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ozynx
1,000+ Views

[부산] 치자밀면 & 스시마을

물 같은 비빔 밀면
낮은.아침으로
밀면 먹으러 출동~~~~
현금 결제시
밀면만 500원 할인해 줌
육수 셀프라
주전자에 담아 감
맛난 육수
미키마우스컷
속 꽉찬 만두
아침도 야무지게 먹었다!!
다시.집으로 출발 전
오후 3시 늦은.점심
앗!!!~~~~
레일 위 접시 1980원
가격 실화인가???
착한 가격에 퀄리티도 좋음
우동도 한그릇 3900원
착한 가격
음식 빨리 채워주고
주문 하는거 바로 만들어 줌
예약 필수
주차가능

이제 집으로 출발~~~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국민비빔면
아들은 학원에 가고 셋만 남은 집. 딸이 고기가 먹고싶다고 하는데 삼겹살과 대패삼겹살은 엄마가 캔슬, 막창은 아빠가 캔슬... 그래서 일단 동네 마실 나가기로... 결국 새로운거 못찾고 단골 양꼬치집 가서 양꼬치랑 꿔바로우만 먹고 집에 옴... 동서가 동네치킨집에 있다고 오라는데 와입이 다시 나가기 귀찮다고... 근데 학원간 아들이 돌아올 생각을 안하네... 알고보니 동갑인 조카와 같은 수업 듣는데 학원 마치고 올라간다니 조카의 엄마 그러니까 저한텐 처형이 치킨집에 합류해 조카보고 치킨집으로 오라고 했는데 아들은 우리도 치킨집에 있는줄 알고 그리로 가서 우리집 대표로 한시간동안 치킨먹고 집에옴 ㅋ 자, 그렇게 각자 배를 채우고 돌아왔건만 우리는 곧 허전해 합니다. 그러다 와입이 국물있는걸 먹고싶다며 라면과 완탕 사이에서 고민하다 아들,딸과 완탕을 먹겠다네요. 저는 비빔면이 땡겨서 아들을 섭외하려고 했지만 아들이 완탕을 선택하는 바람에 혼비하게 생겼네요 ㅎ 면이 살짝 붉은기가 돌더라구요. 혼비지만 할건 다한다... 간만에 골뱅이도 투하... 저 거무튀튀한건 챔기름 흔적입니다. 비빔면에 맥주가 빠질수야... IPA를 곁들여줍니다. 아따 내가 했지만 맛나겠구마... 이게 그러니까 다른 비빔면이랑 다르게 촉촉한 맛이 없고 약간 짜파게티 먹을때 느낌처럼 물기가 없고 살짝 뻑뻑한 느낌이 나더라구요. 비빔면 한두번 끓여본것도 아닌데 평소처럼 끓이고 비비고 했거든요. 스프에서도 특별한건 못느꼈는데 말이죠. 아, 근데 전 그 느낌이 좋더라구요. 맛도 좋더라구요. 완탕 클리어하고 '여름방학' 보며 땅콩에 맥주 마시던 와입이 몇젓가락 거드네요... 아, 맛있음 0 Kcal~~~
마시안 갯벌체험 그리고 조개칼국수 - 면식수햏
지난주에 왕자님을 모시고 인천 영종도쪽에 있는 갯벌체험장을 다녀왔어요. 마시안이란 곳인데, 해변도 있고 갯벌도 있는 곳이에요. 해변이 그리 예쁘지도 않고 주변이 발달해서 놀거리가 많은 것도 아니지만 어린 왕자님 갯벌체험 시켜주는 정도로는 괜찮은 곳이었어요. 물때가 좀 늦은 시간대이기 때문에, 아침에는 바닷가 파도를 맞으며 물놀이, 모래놀이를 하며 보내다가 물때가 되어 갯벌이 드러나고, 본겨적인 조개잡이가 시작되었어요. 왕자님을 데리고 열심히 갯벌을 누볐는데... 정말... 조개 캔다는 것이 정말.... 