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ess0707
10,000+ Views

설렁탕 집 사장님께 배운 설렁탕집 깍두기 담그는 방법

많은 분들이 설렁탕 집 깍두기 비법은 사이다를 넣는것 이라고 알고 계시는데요.

단골 집 설렁탕 집 사장님께 조금 담궈 먹으려고 한다고 여쭤보니...

사이다를 넣는것이 아니라 특당인 뉴슈가를 넣는게 비법이라며 깍두기 담그는 방법을 가르쳐 주셨어요.^^
빨리 맛을 보고 싶어 냉큼 무우 2개를 사와 깍두기를 담가보았는데요.
아아!! 정말 설렁탕 집에서 나오는 깍두기 맛과 똑같은거 있죠^^

■ 설렁탕 집 사장님께 배운 깍두기 담그는 방법
1) 큼직하게 나박 썬 무우 2개에 설탕 2숟가락, 소금 2숟가락을 넣고 버무린 후 2시간 가량 절여놓습니다
2) 물 300ml(종이컵 한 컵 반)에 찹쌀가루나 밀가루 2숟가락을 넣고 거품기로 가루를 풀어줍니다.

3) 중간 불로 시작해 열이 오르면 바로 약간 약한 불로 줄이고 4~5분 가량 수저로 풀물을 계속 저어줍니다.
4) 식힌 풀에 (너무 뜨겁지만 않으면 됩니다.)

새우젓 2, 다진 마늘 2, 다진 생강 티스푼 1 , 까나리 액젓 3큰술 넣어 양념을 만듭니다.
5) 무를 절이는 과정에서 흘러 나온 물을 종이컵 한 컵 가량 볼에 따른 후 뉴슈가 1티 스푼 넣고 풀어줍니다.
6)뉴슈가 푼 물을 다시 절인 무에 부어줍니다.
7) 먼저 고춧가루 7큰술을 넣고 고추가루 물을 입혀줍니다.
8) 그 다음 풀에 쑨 양념을 부어주고요.
9) 다시금 양념을 고루 버무립니다.

