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you
10,000+ Views

죽은 친구를 살리기 위한 양아치들의 노력


자전거 타고 귀가중인 범생이

불량배들에게 잡힘

"너, 공부좀 하냐?"

".........못 하는데요?"

"어디서 겸손 떨고 지랄이야!!"

협박에 못 이겨 공부 잘 한다고 실토함

"동심원이 뭔지 아냐?"

동심원 가르쳐달라고 납치함





왜 이렇게 된 거냐면
불량배 그룹의 리더 타카시 군
(사고치고 유급을 반복해서 많이 삭았음)

사고로 사망





불량배 무리들이 길가다가 흑마술서를 주웠는데

죽은 사람 소생시키는 방법이 적혀있음

'두 개의 동심원 중 안쪽 원에 내접하는 오망성을 정점이 북쪽으로 향하도록 그린 후, 죽은 사람을 소생시키기 위해 공간을 만든다'

동심원?

내접??

오망성????


정점....??


타카시 군을 살리기 위해 마법진을 그려야 하는데 아무도 모름

"누구 아는 사람 없냐!! 이 수학스러운 단어들을!"

"저 녀석, 우등생 아냐? 잡아와!!"




이런 이유로 잡혀와서

마법진 그려줌

"확실히 내접하는구나!!"
내접의 개념을 깨달음

"그거 말고도, 뭔가 어려운 게 써 있어요!!"

살아있는 동물의 피로 그려야 하는데, 닭 돼지 합이 여섯 마리로 다리 합쳐서 16개여야 함

학거북이 셈법

"그 피를 1리터의 물에 희석해서 60퍼센트의 수용액으로....."

수용액 농도계산

반경 75센치미터 원 주위에 45센티미터 정도로 촛불을 접해서 세움

나무수 셈법

책을 살펴보니까

사칙연산에서 고등수학까지 알아야 죽은 사람을 부활시킬 수 있음

"이거... 꽤 어려운데요? 저도 무리일 거 같아요"

"너, 우등생이라며!!"

"문과라서요...."

타카시 군을 살리기 위해 다같이 공부하자고 꼬심

"우리한테 수학이 가능할 리가...."






매일 방과후 모여서 공부하기 시작함

"학거북이 셈법이라는 게 결국 연립방정식인 거네?"





"알콜이 9퍼센트라는 건 500밀리니까.."

술 마시다가 알콜 농도 계산함

"다섯 개 마시면 225밀리.."

"역시 술은 적당히 마셔야겠어"

음주를 절제하기 시작함

삼각함수를 배운 후 지름길을 발견

"그러면 히가시 고교를 지나가지 않아도 되잖아"

"싸우지 않아도 된다는 말이잖아"

학교 앞에서 기다리고 있던 히가시 고교 불량배들
하지만 더이상 이 앞으로 지나가지 않음





"나랑 사겨줘! 둘만의 공통인수를 발견해 나가자!"

"응!!!"

공부하다 눈맞아서 사귐






"적분이라는 게 함수의 면적을 구하는 거구나!"
가을로 접어들어도 다들 열공중

대학 진학하라고 권유당함







그래도 타카시 군은 살려야 해서 마법진 완성

마지막으로 기도하는 시간 계산

간단하게 암산으로 6초를 계산해냄

스톱워치 준비해서 정확하게 6초 재면서 기도함

타카시 군 부활!

"긴 잠에서 깨어난 기분이야!!"
흑마술 성공함

"담배 하나 줘봐"

"미안해, 타카시 군, 우리 담배 끊었어"

도박하러 가자고 돈 꺼냄

"도박은 기대치를 따지면 기본적으로 마이너스에 수렴된다고나 할까.."

"기대치라는 건 확률 변수의 기대값으로 확률을 합한 평균인데.."

"건감률 백 퍼센트에 가까운 도박을 택하는 게 손해가 적을 것 같아"

"오늘은 그냥 집에 돌아가서 부모님한테 무사하다고 알리는 게 좋을 거 같아" 

"우리도 지금 막바지니까, 시험 끝나면 신나게 놀아요!"

