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0recipe
1,000+ Views

행복호르몬 쾌속 충전! 이번 주말 홈카페는 달고나밀크티 [만개의레시피]

달고나 유행도 끝?
Nope✋ 이렇게나 맛있는데 섭하지~

그윽한 밀크티에 달달한 달고나를 올리면
행복호르몬 쾌속 충전⚡

만들기도 쉬우니까 이번 주말 홈카페는
너로 정했다✨

✔ 레시피 보러가기

#우유자조금 #우유레시피 #홈카페 #홈카페놀이 #달고나라떼 #달고나 #밀크티 #만개의레시피
*본 영상은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의 지원을 받아 제작되었습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당진 피어라 카페 디저트 맛집
#당진가볼만한곳 #당진여행 #당진여행코스 #당진카페 #당진피어라 #피어라카페 #미당면옥 #당진맛집 #당진보리밭카페 #당진메밀밭카페 안녕하세요. 호미숙 여행작가입니다. 벌써 1월도 중순을 넘어서 17일입니다. 시간 참 빨리 흐르네요. 다시 추워진 화요일 따뜻한 하루 보내세요. 오늘 국내 여행지 추천은 충남 당진으로 서해 드라이브 갔다가 당일치기로 다녀올 수 있는 곳입니다. 당진에서 핫플레이스로 전국에서 일부러 찾는 카페가 있습니다. 당진 피어라 카페는 밭뷰가 아름다운 곳입니다. 봄엔 청보리, 가을엔 메밀꽃으로 유명한 곳으로 디저트 카페에요. 당진 바다도 구경하고 합덕의 독특하고 시골 감성의 피어라 카페에서 디저트와 차 그리고 함께 운영하는 미당면옥에서 식사를 추천해요. 당진 가볼만한곳 당진 카페 서해 여행코스 당일치기 1, 당진 카페 피어라-감성카페.디저트카페 2, 당진 맛집 합덕 냉면 -미당 면옥 * 댓글 링크를 눌러 당진 피어라 카페 상세보기 하세요. * * 당진 카페 피어라 생생 영상 감상해요. #당진가볼만한곳 #당진여행 #당진여행코스 #당진카페 #당진피어라카페 #피어라카페 #당진카페피어라 #당진당일치기 #당진피어라 #카페피어라 #당진맛집 #미당면옥 #당진평양냉면 #당진애견동반카페 #애견동반카페 #당진보리밭 #당진메밀밭 #당진힐링카페 #당진감성카페 #당진갈만한곳 #당진드라이브 #당진디저트카페
나라별 원통형 케이크에 대해 알아보자
미국 - 뉴욕 치즈케이크 원래 치즈케이크는 수천년 전 고대 그리스인들도 즐겨먹던 디저트인데 오늘날 우리가 흔히 아는 치즈케이크는 독일계 미국인 "아놀드 루벤"이 만든 것이다.  오스트리아 - 자허토르테 초콜릿 스폰지 케이크 사이에 살구잼을 발라 겉에 젤라틴을 섞은 초콜릿을 부은 케이크. 무설탕 휘핑 크림과 같이 먹기도 한다. 오스트리아 재상 클레멘스 폰 메테르니히가 어느날 중요한 손님을 대접하기 위해 자신의 직속 요리사에게 특별한 디저트를 만들 것을 요구했는데,  당시 요리사의 몸이 편치 않았던 관계상 요리사의 아들이었던 프란츠 자허가 일을 맡았고, 이것이 자허토르테가 되었다. 영국 - 빅토리아 케이크 스폰지 케이크 사이에 라즈베리 잼과 생크림을 바른 케이크. 오늘 날 흔히 먹는 케이크의 시초로 알려져 있다. 빅토리아 여왕이 티타임마다 즐겼다고 하여 빅토리아 케이크라고 부르고 있으며 일반 영국인들도 스콘과 함께 티타임으로 자주 먹는다. 독일 - 슈바르츠발트 게이크 겹겹이 쌓은 초콜릿 스폰지 사이에 생크림과 체리가 들어간 케이크 독일 남서부 바덴뷔르템베르크주의 산림지대 명칭인 '검은 숲'에서 따와 슈바르츠발트라고 부른다. 일본 - 말차 밀 크레이프 녹차가루를 첨가한 크레이프를 여러장 쌓아 사이사이 크림을 바르고 마무리로 녹차가루를 뿌린 케이크. 역시 녹차의 나라 일본다운 케이크다. 이탈리아 - 티라미수 한국인들도 진심하면 저리 가라 할 정도로 마스카포네 치즈와 커피를 적신 스폰지 케이크를 층층이 쌓아 그 위에 코코아 가루를 뿌린 이탈리아 전통 케이크. 커피의 나라답게 커피 하고도 궁합이 잘 맞는다. 다만 가게에서 파는 것과 달리 전통 티라미수는 쓴맛이 강하여 호불호가 갈린다. 한국 - 고구마 케이크 스펀지 위에 고구마 무스와 생크림을 첨가한 케이크. 무스 케이크 특유의 차가움과 함께 고구마가 어우러져서 적당히 달콤하고 폭신폭신하며,  생크림이 덜 들어갔음에도 부드러운 식감이 일품이어서 한때 '국민 케이크'로 대접받을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다 의외로 유럽이 아닌 한국에서 처음 만들어졌는데, 서양 고구마는 비교적 덜 달고 단단하여 주로 케이크가 아닌  파이 형태로 요리해서 먹었기 때문이다. 프랑스 - 갈레트 데 루아 페이스트리 안에 아몬드 가루를 섞은 크림이 들어있는 케이크. 파이같이 생긴 비주얼 때문에 이게 웬 케이크인가 싶겠지만 엄연히 케이크가 맞다. 프랑스에서 설마다 먹으며 케이크 안에 든 작은 조각상을 먼저 발견한 사람은 자신의 소원이 이뤄진다는 속설이 있다. 이란 - 페르시안 러브 케이크 장미수를 첨가한 케이크 위에 피스타치오 조각과 식용 장밋꽃잎을 얹은 케이크. 그야말로 장미맛 케이크. 샤프란이라는 고급 향신료가 들어가서 가격은 비싸다. 스웨덴 - 프린세스토르타 스폰지 케이크 층마다 잼과 생크림을 바른 후 마지팬을 겉에 감싼 케이크. 스웨덴의 공주들이 즐겼다는 이유로 '프린세스토르타라'고 불린다. 러시아 - 메도빅 꿀을 넣은 케이크 사이에 꿀크림을 바른 후 케이크 부스러기를 뿌린 케이크. 19세기 러시아 제국의 엘리자베타 황후는 꿀이 들어간 음식을 싫어했는데,  어느날 한 신입 제빵사가 이를 모르고 실수로 꿀을 넣은 케이크를 대접하고 말았으나  아이러니하게도 황후는 이 케이크와 사랑에 빠지게 되었다고 한다. 식감은 쫀득하며 꿀의 집합체로 이뤄진 케이크지만 정작 꿀 맛은 잘 안 난다. (안그랬으면 황후가 좋아했을 리가 없으니까) 스페인 - 바스크 치즈케이크 원통형 틀에 넣은 크림치즈를 고온으로 단기간에 구워 겉을 좀 더 새까맣게 익힌 케이크. 스페인의 바스크 지역에서 먹은 걸로 유래되었으며 겉바속촉의 진가를 느낄 수 있다. 한국에서는 겉이 새까맣게 탄 걸 안 좋게 보는지 밝은 갈색 정도로만 익혀주기도 한다. 지구촌갤러리 좋은글님 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