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renaLee
50,000+ Views

[물랑루즈] 2014년 4월 17일 재!개!봉!

오마이갓 ㅠㅠㅠㅠ♥♥♥♥♥♥ 제가 사랑해 미춰버리는 물랑루즈가 재개봉합니다 ㅠㅠㅠ극장에서 다시 볼 수 있다니 ㅠㅠㅠㅠ 사랑해여 유안 ㅠㅠ♥ 얼렁 보러가고 시포요!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sgwanlee 그냥 '재'개봉이에요~
감독판이에요?? 뭐가 달라졌어요?
헐물랑루즈...꼭봐야지
물랑루즈 ㅠㅠㅠㅠ 보면서 울었던ㅜㅠㅜㅠㅜㅠ
헉 저도저도저도!!! 무조건 보는걸로! *0*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어거스트 : 가족의 초상(August: Osage County, 2013) ::: 가족의 연으로 만난 사람들에게.
Life is very long _T.S. Elliot 아버지의 자살로 모이게 된 가족. 여느 가족들처럼 장례식 전 후로 서로를 위로하고 다독였다. 하지만 딱 봐도 이 가족, 뭔가 남다르다. 엄마(메릴 스트립)는 약 중독에 신경질적이고, 장녀(줄리아 로버츠)는 남편과의 별거를 숨기려 애쓰고, 둘째딸의 애인은 놀라운 출생의 비밀을 지니고 있다. 게다가 막내딸의 연인은 능글맞은 호색한이며 이모도 만만치않은 비밀을 지니고 있다. 시간이 흐를수록 서로 억지로 참고 있었던 것들이 터져 나오기 시작한다. 애써 맞춰가려한 화음은 어긋나기 시작했고, 그 화음 속에서 소리를 빽 지르며 튀어나온 건 엄마였다. 엄마의 덤덤한듯 굵은 이야기는 모두의 입을 딱 벌어지게 만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들은 떠나간다. 오세이지 카운티에서 태어나고 자랐음에도 떠난 것처럼, 결국 떠나가고야 만다. 가족은 울타리, 라는 말에서 전처럼 푸근함이 느껴지지 않는다. 마음만 먹으면 넘어갈 수 있지만 넘어가지 못하는 사람도 있고, 나름의 방법을 터득해서 왔다갔다를 자유로이 하는 사람도 있다. 방법을 터득하지못해서 울타리 안의 문제들을 오롯히 떠안고 있다고 생각할 바에야 뛰쳐나오는 것이 답이 될 수 있다. 하지만 문제가 문제라고 생각되지 않을 정도로 그 안에 잠식되어있다면 달라진다. 영화 속 가족들은 문제가 일어났을 때가 되서야 모두가 모였다. 그리고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했던 것이 터지자 떠났다. 아이러니하게도 발목을 잡던 가족을 떠나 간 곳에는 또 다른 가족이 있다. 그들이 가진 각자의 가족은 마음의 울타리일까 아니면 넘지못할 울타리보다는 낫겠지 하는 안심일까. 미국에서 이기적인 부모가 자식의 인생을 어떻게 망치는지 보여주는 교과서적인 작품이라고 한다. 트레이시 레츠라는 작가가 쓴 희곡으로, 연극은 퓰리처상을 수상했을 정도로 센세이션을 일으켰다고 한다. 특히나 작가의 자전적인 이야기인 점이 당시 화제가 되었다. 공감하지 못할 거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홀로 남은 엄마의 외침에 왠지 모를 안쓰러움이 느껴져서 당황스러웠다. 공감했다는 사실이 당황 혹은 당혹스러울 정도로 막장드라마. 누군가는 이 드라마를 저품격 막장드라마라고 했지만, 배우들의 연기력과 말도 안돼는 상황을 자연스럽게 그린 각본으로 보아 내게는 고, 품격 막장드라마였다.