부활했는데 애들이 이상해짐


기묘한 이야기 2018년 가을편 매스매틱의 황혼「マスマティックな夕暮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흑마법이 사람 여러명 살리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름다운 해피엔딩 쌉인정 ㅇㅇ
Voyou
뭠?
77 Likes
19 Shares
7 Comments
Suggested
Recent
쐑이들 요상시럽구로 웃기네‥
일본 드라마 창 억지 스럽다
여자 우등생 해리포터 닮은듯요
ㅋ 잼나네
여배우 그사람 같은데 이번에 성스캔들 터진 남자개그맨 와이프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상남자 그 자체의 삶을 살았던 물리학자, 빌헬름 뢴트겐
오늘의 주인공은 잘생긴 독일의 물리학자 빌헬름 콘라트 뢴트겐이야  다들 막연하게 X선 발견한 사람 정도로 알고있는데 이 사람이 얼마나 멋있는 상남자 였는지 알아보도록 하자 어린 시절 뢴트겐은 위트레흐트 기술학교에서 퇴학을 당했어. 문제아였기 떄문에 퇴학을 당한것이 아니라 친구가 선생님을 우스꽝스럽게 그린 낙서를 보고 웃었는데 그 낙서를 누가 그렸는지 끝까지 입을 열지 않아서 였음 졸업을 앞두고 있었고 한번 퇴학을 당하면 독일과 네덜란드에 있는 다른 학교에도 들어갈 수 없었지만 뢴트겐은 끝까지 친구를 밀고하지 않았어 <취리히 연방 공과대학교. 대충 동문으로는 알버트 아인슈타인, 폰 노이만, 프리츠 하버, 등등이 있다.> 그래도 뢴트겐은 아주 비상한 재능을 가지고 있었지 고등학교 졸업장이 필요없는 취리히 연방 공과대학에 당당히 합격하고 무사히 졸업까지 마치게 돼 그리고 졸업하고 6년만에 호켄하임대학 물리학 교수, 10년만에 기센대학 물리연구소 소장직을 얻었어 사소한일로 고등학교를 퇴학당하기에는 너무나도 아까웠던 초 천재 엘리트였던거지  <"크룩스관" 이라고 불리는 고전압의 진공관. 극초기의 입자가속기라고 생각하면 됨>  뢴트겐은 1895년 고전압의 진공관에서 나오는 음극선을 금속판에 쏘는 실험을 했는데 여기서 나오는 빛이 두꺼운 마분지를 뚫고 나오는것도 모자라 책상 위에 있는 감광지까지 감광시켜 버리는거야  전혀 예기치 못한 발견을 한것이지 하지만 이것도 마냥 운이 좋았다 라고 할 수는 없는게 실험에 사용했던 음극선관을 발명한 "윌리엄 크룩스"도, 동료 과학자였던 "레나르트"도 발광현상을 목격했지만 다들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넘어가버렸지  동료 과학자였던 레나르트도 4년뒤에 노벨상을 수상하긴 했지만 X선 발견이라는 대업적을 놓친걸 아주 아쉬워 했다고 해 < 내가 직접 본 것만 믿는다고? 나는 내가 직접 본 것도 못 믿어 > 하지만 뢴트겐의 통찰력은 이 기현상을 그냥 놓치지 않았어 검은 마분지마저 뚫어버리는 미지의 광선이 두꺼운 책도 뚫을 수 있을까? 라는 궁금증이 생겼지 하지만 놀랍게도 이 미지의 광선은 책 뿐만이 아니라 자신의 손까지 투과해서 뼈 모양까지 고스란히 드러내 버린거야  나같으면 곧바로 뛰어나가서 온갖 설레발을 다 쳤겠지만 뢴트겐은 그러지 않았어.  