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ppy899
5,000+ Views

꽃과 함께하는 여름 - 안성팜랜드에서


6 Comments
Suggested
Recent
어디에요??
@ll1203ll 안성팜랜드에요
여기어디예요?
@sniggi 안성팜랜드입니다~
우와 너무 예쁘네요! 어디인가요?
@uruniverse 안성팜랜드입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인천캠핑장 을왕리 선녀바위 해수욕장 글램핑.차박.노지캠핑 정보
<<을왕리 선녀바위 해수욕장 바다 캠핑장 글램핑.차박.노지캠핑 정보>> * 더보기를 눌러주세요 * #인천캠핑장 #을왕리캠핑장 #차박 안녕하세요. 호미숙 여행작가입니다. 6월 18일 오늘도 비가 추적추적 내리면서 하루를 열고 있네요. 제주도 가는 것이 이토록 어려울줄이야! 항공료 저렴하게 가려고 7시 것을 예약했다가 택시비가 더 들어요 ~ㅋ 저처럼 이런 일 없기를 바랍니다. 코로나 때문에 이래요 ㅠ.ㅠ. 벌써 주말로 향합니다. 비가 오지 않기를 바라면서 행복한 시간 보내세요. 오늘 소개하는 곳은 캠핑을 좋아하고 차박을 하시는 분들께 정보제공을 해드립니다. 인천 캠핑장으로 선녀바위 캠핑이 인기가 있는데요. 특히 노지캠핑이 가능했는데 지난 4월 15일부터 노지 캠핑은 전면 금지 되었으니 참고하세요. 일몰풍경 담으러 갔다가 흐린 하늘만 봤습니다. 을왕리 선녀바위 해수욕장에 힐링캠프가 있더라고요. 글램핑과 차박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특히 바다 석양을 볼 수 있는 바다뷰 글램핑이 매력적일 것 같아요. 이날 우연히 캠핑요리를 쉽게 할 수 있는 딜리버리쿡 관계자와 만나게 되었는데 덕분에 부대찌개세트로 끓인 국물맛도 보고 스테이크도 맛보았어요. 더불어 불멍도 즐길 수 있었답니다. * 댓글 링크를 누르면 상세한 여행기와 관련 여행지와 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 #인천캠핑장 #영종도캠핑장 #을왕리해수욕장캠핑장 #선녀바위해수욕장 #선녀바위해수욕장캠핑장 #선녀바위글램핑 #선녀바위차박 #선녀바위노지캠핑 #서울근교캠핑장 #서해바다캠핑장 #인천바다캠핑장 #바다캠핑장 #노지캠핑 #서울근교캠핑장 #서울근교캠핑장추천 #당일글램핑 #인천글램핑 #영종도글램핑 #딜리버리쿡 #영종도차박
가을과 고른 숨 (in 창경궁)
담 넘어 바라본 홍화문이 흔들리던 눈동자를 멈추게 합니다. 아, 이곳에 가야겠습니다. 푸른 가을 하늘 아래, 천원의 행복을 느끼며 안으로 들어섭니다. 물품 보관함 무료서비스 덕분에 발걸음이 한결 가벼워졌습니다. 담을 두고 이런 공간이 있음에 감탄을 하다가 백송을 바라보며 예산을 떠올립니다. 여행이 시작되었습니다. 우거진 나무들 사이로 넓은 길이 나 있고, 나무 그늘 아래를 걷다보면 , 우리나라 최초의 서양식 온실인 대온실이 있습니다. 일제가 순종을 창덕궁에 유폐시킨 뒤 왕을 위로한다는 명목으로 동물원과 함께 지었다는 대온실, 그 무엇으로도 위로되지 않는 것이란 존재하는 법입니다. 오얏꽃이 하늘을 향해 피어있습니다. 조선왕실을 상징하는 꽃문양을 가만히 바라봅니다. 코로나로 인해 내부관람은 할 수 없어 문 앞에 서서 초록을 바라봅니다. 자세히 들여다보고 싶어집니다. 햇빛을 받은 나뭇잎 밑면을 바라봅니다. 겹친 그림자와 빛의 투영, 아름다운 자연의 색이 좋아 쉽사리 눈을 뗄 수가 없습니다. 춘당지의 행동이 매우 느린 그의 걸음을 보다 웃음이 터졌습니다. 이 걸음걸이라면 오늘 안에 이 궁을 못 빠져 나갈 것 같습니다. 자연속에서 보는 제일 예쁜 그림자 왕자의 탯줄을 도자기에 담아 보관했다는 성종 태실비 앞에서 여러 생각이 듭니다. 창경궁으로 격하 당한 근본과 이제는 기념할 시초조차 없음으로부터 비롯된 탄식. 무겁게 입을 닫습니다. 넓고 너른 길과 숲길을 걷다 보면 탁 트인 전경을 마주하게 됩니다. 한복을 입은 가족과 운동복 차림으로 궁을 도는 사람들, 연인과 곳곳을 둘러보고, 웃음 짓는 할머니들을 바라보며 평온함을 느낍니다. 청춘소년들아 백발 노인 웃지 마라 공변된 하늘 아래 넨들 매양 젊었으랴 우리도 소년행락이 어제런듯 하여라 학문을 숭상하는 숭문당의 고요함이 온 몸을 감쌉니다. '하늘이 내려다보고 있으니 공경하는 마음을 잃지 말라'는 현판을 마음에 새깁니다. 바보가 되지 않으려면 그들이 의도하는 바를 꿰뚫어 보는 예리한 통찰력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몸과 마음이 지치면 힘을 잃게 됩니다. 잠깐이라도 오롯이 쉬면서 작은 힘일지라도 얻어냈으면 합니다. 밤이 깊었습니다. 비어있던 몸에 평온한 숨을 담은 채 잠을 청하기 전 모두의 평안을 빌며 눈을 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