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trlZ
5,000+ Views

고래가 기후변화를 막는 깜짝 비밀병기인 이유

우리나라도 고래 포획이 불법이지만 암암리에 유통된다고 해요
그물에 걸려 우연히 잡힌척 하는 경우도 더러 있고요
고래사냥 이제 없어졌으면 좋겠네요
6 Comments
Suggested
Recent
고래가 이정도로 중요하다니 몰랐네요 그나저나 불법처벌이 강해져야 그만할텐데 ㅠㅡㅠ
더러운 인간ㅅㄲ들...
하지만 그 나라는 아직도 고래를 잡고있지
ㅠ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어린 주인 구하려 야생 코요테와 목숨 걸고 싸운 반려견
지난 20일 아침,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에 야생 코요테 한 마리가 출몰했다. 개과의 육식성 야생동물 코요테는 주로 북미 평원 지역에서 토끼와 사슴, 쥐 등을 잡아먹고 사는데, 최근 민가로 내려와 사람을 공격하는 일이 부쩍 잦아졌다. 주택가에 나타난 코요테는 반려견을 데리고 산책 중이던 릴리 콴(10)을 습격했다. 코요테에게 발뒤꿈치를 세게 물린 콴은 반려견을 데리고 전력을 다해 도망쳤다. 이웃집 감시카메라에는 코요테 습격에 매우 놀란 소녀가 반려견의 목줄을 움켜쥐고 뛰어가는 모습이 담겨 있다. 코요테는 소녀와 반려견의 뒤를 바짝 추격했다. 그때 소녀의 6살 반려견 ‘메이시’가 코요테를 향해 몸을 돌렸다. 그 바람에 소녀는 잡고 있던 목줄을 놓치고 말았다. 반려견은 목줄을 감은 상태로 코요테에게 맞서 어린 주인이 도망갈 시간을 벌어주었다. 주택가 감시카메라에는 반려견이 코요테 앞을 가로막고 엎치락뒤치락 몸싸움을 벌이는 장면이 담겨 있다. 작은 요크셔테리어종 반려견은 제 몸집의 2배가 넘는 코요테에게 물려 낑낑거리면서도 어린 주인을 위해 절대 물러서지 않았다. 소녀는 “도와달라고 소리쳤지만 아무도 내 말을 듣지 못했다”면서 “코요테가 반려견을 공격하는 걸 보고 이웃집 초인종을 누르며 문을 두드렸다. 다행히 이웃이 날 들여보내 줬다”고 설명했다. 어린 주인이 몸을 피하는 동안 반려견은 이웃집 마당에서 코요테와 격렬한 혈투를 벌였다. 코요테가 물러날 때까지 계속 짖어대며 쫓아다녔다. 작지만 끈질긴 반려견의 저항에 결국 코요테는 공격을 멈추고 현장에서 사라졌다. 반려견의 충성심 덕에 어린 주인은 큰 부상 없이 코요테에게서벗어났으나, 반려견은 크게 다쳐 40바늘을 꿰매고 동물병원 ICU에서 집중 치료를 받았다. 다행히 큰 고비는 넘긴 상태다. - 출처 : https://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210725601007&wlog_tag3=naver
지구온난화를 저지하는 거대한 탄소 저장소 고래
고래가 지구 온난화를 저지하는 거대한 탄소 저장소로 알려지면서 '새로운 기후 대책' 으로 주목받고 있어 ✔ 나무 수천 그루 심기 < 고래 한마리 보호 일정도. 이럴 수 있었던 이유는 큰 고래 한 마리가 일생 동안 이산화탄소를 평균 33t이나 흡수하기 때문이야. 고래가 죽게 되면 바다 밑으로 가라앉아 그 탄소를 수백 년간 가둬 놓는대 현재 고래 개체 수는 130만 마리이지만 포획 전인 400만~500만 마리 수준으로 돌아갈 수 있다면, 연간 17억 t의 이산화탄소를 포집할 수 있었을 거야 나무 한 그루의 이산화탄소 흡수량이 약 22kg임에 비하면 매우 많은 양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하는거지 게다가 고래는 지구 대기 산소 공급에 큰 역할을 하는 식물성 플랑크톤 성장을 돕기도 하는 데 고래가 숨을 쉬고 이동하기 위해 올라올 때 내뿜는 철분과 질소는 미세한 생물들에게 이상적인 성장 조건을 제공하기 때문. 게다가 고래의 똥에도 철분이 많아서 식물성 플라크톤 증가에 큰 도움이 되고 있어. 더불어 식물성 플랑크톤은 지구 대기에 있는 모든 산소 생산의 50% 이상에 기여해 이는 나무 1조 7000억 그루, 아마존 밀림 4개 역할과 맞먹을 정도... 