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isgame
500+ Views

첫날 15만 팔로워 모동숲 인스타, 역대급 흥행에 비하면 ‘소박’

게시물 두 개 뿐이지만 팬들은 환호해
닌텐도 스위치 최고 인기 타이틀 <모여봐요! 동물의 숲>(이하 <모동숲>)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이 생성 하루만에 15만 명 넘는 팔로워를 얻으며 IP의 힘을 여실히 드러내고 있다.

7월 13일에 업로드 된 게시물 내용은 매우 단순하다. <모동숲> 인기 주민 중 하나인 ‘핀틱’이 등장하는 ‘영상’이지만, 실제로는 사진 3장으로 구성된 슬라이드쇼일 뿐이다. 흔한 코멘트 한마디 없이 핀틱의 이름만 각국 언어로 태그된 게시글도 특별할 것 없다.


하루가 지난 뒤 게시물이 하나 더 올라왔는데, 영상 주인공만 핀틱에서 코끼리 ‘휴지’로 바뀌었을 뿐 전날과 달라진 점은 없다. 당분간 이 계정은 이렇듯 ‘심심한’ 콘텐츠 포맷을 유지할 것처럼 보인다.

계정 생성 시점을 따져봐도 결코 빠르지 않다. 출시 전부터 큰 관심을 받았던 타이틀임에도 4개월이 지나서야 만들어졌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14일 오후 기준으로 이 계정 팔로워는 15만 명을 기록하며 순조로운 시작을 알렸다.

그런데 게임 자체의 인기를 고려한다면 <모동숲> 인스타의 인기는 아주 소박한 편에 속한다.

4개월 만에 <모동숲>은 각종 판매 신기록을 세웠다. 출시 6주만에 1,300만 장이 판매되며 역대 <동물의 숲> 시리즈 타이틀 중 최다 판매량을 기록했다. 7월 초에 보고된 내용에 따르면 일본 내에서 실물 패키지만 500만 장 이상이 판매됐는데, 이는 스위치 게임 중 최고 기록이다.

스위치 본체 판매량 증가에도 <모동숲>은 크게 기여했다. 미국 시장조사기관 NPD그룹에 따르면 <모동숲>이 출시된 지난 3월 닌텐도 판매 수익은 전년도 대비 63% 더 많은 4억 6,100만 달러(5,558억 원)이었다. <모동숲>이 20일에 출시됐다는 점을 고려하면 더욱 엄청난 수치다.

