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hghl123
5,000+ Views

유재석이 양세형 때문에 ㄹㅇ 빡친날


3 Comments
Suggested
Recent
ㅋㅌㅌㅌ 현실이었으면 바로 기계 전원 스위치 꺼버리고 달려가서 초딩새퀴 머리채 잡고 화장실로 끌고가지 ㅋㅌㅌ
유느님도 게임에 지면 화나는구나 ㅋㅋㅋㅋ
ㅋ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약사가 추천하는 기본적으로 먹으면 좋은 영양제 4가지
1. 멀티비타민 (+종합비타민) 2. 오메가3 3. 마그네슘 4. 비타민D 추가적으로 또 영양제를 먹길 원한다면?? + 유산균 + 피로감을 느낀다면 비타민B도 추가로 추가로 비타민C도 추가해도 좋다고 말씀하셨는데 자막으로는 나오질 않아서 캡쳐하질 않음 여기서부터는 제 생각 1. 우리나라 사람들은 영양제라고 하면 Medicine 처럼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영양제는 말 그대로 영양제 입니다. 우리가 삼시세끼, 육류 생선 야채 채소 과일 등등 여러 영양소들, 균형 있게 먹는게 아니기 때문에 부족한 영양소가 생기기 마련입니다. 우리가 뷔페만 가도 채소, 샐러드, 회로 배 채우는 사람 있나요? 채식주의자가 아닌 이상 고기로 배 채우지 않나요? 그 부족한 영양소들을 음식으로 먹기 어려우니 알약 형태로 응축해서 만든게 영양제 입니다. 영양제를 Medicine 약 이라는 개념으로 보시면 안되고, 밥, 반찬처럼 생각하셔야 됩니다. 2. 영양제 먹어봤는데 효과 없던데요? 여러분들이 싫어하시는 일본의 방사능 그리고 담배, 간접흡연이던 직접흡연이던 흡입 즉시 막 암에 걸릴 것 같고, 죽을 것 같은 반응이 오던가요? 바로 체감이 느껴지지는 않잖아요? 하지만 10년이고 20년이고 계속 노출 되다보면 나빠지는건 당연하다 라고 다들 알고 계실 겁니다. 영양제도 마찬가지예요. 당장 먹는다고 지금은 내가 체감이 안돼요. 하지만 10년, 20년 뒤의 나를 위해 먹는 겁니다. 출처 영상 추천하는 영양제나 제품들은 유튜브 원본 영상에 소개되어 있습니다. 요약 1-1. 종합비타민, 오메가3, 마그네슘, 비타민D 4가지 기본적으로 먹어라 1-2. 추가로 필요하면 유산균, 비타민C, 피로할 땐 비타민B 1-3. 오메가3, 비타민D 는 근성장에도 좋다고 한다 (유튜브 트리거 피셜) 2. 영양제를 약처럼 생각하지 말고 밥, 반찬처럼 생각해라 3. 영양제를 꾸준히 먹으면 10년~20년 뒤, 미래의 내가 분명히 보상받는다. 출처: 도탁스
[연애의참견] 알고보니 다 계산된거였던 소름돋는 남친의 행동 ;;
남친은 목공방을 운영하는 사장님임 바쁜 남친을 대신해서 종종 남친 대신 장도 봐줌 ........... 심지어 지각을 한 번 하기 시작하더니 점점 지각하는 횟수가 늘어남 그리고 지각할 때마다 계산은 고민녀가....;;;;;;;; 영화보기로 한 날 도착하니까 남친이 버정에 앉아있길래 모른척 뒤에서 보고있는데 전화로 늦는다고 거짓말을 함 그러고는 먼저 표 끊어달라하고 팝콘까지 미리 사다 놔달라고 함;;;;;;;;; 재밌게 잘 놀고나서 친구들한테 대뜸 정산하자고 함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깔끔하게면 18000원만 받아야하는거 아니냐고 정산도 모자라 돈 더 받아가려고 하는 남친 ; 고민녀가 너무 창피해서 단톡을 나가버림 그 뒤로 연락하기 싫어서 잠수를 탐 손 다쳤다고 연락한 남친 다친걸 보니 마음이 안좋아서 나을 때까지 같이 지내자고 함 매일 붙어있다 보니 좋았던 때로 돌아간 느낌이 들었지만.............. 