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Peppermint
5,000+ Views

유럽 공유경제의 메카 베를린은 무엇이 다른가?

“한 번 구매한 전동 드릴을 평생 얼마나 쓸 것 같아요? 계산해봤더니 평균 13분 쓴다고 하더군요. 이런 물건은 당연히 사는 것보다 나눠 쓰는 게 효율적이지 않나요?” 니콜라이 볼페트(Nikolai Wolfert) 씨가 가게에서 가장 인기 있는 물건인 전동 드릴을 소개합니다. 전동 드릴 말고도 보드게임부터 와인잔, 연무기에 외발자전거와 등산용 배낭까지 온갖 잡동사니들이 가득한 이 가게는 유럽 공유경제의 메카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베를린에 있는 ”나눠쓰는 가게 라일라(Leila)”입니다. 이 운동에 동참하고 가게의 회원이 되는 방법은 간단합니다. 자신이 갖고 있는 물건 중에 아무 거나 나눠쓸 만한 것을 가게에 기부하면 됩니다. 지난 2012년 처음 문을 연 뒤로 비슷한 가게가 잇달아 문을 열었습니다. 간단한 물건부터 함께 나눠쓰면 더욱 효율적인 서비스에 이르기까지 베를린에 부는 공유경제 바람은 분명 미국이나 다른 유럽 도시들의 움직임과 다릅니다. 많은 경우 공유경제는 곧 주거 공간이나 방을 빌려주거나 나눠쓰는 에어비엔비(airbnb) 형태를 지칭하는 데 그치곤 하지만, 베를린에서는 라일라처럼 정말 사소한 것까지 나눠쓴는 생활밀착형 공유경제 모델도 번창하고 BMW나 다임러 등 굴지의 자동차 회사들도 차량을 공유하는 서비스가 가져다주는 이점을 이내 파악하고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미국에서는 사실상 상업적인 숙박업소를 운영하는 사람들이 에어비엔비에 방을 등록해놓고 빌려주며 세금을 덜 내는 꼼수를 쓰는 일도 자주 일어나지만, 베를린의 공유경제는 돈을 버는 수단으로써의 경제가 아니라 공동체를 강화하는 정치적 목적이 뚜렷한, 그래서 더욱 생활 밀착형 모델로 발전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Guardian) 원문보기( http://www.theguardian.com/world/2014/mar/17/berlin-borrowing-shop-benefits-share-leila ) Tagged: AirBnb( http://newspeppermint.com/tag/airbnb/ ), 나눠쓰는 가게 라일라( http://newspeppermint.com/tag/%eb%82%98%eb%88%a0%ec%93%b0%eb%8a%94-%ea%b0%80%ea%b2%8c-%eb%9d%bc%ec%9d%bc%eb%9d%bc/ ), 독일( http://newspeppermint.com/tag/%eb%8f%85%ec%9d%bc/ ), 베를린( http://newspeppermint.com/tag/%eb%b2%a0%eb%a5%bc%eb%a6%b0/ ), 공유경제( http://newspeppermint.com/tag/%ea%b3%b5%ec%9c%a0%ea%b2%bd%ec%a0%9c/ ), 에어비엔비( http://newspeppermint.com/tag/%ec%97%90%ec%96%b4%eb%b9%84%ec%97%94%eb%b9%84/ ), 유럽( http://newspeppermint.com/tag/%ec%9c%a0%eb%9f%bd/ ), sharing economy( http://newspeppermint.com/tag/sharing-economy/ )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정체불명의 거대한 알을 구입한 영국사람
영국에 사는 샬롯 해리슨은 이베이에서 3만원짜리 거대 알을 구입한다. 이 거대 알은 ‘에뮤’라는 새의 알로, 에뮤는 아라비아어로는 ‘세상에서 가장 큰 새’를 뜻한다. 실제론 타조에 이어 세상에서 두 번째로 큰 새이며, 시속 50km까지 달릴 수 있는데, 날카로운 발톱에 강력한 발차기 능력이 있어 가까이하기 위험한 새이다. 부화시키고 싶어 ‘부화기’에 넣었다. 놀랍게도 47일 후 에뮤가 알을 깨고 나왔고.. 새끼 에뮤는 샬롯을 엄마라고 생각하여 졸졸 따라다녔고, 샬롯은 이런 에뮤를 귀여워하며 ‘케빈’이란 이름을 지어주고 가족처럼 지냈다. 이후 샬롯은 ‘케빈’의 성장과정을 영상으로 찍어 유튜브에 올렸는데, 문제가 생긴다. 누군가 이 영상을 보고 가정집에서 ‘에뮤’를 키우고 있다고 신고한 것. 이후 영국 동물학대방지협회에서 샬롯의 집을 방문했고, 샬롯은 케빈을 떠나보내야했다. 동물협회는 케빈을 데려가며 “에뮤를 가정집에서 키우는 것은 적합한 일이 아니며, 에뮤는 최고 165cm, 몸무게는 60kg까지 늘어나는데, 성장하면서 주인까지 공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샬롯은 “누군가 단체에 제보했다는 사실에 상처받았다. 우리는 이미 케빈이 커졌을 때를 대비한 계획도 세웠다. 케빈은 우리 가족이었다”고 한 인터뷰에서 심경을 토로했다. ㅊㅊ 루리웹 (에뮤전쟁 만화 실화임)
숨겨진 카메라를 발견하고 화가 난 아기 부엉이들
최근, 영국의 한 야생조류보호단체에서 아기 부엉이를 관찰하기 위해 둥지 근처에 카메라를 설치했습니다. "이번 프로젝트의 목표는 둥지를 짓기 위해 땅을 파는 부엉이의 습성을 연구하는 것입니다." 출처: 페이스북 @HawkConservancy 하지만 그들의 야심 찬 프로젝트는 폭력적인 아기 부엉이들로 인해 실패로 돌아가고 말았습니다. 출처: 페이스북 @HawkConservancy 돌아다니던 아기 부엉이 한 마리가 자신을 지켜보고 있는 카메라를 발견합니다. 출처: 페이스북 @HawkConservancy '이거. 녹화되고 있는 건가?' 출처: 페이스북 @HawkConservancy '뭐? 카메라가 있다구?' 카메라가 있다는 소문이 부엉이들 사이에 퍼지자, 굴을 파던 부엉이가 카메라를 노려봅니다. 출처: 페이스북 @HawkConservancy 그리고 양예빈 양을 연상케하는 속도로 돌진! 출처: 페이스북 @HawkConservancy 카메라를 날려버리는 부엉이ㅋㅋㅋㅋㅋㅋ 이쁜 하늘 촬영 중. 출처: 페이스북 @HawkConservancy 급하게 카메라를 수거하러 온 직원ㅋㅋㅋ 보호단체는 페이스북에 영상을 공개하며 가벼운 농담과 함께 관찰에 실패했음을 알렸습니다. 그러자 영상을 본 유저들은 '아기 부엉이 펀치력 보소' '부엉부엉펀치' '마지막에 나온 남자분은 안 맞으셨나요'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영상은 네이버포스트 댓글에 있어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4
Comment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