아직까지 소박한 <모동숲> 인스타의 팔로워 수, 앞으로 얼마나 올라갈까?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생각보다 의외로 '토실토실+복슬복슬' 귀엽다고 난리난 '노란 몸통' 호박벌의 엉덩이
원문글 : http://www.animalplanet.co.kr/news/?artNo=3400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여러분은 벌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단어가 무엇인가요? 꿀? 꽃? 아마도 대부분의 분들은 벌이 무서운 존재라고 생각하실텐데요. 알고보면 벌 중에서도 귀여운 벌이 있다고 합니다. 통통한 몸에 작은 날개를 파닥파닥하며 열심히 꿀을 구하려다니는 호박벌이 바로 그 주인공이랍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토실토실한 몸통에 복슬복슬한 털을 가진 호박벌의 심쿵한 엉덩이 뒷모습이 담긴 사진이 올라와 누리꾼들의 뜨거운 관심을 한몸에 받고 있는데요.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실제 공개된 사진 속에는 창문을 올라가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는 호박벌의 모습이 담겨져 있었습니다. 그중에서도 특히 복슬복슬한 엉덩이를 자랑하는 뒷모습이 눈길을 사로잡게 합니다. 생각보다 의외로 귀엽다고 난리난 '노란 몸통' 호박벌은 작은 날개를 가지고 초당 250회, 일주일에 무려 1,600km를 날아다니며 꿀을 구하러 다닌다고 합니다. 정말 대단하죠?!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생태 환경 오염 등으로 인해 호박벌의 개체수는 매년 감소하고 있는 추세라고 합니다. 미국의 한 대학 연구 결과에 따르면 호박벌은 '변형 날개 바이러스'와 '검은 여왕벌 방 바이러스'에 감염돼 죽어가고 있다고 하는데요. 오늘날 보기 힘들어졌지만 그래도 남다른 비주얼을 자랑하며 귀엽다고 난리난 호박벌. 벌도 알고보면 귀엽다는 말은 사실이었습니다.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볼만한 콘텐츠
닌텐도 네트워크 ID 16만 개 해킹됐다
계정 개인정보 유출... "비밀번호 바꿔라" 닌텐도 네트워크 ID(Nintendo Network ID, 이하 NNID)와 닌텐도 어카운트에 부정 로그인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닌텐도는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알 수 없는 경로로 입수한 ID와 패스워드를 이용, NNID에 부정 로그인한 흔적을 발견했다"라며 "이를 활용해 일부 닌텐도 어카운트에 접근한 사실도 확인했다"라고 밝혔다. NNID는 3DS와 Wii U에서 닌텐도 네트워크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문제는 이를 통해 닌텐도 스위치에서 활용되는 '닌텐도 어카운트'에도 로그인할 수 있다는 점이다. 이에 따라 닌텐도는 NNID를 경유하여 닌텐도 어카운트에 로그인하는 기능을 폐지하며 부정 로그인되었을 가능성이 있는 NNID와 닌텐도 어카운트의 패스워드를 리셋한다고 전했다. 해당 계정은 유저의 메일을 통해 패스워드 재설정을 권할 예정이다.  또한 NNID와 닌텐도 어카운트의 암호가 동일할 경우, 마이닌텐도 스토어나 닌텐도 e숍에서 신용카드, PayPal 등이 도용될 수 있는 만큼 서로 다른 암호를 설정해줄 것을 권했다. 그리고 2차 인증 등 추가 보안 설정을 당부했다. 닌텐도는 "불편을 끼쳐 깊이 사과드린다"라며 "보안을 강화하는 한편 안전성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닌텐도가 밝힌 부정 로그인 가능성이 있는 NNID는 약 16만 개로 닉네임, 생년월일, 국가/지역, 이메일 주소 등 계정 개인정보가 유출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 해킹으로 계정에서 부정 거래가 발생한 유저는 고객 상담 창구를 통해 구매를 취소하고 환불을 진행할 수 있다.
'모여봐요! 동물의 숲' 첫 업데이트, 올 연휴 사로잡을까?
