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algoru
10,000+ Views

소림축구, 19년 후

19년전 소림축구 지금은 이렇게 변했다네요.


8 Comments
Suggested
Recent
진짜 세월 금방이다 ㅜㅜ 나도 늙지만 저분들 보니 너무쓸쓸해짐
@wens 그러게요
우와.. 주성치가 56?;;; 세월이... 내가 어릴적.. 젊을적.. 좋아했던 연예인들이 지금은 죄다 하나같ㅇㅣ 동네꼬마들에게 '아줌마, 아저씨, 할머니, 할아버지' 소리를 들을 연배가 되어있는 모습에.. 참.. 숨길수 없는 씁쓸함이....
볼 때 진짜 웃으면서 봤었는데 사진에 예전 모습들 그대로 보이네요 ㅎㅎ
@RedNADA 주성치는 백발
자오웨이 황제의 딸에서 처음봤는데 이름은 모르고 조미라고 불렀는데 아직도 이쁘시네
벌써 19년이나 되었나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나는 어제 오후 빙글에 생긴 일을 알고 있다.txt
어제 낮부터 밤 12시 전까지 빙글에 접속한 적 있는 빙글러라면 뭔가 이상하다는 생각이 들었을 거야. 뭐지? 무슨 일이지? 왜 피드에 카드 업데이트가 안 되는 거지 나만 빼고 다 놀러간 건가 (혼란) 근데 사실은... 카드가 게시는 되는데 관심사에 발행이 되지 않는 무서운 일이 벌어지고 있었던 거야! (덜덜덜) 개발팀의 열일로 밤 늦게 정상화가 되긴 했지만, 그 사이 빙글에 접속했던 죽순이 죽돌이 빙글러들은... 놓쳐 버린 카드들이... 생겨 버리고 만 거야... 하루종일 빙글을 들락날락거린 빙글러들이 이런 일을 겪어야 하다니... 그 사이 올라온 재밌는 카드들을 놓치는 건 너무 슬픈 일이잖아ㅠㅠ 그래서 빙구가 준비했지! 피드에 문제가 있었던 시간 동안 올라온 카드들 중 재밌어 보이는 카드를 몇 개 모아 봤다 이거야. 피드가 정상화된 뒤에 빙글에 접속해서 카드를 무사히 볼 수 있었던 빙글러들과, 카드를 올린 유저의 팔로워들이 조금이라도 반응을 보여준 카드들을 선정선정! 이번주말은 이거 보면서 놀쟈 ^*^ 소개 순서는 랜덤이양 >,< 그리고... 자전거 잘알들은 이거 답 좀 해주라 ㅠㅠ 마지막으로 sns를 하루에 두 시간씩 한다면 일 년에 700시간일 거라는 카드... 감명 깊어서 요것까지 소개한다. 700시간이 주어진다면 빙글러들은 뭐 할거야? 난 빙글 ^*^ 엄청 많지? 사실은 이것보다 훨씬 더 많지만 모든 카드를 소개할 순 없으니 빙구 눈에 들어온 카드들만 정리해봤어. 물론 피드에만 꽂히지 않았지 관심사에서는 카드들을 만날 수 있으니까 내가 궁금한 관심사가 있다면 이 기회에 방문해보는 것도 좋을 거야. 내 관심사는 피드 최상단의 '지금 내 관심사'를 눌러서 들어갈 수 있다는 사실, 이제 모르는 빙글러들 없겠지?! 몰랐어도 지금부터 알면 되니까 걱정 노노. 그럼 빙구는 곧 다시 돌아오겠어. 모두의 행복한 빙글링을 위해 고군분투할게 ㅋㅋ
(no title)
[커피숍에서의 빵 터지는 사건]    지난 일요일, 조용한 커피숍에서의 빵 터지는 사건입니다.    여친과 차 한 잔하고 있는데 옆 테이블에 70대 초반쯤으로 보이는 젊었을 때 한 미모하셨을 것 같은 할머니 한 분이 잔뜩 치장을 하시고 누군가를 기다리고 게시는 것 같더라구요.     딱 봐도 남자 만나나 보다는 생각이 들었죠! 잠시 후 그냥 평범한 복장에 그냥 할아버지, 그냥 동네에 계시는 그냥 할아버지... 꾸밈이라고는 전혀 없는 할아버지가 손에 검은 비닐봉지를 들고 들어 오시는데    할머니가 오빠~~!!" 하고 부르며 반갑게 맞으시더라구요   할머니가 그 할아버지를 상당히 좋아하는 것 처럼 보였습니다 순간 우리는 '아 돈이 많으신 모양이구나' 라고 생각했는데 할머니가 음료도 사다 주시더라구요.    커피숍이 조용해서 두 분이 나누는 대화가 다 들리더군요. 할아버지는 별 말씀이 없으셨습니다. 할머니만 연실 방글 방글 웃는 얼굴로 "오빠~ 나가서 뭐 드시러 가실래요, 나 오늘 어때요~ " 이러면서 여우빙의를 하시더라구요.    그때 무심히 계시던 할아버지가 검은 비닐봉지를 탁자에 올려 놓으시더니 할머니에게 쓰윽 내미시더라구요   할머니는 이게 뭐야~ 하며 무 좋아하시더라구요. 할머니는 봉지를 받아 내용물을 확인하고는 흡...아뿔사... 여자들이 마법에 걸렸을 때 쓴다는... 하얀날개가 들어 있더군요..    훔쳐보던 저희는 입에 물고 있던 음료수를 풉하고 뿜을 뻔 했고 할머니도 얼굴이 붉어지시면서 화가 난 듯 하더라구요.    오빠 이게 뭐야? 나 놀리는거야? 나 폐경한지 20년도 넘었는데 이게 뭐야...?"    그러면서 나가시려 그러는데 할아버지가 할머니를 뚫어져라 보시더니 한 마디 날리시는데 그 한마디에 할머니는 울고 불고 장난이 아니더라고구요    정말 대박이었습니다전설의 카사노바... 레전드급의 한 마디... 그 한 마디를 듣고 모든 상황이 이해가 갔습니다. 여자를 미치게 하는 남자였구나 하고 말이지요.    할아버지가 내뱉은 한 마디는 이거였습니다.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화내지 마 점순아! 내 눈에 넌 아직 소녀야......."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