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nggwak
10+ Views

오늘

오늘

명사
1.
지금 지나가고 있는 이날.
오늘이 첫 출근 날입니다.

2.
지금의 시대.
벌거숭이 야산에 천막을 쳐 놓고 있는 곽 씨란 사람은 오늘에 있어서 누구보다도 불행한 사람임에 틀림없었다.

부사
1.
지금 지나가고 있는 이날에.
오늘 해야 할 일을 다음 날로 미루어서는 안 된다.

옛말
오
역사정보
오(15세기~19세기)>오늘(16세기~현재)

설명
현대 국어 ‘오늘’의 옛말인 ‘오’은 15세기 문헌에서부터 나타난다. 16세기 이후 제2음절 이하의 모음 ‘ㆍ’가 ‘ㅡ’로 바뀌었는데, 이에 따라 ‘오>오늘’의 변화가 일어났다(16세기 문헌의 ‘오늘ㄹ’은 중철 표기된 것이다). 한편 18세기~19세기 문헌에는 ‘오날’ 형태도 나타나는데, 이는 근대국어 시기 모음 ‘ㆍ’가 ‘ㅏ’와 소리가 같아진 현상을 반영한 것이다.

이형태/이표기
오, 오늘, 오늘ㄹ, 오날

※ 사진 : 오늘의 백운산 촬영 곽영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코로나가 끝나면?
(펌) 어느 청년의 글 퍼왔습니다 코로나가 끝나면 다시 예전으로 돌아갈 수 있으리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은 희망을 접으시는게.. 이미 코로나 비대면 시스템이 깔리고 나면 그 전으로 돌아갈 수가 없다. 무인 계산대를 설치하고 나면 코로나가 끝나고 다시 무인화기계를 치우고 사람을 채용할리가 없고, 온라인결제에 길들여진 소비자들은 굳이 용산전자상가 가서 눈탱이 맞고 게임기를 살 일이 없다. 지금 코로나 시대에 어려운 직업은 앞으로도 어려울 가능성이 크다. 그런 사람에게 대출을 허용하는 것은 정부의 입장에서도 큰 리스크다. 정부를 원망한다고 바뀌는 것은 없다. 그저 적응하는 사람들이 살아남을 뿐.. 안될 직업이라면 투자한 것 아깝게 생각하지 말고 시원하게 망하는게 낫다.. 지금같은 불확실한 시기에 무리해서 주식이나 부동산을 사는 것도 위험하다. 앞으로는 불로소득으로 재산을 늘리는 것이 거의 불가능에 가까워 질 것이기 때문에 빚을 늘린다면 노후는 지옥같은 삶을 살아야 할 것이다. 앞으로 삼성과 같은 기업의 억대 연봉자들도 다 저렴한 로봇으로 대체되어 더 수익이 늘어나고 그 비쌋던 직원들의 임금과 복지는 전국민에게 기본소득으로 주어질 것이다. 150만원씩 배급을 받게 된다면 그 시기에 빚과 세금을 내야하는 사람은 로봇이 대체되지않은 저임금 막노동을 하면서 살아가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