식물성 플랑크톤 생산력을 1% 증가시키는 것과 다 자란 나무 1억 그루가 갑자기 증가하는 산소 생산량과 비슷하대 논문에 따르면, IMF는 거대한 고래 한 마리 가치는 200만 달러 이상으로, 현재 바다에 생존하는 고래 가치를 모두 1조 달러 이상으로 추정하고 있어. 중요한 것은 고래를 포획하지말고 늘려야한다는거겠지 수염고래류 중 대왕고래와 밍크고래 그리고 혹등고래 등 8종의 고래가 죽은 뒤 해저로 가라앉을 때의 이산화탄소 저장량을 추산했더니 매년 3만t에 달하는 이산화탄소가 심해에 갇히는 것으로 나타났어. 반면 고래잡이로 고래를 죽이게 되면 대량의 탄소가 고래 몸 바깥으로 나오게 돼. 지난 100년간 이뤄진 고래잡이의 고래를 대상으로 탄소배출량도 계산했는데, 어림잡아 1억t 이상의 이산화탄소가 대기 중에 방출되었다고 하네 이는 온대림 13만㎡가 불에 탔거나 또는 군용 지프 험비 12만8000대가 100년 동안 쉬지 않고 주행했을 때와 맞먹는 탄소량이야 ㅠㅠ 고래포획하면 유명한 나라가 어디~? ☠ 일본이야 일본은 국제사회 비난에 의해서 상업포경을 하지 못했다가 31년만에 상업포경을 재개했어 그게 2019년 작년이야.. IWC에서 연구목적만 허용했지만 일본은 연구목적이라며 잡아다 식용으로 이용해 논란을 자주 일으켰어.. 그러다가 상업포경 일부를 허용해달라 요청했고 까이자 IWC를 탈퇴하고 자국 영해와 배타적경제수역(EEZ) 내에서 상업포경을 재개, 판매용 고래고기를 상당량 확보할 수 있게 된거야. 물론 어느정도 제한은 있겠지만 일본이 2018년 연구포경 명분으로 남극해 등에서 잡은 고래는 637마리.. 식탁에 오르는 고래 소비량은 연간 3000~5000t정도로 추정돼 가격 오르고 소비량 확 줄어든 게 이 정도야 우리나라에서도 당장 눈요깃거리를 위해 데려온 고래들이 폐사를 이어가고 있어.. 9년간 중국 상해 아쿠아리움에서는 갇혀있다 바다로 돌아가는 벨루가 두마리가 미소를 짓는 듯한 모습을 보여 화제가 되기도 했지 🙏환경을 지키기 위해서는 고래가 중요한 열쇠가 될 수있다는 걸 많은 이들이 알았으면 좋겠다 출처
혹시 '플렉시테리언'을 알고 계신가요?
플렉시테리언(Flexitarian) 플렉시테리언= 간헐적 채식주의자 플렉시테리언이란 Flexible (유연한)와 vagetaria (채식주의자)의 합성어로, 채식과 동시에 융통성 있게 육식을 하는 사람들을 일컫는다. 사회생활과 비건의 역할을 동시에 소화하기에는 어려움이 존재할 수 있다. 비건들끼리 밥을 먹을 때는 문제가 없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들과 밥을 먹게 되는 겨우, 메뉴에 제한이 생기기 때문이다. 이럴 경우 ‘나의 권리를 행사하는 것이 다른 사람의 권리를 제한할 수 있다.’라는 걱정이 들기 마련이다. 이런 점에서, 플렉시테리언이 되는 것은 일상 속 우리가 현실적으로 채식을 실천할 수 있는 하나의 방법이 된다. 플렉시테리언들은 주로 채식을 하고 가끔씩 육류를 섭취하는 식단을 추구한다. 그러나 그 반대의 경우 역시 플렉시테리언 식단에 해당한다. 어떻게 그게 가능할까? “고기를 즐겨 먹지만 간헐적인 채식은 필요하다고 생각해.” 이런 사람들이 대표적으로 실천할 수 있는 채식방법이 있다. 바로 ‘고기 없는 요일’ 만들기이다. 이것은 요일을 정해 일주일 중 하루만 채식을 실천하는 것이다. 실제로 나는 화요일을 고기 없는 요일로 설정해 채식을 하고 있다. 이것은 사소해보일지라도 환경보호와 직접적으로 관련이 있다. “일주일 중 하루면 세계를 변화시킬 수 있다.” 이처럼 하루만 육식을 하지 않으면 얻을 수 있는 효과가 엄청나다. 요즘처럼 다양한 비건 식품이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때, ‘고기 없는 요일’은 어렵지 않게 실천할 수 있는 환경보호 캠페인으로 자리잡고 있다. 일주일에 하루~이틀 정도는 세끼를 채식으로 먹는거야 부담도없고, 하루~이틀 정도 채식은 몸도 가벼워지는거 같음!! 요즘은 환경을 위해서, 자기건강을 위해서 '의식적으로' 간헐적 채식하려는 사람들이 늘었다고함 출처: 더쿠 나도 일주일에 이틀 정도는 채식을 하는 것 같아 ㅋㅋㅋ 몸도 가벼워지는 느낌이고 엄청난 건 아니지만 그래도 조금이나마 환경을 위해 노력하는 기분이라.. 뭐랄까 정신승리인가?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