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ladimir76
1,000+ Views

어머님의 손맛 멸치맛 쌀국수

새로 나온 제품인줄 알았는데 기존 제품인 사각모양에서 컵으로 용기가 바뀌고, 용량이 바꿘 제품이네요. 물론 사각제품은 여전히 나오고 있구요.
같은 백제 멸치맛 쌀국수지만 용기에 어머님의 손맛 멸치맛 쌀국수라고 나와있길래 원문에 충실하게 표기 했습니다 ㅎ. 용량이 줄었으니 당연히 칼로리도 135 Kcal 줄었더라구요.
면은 도시락에선 눕혀져 있던 애들이 컵에서는 세워져 있는것 빼곤 동일한듯요.
역시 컵이라 간편하게 먹기 좋네요. 근데 물 따르는 선을 엄수했음에도 제법 짠데요. 맑은 멸치맛이 아니라 찐한 멸치맛이 나요ㅡ..ㅡ
2 Comments
Suggested
Recent
그래서 '손맛' 인가봐요. ㅎ
@HannyJstyle 담엔 스프를 좀 남겨얄까봐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부산 밀면 (feat. CJ) - 면식수햏
점심을 뭘 먹어볼까.... 이 고민은 해도해도 끝이 없네요....;; 그러다 며칠전에 사둔 냉장고속 인스턴트 부산 밀면이 생각 났어요. CJ에서 나온 제품인데, 냉면류도 있고 요런 밀면도 있어요. 밀면하면 부산이지요. 그 옛날 실향민들이 미군부대에서 보급으로 나오는 밀가루를 가지고, 고향의 맛(메밀냉면)을 재현해보고자 노력에 노력을 기울인끝에, 탄생하게 된 밀가루 냉면 이라네요. 구성품은 이렇게 되어 있어요. 하지만 구성품 만으로는 비주얼을 맛볼수가 없기에... 계란, 오이, 쌈무를 추가해 주었어요. 짜잔! 이렇게 완성품을 만들어 냈네요. 면을 잘 삶아서 그릇에 담아주고, 그 위에 오이, 무쌈 고명을 얹어주고, 그 위에 다대기 양념을 뿌려주고, 그 위에 완숙 계란을 얹어주고, 그 위에 참깨와 김고명 스프를 뿌려주고, 그 주변으로 동치미 육수를 살살 부어주면, 완성! 동치미 육수는 냉동고에 넣고 약 30분(약간 살얼음)에서 1시간 정도(많은 살얼음)면 살얼음 상태가 돼요. 맛을 볼 시간이에요. 밀가루면이지만 냉면처럼 쫄깃 탱탱한 식감이 아주 훌륭해요. 다대기 양념맛도 좋고, 동치미 육수 맛도 시원하니 좋네요. 좀 아쉬운 건... 제 입맛 기준에서는 다대기 양념이 쪼끔 더 들어 있었더라면... 하는 부분이 있네요. 그래도, 상당히 맛있게 잘 해먹었어요. ^^ 시원하게 먹는 여름음식으로 딱! 좋네요. 자... 이젠, 마트로 가실 시간이에요~ 광고 아님 再见!
속풀라면 해장의신(神) - 면식수햏
편의점에 들러서 간단한 끼니로 라면 하나 골랐어요. 이마트24 편의점이었는데, 2017년에 출시되어 꾸준히 나오고 있고, 이제보니 봉지라면으로도 판매되고 있는 라면이네요. 편의점의 가장 눈에 띄는 자리에 진열되어 있길래 골랐어요. 그림이 참... 너무나 만족스런 얼굴이네요. 뭔가 지저분(?)한가 싶기도 하지만....;;; 헛개와 강황 성분이 들었대요. 헛개는... 전통적으로 숙취해소용 음료에도 많이 사용되고... 강황도 그런가요....? 몰랐어요. 스프는 액상스프와 분말스프 두종류 에요. 강황은... 아마도 면에 들어간 모양인가 싶어요. 면이 다른 라면들에 비해서 좀 노란색을 진하게 띠고 있어요. 매콤한 맛은 액상스프에서 나오는 모양이에요. 보통 이런 비주얼이면... 그렇더라구요. ㅎ 뜨거운 물을 붓고, 인고의 시간을 견디고 나면... 완성이에요! 출출하던 차에 끼니 대신 먹는 라면인지라, 기다리는 시간이 정말 힘들었어요... ㅠㅜ 먹어봤더니만... 강황의 맛은 잘 모르겠어요. 강황 맛을 정확히 잘 모르는데 카레에서 나는 그 맛이다 생각할때, 강황의 맛은 거의 잘 느낄수 없네요. 국물맛은 상당히 매콤해요. 약간 제 스타일이네요. 매운맛을 좀 좋아하는데, 엄청 맵진 않지만 매콤하니 괜찮았어요. 강황맛은 안나지만 나름 쫄깃한 면발과 매콤 시원한 국물맛의 조화는 나쁘지 않네요. 딱히.... 해장에 엄청 도움이 될것 같은 느낌은 아니지만... 그래도 매콤한 맛에 땀 한번 살짝 흘리면, 나름 숙취해소에 살짝 도움이 될듯도 싶어요. (어느 라면도 다 비슷한가 싶기도 하지만...) 다른 시리즈도 있던데, 다음엔 다른 시리즈로 한번 먹어보고 싶네요. ^^ 再 见!