오히려 조수들을 모두 내보내고 연구실에서 박혀서 뭔가 잘못된것이 아닌가, 내가 미쳐서 헛 걸 보는게 아닌가 라며 끊임없이 의심하고 고민을 했지 < 나는 내 죽음을 보았다! -안나 베르타 루드비히(뢴트겐 와이프) > 그리고 일주일 후 자기 부인을 조용히 연구실로 불러서 그 의문의 빛에 아내의 손을 찍어봤어  그랬더니 아내의 손 뼈와 반지가 선명하게 감광지에 비춰졌지 그제서야 뢴트겐은 자기가 틀린것이 아니였구나 하고 안심했다고 해  아내는 저게 죽음을 예고하는 해괴한 장치라고 다신 얼씬도 안했다고 했지만 말이야  < 프랑스 과학자 "르네 블랑들로" 설레발 장인 > 반면 프랑스에서는 독일의 뢴트겐이 X선이라는 대발견을 하자 빨리 우리도 뭔가 발견해야된다 라는 조급함이 생기고 X선 발견 2년 뒤, 프랑스 과학자 "르네 블랑들로"는 X선과는 다른 미지의 광선 N선을 발견했다고 주장해 그리고 수백편의 논문이 나왔는데 신기하게도 이게 프랑스 과학자들에게만 발견이 되는거야  < "로버트 W 우드" 최초의 가짜 UFO 사진도 이 양반이 찍었음 > < 오컬트, 유사과학 후두려 패면서 낭만을 없애는 아주 못된 사람임 > 그래서 미국의 과학자 "로버트 우드"는 특히 오컬트나 미신에 회의적이었는데 이런 회의론자의 시선에 N선도 예외일 수는 없었지  원래 장난기가 많아서 남들 골탕먹이는걸 좋아하던 우드는 블랑들로가 납종이가 N선을 차폐할 수 있다 라는 말을 듣고 자신이 납종이를 끼웠다 뺐다 하면서 N선이 검출되는지 블랑들로에게 확인해 보라고 했어 그랬더니 블랑들로는 납종이를 끼우니까 N선이 안보인다고 했고 빼니까 N선이 보인다고 말했지 하지만 그건 우드의 함정이였음  애초에 프리즘을 빼놨던 거임  납종이를 끼우던 말던 N선이 보이면 안되는것이였지  결국 블랑들로는 은퇴하고 쓸쓸한 말년을 보냈다고 해   < 사랑니로 고생한 개붕이들은 모두 뢴트겐에게 감사하도록 하자 >  아무튼 뢴트겐은 1901년 최초의 노벨상을 수상하고 X선 발견은 인류에게 엄청난 발전을 가져다 줬어 하지만 뢴트겐은 이런 대발견을 하고도 매우 겸손했는데 X선의 X도 엄청난 뜻이 있어서 그런게 아니고 자기도 뭔지 몰라서 X라고 이름을 붙였다고 해 오히려 자신의 이름으로 뢴트겐 선이라고 부르는걸 본인은 별로 선호하지 않았다고 하네 < 최초의 노벨 수상자 라기엔 너무나도 검소했던 그의 연구실 >  게다가 뢴트겐은 대중들이 자유롭게 X선을 이용한 장비들을 사용할 수 있도록 특허 등록도 포기했어  조너스 쇼크 박사가 소아마비 백신의 특허를 포기하면서 "태양에도 특허를 낼 건가요?" 라는 말로 유명한데 쇼크 박사가 태어나기도 전에 뢴트겐은 "이미 존재하는것을 발견했을뿐 X선은 인류의 것이다." 라고 말했었지 거기에 노벨상의 막대한 상금도 전부 다 대학에 기부했고 말년은 위대한 과학자라는 말이 어울리지 않을 정도로 파산 직전의 생활을 하다 77세의 나이로 악성 종양으로 사망했다고 해 1994년에는 그를 기리는 마음으로 111번 원소를 "뢴트게늄"이라 명명했고 오늘날에도 X선 사진은 "뢴트겐 사진" 이라고 불리고 있어  노블리스 오블리주를 실현한 진정한 상남자의 삶 그 자체를 살았던 뢴트겐에게 다시 한번 감사하는 마음을 가지도록 하자  "나는 예언자가 아니다. 나는 예언을 반대하는 사람이다. 나는 연구를 위해 계속 노력할 뿐이며, 그 결과가 확인되면 가능한 빨리 공개할 뿐이다. 우리는 보고자 한다면 보게 될 것이다. 우리는 현재 시작을 했을 뿐이다. 계속 발전해 나갈 것이다” – 빌헬름 뢴트겐 (출처) 내 뺨을 타고 흐르는 이 뜨거운 것이 바로 눈물이란 말인가 아아 뢴트겐 오지게 멋있는 사람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