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edalmaljigi
5 years ago5,000+ Views

[오늘 토박이말]머드러기

[오늘 토박이말]머드러기 [뜻]과일, 푸성귀, 갯고기 따위의 많은 것 가운데서 다른 것들에 견주어 굵거나 큰 것. [보기월]사다 놓은 당근 가운데 머드러기를 골랐더니 하나만 해도 넉넉했습니다. 이레끝 봄구경 좀 하셨습니까? 저는 시골집, 평택, 인천을 다니면서 봄구경 잘하고(?) 왔습니다. 길 위에서 앞에 가는 수레 구경을 더 많이 했긴 하지만 말입니다. 새벽에 닿아 잠을 푹 잘 겨를이 없었습니다. 바쁘게 다니느라 쉬지는 못했지만 그래도 몸은 그리 무겁지 않습니다. 지난 이레부터 갈아 먹고 있는 과일이 도움이 되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아침에도 모자란 잠을깨자마자 당근부터 씻었습니다. 무게를 달아서 넣기 때문에 작은 것은 두 개를 넣어야 할 때가 많지요. 그래서 사다 놓은 당근 가운데 머드러기를 골랐더니 하나만 해도 넉넉했습니다. 씻어 자르고 가는 게 손이 좀 가지만 제 힘으로 만든 것을 식구들이 같이 먹을 수 있어 보람을 느낀답니다. 꾸준히 먹어 몸이 좋아지면 더 보람이 있을 것입니다. 어제 만난 분 가운데 한 분이 몸이 좋지 않아 쓰러졌었다는 이야기를 듣고 일은 줄이고 몸을 좀 챙기시라 말씀을 드렸습니다. 몸이 좋아야 일도 하고 놀 수도 있지 않습니까? 여러분도 몸을 챙기며 사시기 바랍니다. 오늘 아침도 한날(월요일) 답게 길은 좀 막혔지만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습니다. 짙게 낀 안개를 보며 날씨가 따뜻할 거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지난 이레 내린 비가 데려온 봄을 제대로 느끼게 되지 싶습니다. '머드러기'는 '과일, 푸성귀, 갯고기(생선) 따위의 많은 것 가운데서 다른 것들에 견주어 굵거나 큰 것'을 뜻하는 말입니다. 그래서 '여럿 가운데 가장 좋은 몬(물건)이나 사람을 빗대어 이르는 말'로도 쓰입니다. 아래 보기들을 보시고 알맞게 써 보시기 바랍니다. 기쁜 마음으로 좋은 하루 만들어 가시길~^^ -수북한 사과 더미 속에서 머드러기만 골라 샀다.(표준국어대사전) -기철이란... 모두 잘난 체하는 기씨네 중에서도 그중 잘난 체하는 머드러기 인물이다.(박종화, 다정불심)  4347.3.17.ㅂㄷㅁㅈㄱ. http://baedalmal.kr http://www.vingle.net/baedalmaljigi https://www.facebook.com/baedalmalnuri http://bit.ly/1clC1Qb
0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오늘 토박이말]일집
[토박이말 맛보기]일집/(사)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일집 [뜻]말썽이 나게 되는 바탕이나 까닭(원인) [보기월]이게 또 일집이 되는 게 아닌가 싶어서 아이들을 불러들이자고 했습니다. 좀 일찍 잠자리에 들었는데 엊그제 잠이 들기 앞에 생각했던 게 무엇이었는지 생각을 하느라 잠이 들지 않았습니다. 아무리 되짚어 생각을 해도 떠오르지 않았습니다. 토박이말을 널리 알릴 좋은 수인 것은 틀림이 없는데 그게 무엇인지는 끝내 떠오르지 않았습니다. 생각을 했을 때 일어나 적어 놓을까 싶었는데 이렇게 좋은 생각이니 바로 떠오를 것이라 믿었던 게 잘못이었습니다. 