쉽지 않다는 것을 잘 체험할수 있었네요. ^^;; 그나마 신랑이 2시간 반 동안 열심히 돌아다니면서 캤더니... 이 정도 되는 조개 약 2그릇 정도를 얻을수 있었어요. 휴... 열심히 해감 작업을 했어요. 해감후에는 열심히 박박 닦아주고... 그렇게,... 왕자님이 좋아하시는 조개칼국수를 만들 준비를 진행해주고... 피와 땀이 서린 조개 칼국수가 완성되었어요! 하... 이 칼국수 한그릇을 만들기 위해... 얼마나 오랜시간 갯벌을 누벼다녔는지... 홀로 고군분투하며 허리 제대로 펴지도 못하고 종횡무진 갯벌을 누빈 신랑... 조개잡이는 커녕 밤게, 소라게에만 정신 팔려 돌아다니는 왕자님... 그 뒤를 끊임없이 쫓아다닌 시녀.... 눙물이.... ㅠㅜ 친정에서 데려온 김치를 썰었어요. 칼국수는 역시 김치가 꼭 있어야지요. 맛을 보아하니... 역시 맛이 있네요. 칼국수 참 좋아하는 편인데, 손수 잡은 조개로 끓인 칼국수의 맛이란,... 형용하기 어려운 고급진 맛이네요... ^^;; 너무너무 맛있게 잘 먹었어요. 다 먹고, 마주 앉은 신랑의 만족스런 얼굴이 보였어요. 그 얼굴 속에서 한가지 생각을 읽을 수 있었어요. '앞으로 조개는 마트에서 캐는 걸로 하자...' 여러분... 조개는 그냥 마트에서 사서 드시는게 건강에 좋아요. 잊지마세요~^^* 再见!
주말엔 해물파티...
주말 벌건 대낮에 동서가 대게를 사왔다고 먹으러 오라지 뭡니까. 흠, 낮술인건가 ㅡ..ㅡ 와입은 술 안마시면 되지 뭔 걱정이냐고... 에이 하지만 그건 대게에 대한 예의가 아니죠. 아, 정확히는 대게가 아니라 대게다리... 몸통은 어쨌는지 몰라요 ㅎ 아, 근데 역시 싼게 비지떡인건가... 살이 없네요 살이... 글고 대게가 왜 대게맛이 안나는건지 ㅋㅋㅋ 저희도 빈손으로 갈수 없어서 아나고를 구워갔답니다. 이게 진짜 맛있더라구요 ㅋ. 마침 처제집에 장어구이 양념이 있어 찍어먹으니 굿굿굿^^ 스시에 회까지 등장... 오늘 해물로다가 뽕을 뽑는구나 ㅋ 안주가 살짝 모자라서 계란찜이랑 송고버섯을 좀 구웠는데 이번주 "바퀴달린 집" 에도 나왔던 송고버섯 구워서 챔기름장에 찍어먹으니 완전 맛있네요 ㅎ. 대낮부터 잘 얻어먹고 왔습니다... 근데 역시 어스름이 내려앉으니 슬슬 출출한 기운이 ㅡ..ㅡ 그래 역시 먹어야겠지... 오늘은 왕짬뽕으로다가... 건더기와 액상스프를 함께 넣고 물을 끓입니다. 그리고 물이 끓으면 면 투입. 향미유는 먹기전 마지막에 투하^^ 아, 매워 보인다^^ 오늘의 특급게스트 문어를 넣어줍니다. 하, 이렇게 되면 문어 왕짬뽕이 되는건가요 ㅎ. 오늘은 진짜 해물파티네요 파티^^ 음, 매운 향이 솔솔... 그렇다면 맥주를 투입... 라가비야 병맥으로다가... 근데 왜 항상 캔맥보다 병맥이 맛있게 느껴지는걸까요? 그냥 느낌일까 아님 진짤까 ㅋㅋㅋ 아, 살짝 맵지만 불맛도 나고 좋은데요... 대한 SIPA 한캔더... 흠, 골든에일 느낌인데요...부드럽네요... 커클랜드 SIPA를 마시고나서 알았어요 대한민국 SIPA가 맛있다는걸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