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ladimir76
1,000+ Views

Daniel Barenboim Mi Buenos Aires Querido

다니엘 바렌보임의 내사랑 부에노스 아이레스...
이제 거의 역주행 마무리에 접어든 이채훈 PD님의 킬링클래식에서 음악 소개를 듣고 데려온 음반입니다. 첫발매, 재발매를 거듭한 후에 이제서야 제게로 왔군요... 원하는 음반을 만나는 일은 마치 사람을 만나거나 연애를 하는 것과 같은것 같단 생각을 종종 합니다. 찾을땐 없다가 어느날 갑자기 나타나곤 하잖아요^^
출퇴근 하면서 한동안 들었어요.
그런데 진짜 날씨가 날씨다보니 탱고 음악인데도 기분이 쫙 가라앉는 느낌일 때가 많았어요. 몸에 탱고가 젖어드는 느낌 ㅡ..ㅡ 비내리는 늦은 저녁 집으로 돌아갈때 들었던 탱고는 꼭 부에노스 아이레스의 어느 도롯가로 저를 데려가는 느낌이었어요. 나, 집에 가야되는데...
물론 집에서도 들었죠. 백만년만에 해가 쨍했던 오늘같은 날에 들었던 탱고는 또다른 느낌이더라구요.
아르헨티나에 9살까지만 살았지만 부에노스 아이레스의 공기와 탱고를 잊지 못했던 바렌보임. 탱고의 왕 카를로스 가르델은 그의 우상이었습니다. 앨범의 제목이자 첫번째 곡이 바로 가르델의 내사랑 부에노스 아이레스랍니다. 알 파치노가 극중에서 맹인 퇴역 장교로 열연한 영화 <여인의 향기>의 탱고 장면에서 흐르던 'Por una cabeza' 가 바로 그의 작품인데 탱고 음악 중에서도 매우 유명한 불후의 명곡이죠. 근데 정작 앨범의 절반은 피아졸라의 곡이네요 ㅎ
어린 시절의 바렌보임...
좌측 두번째가 음반에 참여했던 반도네오니스트 로돌포 메데로스, 우측 두번째가 바렌보임 그리고 우측이 더블베이스를 담당했던 엑토르 콘솔입니다.
엑토르 콘솔...
로돌포 메데로스...
바렌보임의 피아노 그리고 메데로스의 반도네온 정말이지 끝장이네요. 섹시하기까지^^ 탱고가 추고싶어집니다 ㅋㅋㅋ "내사랑 부에노스 아이레스' 의 영원한 마법으로 당신을 초대합니다... 다니엘 바렌보임...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가장 상처가 되는 가사는 어느 파트 ?
듣고 있으면 내가 노래의 주인공도 아닌데 괜히 마음이 아픈 가사들이 있죠 T_T 제 기준 이 분야 갑인 노래는 박원의 '노력'인 것 같아요 . . 어쩜 모든 가사가 다 상처를 . . 줍 . . 니 . . ㄷ . .ㅏ . . . . . . :( 심지어 이 노래가 실화를 바탕으로 했다는 사실 ㅠ_ㅠ 현실세계에서 이런 사랑을 하다뇨 . . 제가 다 맘이 아프네요 . . 여러분들이 보기엔 아래의 가사들 중 가장 마상인 파트는 어디인가요 ? ! 저는 하나도 빠짐없이 다 평생 상처일 것 같아요 Y0Y "널 만날 수 있는 날 친굴 만났고 끊이지 않던 대화가 이젠 끊기고 널 바라보다가 다른 사람을 겹쳐봤어 누군가 내 안에 들어온 것도 아닌데" 1 "나도 노력해봤어 우리의 이 사랑을 안되는 꿈을 붙잡고 애쓰는 사람처럼 사랑을 노력한다는 게 말이 되니" 2 "사랑한단 말은 점점 미안하고 억지로 한 것뿐인데 넌 좋아하고 너에게만 나는 아주 바쁜 사람 내 연락을 기다리다가 또 잠들겠지" 3 "서로가 다른 건 특별하다고 같은 건 운명이라 했던 것들이 지겨워져" 4 "넌 오늘보다 내일 날 더 사랑한대 난 내일보다 오늘 더 사랑할 텐데" 5 "나도 노력해봤어 우리의 이 사랑을 아픈 몸을 이끌고 할 일을 끝낼 때처럼" 3번의 '지겨워져' 이거 진짜 못 잊을 것 같아요 T.T 5번의 '노력해봤어' 이 부분도요 . . 갑자기 이별당한 느낌이네요 . . 흑 . . 아직도 노래 못 들어보신 분들은 꼭 들어보세요 . . !
