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기레기때문에 100년동안 판매금지된 술.jpg
압생트 a.k.a 녹색악마 참고로 압생트는 45~70도하는 독주라 그냥마시는건 어려웠고 잔에 설탕을 놓고 물을 방울방울 떨어뜨리면  막걸리마냥 뿌옇게 변하는 압생티아나 라는 행동을 하고 마셨다고 한다 근데 이 술이 왜 100년동안 금지되었냐면.... 압생트에 주 재료인 웜우드(쓴쑥)은 투존 성분이 있는데 투존을 섭취하면 환각, 어지럼증, 발작, 심하면 사망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기 때문이다 이런 와중에 압생트 금지에 대해서 결정타를 먹인 사건이 있었으니 스위스 농부인 장 랑브레이 라는 사람이 압생트를 마시고 총으로 일가족을 몰살시키고 자신도 목숨을 끊은 사건이 터지자 압생트의 생산지였던 스위스에서 부랴부랴 압생트 생산금지를 먹였다 그리고 2005년도가 지나서야 압생트 생산금지 법안을 철회했다 왜 그랬을까? 우선 압생트가 금지된 원인이었던 투존의 양이 그당시엔 너무 터무니없이 부풀려졌다는거다 투존을 먹으면 환각을 볼 수 있긴한데, 압생트를 환각볼 정도로 마실려면 50L 이상 먹어야하고 그전에 알콜로 죽는다고 밝혀졌기 때문이다 그리고 농부사건도 그당시 풍조가 알콜중독 오기 딱좋은 환경이었고 장 랑브레이도 사건당시 와인과 브랜디를 달고사는 알콜 중독자였고 압생트도 아침에 한두잔 마신거 빼고는 도수높은 와인을 마시고 취한상태로 살인을 저질렀던것이다 이렇듯 오해가 풀리자 스위스 정부도 05년도에 압생트 생산을 허가해주게 되었다 해피엔딩 해피엔딩 요약 : 그당시 압생트가 너무 인기여서 압생트 소비를 막기위해서 악마의 술이라고 언론플레이에 휘둘려 100여년간 금지되었다가 05년도에 풀려남 루리웹펌 와인업자가 꾸민 음모라는 카더라 소문이 있음ㅇㅇ 근데 당시 분위기 보면 문인이나 화가들이 이 ㅈ같은 세상 하면서 압생트를 허구헌날 달고 사는 묘사가 나오니 어느정도는 오해살 여지도 있었음
[오늘의 맥주]: 246. Fruit Project: Coconut + Honey + Pineapple - Tree House Brewing Company(진짜 과일을 넣어서 과일 향을 낸 맥주 ㅋㅋㅋ)
안녕하세요. 오늘은 IPA 시장에서 최고의 평가를 받고 있는 트리하우스 양조장의 Fruit Project: Coconut + Honey + Pineapple 입니다. 따로 이미지가 없어 동일 시리즈 맥주 이미지로 대체했습니다 ^^a 트리하우스 양조장 맥주는 지금까지 정말 많이 소개해드렸고, 이미 많은 분들이 소개를 보셔서 오늘은 따로 양조장 소개는 하지 않겠습니다(그냥 맥주 엄청 잘 만드는 양조장입니다 ^^ ㅎㅎㅎ) 특히, 트리하우스 양조장은 홉을 정말 잘 사용하고, IPA를 정말 잘 만드는 곳으로 정평이 난 곳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오늘 소개할 맥주는 특이하게도 정말 과일 부재료를 넣어서 만든 사이드 프로젝트 맥주입니다. 홉으로 과일 향으로 내는 것이 아닌 부재료로 똑같은 캐릭터를 나는 것은 분명 결이 완전히 다른 주제라고 생각하는데요. 그만큼 다른 재료를 활용해 같은 결의 맛을 낸다는 것은 분명 높은 퀄리티의 양조 실력을 보여주는 방증인거 같네요. 오늘 마신 맥주는 코코넛, 파인애플, 그리고 꿀을 넣어서 만든 맥주인데요. 과연 얼마나 트리하우스 양조장 캐릭터를 살렸는지 기대가 됩니다. 맥주 정보; 이름: Fruit Project: Coconut + Honey + Pineapple ABV: 8.3% IBU: N/A 먼저 잔에 따라내면, 풍성한 맥주 해드가 형성되며, 탁한 오랜지 외관을 보여줍니다. 향을 맡아보면, 정말 선명하고 달콤한 코코넛, 파인애플 향이 느껴지고, 뒤에서 약간에 시트러스 향과 열대 과일 향이 느껴집니다. 마셔보면, 향에서 느껴지는 캐릭터가 잘 느껴지면서, 부드럽고 달콤한 과일 캐릭터들이 다채롭게 느껴집니다. 탄산감은 낮게 느껴지며, 알코올 부즈는 약하게 느껴집니다. 홉의 느낌은 강하지가 않지만, 다채로운 캐릭터가 홉의 자리를 잘 채워주면서 끝맛까지 긴 여운을 남겨줍니다. 새로운 시도, 가치있는 맛 보통 새로운 시도를 하는 것은 약간의 '실험성'을 가지고 있지만, 이 맥주는 동시에 퀄리티와 소비자의 인정을 동시에 잡을 수 있는 맥주라고 생각됩니다. 맥주의 프로필 및 소비자가 기대하는 맛을 잘 구현해내면서 다시 한번 트리하우스 양조 실력을 볼 수 있어 인상이 깊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