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xcxx
10,000+ Views

선넘은 도경완ㅋㅋㅋㅋㅋㅋㅋㅋㅋ


7 Comments
Suggested
Recent
ㅋㅋㅋㅋ 선 씨게 넘네 ㅋㅋㅋㅋ
도책바가지 형 등짝 맞는 소리들림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미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본방으로 보고 웃엇는뎈ㅋㅋㅋ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파헤친 고종의 비자금의 진실
그것이 알고싶다 767회분 '고종 황제의 비자금은 어디로 갔는가' 1900년대 초반, 일본의 내정간섭이 심해지자  고종은 내탕금(황실이 사용하는 재정)을 통해  비자금을 마련하려고 합니다.  1907년에 100만마르크 정도의 금액을 독일은행에 비자금을 만들게 되는데  현시가로 따져보면 약 500억에 달하는 금액입니다. 고종이 쓴 비자금의 용도는 일본 영사 보고서에 따르면 여러사람의 항일운동 자금줄이라 명확히 표현하고 있습니다. 비록 야사를 기록한 책이지만 한국야담사화에서도  독립운동가(우당 이회영 선생)에게 자금 하사 상하이임시정부 설립 밀사 파견을 기록했으며 그 외 도쿄보다 2년 일찍 전차 설립도 고종의 내탕금으로 했다는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1907년 고종황제는 폐위를 당한 후,  고종은 러시아에 이범진 영국에 이한우 미국에 헐버트를 파견하여 을사늑약의 부당함을 알리고자 하는데 이런 부분들도 전부 고종 비자금,  즉 내탕금으로 해결하고자했습니다.  그래서 헐버트에게 위 자금을  찾아와달라고 부탁을 합니다. 호머 헐버트(1863-1945)는 조선 후기 한국 최초의 근대식 공립교육기관인  육영공원에서 외국어를 가르치던 선교사로, 한국인보다 한국을 더 사랑한 문명화의 선구자이자  독립운동가였습니다.  죽을때도 한국에 와서 죽었고 고향보다 한국에 묻히길 원했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고종황제 비자금을 받아서 한국사람들에게 돌려줘야 한다는 사명감 때문이라고 하네요. 그런데.... 어찌된 영문인지, 헐버트가 도착했을 때는 이미 상하이에 있던 비자금을 '나베시마'라는 인물이 빼내가버렸습니다. (노어이...) 그알 팀이 이 부분에 대해 자세히 조사를 했는데.. 1. 본사건물이 철거되면서 도이치 뱅크에 자료가 없다는 점 2. 1923년, 독일이 전쟁 배상금으로 많은 화폐를 찍어내면서 화폐개혁을 통해 10억마르크가 1마르크로 변했다는 점 3. 상속채권과 같은 채권의 재산권행사는 30년이라는 점 4.1952년 독일채권회의가 열렸지만, 우리는 한국전쟁이라는 특수한 상황으로 인해 참여하지 못하여 권리가 없다는 점 이런 저런 이유들을 들어 손댈수가 없게 되었다고 합니다. 그럼, 일전에 50만 마르크를 빼간 일본에게서는 법적인 책임이 없을까요? 나베시마. 그는 이토 히로부미의 최측근 인사로써, 외교관으로 활동한 인물로, 통감부의 공을 크게사 후에 외무총감까지 지낸 인물입니다. 통감부래안을 살펴보면 '이토 히로부미'는 고종의 비자금 실체를 알고 고종의 명령서를 위조하여 '덕화은행'의 돈을 인출해 간 것입니다. 그리고 이 돈을 이완용 부자에게 주었습니다. 이것은 사인한 사람이 이윤용(이완용의 형)이라는 점에서 알 수 있습니다. 씹빨... 요즘 1905년 을사조약이 무효라는 증거들이 하나둘씩 발견되면서, 일본에게 배상을 청구할 수도 있지만 1965년 일본과의 협상에서 청구권의 관한 부분의 포기를 선언하였기 때문에 국제법상으로도 불리합니다.  고종이 독일에 보낸 서한 내용입니다 본인에게는 아직 2천만의 신민이 있습니다.... 절박함이 보이지만 이미 일본이 열강들과의 조약을 맺으며 동맹관계를 형성해왔기 때문에 실패로 돌아갔습니다. 이 일에 관해  서울대 역사학과 이태진 명예교수님 의견. 경기대학교 안창모 교수님의 의견. 그알에서 예전에 다뤄줬던 고종황제 비자금편인데 이 실화를 바탕으로 예전에 그림자 살인이라는 영화가 나왔었다고 하네요.