돌아오는 연휴, 다양한 콘텐츠로 유저 맞이한다 지난 23일, <모여봐요! 동물의 숲>(이하 동물의 숲)은 첫 업데이트를 통해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였다.  섬에는 NPC '늘봉'과 '여욱'이 찾아와 기존에 없던 물건을 판매하고 여욱이 판매하는 미술품은 박물관에 전시할 수 있게 된다. 또한 돌아오는 여러 기념일에 맞춰 '지구의 날', '근로자의 날' 등 다양한 이벤트도 준비되어 있다.   # 새로운 NPC '늘봉'과 '여욱' 추가 눈에 띄게 바뀐 것은 바로 '늘봉'과 '여욱'의 추가이다. 늘봉은 섬의 광장에서 만날 수 있고 진달래, 수국 등 낮은 나무 묘목을 판매한다. 또한 장미와 백합을 구하지 못한 유저라면 이번 기회에 늘봉에게서 구매할 수 있다.  '여욱'의 등장으로 섬은 가장 큰 변화를 맞이한다. 여욱은 <동물의 숲> 1편부터 등장한 NPC로 낡은 통통배를 타고 섬에서 미술품(명화, 조각상, 역사적 유물 등)과 특이한 색상의 가구를 판매한다.  판매되는 미술품은 총 4개로 단 1개만 구매할 수 있고 정가 4980 벨이다. 물론 위조품인지 진품인지는 유저가 판단해야 한다. <동물의 숲> 유저들의 따르면 여욱이 판매하는 미술품 중 대부분이 위조품이라 한다. 이미 포털엔 위조품과 진품 판별하는 방법이 담긴 포스팅이 여럿 업로드됐다. 구매한 미술품이 진품이면 박물관 증축 후에 전시할 수 있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을 꼽자면 여욱은 랜덤으로 출몰한다는 것. 한마디로 ‘짝퉁’을 판매하지만 귀하신 분이다. 통통배 안에서 미술품을 팔고 있는 '여욱' 진품일지 위조품일지 판단은 유저의 몫 # ‘~날’ 이벤트 달력에 보면 항상 빼곡히 기념일들이 새겨져 있다. 특히 돌아오는 연휴는 조금 특별하다. 5월 4일에 연차를 쓴다면, 4월 30일부터 5월 5일까지 무려 ‘6일’을 놀 수 있는 휴가 기간이기 때문이다. 긴 휴가 기간을 대비해 닌텐도가 4개의 이벤트를 준비했다.  지구의 날(4월 23일부터 5월 4일)을 기념해 ‘너굴 마일리지+’가 식물에 관한 활동으로 조정된다. 꽃과 낮은 나무로 섬을 꾸미며 마일리지도 받을 수 있다. 근로자의 날(5월 1일부터 7일)에는 너굴이 ‘근로자의 날 여행권’을 선물한다. 기존의 ‘마일 섬’과 다른 특별한 섬으로 안내한다. 국제 박물관의 날(5월 18일부터 31일)은 박물관에서 곤충, 물고기, 화석 등 전시관을 둘러보며 스탬프를 찍고 기념선물을 받을 수 있다. 6월의 신부(6월 1일부터 30일)는 6월에 결혼하면 부부가 행복해진다는 이야기에서 비롯된 이벤트로 ‘리사’와 ‘리포’ 부부가 ‘파니엘’의 스튜디오에서 결혼 기념사진을 찍는다. 이벤트에 참여한 유저는 웨딩을 테마로 한 아이템을 받을 수 있다. 돌아오는 연휴를 맞이해 <동물의 숲>에선 다양한 콘텐츠로 유저를 맞이하고 있으며, 업데이트는 닌텐도 스위치로 인터넷에 접속하면 자동으로 다운로드된다. 
명품브랜드 신상 '동물의 숲'에서 플렉스하자
발렌티노, 마크 제이콥스 신상품을 동물의 숲에서 선보여 패션 명품 브랜드가 <모여봐요 동물의 숲>에서 자사의 신상품을 선보였다.  이 같은 혁신적인 행보를 보인 브랜드는 '발렌티노'와 '마크 제이콥스'다. <모여봐요 동물의 숲> 유저들 사이에선 이미 '구찌', '프라다', '샤넬' 등 여러 명품 브랜드의 의류 도안들이 공유되고 있었지만, 실제 브랜드에서 도안을 직접 선보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1일, 발렌티노는 자사의 공식 트위터에 <모여봐요 동물의 숲> 버전 신상품을 공개했다. 모자, 티셔츠, 원피스 등은 발렌티노 공식 몰에서 판매되고 있는 제품들이다. 게임에선 무료로 다운 받을 수 있지만, 현실 티셔츠 한 장을 사기 위해선 100만 원이 넘는 금액을 지불해야 한다.  게임 티셔츠엔 귀여운 용(?)이 그려져 있다 (출처: 발렌티노 트위터) 발렌티노 티셔츠 역시 용이 프린팅되어 있다 (출처: 발렌티노 온라인 공식 몰) 마크 제이콥스도 지난 2일 공식인스타그램을 통해 스웨터, 원피스, 셔츠 6종을 공개했다. 심플한 스웨터와 아기자기한 공주풍 원피스가 돋보인다. 실제 구매 가격은 역시 저렴하지 않다. 현재 더 파운드 스웨터 제품은 정가 972,000원에서 60% 할인해 583,200원에 판매되고 있다. 무늬가 인상적인 분홍색 스웨터(출처: 마크 제이콥스 인스타) 가격도 인상적이다(출처: 마크 제이콥스 공식 온라인 몰) 닌텐도 스위치 온라인에 가입한 유저들은 발렌티노와 마크 제이콥스가 제공한 의류 도안을 다운받을 수 있다. <모여봐요 동물의 숲>에 접속한 후 에이블 시스터즈(고슴도치 자매)가 운영하는 옷가게에 들어가면 정면에 키오스크가 보인다. 이 키오스크를 통해 다른 유저가 디자인한 의상을 다운 받을 수 있는데, 'M'으로 시작하는 코드를 입력한 후 '마이디자인'에 저장하면 된다. 코드는 발렌티노 공식 트위터와 마크 제이콥스 인스타그램 이미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이벤트를 통해 발렌티노와 마크 제이콥스는 자사의 브랜드를 <모여봐요 동물의 숲> 유저들에게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됐다. 명품 브랜드가 기존의 TV, SNS 광고를 넘어 게임을 이용한 이색적인 마케팅을 선보였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생존 호러 게임 '데드 바이 데이라이트' 닌텐도 스위치로 발매된다
