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nh8179
100+ Views

바람의 지문 / 이은규

바람의 지문 / 이은규
 

먼저 와 서성이던 바람이 책장을 넘긴다
그 사이
늦게 도착한 바람이 때를 놓치고, 책은 덮인다 
 
다시 읽혀지는 순간까지
덮인 책장의 일이란
바람의 지문 사이로 피어오르는 종이 냄새를 
맡는 것
혹은 다음 장의 문장들을 희미하게 읽는 것 
 
언젠가 당신에게 빌려줬던 책을 들춰보다
보이지 않는 지문 위에
가만히, 뺨을 대본 적이 있었다
어쩌면 당신의 지문은
바람이 수놓은 투명의 꽃무늬가 아닐까 생각했다 
 
때로, 어떤 지문은 기억의 나이테
그 사이사이에 숨어든 바람의 뜻을 
나는 알지 못했다
어느 날 책장을 넘기던 당신의 손길과
허공에 이는 바람의 습기가 만나 새겨졌을 지문 
 
그때의 바람은 어디에 있나
무늬를 남기지 않은 채
이제는 없는, 당신이라는 바람의 행방을 묻는다 
 
지문에 새겨진
그 지문의 뜻을 읽어낼 수 있을까
그때가 멀리 있을까
멀리 와 있을까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