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오호? 여기 봐라?' 가정집에 놀러 온 아기 여우 7마리
"꺄루루룩" 데이비스 씨가 이상한 웃음소리를 처음 들은 것은 지난 5월입니다.  그리고 2달이 지난 지금, 그의 뒷마당은 여우 가족들이 즐겨 찾는 놀이공원이 되었습니다. 이 마을에 여우들이 자주 나타나거나, 데이비스 씨가 여우 전문가인 걸까요? 그러자 데이비스 씨가 고개를 가로저으며 말했습니다. "네? 저도 태어나서 여우 처음 봤는데요." 게다가 데이비스 씨의 집은 동네 중앙에 위치해있어, 여우들이 그의 집에 오려면 수많은 집을 지나쳐야 합니다. 여우들이 데이비스 씨의 집으로 오는 이유는 아직 미스터리지만, 확실한 건 데이비스 씨는 여우들의 방문을 무척 반긴다는 것이죠. "꺄루룩룩" 마당에서 아기 여우들의 웃음소리가 울려 퍼지자, 데이비스 씨가 소파 위에 엎드려 이 모습을 촬영했습니다. "녀석들이 편히 놀다 갈 수 있도록 멀리서 지켜만 보려고 해요." 확실한 건, 데이비스 씨가 이 여우가족들을 무척 좋아한다는 것이죠. 데이비스 씨 말에 의하면, 처음엔 두세 마리가 찾아왔습니다. 그러더니 여우의 숫자가 점점 늘어나기 시작하더니 현재는 7마리의 여우가 그의 마당에서 뛰어놀고 있습니다. 아기 여우들은 뒷마당을 뛰어놀며 나뭇가지를 씹고, 트램펄린 위에서 방방 뛰어놀다가 그늘 아래 쓰러져 잠이 듭니다. "여우들이 이렇게 장난기가 많고 귀여운지 몰랐어요. 이렇게 지켜보는 것만으로 웃음이 절로 나와요. 쿱!" 그때 한 아기 여우가 데이비스 씨를 발견하고 숨을 죽이며 카메라를 정면으로 쳐다봅니다. 아무 말 없이 한참을 응시하던 녀석은 뒤돌아 똥꼬발랄하게 도망치더니 다시 나타나 카메라를 응시합니다. 그러다 미친 듯이 도망쳤다가 풀숲 사이로 나타나 다시 쳐다봅니다. 물론, 여우가 혼자서 북 치고 장구 치는 동안 데이비스 씨는 제자리에서 꼼짝도 하지 않았죠. "저를 경계하는 것 같으면서도 뒷마당에는 꾸준히 찾아오고, 호기심이 강한 것 같으면서도 허겁지겁 도망가는 겁쟁이들입니다." 그는 여전히 소파 위에 엎드린 채로 아기 여우들을 촬영하며 개인적인 바람을 밝혔습니다. "딱히 번거롭지는 않아요. 녀석들이 편안하게 쉬다 갈 수 있도록 그냥 내버려 두기만 하면 되는걸요. 오히려 여우들이 오늘은 안 찾아오나 하는 생각에 애타는 마음이 들기도 해요. 여우 가족이 내년에도 2년 후에도 꾸준히 찾아와 주었으면 좋겠어요." P.S 그런데 정말 왜 데이비스 씨의 뒷마당인가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이야기!