Holger Falk, Hanns Eisler : Lieder Vol. 2
네, 이번에도 아이슬러입니다. 딸이 "아빠는 왜 똑같은 것만 들어?" 하고 이야기할 정도로 반복해서 들었답니다 ㅋ 저 Lieder는 전통 독일가곡을 뜻하는 말이라고 합니다. 음, 근데 2집이라면 1집도 있다는 말. 근데 2집부터 소개를 ㅡ..ㅡ 네, 1집이 이렇게 품절이 되서 2집부터 소개를 하게 됐습니다. 이 곡들은 아이슬러가 10년이 넘는 미국 망명길에서 돌아온 1948년부터 그가 사망하는 1962년까지 쓴 곡들로, 브레히트를 비롯해 괴테, 투콜스키, 하이네, 마야코프스키 등의 시와 텍스트를 가사로 삼아 만든 곡들이라고 합니다. 39곡이나 되지만 그 길이는 대개 1~2분 정도로 짧아서 지루하지는(?) 않답니다^^ 계속 들으니 점점 더 좋아지네요... 아이슬러와 브레히트... 아이슬러와 독일의 시인 요하네스 R. 베허... 1집... 우측 바리톤 홀거 파크는 엠데게 레이블에서 사티, 풀랑크, 림, 아워 등의 가곡들을 담은 8종 이상의 앨범을 발매한 간판스타라고 합니다. 좌측은 그와 늘 함께 하는 작곡가겸 피아니스트 슈테판 슐라이어마허이고 반주를 맡았습니다. https://youtu.be/bCs9qcm4CeA https://youtu.be/Rmt024TL2rU 이제 여름은 가고 가을이 온것 같네요. 여름이 오긴 왔었나 했는데 태풍이 몇개 지나가고 비가 억수처럼 내리고나더니 이젠 아침 저녁으로 많이 쌀쌀해졌어요. 이번 여름은 왠지 어어 하다가 놓친것 같은 기분이 드네요 ㅡ..ㅡ 요즘같은 날씨에 들어선지 더 좋네요...
[아이디어 식스팩] #16 물랑 루즈
안녕하세요! 벌써 3번째 영화운동 시간이네요 시간 참 빠르죠^^ 오늘은 뮤지컬 영화를 한 편 소개할까합니다. 제 인생 영화 중 한편이에요! 바로 물랑 루즈 (Moulin Rouge, 2001)입니다. 제가 뮤지컬 영화를 챙겨보게 된 계기가 바로 이 물랑루즈 때문입니다. 음악과 춤, 화려한 영상미까지 한꺼번에 볼 수 있어서 눈과 귀가 정말 즐겁죠 특히 이 영화는 1899년 파리를 그대로 옮겨놓은 것 같은 연출로 정말 눈이 부실만큼 화려합니다. 그러한 영화 세트보다 더 화려한 니콜키드먼의 외모와 의상, 더더 화려한 탱고로 마무리! 영화를 보면 입이 떡 벌어지실꺼에요. 2014년에 재개봉했었는데 이걸 영화관에서 큰 스크린으로 못본게 너무 아쉽습니다 ㅠㅠ 실제로 아카데미 영화제에서 미술상과 의상상, 골든글러브 영화제에서는 작품상을 수상하며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작품이랍니다. 영화 칭찬은 여기에서 그만하고ㅎㅎ 제가 인상 깊었던 장면을 2개를 소개할께요^^ 1. 인생에서 가장 위대한 건 사랑하고 또 사랑 받는 것 "The greatest thing you'll ever learn is just to love and loved in return" 물랑루즈의 명대사로 꼽히는 이 문구는 영화가 전하고자하는 메세지이기도 합니다. 저는 남녀사이의 사랑을 넘어서 가족, 친구, 연인 모두와 제대로 사랑할 줄 알고 사랑 받을 줄 아는 것이 인생에서 정말로 중요하다고 생각하거든요. 이러한 저의 가치관과도 너무 잘 맞는 대사였기에 오래동안 가슴에 남았습니다. 2. 샤틴과 크리스티앙의 절규, 록산느의 탱고(El Tango De Roxanne) 영화는 전반적으로 가볍고 유쾌하게 전개되는데요, 록산느의 탱고가 나오는 장면만큼은 굉장히 진지합니다. 샤틴과 크리스티앙의 갈등과 절망적인 감정이 잘 표현되어있어요.록산느의 탱고는 김연아 선수의 피겨 음악으로 사용되어 우리한테는 친숙한 음악이죠. 물랑 루즈가 호평을 받은 이유 중 하나가 100명이 넘는 실제 무용수들이 나와서 화려한 안무들을 선보이였다는 점입니다. 클라이막스 부분은 그 안타까운 감정이 춤과 표정에서 그대로 전해져 슬픈 장면이 하나도 없는데도 감정이 끌어오르는 특별한 경험을 하실 수 있을거에요. (영상은 바로 탱고 추는 장면을 보시려면 2분 부터 보세요^^) 사실 스토리 자체는 굉장히 고전적이에요. 전형적인 새드엔딩 영화를 이렇게 화려하고 눈부시게 표현하고 연출할 수 있다는게 참 대단합니다. 같은 내용이라도 어떻게 '표현'하느냐에 따라 굉장한 차이를 불러올 수 있다는 것을 또 한번 느끼네요^^ 아 오늘 밤은 물랑루즈 OST를 들으면서 자야겠어요!ㅎㅎ