점점 고민녀한테 요구하는게 많아짐 ;; 어느 날 갑자기 고민녀한테 말도 없이 네일샵 회원권도 몰래 쓰고 피부 관리까지 알차게 받으신 남친 ;; 심지어.. 이게 결정적 사유가 아니었음 ;;;; 고민녀가 고양이를 키워서 집에 펫캠을 설치했는데 그 펫캠보다가 남친이 붕대 풀고 밥먹는걸 봄 ;;;; 다 나았는데 아닌척 한듯........; 화난 고민녀는 바로 집으로 가서 남친한테 당장 나가라고 함 변명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구차해 진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같이 있으니까 좋아서 그랬지~ 하면서 난방비랑 생활비도 절약되고 좋잖아 하는거 보고 기겁을 함 ;;;;; 그게 서로 아끼는게 아니라 걍.. 자기 돈 아끼는거잖어 ;; 저렇게 거짓말까지 하면서 맨날 지각하는거 너무 계획적이고 치사함.. 알고보니 저렇게 계산적으로 행동한거면 진짜 정떨어질듯 진짜 연참에서 별의 별 사람 다 봤지만 이번 사연은 너무 영악해서 더 어이없었음 ;;;;;
'싱어게인', 내 귀에 추억과 활기 소환한 힐링예능
- 대중음악계에 새로운 패러다임 '다양성음악' 기대돼 하루의 일과를 마치고 무거운 몸을 지하철에 싣고 귀가하던 중 매일 습관처럼 기대던 넷플릭스를 대신하여 우연히 1,000만 뷰를 찍었다는 유튜브 채널 동영상의 문구에 솔깃해 JTBC의 오디션 예능 프로그램 '싱어게인'을 보게 됐습니다. 주말에 즐겨 보던 복면가왕도 시들해지고 TV예능 프로그램의 단골 아이템으로 자리 잡은 오디션은 K팝스타와 트로트 오디션을 통해 다수의 시청자들에게는 피로감을 느끼기에 충분해서 그렇고 그런 예능 프로그램으로 생각하였는데, 본래 드라마나 영화 OST를 잘 즐겨듣던 취향으로 인해 귀에 감기는 익숙한 선율에 순간 화면을 멈추었습니다. 벌써 방영된 지 2년이 지났고 입시 지옥의 현실을 예리하게 꼬집었던 드라마 <SKY캐슬>의 메인 테마 'We all lie'였습니다. 영어로 된 가사 탓에 대부분 외국 가수가 부른 줄 알고 있었을 텐데 가슴에 55호라는 네임택을 단 출연자의 등장에 심사위원단은 물론 방청석 그리고 해당 영상을 보는 사람 모두가 놀라게 됐을 것 같습니다. 과거, 드라마 정주행 시에 귀에 못이 박히도록 들었던 선율이라 처음부터 끝까지 다 듣게 됐습니다. 소름 돋는 곡의 전주부터 시작해 몽환적인 분위기에 청아하면서도 애달픈 정서를 소화하는 보이스가 드라마의 스토리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주는 매력적인 OST였습니다. 음악 예능 <싱어게인>은 OST나 언더그라운드 등으로 활동하면서 대중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얼굴 없는 가수들에게 무대에 설 기회를 주는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시청자들에겐 추억을 소환하고 꿈을 향한 도전을 응원하는 JTBC의 <슈가맨 프로젝트>의 스핀오프라 할 것 같습니다. 심사위원단은 출연자의 노래를 듣고 다음 무대에서 만나고 싶다면 '어게인' 버튼을 누르고 이선희, 유희열을 비롯한 8명의 심사위원단 중에 6개 이상을 받으면 다음 라운드에 진출하는 방식입니다. 