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aGom
5,000+ Views

[식벤져스] 버려지는 식재료만으로 음식을 만들어 식당을 운영할 수 있을까?


광장시장 안에서만 한달에 11만 마리의 낙지 대가리가 버려짐


1년에 200만개 달걀 흰자가 버려짐



그 밖에 버려지는 식재료
광장시장에서 버려지는 식재료들을 받아서
음식을 만들어서 식당을 해보기로 함




아래는 받은 식재료들
식당 오픈 하루 전
하루 날 잡고 셰프들이 연구해서 음식을 만듬



아래는 그 음식들
낙지머리를 무껍질로 연육하여 삶은 후

차갑게 만들고 렌틸콩 샐러드를 곁들인 음식


낙지 머리를 내장소스에 볶은 후

달걀흰자 머랭으로 감싸 만두를 만든 다음

기름에 튀기고 소스를 곁들인 음식


빵안에 달걀흰자머렝으로 아이스크림을 만들고

배껍질을 갈아서 얼음샤베트를 곁들인 음식



소 힘줄 자투리 부분과 낙지머리를 다져서

스테이크를 만들고 야채자투리로

가니쉬를 곁들인 음식


낙지먹물과 낙지머리로 소스를 만든

중국식 볶음 잡채


쌀을 먹물에 볶고

소고기 힘줄과 낙지머리로 순대를 만들어 올린 리조또



아래는 손님들 반응


그리고 하루 영업하여 식재료 소진한 양
여기서 남은 식재료는 두번째 영업때 쓰임




저렇게 많이 버려지고 있었다니...!
낙지대가리 너무 아까운거 아닌가여ㅠㅠㅠㅠ
저렇게라도 계속 활용됐으면 좋겠네여 진짜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정말 좋은 프로그램이네요 리스펙!
식벤져스가 저런 프로였구나 ᆢ 육회집에서 음식쓰레기도 되팔기 시작하것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제주 흑돼지맛집3
제주도하면 흑돼지! 흑돼지하면 제주도! 라는 말이 나올정도로 제주도에 오면 꼭 먹어야하는 음식중 하나인데요~ 그래서 실패없는 맛있는 흑돼지를 먹을 수 있도록 흑돼지 맛집을 가져왔어요!! 아이들과 함께 먹으러가기 좋은 '팔미돈가' 팔미돈가는 잔디 광장이 있어서 아이들이 뛰어놀기 좋은 곳인데요! 밤이 되면 아경이 끝내주게 멋있고! 서비스도 좋고! 좋은 고기만을 선별하여 가져와서 그런지 고기가 두꺼운면서 육즙이 가득해요ㅠㅠ 한번 먹으면 계속 생각이 난다는 그 맛>< [위치] : 제주 서귀포시 안덕면 사계로 187-3 [문의] : 0507-1390-4244 성산일출봉 근처에 있는 '칠돈가 성산점' 칠돈가 성산점은 연탈불 바로 위에 멜젓을 끓여 주는데요! 고기의 육즙과 멜젓의 궁함이 완전 100%!!끝끝!! 아무리 조합이 좋다고 해도 고기의 질이 좋아야 완벽한 거잖아요?? 여긴 말이 필요없어요~! [위치] :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 한도로 80 [문의] : 0507-1364-7814 제주 공항 근처에 위치해있는 '돈사촌 노형점' 돈사촌 노형점은 제주도민이 자주 찾는 곳이어서 믿고 먹을 만한 곳인데요. 여기는 참나무로 고기를 구워서 더욱 육즙이 가득하고 참나무향이 은은하게 들어가서 맛있더라구요~ 흑돼지인데 담백 그자체! [위치] : 제주 제주시 노형9길 16 [문의] : 0507-1319-6818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파헤친 고종의 비자금의 진실
