vladimir76
5,000+ Views

이연복 프리미엄 중화냉면

모두다 잠든 어느 늦은밤... 혼자 TV를 보려고 채널을 돌리던 저는 어느 홈쇼핑 채널에서 그만 멈춰버렸습니다. 홈쇼핑에서 제가 좋아하는 면식수햏을 그것도 이 여름에 중화냉면을 시전하고 있는게 아니겠습니까!
이렇게 한참을 보다가 저는 결심했습니다 ㅋ
언제오나 언제오나 했는데 드디어 배송이 시작됐습니다 ㅋ
그리고 사리면, 육수, 오향장육, 땅콩소스가 들어있는 택배가 드디어 도착했습니다. 주말에 먹으려고 냉동실로... 양이 많아서 자동 냉동실 정리모드^^
그리고 드뎌 오늘 아침에 첨 해먹어 보려고 꺼냈습니다.
육수는 녹여주려고 온탕에 입수...
오향장육도 같이 입수...
고명을 좀 올려주려고 준비했어요.
특제땅콩소스에요.
면은 끓는물에 넣고 1분 정도 풀어줬어요.
고명 준비완료...
육수는 살얼음이 있어줘야 되는데 아쉽네요.
오향장육이 잘 안녹네요 ㅋ
면도 나눠서 덜어주고...
아, 이제 식탁으로 옮겨서 먹어봐야겠어요.
마지막으로 땅콩소스 투하... 하, 먹음직스럽네...
오향장육 감아서 한젓가락... 아, 면발이 쫀득쫀득 한것이 너무 맛있네요. 와입이랑 아들까지 모두가 만족한 중화냉연 브랙퍼스트였습니다^^
6 Comments
Suggested
Recent
이미 지금 우리집 냉동실엔 이연복의 탕수육 수십봉이,,,,
@qudcjf555 바꿔먹고싶네요^^
@vladimir76 탕수육도 나쁘지않아용
오 이렇게도 파는군요 찾아봐야지!!
@uruniverse 아, 요거 괜찮던데요^^
@qudcjf555 돼지고기 인가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고기 표현 빼라는 축산업계
건강과 환경에 대한 관심이 많아지면서 고기와 비슷한 맛과 식감을 가진 대체육을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그러자 진짜 고기를 생산하는 축산업계가 대체육을 고기라고 표현해서는 안 된다고 맞서고 있는데요,  식약처가 관련 규정 검토에 들어갔습니다.  장세만 환경전문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대형 마트 축산물 코너에 지난달 첫선을 보인 햄버거용 패티입니다.  100% 식물성 대체육 제품이지만, 색깔은 물론 육즙과 식감까지 진짜 고기와 꽤 비슷합니다.  소비자 반응도 나쁘지 않습니다.  건강과 환경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2020년 115억 원이던 대체육 시장은 1년 새 35% 가까이 커질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그러자 축산단체들이 이 대체육을 축산물 코너에서 팔지 말라고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진짜 고기와 함께 진열하면 소비자 오인을 부를 수 있다는 이유에서입니다.  나아가서 '고기'나 '육'이라는 용어의 법적 정의를 명문화 해달라며 정부에 요청했습니다.  앞서 미국에서는 축산업 영향력이 큰 미시시피주 등 일부 주에서 대체육에 고기라는 표현이 금지됐고,  프랑스에서도 재작년 같은 규정이 만들어졌습니다.  논란이 확산하자 식약처는 육류와 대체육류 식품에 대한 정의와 유형을 구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고,  규정 개정이 필요할 경우 관련 업계 등의 의견 수렴을 거치겠다고 밝혔습니다.  출처 - SBS "'고기' 표현 빼라"는 축산업계…식약처 검토 착수 축산물 코너에 있고 고기라고 써있는거면 좀 애매하긴 하고요 비건시장 점점 더 커지면서 논의돼야할 사항은 맞는데 뭐라고 부르는게 좋으려나 🤔 식물성단백질은 너무 맛없어 보이고...
제주여행… 7년만에…
7년전에 돌아갈땐 금방 다시 오게 될줄 알았는데 다시 오는데 7년이나 걸렸네요 ㅡ..ㅡ 7년이나 지났으니 제주도 넘 많이 바꼈을것 같아서 책 좀 빌렸습니다. 언제부턴가 초2가 친구들이 제주도 다녀온 이야기를 많이 하더라구요. 어릴때 다녀온 제주의 기억은 전혀 없고, 중3도 마지막 방학인데다 와입까지 제주도 한번 갔음 하더라구요. 초2는 또 친구들이 신화월드에 숙소를 많이 잡았는지 신화월드 타령을 그렇게 하네요. 그래서 첫 숙소는 신화월드 서머셋 리조트로 잡았습니다. 초2는 직접 여행계획까지 세우고 있더라구요 ㅋ 아니 근데 제주 날씨 땜에 정상적 비행이 안될수도 있다고 하시네요. 그래 결항만 하지말자. 오전 7시 비행긴데도 만석… 7년만에 제주 도착. 롱타임노씨^^ 렌터카 찾으러… 승용차는 좁을것 같아 축제로 빌렸어요. 아침은 고기국수 먹기로 하고 자매국수로 갔어요. 아, 저 아랑졸디는 알아두면 좋은곳이란 뜻이라네요. 이른 시간인데도 손님이 바글바글. 저희가 먹고 나올땐 웨이팅이 엄청나더라구요. 저희 올래국수 갔다가 웨이팅이 길어 자매국수로 온건 안비밀 ㅋ 오, 비주얼^^ 속이 따뜻하지 않아서 다시 나온 물만두… 고기국수 많이 먹었었지만 면이 제입엔 그닥 맞지 않네요. 국물은 괜찮은데요. 와입도 이맛에 왜이리 손님이 많은지 의아해 하더라구요. 머 대한민국 입맛은 5천만가지니까요… 아, 자매국수 주차는 건물 주변에 할곳이 많아서 좋긴 하더라구요. 면은 무료로 리필이 된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