아쉬운 마음에 앞으로는 머리맡에 적발감(메모도구)을 두어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비가 올 거라는 미리알림(예보)가 있었는데 어제 아침부터 하늘은 낮았습니다. 자잘먼지(미세먼지)가 많아 숨씨(공기)가 나쁘다는 알림도 왔습니다. 몸에 좋지 않다는 걸 잘 아는 엄마 걱정은 아랑곳하지 않고 쉬는 때새(시간)만 되면 밖으로 뛰어 나가는 아이들을 막는 것도 쉽지 않습니다. 나가지 말고 안에서 놀라고 하는 말을 다 잘 듣고 따른다면 밖에 있을 아이들은 없을 것입니다. 그런데 첫째 배움이 끝나자마자 우르르 나와서 뛰어 노는 아이들이 보였습니다. 이게 또 일집이 되는 게 아닌가 싶어서 아이들을 불러들이자고 했습니다. 놀고 싶은 아이들을 생각하면 안타깝지만 걱정하는 엄마 마음도 헤아려 주어야 하니 말입니다. 아이들이 거의 다 집으로 간 뒤에 비가 내려 잘 됐다 싶었습니다. 들말마을배곳(학교) 놀배움터로 쓸 진주 어린이 전문 도서관과 평거동 행정복지센터에 가서 인사도 드리고 우리가 쓸 곳을 미리 둘러보았습니다. 아이들도 어버이들도 마음을 놓을 수 있는 좋은 곳을 쓸 수 있게 해 주신 분께 고마운 마음을 갖고 잘 써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토박이말바라기 꾸림일꾼모임(운영위원회)을 했습니다. 한 달 동안 한 일을 말씀 드리고 앞으로 해야 할 일들을 놓고 슬기를 모았습니다. 으뜸빛님께서 티비엔 경남교통방송 토박이말바라기 꼭지를 들으셨다는 말씀도 반가웠고 여러 가지 이야기를 나눠 뜻이 깊었지만 두 돌 토박이말날 잔치를 어디서 어떻게 할 것인지를 이야기한 것이 가장 좋았습니다. 혼자 많이 생각을 해도 뾰족한 수가 떠오르지 않았는데 여러 사람의 슬기를 모으니 참 좋은 수가 나온다 싶었습니다. 앞으로 일됨새(사정)을 보고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는 멋진 잔치 앞생각(계획)을 알려드릴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괜히 나서서 일집만 만들지 말고 가만히 있어라.(고려대 한국어대사전) -큰일을 앞두고 일집을 벌이지 말고 좀 더 두고 보세요.(표준국어대사전) 4352해 온봄달 스무이틀 낫날(2019년 3월 21일 목요일) ㅂㄷㅁㅈㄱ. 사)토박이말바라기 들기
[토박이말 되새김]4352_3-3
[토박이말 되새김]온봄달(3월) 세 이레 어제는 아침 일찍 나올 일이 있었습니다. 학교 폭력 멈춰 널알리기(캠페인)를 이웃 배곳(학교)와 함께하는 날이었기 때문입니다. 밤새 비가 그쳐서 참 좋았습니다. 그리고 날씨도 포근해져 우리 일을 돕는구나 싶었습니다. 우리 아이들과 녹색어머니, 선생님들이 함께 널알리기(캠페인)를 했는데 자리느낌(분위기)이 여느 해와 달랐습니다. 경찰서, 교육지원청에서도 오셔서 더욱 그랬지 싶습니다. 말도 하고 노래에 맞춰 춤까지 추면서 한마디로 잔치 느낌이 났습니다. 이렇게 하면서 아이들이 서로 다투지 않고 사이좋게 지내는 것이 좋다는 것을 온몸으로 느껴 알게 되면 참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뒤낮(오후)에는 갈배움길 길잡이(교육과정 설명회)가 있는 날이었습니다. 아이들 배움을 돕고 손님맞이를 하려니 몸도 마음도 바빴습니다. 낮밥(점심)을 먹고 갖춰 놓아야 할 것들을 잘 갖췄는지 챙겨 보니 빠진 것은 없는 것 같았습니다. 자리에 함께해 주신 어버이들을 모시고 달리말씀(특강)을 비롯해서 여러 가지 말씀을 드렸습니다. 