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gotgye
10,000+ Views

초등학교 1학년 점심시간.jpg

애기들 너무 귀여운데 진짜 힘들것같음...
쌤도 어려보이는데 고생하시네
사랑이 없으면 못하는 직업인듯
10 Comments
Suggested
Recent
이런 좋은 선생님들 참 존경스럽네요
이래서 학급당인원수 줄이고 정식교사 진짜가르치는교사 늘려야 함. 안가르치는 이름만 교사 말고(영양교사, 보간교사 등)
이래서 교육공무원 포함 공무원들에겐 따로 "점심시간"을 부여하지 않고, 8시간 근무후 1시간 "휴게시간"을 부여하여 그냥 그시간에 퇴근할수 있게끔 해줍니다. 그래서 보통 교사는 8출4퇴 가 가능한거구요. 즉 저 모든 상황은 업무시간에 포함되어있는 업무중 하나입니다. 물론 밥 제대로 못먹는건 가끔 서럽습니다.
선생님들 특히 초등학교는 이렇게 인성된 사람들 있어야되. 멋있어요!!!
이래서 선생님응가는 개두안먹는다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너무 충격적이어서 커뮤 난리났던 어제자 그알 내용.jpg
이상한 체험을 한 무속인은 아이들의 울음소리가 들리는 지역을 자세히 알아보기 시작했다. 그 섬은 어디였을까? 그리고 울음소리의 정체는 과연 무엇이었을까? 섬의 이름은 선감도(仙甘島). 이곳에는 1942년 일제 강점기부터 1982년까지 ‘선감학원’이라는 소년 수용시설이 있었다. 이곳에서는 소위 ‘부랑아’ 즉, 고아나 걸식아동을 구호한다는 본래의 목적과 달리 참혹한 인권유린이 벌어졌다고 한다. “일하는 양이 적고 동작이 느리다면서 이제 머리통도 치고 조인트도 까고.” “새우젓에 구더기가 이렇게 간다고요. 그걸 우리는 먹었어요.” “밤마다 성폭행을 당해야 했어요.” 선감학원 피해생존자들의 말이다. ‘선감학원’에 온 아이들의 2/3는 부모나 연고가 있는 아이들이었다. 그들은 길에서 막무가내로 경찰이나 공무원들에 의해 ‘수집’되었다. 선감학원에 입소한 후, 가족이 있다고 말하면 무자비한 구타가 이어졌다. 매일같이 이어지는 폭력과 굶주림을 견디다 못해, 상당수의 아이들이 섬 밖으로 탈출을 시도하다 갯벌과 바다에 빠져 목숨을 잃었다. ‘아동 삼청교육대’라 불리는 선감학원의 운영 주체는 국가였다. 경기도가 보관하고 있는 4,691명의 선감학원 원아대장 기록에 의하면 선감학원에서 사망한 아동은 24명. 그러나 피해생존자들은 실제로 사망한 아동의 수는 그보다 훨씬 더 많을 거라고 말한다. 2017년, 전문가들이 GPR(지하탐지레이터) 탐사를 통해 선감도의 한 공동묘지에 묻혀있는 유골들을 조사한 결과, 매장된 시신은 150구 이상으로 추정됐다. 하지만 지금도 여전히 진상규명과 유해 발굴은 숙제로 남아있다. 제작진은 피해생존자들을 만나 인터뷰를 하던 중 놀라운 사실을 알게 되었다. ‘선감학원’에 수용됐던 피해생존자 중 성인이 된 이후 ‘형제복지원’으로, ‘삼청교육대’로 다시 끌려간 사람들이 있다는 것이다. 그들은 왜 또다시 끌려가야만 했던 걸까? 아이들을 강제로 수용시켜 쓸 만한 인적 자원으로 개조하려던 일제의 계획은 해방 이후 군사정권에 그대로 대물림돼 각종 인권유린 시설을 탄생시켰다. 형제복지원, 서산개척단, 삼청교육대 등 수많은 인권유린 시설의 뿌리는 바로 일제가 만든 선감학원이었다. 땅 속에는 아이 고무신이 발견되기도 함 = 8살~12살 짜리 애들 강제로 납치시키고 때리고 고문하고 심지어 성폭행도 하고 아이들 밥도 제대로 안먹이고 심지어 담요를 뜯어먹었던 적도 있다고 함 어릴때 선감학원 잡혀갔다가 한 생존자가 탈출했는데 형제복지원 끌려감 그알에서도 다뤘었고 심심치않게 거론되는 형제복지원과도 연관되어 있음 김상중 마지막 내레이션 누군가는 이렇게 말할지도 모릅니다.  그 시절이 그런 일은 흔했고 시대가 만들어낸 불가피한 일이었다고요. 이 일을 당한 사람이 나와 내 가족이라면 그렇게 얘기할수 있었을까요, 피해자의 아픔이 과거에서 끝나는게 아니라 현재에서도 계속되고 있고 그것이 대물림되고 있다는 것을 경험하고 있습니다. 선감학원 피해자들은 긴 시간이 흘렀는데도 어떤 사과도 위로도 받지 못했습니다. 지난번 과거사법개정안이 통과됨에 따라 선감학원 사건 역시 재조사가 가능하게 됐고 오는 12월 진실화해위원회에 재가동을 앞두고 있습니다. 당시 가해자였지만 지금의 경기도는 피해자들에 대한 지원과 진상조사를 약속했습니다. 부디 그 약속을 꼭 지켜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선감학원 사건은 단지 과거사가 아니고 오늘의 문제고 청산하지 못한 부끄러운 일제의 잔재임을 국가는 무겁게 받아들여주시기를 바랍니다. 사천육백아흔한명 원생 중 지금까지 확인된 피해생존자는 100여명. 많은 이들이 고인이 되었습니다. 남아 있는 생존자들은 팔순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선감학원의 비극은 왜 피해자의 몫이며 왜 일제가 남긴 그늘을 벗어나지 못했는지. 더 늦기전에 국가가 대답할 차례입니다. 피해 생존자에게 남은 시간, 그리 많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