껌딱지처럼 붙어있는 20살의 아기 고양이
미국, 알링턴에 있는 동물보호소(Purrent Pals)에 여느 때와 같이 고양이 한 마리가 입소했습니다. 보호소에 있는 대부분의 아이들과 마찬가지로 녀석 역시 안타까운 사연을 가지고 있습니다. 18살이 되어서 보호소에 버려진 노령묘, 새미입니다. 영역 동물인 고양이는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는 데 꽤 오랜 시간이 걸리기도 합니다. 특히 18살이나 된 새미에게는 더욱 어려운 일일 수도 있지요. 하지만 새미는 무언가 달라 보였습니다. "새미는 나이에 맞게 항상 침착하고 여유로운 태도를 유지하는 녀석이에요." 새미는 낯선 장소에도 그리고 안면을 익힌 지 얼마 안 된 보호소 봉사자들에도 곧잘 적응했습니다. 앙증맞은 앞발로 사람들과 인사를 나누고, 햇빛이 있는 곳이라면 개방된 곳에서도 금방 낮잠을 자는 등 사람에 대한 불신은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보호소 관계자가 나이 많은 고양이의 안타까운 현실에 대해 말했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노령묘를 입양하고 싶어 하지 않아요. 보호소에 오랫동안 일을 해온 사람들 역시 이 슬픈 사실을 경험으로 느끼고 있죠." 이어 관계자가 미소를 지으며 말을 덧붙였습니다. "그런데 새미를 만난 사람들은 모두 녀석이 곧 좋은 보호자를 만나게 될 거란 걸 확신했어요." 얼마 지나지 않아 보호소 문을 열고 한 남성이 나타났습니다. 바로 새미의 두 번째 운명의 사랑이 된 집사 팀 씨입니다. 팀 씨는 널찍한 복도에 홀로 앉아 있는 새미를 보고 다가와 손을 내밀었고, 새미는 처음 만난 팀 씨의 손을 껴안고 팔에 얼굴을 비비며 친근감을 표현했습니다.  팀 씨가 활짝 미소를 지으며 말했습니다. "녀석이 저에게 팔짱을 낀 순간 운명이라는 것을 깨달았어요." 그 당시 새미가 꼭 껴안은 팔짱은 2년이 지난 지금도 풀리지 않고 있습니다. 아침에도, 점심에도, 저녁에도 새미는 팀 씨의 팔을 꼭 껴안고 있습니다. "새미가 20살이 되었지만, 제 눈에는 이제 2살 된 아기 고양이일 뿐입니다." 새미는 20살을 기념하는 생일 케이크를 먹고는, 다시 아장아장 기어 와 팀 씨의 팔에 발을 집어넣으며 팔짱을 끼었습니다. 팀 씨는 자신의 팔에 껌딱지처럼 들러붙어 있는 새미를 쓰다듬으며 말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어려운 일(나이 많은 동물을 입양한 것)을 했다며 놀라워하곤 해요. 하지만 전혀 놀랄 필요 없어요. 전 그거 가장 사랑스럽고, 친절한 고양이를 골랐을 뿐이에요. 모두가 그러는 것처럼요. 다만 나이를 고려하지 않았을 뿐이죠." P.S 너네가 두 눈을 감는 그날까지 영원한 아기란다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얘 이름은 둥이.
저보다 입사일이 훠~얼씨 빠른 회사에서 상주하는 냥이입니다. 주로 하는 업무. 1. 맨 처음 오는 직원 (그게 나임) 아는체 하기. -주말지나 월욜엔 좀 더 격하게 반겨줌. 1초- 2. 츄르 줄때까지 멀찌감치서 반가운척만 하기. 3. 츄르 꺼내면 책상위로 올라와 줄때까지 자리보존. 4. 일단 먹음. 5. 다 먹은걸 확인하는 순간 자리 떠남. (먹튀전문) 6. 좋아하는 직원(오빠야~) 오면 세상 반가운척 하기. 7. 오빠야한테 앵겨 꾹꾹이 시전. (저거슨 고녱이 아님) 8. 내려놓으면 세상 불쌍한 눈빛으로 그 직원을 따라다님(눈으로) 아련미 터짐. 그러다 졸리면 잠. 것두 사장님 의자에서만 잠 ㅋㅋ "저기요~ 아가쒸!! 일어나세욥~~!!!" -결코 일어나지 않음. 지조 있음. 그러다 사장님한테 쫒겨나면 근처 책상에 올라와 또 잠. '어째...베개가 딱딱....하다.....;;;' 종종 키보드를 베개 삼기도, 의자 삼기도 하고 발로 꾸욱 누르기도 함. ㅈ주로 이런걸 침. '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 그러다 제지 당하면 또 잠. 정신줄 놓고 잠. 그럼 그때 만짐만짐함. 비몽사몽일때 만지면 괜츈함.ㅋㅋ (근데 왜 동영상은 안올라갈까요?ㅠㅠ) 헤헤~올라갔당. 그러다 오후에 츄르를 또 까면? '나 잔거 아니다!' 얘 땜에 회사를 다니고 있습니다. ㅋㅋㅋㅋㅋ 오늘도 짝사랑 실컷하고 왔다죠~♡
우리 집 고양이가 고장 났어요!