"아픈 일 없길…" 아이유, 대상만큼 특별했던 수상소감
'제32회 골든디스크 시상식'에서 대상 트로피를 품에 안은 가수 아이유가 쉽게 잊히지 않을 특별한 수상 소감을 남겼다. 아이유는 10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 제1 전시관 5홀에서 열린 '제32회 골든디스크 시상식'에서 '밤편지'로 디지털 음원 부문 대상을 받았다. '밤편지'는 지난해 3월 발매된 아이유 정규 4집 '팔레트(Palette)'에 수록된 곡으로, 서정적인 기타 선율과 편안한 어쿠스틱 사운드가 돋보이는 포크 발라드다. 아이유는 직접 작사에 참여한 이 곡으로 국내 주요 음원차트 1위를 '올킬'하며 변함없는 저력을 과시한 바 있다. 이날 대상 수상자로 호명돼 무대에 오른 아이유는 "'밤편지'가 작년 3월에 나왔다. 봄, 여름, 가을, 겨울 꾸준히 사랑해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작업을 하는 내내 이 곡이 저에게 온 것이 행운인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좋은 곡을 주신 작곡가 분들, 진심으로 연주해 주신 연주자 분들, 뮤직비디오 감독님, 그리고 모든 스태프 분들께 감사하다. '유애나'(팬클럽명)에게도 다시 한 번 감사하다"고 말했다. "더 해도 되나요?" 수상 소감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아이유는 진행을 맡은 이승기를 보며 "더 해도 되나요?"라고 말한 뒤 지난해 말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그룹 샤이니의 종현을 떠올리게 하는 발언을 해 이목을 끌었다. 그는 "사실 아직 많이 슬프다. 사람으로서, 친구로서, 뮤지션으로서 너무 소중했던 한분을 먼저 먼 곳에 보내드리고, 왜 그분이 그렇게 힘들고 괴로웠는지 그 이유를 어느 정도 알 것 같고, 또 저도 전혀 모르는 감정은 아닌 것 같아서 아직까지 슬프고 미안한 마음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저 뿐만 아니라 아직 많은 분들이 슬프실 거라고 생각한다. 우리 다 너무 내일 일이 바쁘고, 한 달 후 걱정도 해야 하고, 1년의 계획도 세워야 하는 사람들이라서 그 슬픈 감정을 충분히 느끼고 보내주지 못 하는 상황이 안타깝고 더 슬프다"고 했다. "더 해도 되나요?" 아이유는 진행자 이승기에게 또 한 번 이 같이 말한 뒤 시상식에 함께 참석한 가수들, 한 발 더 나아가 모든 아티스트들이 더 나은 삶을 살아가길 바란다는 마음을 전했다. 그 는 "기쁠 때 기쁘고 슬플 때 울고 배고플 때 힘없고 아프면 능률 떨어지는 자연스러운 일들이 자연스럽게 내색되고 자연스럽게 받아들여졌으면 좋겠다"며 "특히 저희 아티스트 분들은 사람들을 위로하는 일을 하는 만큼 프로 의식도 좋지만 사람으로서 먼저 돌보고, 다독이고 내색하지 않으려고 하다가 오히려 더 병들고 아파지는 일이 없었으면, 진심으로 정말 없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밝혔다. 그러면서 "다들 바쁘셔서 시간이 충분치 않겠지만, 수상하신 분들 오늘 하루 동안은 마음껏 즐겁게 보내시다가 모두 잘 잤으면 좋겠다. 감사하다"며 소감을 마무리 했다. 한편 이날 시상식에서 디지털 음원 본상은 아이유를 비롯해 블랙핑크, 헤이즈, 볼빨간사춘기, 악동뮤지션, 트와이스, 위너, 빅뱅, 윤종신, 레드벨벳, 방탄소년단 등이 받았다. 혁오는 '베스트 록밴드' 상을, 수란을 '베스트 R&B 소울' 상을 받았고, 비투비와 여자친구가 각각 '베스트 남녀 그룹상'을 받았다. 신인상은 워너원에게 돌아갔다. 시상식의 음반 부문 시상은 11일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