"Moulin Rouge 물랑루즈" 세계 가장 화려한 쇼
물랭 루즈 물랭 루주 (프랑스어: Moulin Rouge; 빨간 풍차)는 1889년에 만들어진 파리 몽마르트르에 있는 카바레이다. ‘빨간 풍차’라는 뜻의 이름은 건물 옥상에 있는 빨간 풍차 장식 때문에 붙여졌다. 물랭 루주는 프랑스 근대 유흥 문화의 상징으로 여겨지며, 지금까지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관광 명소가 되었다. 출처 : 위키백과 실제 19세기에 존재했던 물랭루즈. 매일 화려한 쇼가 열렸지만, 매춘부, 술, 마약 등 이런 문제들이 계속 비밀스럽게 진행됬다고 하죠. 영화에서는 물랑루즈를 나이트클럽이며, 댄스홀이며 매음부라고 해요. 지휘차 해롤드 지들러가 통치(?) 지배(?) 하고 있어요. 이 영화에는 니콜 키드먼과 이완 맥그리거가 출연을 했구용 진짜 니콜 키드먼이 너무 이뻐서 넋을 놓게 된다는..... 진짜 여자인 저도 ㅋㅋㅋㅋㅋㅋㅋ넋놓고 봤던 심지어 코르셋의상으로 몸매가 다이어트 결심을 저절로 하게 하는 영화에서 찬란한 다이아몬드라고 불릴 정도로 물랑루즈에서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는 '새틴'. 처음에 새틴( 니콜 키드먼) 또한 사랑보단 다이아몬드. 물질에 취해 살고 있어요. 창부라고 칭하죠 새틴을. 좋은 스폰서 잡아서 진짜 연기를 해서 스타가 되고 싶어하죠 ㅠ 줄거리는 새틴과의 남자 작가의 사랑이야기 남자 주인공 = 남자 작가는 보헤미안 혁명에 합류하고자 파리근교 몽마르트로 향하죠 새틴은 자신을 물랑루즈 댄스홀이 아닌 더 큰 무대에 설 수 있게 자신을 지지해줄 스폰서를 찾죠. 그러고 스폰서를 공작으로 잡아요. 근데 남자작가(이완맥그리거)를 공작으로 오해하고 ㅋㅋㅋㅋ거의 바로 아닌걸 알아차리긴해요. 스토리는 뻔할 수도있는데 영상미와 노래 때문에 뻔하다는 생각이 전혀 안들고 그냥 정말 화려해요 영화 자체가 노래들도 아는 노래들을 편곡해서 노래를 하는데 ㅋㅋㅋㅋ진짜 좋아요. 노래들도 좋고 중간중간 CG도 너무 이뻐요 . 노래도 좋고 영상미도 좋고 진짜 다운받아놓고 왜 이제야 봤나 싶을 정도로 진부한 스토리의 사랑이야기라고 느낄 수 있지만 극 중 캐릭터들이 스토리를 너무 잘살려요 연기도 좋고 노래며.... 아 진짜 근데 영화 화려하다고 계속말해도 모자를 지경 ㅋㅋㅋㅋ 2001년도 작품이 왜 2014년에 재개봉 됬는지 알정도로 연기며, 영상이며, 노래며 뭐 빠지는게 없는 영화였어요 물론 인물도....ㅋㅋㅋ 거의 새틴의 첫 등장이라고 하죠. 이쁘다는.... 숨죽여 보게 되는 미모 ㅋㅋㅋㅋㅋㅋㅋㅋ 꼭 보세요 진짜 두번 세번 꼭 보세요 ㅠ.ㅠ 저도 이거 포스팅하다보니 사우나 가기전에 ㅋㅋㅋㅋ한번 더 봐야겠어요 진짜 말이필요없어요! 네이버 평점 中 "보는 내내 구름 위를 떠다니는 기분. 구름을 발판 삼아 손을 뻗어 별을 잡고 싶었다." "말이필요없다" 보고 나시면 이해하실꺼예요.... 이 영화를 보신 분들이 더 많겠지만 못 보신분들을 위해!!
어거스트 : 가족의 초상
★★★★★ 15세 • 드라마, 코미디 • 2시간 1분 미국 100자평 "어른이란건... 뭐가 그리도 복잡하고 슬픈지..." _____ 아시는 분은 알지만 모르시는 분은 모르는 명배우 베네딕트 컴버배치가 주연을 맡은 영화입니다. 이 영화는 정말 말로하기는 힘든, 가족의 현실적인 모습을 잘 담아냈어요. 나이가 들어도 인생에 걱정이 반이라든지 이제 곧 중년인데 아직도 로맨스 타령이라든지 돈 얘기라든지... 뭐든 말이에요. 그 덕분에, 그 현실적임이 보는 관객으로 하여금 아주 측은하게 만들어요. 개인적으로 그렇게 현실적이면서도 극적인 효과를 놓치지 않는 그런 점이 참 좋더라구요. 영화 중간에 좋은 ost도 많이 나오는데, 그 중에 단연 최고는 베네딕트 컴버배치의 I Can't Keep It Inside(http://www.vingle.net/posts/377956?isrc=v)라고 할 수 있겠는데요, 영화 속 그의 캐릭터와 노래의 멜로디, 가사, 그리고 그의 목소리까지 어우러져 정말 완벽하다싶을 장면을 만들어 내요. 심지어 악기선택까지 완벽했죠. 한국에선 음원을 판매하지 않는다는게 안타깝긴 하지만, 그래도 아이튠즈와 아마존 등지에서 해외구매가 가능하니 그나마 좀 낫죠.ㅋㅋ 근데 제 폰이 안드로이드가 아니어서 잘은 모르겠지만 아마 삼성뮤직에서도 팔지 않을까 싶어요. 삼성뮤직도 아이튠즈만큼 글로벌 서비스니까요. 문득 영화 한 편이 보고싶어진다면 이 영화 추천해 드려요. 보고 나면 한동안 ost를 흥얼거리게 되는것도 그 나름대로 좋지만, 무엇보다 영화 자체에 감탄하게 될거에요.
44
7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