이때 깍두기 색을 보시고 고춧가루 색이 연하면 1숟가락씩 추가해 색을 맞춰주세요.
이렇게 완성된 깍두기는 실온에 하루 두었다가 냉장고에 넣어줍니다.
그럼 설렁탕 집 깍두기 이제 집에서도 맛있게 담가드세요^^
출처: 바바요
5 Comments
Suggested
Recent
오 이것도 킵 ㅎ요새 무가 그리 맛있진 않은거 같아서 가을에 해봐야 겠어요
@pek276740 그쳐^^ 여름무는 쓰고 맛이 떨어져요~벌써 금요일이네요~코로나때문인지 올해는 시간이 더 빨리 가는거 같아요... 나이만 먹고 있네유ㅠㅠ 힝ㅋ
와우 어쩐지 설렁탕집 깍두기 넘 달고 맛있더라니 이런 비법이!!
@CtrlZ ㅎㅎㅎ 식당 음식들은 달고 짜고 매워야 인기가 많쥬~^^ 그래야 사람들이 맛있다고 느낀데유(식당하시는 우리 어무이 말씀이요...ㅎㅎ)
악♡ 감사해요~~~ 안그래도 요새 날도 덥고 비는 오지게 오고 입맛도 없는데 뭘 해먹어야하나 고민이었는데~~~ 내일 당장 무사옵니다ㅋ 단골 야채가게가서 저장무 있나 여쭤봐야겠어요ㅋ 이젠 없을라나ㅠㅂ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식당하는 친정엄마에게 배운 식당에서 나오는 오뎅볶음 만드는방법
친정 엄마가 식당을 20년 넘게 운영하고 계시는데요. 맛집으로 소문이 난 식당이기도 해요.^^ 그래서 오늘은 식당을 하고 계시는 친정 엄마에게 직접 배운 오뎅볶음 만드는 비법 소개합니다.^^ 집에서 오뎅볶음을 만들때는 기름에 오뎅을 볶다가 양념을 하게 되는데요. 엄마가 가르쳐 주신 비법은 우리가 평소 알던 요리법과는 완전 다르네요.^^ ■ 그럼 식당에서 나오는 오뎅볶음 함께 만들어 볼게요. 1) 오뎅, 양파, 당근, 대파를 한 입 크기로 썰어 소쿠리에 모두 담아줍니다. ※ 매콤한 걸 좋아하시면 청양고추도 넣어주세요. 2) 고춧가루 1, 간장 1.5, 물엿 1.5, 설탕 반 티, 마늘 반 티, 참기름 1, 후춧가루 조금, 소고기 다시다 티 스푼 하나 넣고 양념장을 만듭니다. ※ 고춧가루를 빼면 간장 오뎅볶음 양념장이 됩니다. 3) 프라이팬에 식용유를 넉넉히 두르고 가장 약한 불을 켜 줍니다. 4) 약한 불을 유지한 채 양념장을 붓고 1~2분 동안 고추기름이 나오도록 바글바글 끓여줍니다. 강한 불로 양념장을 끓이면 고추기름이 금세 타 버리므로 반드시 약한 불을 유지합니다. 5) 양념장 위에 미리 썰어둔 야채와 오뎅을 한 줌 넣어주고요. 6) 양념장에 오뎅을 고루 섞어 딱딱한 오뎅이 부드럽게 볶아지면 식당표 오뎅볶음 금세 완성이네요^^ 그럼 집에서도 식당에서 나오는 오뎅볶음 맛있게 만들어 드세요^^ 출처: 바바요
간만에 문복산…
원래는 지난주 금요일에 출발하려고 예약까지 마쳤는데 마침 그날 찬투가 남해안을 지나간다고해서 걱정이 되더라구요. 우중캠핑 좋아하고 문복산 오는날은 비도 자주 오고해서 첨엔 그냥 갈까도 생각했는데 사장님께서도 그날은 문을 닫을까 생각중이시더라구요. 홈피를 보니 그날 예약취소 많이 했더라구요. 암튼 그래서 다시 예약을 하고 추석연휴에 문복산으로 왔습니다. 이번엔 백만년만에 중3도 같이 왔습니다. 아니 끌고 왔습니다. 그래도 명절인데 집에 혼자두기 뭐해서요. 물론 본인은 혼자 있는걸 원했지만… https://vin.gl/p/3734897?isrc=copylink 좌측 폴러텐트도 진짜 백만년만에 쳐봤네요. 한때 제가 폴러 마니아여서 오렌지 폴러가 하나 있었는데 저 아인 직구로 데려왔었답니다. 이번엔 저혼자 저기서 지내려구요. 와입이 이제 조용하게 (?) 자겠구나 하네요 ㅡ..ㅡ 와입이 사이드 타령을 하더니 지난주에 택배가 왔더라구요. 이번에 첫 공개합니다 ㅋ 아이들 먼저 소고기에 저녁식사 합니다. 하, 정신이 없네요. 와인 오프너를 안가져와서 사장님한테 빌렸어요 ㅡ.,ㅡ 낼은 비가 백퍼네요… 술안주는 닭꼬치로다가… 캠핑고래에서 싼맛에 장작을 세박스나 데려왔는데 애들이 넘 호리호리해서 아껴써야겠더라구요. 기름이 너무 빠진건지 퍽퍽하네요… 캠핑고래 갔다가 호기심에 데려왔는데 이 아인 불멍 잇템인듯요. 넘 이쁘더라구요 ㅋ. 오로라 직접 보진 못했지만 이런 느낌이 아닐까 싶었네요. https://vin.gl/p/3607917?isrc=copylink 이번엔 레드랑 블루 맛봤습니다. 추석 전날 보름달을 찍었는데 분위기가 꼭 구미호가 나올것 같네요. 음, 비가 오긴 오겠군… 헐, 호우다… 그래 이런 날씨엔 오뎅탕에 낮맥이지… 햐, 션하게 오는구나… 그래, 오늘 저녁은 부대찌개다… 추석 보름달을 캠핑장에서 보게 됐네요… 와입이 이르가체페 원두를 갈아와서 드립으로 내려먹었는데 와우 이맛이야… 집으로 가는 길에 본밀크 들러서 흑임자 아수크림 테잌아웃… 뒷풀이는 미고랭 라면이랑 문어비엔나쏘야에 데슈츠 한잔… 요렇게 같이 먹어주니 와입도 맛있다면서 좋아하네요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