그것이 알고싶다 767회분 '고종 황제의 비자금은 어디로 갔는가' 1900년대 초반, 일본의 내정간섭이 심해지자  고종은 내탕금(황실이 사용하는 재정)을 통해  비자금을 마련하려고 합니다.  1907년에 100만마르크 정도의 금액을 독일은행에 비자금을 만들게 되는데  현시가로 따져보면 약 500억에 달하는 금액입니다. 고종이 쓴 비자금의 용도는 일본 영사 보고서에 따르면 여러사람의 항일운동 자금줄이라 명확히 표현하고 있습니다. 비록 야사를 기록한 책이지만 한국야담사화에서도  독립운동가(우당 이회영 선생)에게 자금 하사 상하이임시정부 설립 밀사 파견을 기록했으며 그 외 도쿄보다 2년 일찍 전차 설립도 고종의 내탕금으로 했다는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1907년 고종황제는 폐위를 당한 후,  고종은 러시아에 이범진 영국에 이한우 미국에 헐버트를 파견하여 을사늑약의 부당함을 알리고자 하는데 이런 부분들도 전부 고종 비자금,  즉 내탕금으로 해결하고자했습니다.  그래서 헐버트에게 위 자금을  찾아와달라고 부탁을 합니다. 호머 헐버트(1863-1945)는 조선 후기 한국 최초의 근대식 공립교육기관인  육영공원에서 외국어를 가르치던 선교사로, 한국인보다 한국을 더 사랑한 문명화의 선구자이자  독립운동가였습니다.  죽을때도 한국에 와서 죽었고 고향보다 한국에 묻히길 원했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고종황제 비자금을 받아서 한국사람들에게 돌려줘야 한다는 사명감 때문이라고 하네요. 그런데.... 어찌된 영문인지, 헐버트가 도착했을 때는 이미 상하이에 있던 비자금을 '나베시마'라는 인물이 빼내가버렸습니다. (노어이...) 그알 팀이 이 부분에 대해 자세히 조사를 했는데.. 1. 본사건물이 철거되면서 도이치 뱅크에 자료가 없다는 점 2. 1923년, 독일이 전쟁 배상금으로 많은 화폐를 찍어내면서 화폐개혁을 통해 10억마르크가 1마르크로 변했다는 점 3. 상속채권과 같은 채권의 재산권행사는 30년이라는 점 4.1952년 독일채권회의가 열렸지만, 우리는 한국전쟁이라는 특수한 상황으로 인해 참여하지 못하여 권리가 없다는 점 이런 저런 이유들을 들어 손댈수가 없게 되었다고 합니다. 그럼, 일전에 50만 마르크를 빼간 일본에게서는 법적인 책임이 없을까요? 나베시마. 그는 이토 히로부미의 최측근 인사로써, 외교관으로 활동한 인물로, 통감부의 공을 크게사 후에 외무총감까지 지낸 인물입니다. 통감부래안을 살펴보면 '이토 히로부미'는 고종의 비자금 실체를 알고 고종의 명령서를 위조하여 '덕화은행'의 돈을 인출해 간 것입니다. 그리고 이 돈을 이완용 부자에게 주었습니다. 이것은 사인한 사람이 이윤용(이완용의 형)이라는 점에서 알 수 있습니다. 씹빨... 요즘 1905년 을사조약이 무효라는 증거들이 하나둘씩 발견되면서, 일본에게 배상을 청구할 수도 있지만 1965년 일본과의 협상에서 청구권의 관한 부분의 포기를 선언하였기 때문에 국제법상으로도 불리합니다.  고종이 독일에 보낸 서한 내용입니다 본인에게는 아직 2천만의 신민이 있습니다.... 절박함이 보이지만 이미 일본이 열강들과의 조약을 맺으며 동맹관계를 형성해왔기 때문에 실패로 돌아갔습니다. 이 일에 관해  서울대 역사학과 이태진 명예교수님 의견. 경기대학교 안창모 교수님의 의견. 그알에서 예전에 다뤄줬던 고종황제 비자금편인데 이 실화를 바탕으로 예전에 그림자 살인이라는 영화가 나왔었다고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