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etphoto
1,000+ Views

박노해의 걷는 독서 7.28

나를 몰라준다고 세상을 원망하지 않고
나의 내실함보다 더 알려진 것을 두려워하기를

- 박노해 ‘순례자의 걸음’
India, 2013. 사진 박노해


무엇을 더 해달라고 소망하기보다
이미 받은 것에 더 감사할 수 있기를
나보다 더 힘들고 가난한 사람들을
돌아보고 아파하고 나눌 수 있기를

내가 가진 최고의 힘은
벌거벗은 힘으로 살아있다는 것
그 많은 시련에도 나 죽지 않았고
지금 앞을 향해 걷고 있음에 놀라워하기를

세상이 나를 몰라준다고 원망하지 않고
나의 내실함보다 더 알려진 것을 두려워하기를
언젠가는 다 놓아두고 지구별을 떠나갈
순례자의 걸음과 자세를 잃지 말기를

- 박노해 시인의 숨고르기 ‘순례자의 걸음’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가을 제주 가볼만한곳
제주에서 먹고 노는것도 좋지만 여행에도 쉼이 필요한거 아시죠? 억새부터 핑크뮬리까지 제주 가을 인생샷 코스를 소개해드려해요. 가을하면 억새, 핑크뮬리를 보러 많은 관광객들이 제주를 찾는데요. 그 중 핑크뮬리가 가득한 '휴애리'를 소개해드릴게요. 계절마다 상징하는 꽃으로 매년 다양한 축제가 함께합니다. 또한 제주를 대표하는 계절체험으로 감귤체험을 할 수 있는데요. 여기서 맛보는 감귤은 정말 달고 맛있더라구요. 다양한 체험 뿐만아니라 인생샷까지 ! 이번 제주 가을여행에서 '휴애리' 들려보시는거 추천드려요 :) 🍁#산굼부리 제주시 조천읍 비자림로 768 🍁#새별오름 제주시 애월읍 봉성리 산59-8 🍁#휴애리 서귀포시 남원읍 신례동로 256 🍁#한림공원 제주시 한림읍 한림로 300 🍁#에코렌드 제주시 조천읍 번영로 1278-169 🍁#절물자연휴양림 제주시 명림로 584 🍁#카멜리이힐 서귀포시 안덕면 병악로 166 🍁#용연구름다리 제주시 용담이동 2581 🏨#제주숙소#제주호텔 [뛰놀자]에서 예약하자 (뛰놀자 홈페이지&네이버스토어 Go Go!) 🎥제주여행정보가 궁금하다면 유튜브 [제주길잡이] 검색 #제주여행#제주가을 #제주핑크뮬리 #제주핫플 #제주가볼만한곳 #제주시가볼만한곳 #서귀포시가볼만한곳 #국내여행 #jeju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근황 (리만 공략전)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은 크게 세 곳의 전선에서 벌어지고 있음. 북부 루한스크 전선. 동부 돈바스 전선. 남부 헤르손 전선. 우크라이나 군은 북부 하르키우 탈환에 힘입어 북부 루한스크 공략에 나섰음. 남부와 동부에 비해 러시아 병력이 매우 적어 공략하기 쉬워서 그런 것 같음. 루한스크를 탈환하려는 우크라 군. 루한스크를 잃지 않으려는 러시아 군이 맞붙어 이 북부 전선에서 일주일 내내 격전을 벌이고 있음. 북부 전선의 격전지는 리만(Lyman)이라는 곳으로 여기가 루한스크 주의 입구에 가까운 곳임. 자연 장애물 오스칼 강 때문에 우크라이나 군이 필히 탈환해야 하는 도시. 스타 크레프트에 비유하자면 언덕 입구쯤 되는 곳이 리만임. 리만을 따야 루한스크 탈환이 쉬워짐. 러시아 군, 우크라이나 군 둘 다 보급 역량이 딸려 철도 보급에 목숨 걸기 때문에 리만을 먹어야 진출 & 방어할 힘을 낼 수 있음. 이 루한스크 주의 입구. 리만을 먹기 위해 우크라이나 군이 고군분투 중으로 지금 전황이 매우 흥미롭게 돌아가고 있음. 소문에 의하면 러시아 군의 병력은 7천~1만. 루한스크 반군이 주축. 러시아 군은 병력이 부족한 상황에 전진 배치를 선택했고, 덤으로 병력을 넓게 배치하는 선택을 해버림. 러시아 군은 선택지 3개 중 3개 다 고른 상태. 내 생각엔 병력을 뭉쳐 세베로 도네츠크에서 농성전을 하는 게 더 좋지 않나 싶음. 인구 2만의 리만보다 인구 10만의 세베로 도네츠크가 버티기 좋고 실제로 우크라이나 군이 세베로 도네츠크에서 4개월을 버텼거든. 뭐 어쨌든 러시아 군은 분산 배치를 선택해서 우크라이나 군은 사방에서 동시 공략을 선택함. 러시아 군의 병력 부족 때문에 우크라이나 군의 오스칼 강 도하는 비교적 쉽게 이루어졌고 오스칼 강 남쪽의 얇은 전선도 당연히 쉽게 뚫려버림. ㅋㅋ 다만 리만 주둔군의 강력한 저항 때문에 리만을 함락시키진 못했음. 