타들어가는 수명을 채워줄 단비같은 음악들
'담배 한 개피에 6분씩 수명 단축...' 흡연자의 건강 상태에 대해 경고하는 기사는 나오다 나오다 못해 드디어 개피 당 수명을 계산하는 데에 이르렀다. 비흡연자의 평균수명에서 흡연자의 평균수명을 뺀 후 흡연자의 흡연량으로 나누면 담배 한 개피 당 5분 30초가 나온다고. 넉넉잡아 6분까지 이야기하기도 한다(모 기사에서는 11분이라고도 하지만, 한 개피에 11분이든 두 개피에 11분이든 흡연자 입장에서 별반 차이는 없을 듯하다). 한 개피 당 생명줄이 적어도 5분 30초에서 6분씩 짧아지는 셈. 그 대신 5분 30초를 두 배로 행복하게 누릴 수 있는 음악들을 들어보자. 물론 비흡연자도 그 행복을 누릴 순 있지만, 수명과 맞바꾼 담배 한 개피에 음악 한 곡을 더하는 기분은 남다르지 않겠나. Five Tango Sensations: Asleep - Dreaming (Kronos Quartet) 5:29 수명 단축을 감수하고 피우는 담배의 퇴폐미를 만끽하고 싶다면 추천. 흡연자인 모 교수가 본인의 장례식장에 틀고 싶은 음악이라는 코멘트를 했는데, 담배 때문에 남들보다 조금 일찍 맞은 장례식에 이 음악이 흘러나오는 상상을 해보는 것도 좋겠다. 매혹적이고 치명적인 탱고 연주곡으로, 탱고의 거장 아스토르 피아졸라가 직접 연주하는 반도네온의 호흡이 예술적이다. The Point of No Return (Phantom of the Opera) 5:33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의 숨은 킬링 넘버다. 팬텀의 유혹적인 목소리와 크리스틴의 홀린 듯한 목소리가 만나 ‘더 이상 돌이킬 수 없는 지점까지 와버린’ 사랑을 이야기한다. 이미 돌이킬 수 없는 강을 건너 담배와의 사랑에 빠진 흡연자에게 추천할 만하다. 물론, 곡 자체의 극적인 구성과 진행, 배우들의 뛰어난 가창력과 표현력만으로도 흡연자와 비흡연자를 떠나 모두에게 추천할 만한 곡이다. 뒷부분에 비명소리가 나오니 스피커로 들을 땐 주의하자. 바로 이어지는 넘버인 <Down Once More>도 같이 들으면 좋다. Black (Pearl Jam) 5:44 담배 없는 락을 상상하기 힘든 만큼 펄잼 없는 락도 상상하기 힘들다. 그런지 락이라는 장르적 특징과 현장감 있는 녹음 및 믹싱 덕분에, 펄잼의 곡들은 트는 순간 라이브 클럽에 온 듯한 느낌을 준다. 좋은 스피커나 헤드폰이 있다면 눈을 감고 빵빵하게 틀어보길 추천한다. 떠나간 사랑을 그리워하는 에디 베더의 목소리에 젖어드는 기분이 들 것이다. ‘모든 세상이 검게 변해버린’ 절망은 검게 변하고 있을 당신의 폐와도 썩 잘 어울린다. 당신은 참.. (성시경) 5:40 너무 험한 선곡들로 상처받았는가? 이제 마음을 위로해줄 노래를 들어보자. 노영심이 지은 아름다운 멜로디와 가사가 성시경의 음색에 얹어져 마음을 어루만진다. 성시경이 헤비 스모커라는 사실도 잊게 해주는 따뜻한 곡이다. 집중하며 듣다보면 그 따스한 목소리와 편곡과는 달리 가사가 무척 서글프다는 것을 알 수 있는데, 4분 10초경에 정점을 찍는 성시경의 감정 표현과 함께 울컥 눈물이 터져나올 수도 있으니 주의. 조용한 곳에서 들으면 더욱 좋다. Ribbon in the Sky (Stevie Wonder) 5:38 ‘하늘에 떠 있는 리본’이라는 제목답게 달달한 가사를 자랑한다. 영어 가사를 못 알아들어도 스티비 원더의 목소리가 분위기를 말해줄 것이다. 수명이 줄어드는 만큼 사랑도 부지런히 해야 할 흡연자들에게 낭만적인 사랑 고백의 정석을 알려준다. 노래처럼 ‘저기 하늘에 우리의 사랑을 위한 리본이 떠 있’지는 않지만 나름대로 하늘에 연기를 띄워두고 있지 않나. 보이즈 투 맨의 아카펠라가 돋보이는 리메이크 버전도 추천할 만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