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adst
5,000+ Views

퇴근하고 집에 와보니 댕댕이 대참사


그는 좋은 아이폰이었습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슈퍼마켓에서 만난 이달의 냥아치
해외에서는 가게에 상주하는 고양이를 보데가 캣(Bodega Cat)이라고 부릅니다. 손님들에게 웃음을 주는 가게 주인의 든든한 직원이기도 하지만, 때론 물건 위에 누워 영업 방해를 하는 냥아치이기도 하죠. 페이스북 계정 보데가 캣(Bodega Cat)에는 전 세계 슈퍼마켓에 상주하는 직원들을 수집해 업로드하고 있는데요. 과연 손님들은 원하는 물건을 제대로 살 수 있을까요? 01. 김 마니아 마트에서 물건을 계산 중 고양이가 달려와 김을 껴안고 놓아주질 않습니다. 그렇다는 것은... 아저씨 이 김 브랜드로 5개 더 주세요. 엄청 맛있을 게 분명해요! 02. 당신의 몸값은...삐빗 영희 씨는 4.25 달러입니다. 읏. 그렇게 노려볼 필요까진 없잖아요. 알았어요 가면 되잖아요.  (아직도 노려보고 있어요?) 03. 심장아 서프라이즈 놀랜 건 저라고요. 튀어나와서 더 놀란 척 표정 짓지 말아요. 올리브유나 좀 찾아주세요. 04. 이 호구 제법일세 1개 사면 59센트고, 2개 사면 1달러래요. 18센트나 아낄 수 있는 거네요? 음. 곰곰이 생각해보니 전 처음부터 1개만 먹을 생각이었어요. 싸다고 하나 더 사면 오히려 41센트 손해 보는 거죠. 비켜봐요. 1개만 집어 가게. 05. 자네한텐 안 팔아 아저씨 계란 한판 주세요. 아저씨. 아저씨? 혹시 누나인가요? 06. 흐엄 다들 허리 펴고 기지개 켜면서 하품 한 번씩하고 넘어갈게요. 07. 도. 도저언! 아무 소리도 내지 않고 과자 한 봉지를 빼낼 수 있을까요. 어휴. 손에 땀이 나네. 다들 응원해 주세요. 08. 손님이 어려 보이네 음. 양주 한 병 사러 왔는데요. 음. 왜 그렇게 쳐다보시는지. 음. 음. 안녕히 계세여. 09. 댁이 어디신가요 일어나 보세요. 여기서 자면 입 돌아가요. 일어나 보세요. 선생님. 그나저나 몸 구조가 어떻게 된 거예요. 10. 식빵 찾는다며 음. 제가 식빵을 사야 하는데요. 식빵 코너가 어딨나요? 어? 아저씨가 장바구니에 왜 들어가요? © 꼬리스토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사무실 고양이 놈이 너무 괘씸합니다.jpg
고양이놈이 아침부터 사무실 뒤편에 진을 치고 기다리고 있습니다. 저렇게 편하게 놀고 있다가 사람 나타나면 갑자기 불쌍한 표정을 합니다. 다소곳이 발도리도 하고 있습니다. 최대한 불쌍해 보이려는 녀석의 전략이죠. 매일 아침마다 저러고 있습니다. 시커먼 속이 다 보이는 녀석이죠. 정말 파렴치한 놈입니다. 밥을 안주면 슬슬 본성을 드러내기 시작합니다. 눈빛에서 살기가 돌기 시작하죠. 발도리도 슬슬 풀기 시작합니다. 밥 안주면 예의고 뭐고 없다는 뜻입니다. 친절한 노팀장님이 식사는 하셨어요? 물으면 저리 원망이 가득한 눈빛으로 사람을 쳐다봅니다. 밥 얻어먹는 길고양이 주제에 밥 시간 좀 늦으면 저렇게 째려보죠. 친절한 노팀장에게 오늘은 밥 주지 말라고 말했습니다. 저 놈은 쫄쫄 굶어봐야 정신을 차린다고 절대 주지 말자고 했습니다. 그럼 고양이놈은 서서히 사무실 내부 동태를 살피기 시작합니다. 몰래 잠입해서 저를 공격하려고 하는거겠죠. 매일 패턴이 똑같기 때문에 이젠 더 이상 당하지 않습니다. 배신자 노팀장님이 결국 고양이놈에게 밥을 줬습니다. 저놈은 더 굶어야하는데 아쉽네요. 저는 츄루를 이용해 녀석을 유인해 봅니다. 일단 맛있는걸 먹이고 이 후 다시는 안 줘서 녀석을 괴롭게 하는 방법입니다. 탐욕스럽게 츄르를 핥아 먹네요. 극악무도하게 사료에 츄루까지 강탈해 갔으니 이젠 슬슬 졸리겠죠. 다음 호구를 찾기 위해 몸 단장 중입니다 한 쪽 귀도 어디서 얻어맞고 와서 조금 잘렸네요... 코에 상처도 있었는데... 많이 좋아졌네요. 뀨 전 이만 퇴근합니다. 즐거운 저녁시간 되세요. 출처 길냥이 집사들 특징 : 거친 말투와 그렇지 못한 태도 이분야 츤데레 갑ㅋㅋㅋㅋㅋㅋ
(no title)