기존의 오디션과 달리, 진행을 맡은 이승기가 승부나 경쟁을 부추기기보다는 모두가 페스티벌을 즐길 수 있도록 정서를 유지하고 6개의 어게인을 받은 출연자들에게도 재도전의 기회를 부여하는 것이 다른 듯 보입니다. 이어 필자의 취향상 '싱어게인' OST조 노래 모음이라는 유튜브 동영상을 보게 됐습니다. 영화 <클래식>을 대표하는 '너에게 난'을 부른 원곡 가수가 24호 가수로 출연했고, 드라마 <시크릿 가든>의 메인 테마 '나타나'를 부른 47호 가수에 이어 드라마 <꽃보다 남자>의 'Paradise'를 부른 18호 가수, 그리고 심사위원단을 깜짝 놀라게 한 55호 가수의 'We all lie'까지 하루의 피로가 풀리고 눈가가 촉촉해지며 정신 또한 또렷해졌습니다. 드라마 <발리에서 생긴 일>의 'My love'를 부른 46호 가수, 드라마 <최고의 사랑>을 생각게 하는 OST 삽입곡 '두근두근'을 부른 청순한 이미지의 42호 가수까지 무대 매너에 익숙한 가수들의 원숙한 무대부터 수많은 세월의 공백을 실감케 하는 음이탈, 과거와 다른 무대였지만 문득 드라마 속 장면들을 떠올리고 무언가에 몰입하던 그때를 소환하였습니다. 이번 <싱어게인>은 기존 <슈가맨 프로젝트>를 잇는 슈가맨 조, 그리고 OST조, 진짜 무명조 등으로 분류해 경연을 펼치고 이후엔 기존의 오디션 프로그램과 같이 TOP10부터 점차 녹아웃 형식으로 우승자를 가리는데, 다만 구구절절한 출연자의 사연보다 경연 자체에 집중해 몰입도가 높고 휴머니티를 접목한 탓에 시청자들이 다양성 있는 음악을 즐길 수 있게 하는 것 같습니다. 특히, 심사위원 전원의 선택을 받은 '올 어게인' 도전자의 무대도 눈길을 모읍니다. 무대를 휘저으며 일렉트릭 감성으로 어쿠스틱 리듬을 재해석해 자신만의 장르를 만들어낸 30호 가수는 4라운드 무대에선 이효리의 '치티치티 뱅뱅'을 편곡해 자신 만의 음악을 선보이며 호불호가 갈려 위기를 맞기도 했지만 TOP10 결정전에서 산울림의 '내 마음에 주단을 깔고'를 소름 돋는 무대 매너와 특유의 창법으로 연출해 윤도현이나 장범준의 재림이라 할만한 실력을 선보였습니다. 드라마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의 메인 테마곡 '여우비'를 부른 37호 가수는 매우 한국적인 정서로 한편의 뮤지컬 같은 무대를 연출했고, 23호 가수는 이적의 노래 '같이 걸을까'를 시를 읆조리듯 시작하여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마무리를 하며 호평을 받았습니다. 47호 가수 역시, 예선 무대에서 긴장한 탓에 음이탈로 합격 보류 판정을 받았지만 재도전의 기회를 통해 박효신의 '연인'을 자신만의 매력으로 소화해내 TOP10 에 당당히 올랐습니다. 앞서 OST 조에 출연한 얼굴없는 가수들이 추억을 소환했다면 이들 무명 가수들의 반란은 코로나19로 위축된 대중문화계에 활기와 생기를 불어넣기에 충분해 보입니다. 특히, 서태지와 아이들의 등장과 시대를 같이했던 7080세대에게 조차도 최근 BTS나 걸그룹 등이 주류를 이룬 대중음악과의 간극을 좁히며 영화계의 다양성영화 처럼 국내 음악 시장에서 '다양성 음악'의 가능성을 엿보이게 하는 것 같습니다. 그동안 거리를 뒀던 '내 귀에 음악'을 가까이 하면서 이들 출연자들의 경연을 정주행해야 하는 까닭입니다. / 힐링큐레이터 시크푸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