우크라 군이 리만을 삼면 포위했음에도 일주일째 함락하지 못한 것을 보면 루한스크 반군의 저항이 굉장히 거센 것 같음. 리만을 열심히 두들겼는데, 성과가 없자 우크라이나 군은 다른 전략을 선택함. 그것은 바로 백도어(뒤치기). 리만의 후방을 점령해 보급로를 끊어 항복 & 퇴각을 유도하는 전략. 북부 전선 러시아 군의 주력이 리만에 몰려 있고 전선이 지나치게 넓다는 점을 이용해서 우크라이나 군은 주변부부터 공략하고 있음. 어디까지 가려나 모르겠는데 꽤 많이 진격하고 있음. ㅋㅋ (국경까지 가려나...??) 들리는 썰에 의하면 루한스크 반군이 알보병 + 포병 위주라 기동성이 느리다는 점을 이용해 우크라 기계화여단이 우회 돌파를 하고 있다고 하고 어디는 빠르게 점령했다고 하고 어디는 막혔다고 해서 정보가 꽤 혼란스러움. 뭐 어쨌든 우크라이나 군은 병력 우위, 기동성을 바탕으로 주변부부터 착실하게 공략 중임. 만약 우크라이나 군이 리만을 탈환한다면 하르키우 대공세처럼 쾌속 진격을 할 가능성이 높음. 1. 러시아 군이 전진 배치를 선택했다는 점. 2. 북부전선 러시아 병력이 상당히 적다는 점. 3. 방어선을 구축할 지형지물이 적다는 점. 오스칼 강 뒤의 남은 지형지물은 얕은 구릉, 실개천 수준이라 방어선으로 부적합함. 그래서 리만 탈환에 성공하면 우크라이나 군은 북부 루한스크 지역을 상당히 쉽게 탈환한 가능성이 있음. 다만 세베로 도네츠크와 루한스크 시까지는 어려울 수 있음. 이 북부 루한스크 공략 결과에 따라 우크라이나 군의 공세 역량과 러시아 군의 방어 역량이 대충 나올 것 같음. 1차에서 막히느냐, 2차까지 먹었느냐, 3차까지 뚫었느냐로 군의 역량을 볼 수 있음.  마지막으로 하르키우 대공세에서 보여준 우크라이나 군의 전격전을 다시 볼 수 있을지 기대 중임. 전진 배치된 러군 잡아먹으면 쌉-가능함. 3줄 요약. 1. 우크라이나 군과 러시아 군이 북부 루한스크 전선에서 대판 붙음. 2. 요충지 리만을 완강히 지키는 러군, 주변부를 싹 다 점령 & 포위한 우군. 3. 전진 배치된 러시아 군이 궤멸될 시 전격전 시즌 2 발생 쌉-가능함. 지구촌갤러리 ㅇㅇ님 펌
국내 가을여행지 추천, 서천 위켄드 장항
안녕하세요. 봄비입니다. 이제 바람이 솔솔 부는 가을이 왔습니다. 이번에 소개할 여행지는 가을에 가면 딱 좋을 여행지, 바로바로바로! 서천입니다. 현재 서천에서는 8월 5일부터 11월 5일까지 #위켄드장항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거든요. 재밌는 프로그램이 많아서 가을 여행지로 딱이에요! 만약 하루 종일 장항에만 있는 게 아쉽다면 우리나라 4대 갈대밭이라 불리는 신성리갈대밭까지 보고 와도 좋아요. 그럼 떠나볼까요? 장항 해변에서 일몰을 바라보면서 피크닉 ✔ 대여비: 무료 ✔ 11월 5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3시부터 일몰이 지는 오후 7시 30분까지 파라솔, 선베드, 타프 외에도 사진 소품까지 무료로 대여할 수 있습니다. 요가 & 장항 조식 ✔ 참여비: 무료 ✔ 8월 5일부터 11월 5월 매주 토요일에 진행되는 위켄드장항 중 하나 ✔ 장항 스카이워크 해변 앞에서 진행되는 무료 프로그램 ✔ 현장 참여 가능/사전 신청 시 요가 매트 및 조식 제공 송림산림욕장 ✔ 입장료/주차: 무료 ✔ 1km가 모래 사장 뒤편에 긴 띠 모양으로 조성된 해송 숲 ✔ 맥문동 명소 (8월 초에 개화해 8월 하순에 만개하고 9월 중순에 지는 꽃) 장항스카이워크 전망대 ✔ 입장료: 2,000원 (입장권 구매 시 서천 사랑 상품권 2,000원을 줍니다.) ✔ 11월 ~ 2월: 오전 9시 30분 ~ 오후 5시 / 3월~10월: 오전 9시 30분 ~ 오후 6시 / 주말엔 연장 운영 4월~9월 (오전 9시 ~ 오후 7시) ✔ 해송 숲을 지나 바다를 조망할 수 있는 높이 15m, 길이 250m의 스카이워크 장항솔솔 숲 쉼터 버스킹 ✔ 위켄드장항 프로그램 중 하나 ✔ 이 외에도 11월 5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3시 이후부터 송림자연휴양림 일대에서 해변 시네마, 버스킹 공연, 플래시몹 등 다양한 행사가 열립니다. 신성리 갈대밭 ✔ 입장료/주차: 무료 ✔ 우리나라 4개 갈대밭 중 하나 https://www.youtube.com/watch?v=BNNzGgY9t6o&t=254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