저는 무엇보다 진주시와 진주교육지원청이 마련한 진주행복교육지구 풀그림(프로그램) 가운데 우리 배곳(학교)와 아랑곳한 마을 갈배움길(교육과정)과 들말마을배곳(들말마을학교)에 마을을 써 주십사하는 바람을 힘주어 말씀드렸습니다. 다른 곳에서는 할 수 없는 겪배움(체험)을 할 수 있는 만큼 겨를을 내서 오는 아이들이 많았으면 좋겠습니다. [토박이말 되새김]4352_3-3/(사)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4352해 온봄달 스무이틀 닷날(2019년 3월 22일 금요일) ㅂㄷㅁㅈㄱ. 사)토박이말바라기 들기 <다시 보기> 1)ㅇㅁㅈㄷ- http://www.baedalmal.kr/wizbbs/b_view.html?i_code=sub1_3&CATEGORY=&PAGE=1&i_id=1718&i_key=&i_value=&i_order=&i_order_exec=&t_code= 2)ㅇㅁㄹ- http://www.baedalmal.kr/wizbbs/b_view.html?i_code=sub1_3&CATEGORY=&PAGE=1&i_id=1719&i_key=&i_value=&i_order=&i_order_exec=&t_code= 3)ㅇㅈ- http://www.baedalmal.kr/wizbbs/b_view.html?i_code=sub1_3&CATEGORY=&PAGE=1&i_id=1720&i_key=&i_value=&i_order=&i_order_exec=&t_code=
[오늘 토박이말]일머리
[토박이말 맛보기]일머리/(사)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일머리 [뜻]어떤 일의 알맹이, 수, 차례(내용, 방법, 절차) 따위의 줄거리 [보기월]무슨 일이든지 일머리를 제대로 알면 잘 되기 마련입니다. 쉬이 잠이 들지 않아 뒤척여서 그런지 때알이(시계) 소리를 듣고 일어나니 몸이 개운하지 않았습니다. 끄고 다시 누울까 생각을 했는데 아침모임도 있고 챙길 게 많아서 얼른 자리를 박차고 일어났습니다. 맞춰 놓은 때 일어난 보람으로 여느 날보다 일찍 배곳(학교)에 나갔습니다. 아이들이 가는 길을 지켜 주시는 분들이 일찍 나와 계셔서 인사를 드리고 들어갔습니다. 바람은 불지 않았지만 아침 숨씨(공기)는 많이 서늘했습니다. 아마도 옷이 얇아져서 더 그렇지 싶었습니다. 새배해(새학년)가 되어 꽃등 하는 아침모임이라 아이들도 그렇고 저도 마음이 많이 쓰였습니다. 따로 익히지 않았지만 처음 하는 것치고는 잘했습니다. 무슨 일이든지 일머리를 제대로 알면 잘 되기 마련입니다. 밝날(일요일) 나와서 미리 챙겨 놓은 것도 도움이 되었지만 아이들에게 일머리를 알려 준 게 도움이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되풀이되고 겹치는 일도 줄이고 종이도 아끼는 뜻에서 알림종이(안내장)을 줄이기로 했습니다. 꼭 받아 보고 싶은 분께는 따로 보내드리고 앞으로는 들말틀(핸드폰)로 볼 수 있게 할 거라는 알림종이(안내장)을 만들었습니다. 엄청 빠르게 달라지는 둘레(환경)에 맞춰 바꿔 가는 것도 쉽지 않은 우리 삶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렇게 빨리 달라지는데 무엇을 지키고 어떻게 이어줄 것인가를 생각해 보았습니다. 그 무엇보다 종요로운 것은 함께할 사람이라는 것과 그 분들의 힘과 슬기를 보태는 만큼 빠르고 수월하다는 것을 알지만 참 쉽지 않습니다. -현수를 일머리를 빨리 이해했다.(고려대 한국어대사전) -그는 일머리를 몰라 무척 당황스러워했다.(표준국어대사전) 4352해 온봄달 열아흐레 두날(2019년 3월 19일 화요일) ㅂㄷㅁㅈㄱ. 사)토박이말바라기 들기