꼬리스토리의 컴퓨터는 10년이나 됐는데요. 종종 혼자 삐- 소리를 내거나, 어버버 하면서 블루 스크린이 뜨곤 합니다. 그런데 레딧에는 '우리 집 고양이가 고장 났어요'라는 고양이 집사들의 모임이 있는데요. 카페에 올라온 고양이들의 고장 사례를 살펴보니 제 컴퓨터 증상과 상당히 비슷합니다. 01. 심상치 않아 '안녕하세요. 우리 집 고양이가 오류 난 것 같은데요. 찌찌에서 광선이 나오더니 멈췄습니다. 혹시 재설치 파일 보내주실 분 계시나요?' 02. 언어 설정 '실수로 이탈리아어로 설정했습니다. 영어로 어떻게 바꾸죠?' 03. Config '환경설정에서 뭘 잘못 건드린 것 같아요. 세팅 좀 도와주세요.' 04. 급발진 '큰일 났어요!!! 이상한 소리를 내면서 갑자기 펜 소리가 크게 납니다. 어떡하죠!!!' 05. 레지스트리 파일을 등록해 주세요 '중요 레지스트리 파일 하나가 날아간 것 같습니다. 레지스트리 정보 좀 점검해 주세요.' 06. 버전을 확인해 주세요 'v2.7.8. 버전입니다. 개발자님들 제발 업데이트 좀 제대로 해주세요.' 07. 여어 친구 '<반갑게 인사하기> 프로그램을 깔았는데요. 다 좋은데 표정이 어설프네요. 비추요.' 08. 또또또 '또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 같아요. 보안벽 강화. 프로그램 추천 부탁드려요.' 09. 신호가 약해서 '와이파이가 끊겼습니다. 테더링으로 돌리면 데이터 얼마나 나가나요?' 10. 꼬리스토리 구독은 '사랑입니다' P.S 이거이거 심각하구냥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엇! 나라의 미래를 얘기하는데 고양이가
얼마 전, 스코틀랜드의 국회의원 존 니콜슨 의원은 방송 위원회와의 화상 회의를 통해 어린이 방송에 자막을 달아야 하는 이유에 대해서 설명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의 진지한 열변에 사람들이 미소를 짓고 있습니다. 화면에 난데없이 고양이 꼬리가 스윽- 나타난 것입니다. "다양한 미디어에서 어린이 방송에 자막을 달아야 하는 데 동의하는 추세입니다. 그리고..." 열변을 토하던 존 니콜슨 의원이 진지한 표정으로 말을 이어나갔습니다. "제 고양이가 화면을 가려 죄송합니다." 고양이는 존 니콜슨 의원이 기르는 반려묘로 카메라 아래로 지나가다 녀석의 꼬리가 화면을 가린 것인데요. 그가 고양이의 엉덩이를 툭 치며 말합니다. "로코, 꼬리 좀 내려줄래." 그러자 웃음을 가까스로 참고 연설을 지켜보던 사람들이 크게 웃음을 터트립니다. 이 회의 장면은 그대로 유튜브에 업로드되었고,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고양이가 세상을 지배한다는 증거" "사랑스러운 관종" "그래서 회의 결과는 어떻게 되었나요"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개인적으로 웃음을 터트린 사람들이 미소를 지으면서도 자신의 생각을 또박또박 전달하며, 회의 흐름이 끊기지 않는 모습이 인상적이네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