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공연하는데 관리소장이 예술가 쫒아냄
간절곶에서 공연을 하던 한 거리예술가가 난데없이 무대에서 쫓겨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공원 관리소장이라며 관객들이 보는 앞에서 물리적으로 공연을 중단시킨 사람이 있었는데요, 현장 관객들과 네티즌들의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이용주 기자. 지난 2일 오후 간절곶. 거리예술가가 펼치는 넌버벌 공연무대 위로 한 남성이 호루라기를 불며 난입합니다. 다짜고짜 공연자에게 반말을 던지는 남성. 공연 도구를 발로 차기까지 합니다 2020 울주군 거리예술가로 선정돼 대전에서 울산까지 찾아온 송정배씨의 정식 공연을 저지하고 나선 겁니다. 놀라서 부모 옆으로 바짝 다가선 아이들, 하지만 공연자 송 씨는 오히려 관객이 놀라지 않도록 차분하게 대화를 끌어나갑니다. 아이들 앞에서 그만 해 달라는 관객들의 항의에 자기 자신을 간절곶 관리소장이라고 밝힌 남성. 하지만 이 남성은 공원 내 취사 금지를 안내하는 사설 경비업체 직원이었습니다. 뒤늦게 사실 관계를 확인한 울주군은 간절곶공원 거리공연과 관련해 모든 책임을 통감하고, 앞으로 절대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제를 발생시킨 사설 경비업체 직원은 모든 책임을 지고 회사를 그만뒀습니다. 그렇지만 문화 불모지가 된 울산의 민낯은 그대로 SNS에 남았습니다. 출처 : 더쿠 ++ "공원관리소장이라고 밝힌 인물은 두 달 전에도 여기서 공연할 때 제 앞을 가로막고 1분 정도 서서 공연을 방해했다. 그때 저한테 다시는 여기에 오지 말라고 얘기했다"라며 "다른 거리예술가 역시 저와 비슷한 일을 당했다고 들었다. 공연을 중단한 사람으로부터 어떠한 사과도 듣지 못했다"라고 호소했다. 울주군 관계자는 “문제를 일으킨 단속원은 코로나19 때문에 사람들이 모여 있으면 안된다는 생각에 공연을 중단시켰다고 한다” umm.......... 애들 앞에서 이 무슨................ 공연 장비를 대체 왜 발로 차;;
이 시대의 정의보다 불의의 방패가 더 센 이유?
이 시대의 정의보다 불의의 방패가 더 센 이유? 죄 지은 여자의 남편이 검사입니다. 죄 지은 장모 역시 검사 사위를 두었습니다. 검찰총장과 그 가족들의 비리를 변호한다거나 방패가 되어주는 검사들을 보고 있는 듯합니다. 정의의 이면을 보니 어떻습니까? 죄 지은 여자의 남편이 판사입니다. 판사 부인이 지은 죄를 고백 못하게 판사들이 막아줍니다. 좋습니다. '좋은 게 좋은 거니까' 그런데 '좋은 거 올바른' 선택은 지혜에서 나옵니다. 여기서도 기울어진 저울은 판사 조직의 이면입니다. 죄 지은 대기업들 많이 보았습니다. 판검사 사직 후 재취업하느라 봐줍니다. 변호사 개업 후 월척 고객이라 대기업 편 듭니다. 전관 예우 이면이 이렇습니다. 죄 지은 국회의원 보기도 지겹게 보아왔습니다. 판검사에게 정치 미끼로 길들이고 있습니다. 국민 배를 불려야할 의사당은 지 배만 채우려는 온갖 조직의 로비 장소가 되었습니다. 의사당 이면은 참으로 더럽습니다. 언론이 지은 죄, 잔혹합니다. 암울한 시대가 그리워질 정도입니다. 대중의 주목으로 사회적 영적 형상을 향상시키는데 포기했습니다. 생사람 잡는 혀가 무섭습니다. 악의적 여론 형성이 언론의 이면입니다. 출처: https://www.facebook.com/groups/406185656459197/permalink/9437983293645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