[옛배움책에서 캐낸 토박이말]75
[옛배움책에서 캐낸 토박이말]75- 접시, 들이, 언니, 켤레 [우리한글박물관 김상석 관장 도움/ (사)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은 4281해(1948년) 만든 ‘셈본 3-1’의 28쪽, 29쪽에서 캐낸 토박이말을 보여드립니다. 28쪽 첫째 줄에 ‘접시’가 나옵니다. 다들 잘 알고 잘 쓰는 말이라 따로 말할 것이 있을까 싶기도 하지만 여전히 쓰이지 않는 곳이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즐겨 먹는 ‘회’ 이야기를 하는 분들 가운데 회 한 ‘사라’라는 말을 쓰는 분이 적지 않습니다. 횟집 이름으로 쓰는 곳도 있더군요. ‘접시’라는 우리 토박이말을 두고 굳이 ‘사라’라는 일본말을 섞어 쓸 까닭이 뚜렷이 없다면 쓰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28쪽 밑에서 둘째 줄에 ‘들이’가 있습니다. 앞서 본 적이 있는 말인데 한 가지 떠오르는 게 있어서 이야기를 해 봅니다. ‘들이’는 왜 ‘들이’가 되었을까요? 이렇게 묻는 아이한테 뭐라고 말해 주면 좋을까 생각을 해 봤습니다. ‘들다’라는 말에는 여러 가지 뜻이 있지만 ‘안에 담기다’는 뜻이 있기 때문에 ‘들다’의 ‘들’에 이름씨(명사)를 만드는 뒷가지(접미사) ‘이’를 더해 만든 말이 ‘들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같은 짜임으로 되어 있는 말에 ‘길이’, ‘높이’, ‘넓이’ 들이 있다고 말해 줄 수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아이들이 묻지 않더라도 어른들이 먼저 물어서 아이들이 스스로 생각해 볼 수 있게 해 주면 더 좋을 것입니다. 배곳(학교)에서 우리말을 두고 그 짜임이나 말밑을 생각해 보고 그와 비슷한 짜임으로 된 말을 찾아보게 하는 배움이 자주 있도록 마음을 써야 할 것입니다. 29쪽 첫째 줄에 ‘언니’가 나옵니다. 말모이(사전)에도 그렇게 풀이를 해 놓았고 나날살이(일상생활)에서도 여자들 사이에 나이가 많은 손위 사람을 부를 때 쓰는 말이지만 어른들 말씀을 들어보면 그렇게 쓴 지가 오래 되지 않았다고 합니다. 남자, 여자를 가리지 않고 나이가 많은 사람을 두루 ‘언니’라고 불렀다는 것입니다. 졸업식 노래에 나오는 ‘언니’, ‘아우’라는 말이 나오는 것을 봐도 그런 것 같습니다. ‘형제’라는 말을 써야 할 때 ‘언니아우’를 떠올리는 분들이 많기를 바랍니다. 둘째 줄에 ‘켤레’가 있습니다. 이 말은 신, 버선과 같이 짝이 있는 둘을 묶어 세는 하나치(단위)로 알고 다들 잘 쓰고 있는 말입니다. 하지만 셈갈(수학)에서 쓰이는 것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더라구요. 저는 나날말(일상어)을 갈말(학술용어)로 쓴다면 그 뜻을 알아차리는 데 크게 도움이 된다고 생각합니다. 이렇게 옛배움책에서 썼던 말을 아이들과 함께 나누면서 그런 믿음은 더욱 단단해졌습니다. 배움책(교과서)에 쓰는 말을 쉬운 토박이말로 바꾸는 일을 더 미뤄서는 안 될 것입니다. 여러분의 힘과 슬기를 보태서 얼른 그날을 앞당기면 좋겠습니다. 4352해 온봄달 스무날 삿날 (2019년 3월 20일 수요일) ㅂㄷㅁㅈㄱ. 사)토박이말바라기 들기 ※이 글은 앞서 경남신문에 실은 글인데 더 많은 분들과 나누려고 다시 싣습니다.
1
Comment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