어쭈구리의 유례?"   옛날, 옛날 작은 연못에 예쁜 잉어 한 마리가 살고 있었는데     어느 날 큰 메기 한 마리가 그 연못에 나타나더니 잉어를 보자마자 잡아먹으려고 덤볐다. 잉어는 메기를 피해 연못의 이곳, 저곳으로 헤엄을 치며 도망쳤으나 역부족이었다.    그런데 궁지에 몰린 잉어는 급기야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뭍에 오르더니 지느러미를 다리 삼아 냅다 뛰기 시작했다.     메기가 쫓아오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될 때까지 잉어가 정신없이 달려간 거리가 대충 9 리 정도였다는데... ㅎㅎ    잉어가 뛰기 시작했을 때부터 그것을 목격한 농부가 뒤따라갔는데 잉어가 멈추자 그 농부는 몹시 감탄하며 이렇게 외쳤다.     어주구리(魚走九里)~~!!”    그리고는 힘들어 지친 그 잉어를 손쉽게 잡아 맛있게 먹었다고 한다.     이때부터 사람들은 힘도 없는 이가 센 척하거나, 능력도 안 되는 자가 큰일을 하려고 할 때는 악센트를 높여서,     어쭈구리(漁走九里)?” 그랬다나 뭐래나... ^^    그런데 사실 알고 보면 어쭈구리’는 한자 성어가 아니라 우리 고유어이다.     어쭈’는 ‘아쭈’ 곧 ‘아주’에서 온 말이며 구리’가 무엇인지는 분명하지 않지만 부사 그리(그렇게)’라고 본다.     그래서 어쭈구리’는 아주, 그렇게’라는 의미가 되며     잘난 체할 만한 처지가 아닌데도 불구하고 그렇게 까불고 날뛰느냐는 뜻을 담고 있다고나 할까.  ㅋㅋㅋ
'이거 왜 이러세요' 사육사 괴롭히는 아기 판다들
한 여성이 유리문 앞에서 호흡을 가다듬으며 문을 열 타이밍을 노리고 있습니다. 잠시 후 문을 열고 들어가자 뒤돌아선 그녀의 다리에 어느새 4마리의 아기 판다가 엉겨 붙어 있습니다. 사육사 마이 씨의 임무는 판다 우리 안에 쌓인 낙엽 치우기입니다.  역시나 시작부터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마이 씨가 판다들이 깨물고 있는 나무 막대기를 빼앗으며 외쳤습니다. "빗자루를 망가트리면 어떡해!" 비록 조금 헐렁하긴 하지만 빠져버린 솔과 막대를 연결해보니 아직은 쓸만한 것 같습니다. 마이 씨는 다리에 엉겨 붙는 아기 판다들을 애써 외면하며 낙엽을 부지런히 쓸어 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바로 그때 아기 판다 한 마리가 관심을 바구니 쪽으로 돌렸습니다. "안 돼!" 다행히 아기 판다가 바구니를 엎지르기 전에 녀석을 제지하는 데 성공합니다. 하지만 그것은 페이크였는데요. 마이 씨가 아기 판다를 옮기는 동안 다른 한 마리가 잽싸게 다가와 바구니에 들어가 뒹굴었습니다. 힘들게 쓸어 담은 낙엽이 사방에 흩날리자 그녀가 망연자실한 채 고개를 숙입니다. 망했습니다. 그냥 사고뭉치이기만 하면 그나마 다행입니다. 아기 판다의 힘이 어찌나 센지 한번 잡은 바구니를 쉽게 놓아주지 않습니다. 아기 판다들과 줄다리기를 하다 보니 어느새 숨이 거칠어지고 이마엔 땀이 송골송골 맺히기 시작하는데요.  그녀는 주위를 둘러보며 한숨을 쉽니다. 치워야 할 낙엽은 쌓여 있는데 아직 제대로 일을 시작도 못한 것이죠. 아기 판다들은 한숨을 쉬는 마이 씨가 안쓰러웠는지 옹기종기 모여 앉아 회의한 끝에 자기들끼리 놀기로 합니다 마이 씨는 아기 판다들의 배려로 바구니에 낙엽을 차곡차곡 쌓아갔는데요. 빈 바구니가 낙엽으로 꽉 차자 그새 아기 판다들이 돌변했습니다. 하지만 이미 아기 판다들의 뻔한 움직임을 눈치채고 있던 마이 씨는 뒤돌아 바구니를 번쩍 들어 올렸지만, 어느새 쓰레받기가 사라졌습니다. 애초부터 목적은 쓰레받기였으니까요. 이 영상은 유튜브에서 180만 조회 수를 기록할 만큼 큰 인기를 끌고 있는데요. 영상을 본 사람들은 "극한 직업" "살 빠지겠네" "판다 사육사가 왜 비싼 연봉을 받는지 알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그러나 보어드 판다에 따르면, 영상 속 장면은 관광객을 즐겁게 하기 위한 연출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실제로 우리 청소를 할 때는 아기 판다들을 다른 구역으로 이동시킨 다음 편하게 청소를 한다고 합니다. 그러니 너무 심각하게 사육사를 걱정할 필요는 없다고 하네요! 사진 Bored Panda, 유튜브채널/pandapia HD © 꼬리스토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