1 대 4 비대칭 구도 생존 게임, 2019년 가을 출시 예정 생존 호러 멀티플레이 게임 <데드 바이 데이라이트>가 닌텐도 스위치로 발매된다. 닌텐도는 지난 2월, 공식 홈페이지와 유튜브를 통해 비헤이비어 디지털이 만든 <데드 바이 데이라이트>가 닌텐도 스위치로 출시될 예정이라 밝혔다. 게임은 앞서 2016년 PC 버전 출시에 이어 PS4, Xbox One 버전이 발매됐다. https://youtu.be/47Dlkx18CPc 닌텐도 스위치로 발매되는 <데드 바이 데이라이트>는 스위치 콘, 터치 스크린, 스위치 전용 컨트롤러 '프로 컨트롤러'로 플레이할 수 있다. 작품이 멀티플레이 기반 게임이기 때문에 플레이를 위해서는 '닌텐도 스위치 온라인'에 가입해야만 한다. 게임은 온라인 코옵 멀티플레이는 물론, 온라인 랭킹, DLC 등을 모두 제공할 예정이다. 국내 유저들에게 이른바 '데바데'라고 불리는 <데드 바이 데이라이트>는 1 대 4 구도 생존 게임이다. 게임에서 유저는 한 명이 살인마를, 다른 플레이어 4명은 생존자를 맡게 된다. 생존자는 살인마를 피해 정해진 미션을 클리어하고 도망쳐야 하고, 살인마는 생존자가 모두 도망치기 전 살해해야 한다. <데드 바이 데이라이트> 닌텐도 스위치 버전은 오는 가을 출시될 예정이며, 공식 한국어화와 정식 발매 여부는 미정이다.
'야숨' 공동 개발사가 '젤다의 전설' 신작 개발자를 모집한다
'젤다의 전설' 신작 게임 개발이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 <제노 블레이드 시리즈>로 알려진 모노리스 소프트(Monolith Soft, 이하 모노리스)가 최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젤다의 전설> 개발 직원을 모집하고 있다. 닌텐도의 자회사인 모노리스는 다수의 닌텐도 게임 개발에 참여했다. 실제로 모노리스는 <젤다의 전설> IP 중에서는 <스카이워드 소드>, <신들의 트라이포스2>, <브레스 오브 더 와일드>를 공동 개발한 것으로 유명하다. 구인 공고를 통해 모노리스는 현재 테크니컬 아티스트(장비, 애니메이션, 효과 부문), 프로그래머(캐릭터 제어, 환경 유지, 시스템·프레임워크 부문)와 기획자(액션, 레벨 디자인, 퀘스트 부문)를 모집하고 있다. 또한 디자이너(메인 캐릭터, 컨셉아트 부문)와 모델러(맵, 캐릭터), 인게임 애니메이터 등을 담당할 직원도 뽑는다. 모노리스는 <브레스 오브 더 와일드>에서는 주로 지형으로 대표되는 레벨 디자인 부분 개발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비해 이번 공개 채용은 더 넓은 영역에서 이뤄지고 있는 점으로 보아 모노리스가 이번 '젤다의 전설'에서 더 많은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추측해볼 수 있다. '젤다의 전설' 개발 직원 모집 공고 / 모노리스 공식 홈페이지 닌텐도에서도 지난해 11월에 '젤다의 전설' 개발자를 한차례 모집한 적이 있다. 당시 지원 자격에 '액션 게임 제작 경험', '콘솔 게임 제작 경험'이 포함됐던 것을 고려하면 '액션 콘솔 게임' 개발자를 모집한다고 예측할 수 있었다. 만약 모노리스의 이번 공고가 이 프로젝트와 관계있고, 이에 대한 모노리스의 작업량이 지난번 시리즈 이상이라면 그 게임이 <젤다의 전설 시리즈>의 주요 작품이 될 것이라는 예상도 해볼 수 있다. 다만 현재 해당 게임이 <젤다의 전설> IP라는 사실 외에는 장르나 발매 일자 등 구체적인 사실에 대해서 공식적으로 알려진 바는 전혀 없다. 모노리스의 구인 광고에는 이 게임에 대해 '새로운 놀라움과 감동을 창출한다'는 설명만 적혀있다. 한편, 이번 구인 공고 뒤에 쓰인 이미지에서는 <스카이워드 소드>에 나오는 시간의 문과 하이랄의 세 여신인 딘, 넬, 펠의 상징과 함께 하이랄 문양도 찾아볼 수 있다. <브레스 오브 와일드> 스틸컷 / 닌텐도 공식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