유럽식 아침
바비가 부산엔 새벽에 비만 좀 뿌리고 지나가서 그나마 다행인 지난밤이었습니다. 아침을 먹으려고 했더니 밥솥에 있던 밥들이 모두 볶음밥으로 변해 있더라구요. 더군다나 제껀 없네요. 큰건 아들꺼 작은건 딸꺼... 나는 그냥 알아서... 먹어라는거군요 ㅡ..ㅡ https://vin.gl/p/3083707?isrc=copylink 갑자기 며칠전 먹었던 저녁 아닌 저녁이 떠오르더라구요. 그래 아침은 그냥 적당히 때우자... 하지만 적당히는 적당히가 되지 않더라구요 ㅋㅋㅋ. 지난번에 양이 좀 적어서 이번엔 두봉지 꺼냈습니다 ㅋ 음, 근데 아무리 찾아봐도 전자렌지용 찜기가 없더라구요. 요즘 회사에서 점심을 간단히 해결하고 있는 와입이 가져간 모양이에요. 그래서 끓는물에 냉동야채 투하후 금방 꺼내줬습니다. 금방 녹더라구요 ㅎ. 그리고 수분을 털어내고 잠시 대기... 아, 생야채를 또... 당근, 대파, 양파 그리고 가지까지 ㅋ. 야채로 배 채울 기세... 어, 오늘은 뉴비 버섯까지 ㅋ 냉동야채에 생야채까지 볶아주니 와우 양이 어마무시... 야채먹고 소화제 먹어야 할수도 ㅋ. 시즈닝 살짝 투하했어요. 오늘도 삼총사 대기중... 어떻습니까? 치즈도 한장 살짝 올렸습니다^^ 실수로 늦게 삶은 달걀은 요리에 참가하지 못했습니다. 아아를 곁들여 먹어주려구요. 아, 근데 아침으로 이렇게까지 해먹는건 비추 ㅡ..ㅡ 간단하지도 않고 ㅋ 제가 음악을 틀고 차려논 음식을 먹으려고 하니 딸이 그러더라구요. 와, 아빠 이거 유럽식이야? 유럽 레스토랑 분위기야! 하더라구요. 참고로 딸은 유럽엔 가보지 않은 초1입니다^^ https://youtu.be/WnFs85pLmj4 유럽 레스토랑 분위기 나는건가요 ㅋㅋㅋ
24시간 나들이
이놈의 날씨 때문에 한동안 나들이를 못가서 몸이 근질근질 하던차에 미리 경주에 숙소를 잡아놨더니 또 비가 ㅡ.,ㅡ 하지만 이젠 비가 와도 무조건 간다... 그러지 않으면 어디 못갈듯... 역시나 또 비가... 부산 포항 고속도로 타고 경주로 가는데 울산을 지나니 갑자기 호우가... 비상등 켜고 엉금엉금 ㅡ..ㅡ 숙소에 도착하자마자 수영장으로 가려고 했으나 기온이 확 떨어져서 잠깐 방콕... 경주까지 와서 방콕이라니 ㅋ. 급출출해져서 일찍 저녁 먹으러 궈궈... 항상 가는 보문한우로... 이른 시각인데도 아따 사람들 많네요. 딸이 안심을 꼭 맛보고싶데서 한조각만 시켜봤어요. 경주오면 참소주죠^^ 맛있냐 딸? 아, 근데 계산하면서 해프닝이 좀 있었습니다. 보문한우는 고기를 먼저 주문하면 자리를 안내해주는 시스템인데 고기를 주문하다 직원분이 계산 실수를 하셨더라구요. 저흰 보문한우 오면 거의 등심이나 갈비살을 먹는데 이날 딸이 안심을 먹고싶데서 한조각을 주문했는데 여기서 문제가 발생했답니다. 등심이랑 갈비살은 가격이 15,000원으로 같은데 안심 가격은 18,000원이더라구요. 근데 직원분이 안심부터 찍고 가격을 바꿔서 등심이랑 갈비살을 계산해야 하는데 안심가격을 그대로 놔두고 갈비살이랑 등심을 계산 하셨더라구요. 이상하게 평소보다 고기값이 많이 나온것 같아서 자리에 앉았다가 카운터로 가서 다시 계산을 해달라고하니 자기들이 실수했다고 죄송하다며 안심값을 빼주시더라구요 ㅡ..ㅡ 의도치않게 공짜 안심을 먹게 됐네요. 밥먹고 나왔는데 여전히 비가... 식당 건너편 스벅에 왔어요. 비가 와선지 보문로DT점 한가하네요. 위대한 우리들... 고기 먹은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버거킹에서 음식들 테잌아웃해서 놀면뭐하니 보면서 또 맛나게 먹어줬어요. 이거 다먹고 지하매점에 또 들렀다 왔어요 ㅋㅋㅋ 아직도 비가 오네요... 아침에 일어나니 어제 비가 왔었나싶을 정도로 해가 쨍... 간만에 아점으로 맷돌순두부에 왔어요... 밥먹고 나오니 온도가 허걱... 집으로 가기전에 보문로DT점 한번더^^ 우리 동네는 또 비 ㅡ..ㅡ 나들이 마무리는 애들이 좋아하는 치킨 먹으려고 주문해 놨어요 ㅎ 80분만에 육십계 두마리가 도착했네요... 와입은 맥주 마신다길래 전 혼와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