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us68
1,000+ Views


더워서 마스크 착용하는 것이 불편하고 짜증난다고 하시는 분들. 제발 마스크 써주세요.......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의료진분들 너무너무 죄송하고 감사한 마음뿐입니다ㅠㅠ 빨리 이 더위라도 가시길...ㅠㅠ아..너무 안타깝습니다
딸이 놀이터에서 놀지는 못 하니 '엄마 놀지않고 보기만할께요' 하면서 허리에 손 올리고 놀이터 쳐다보고 있는데, 놀고싶어하는게 눈에 보여서 안쓰러웠음.... 얘들한테 마스크 벗어도 된다고 하는 날이 빨리 오면 좋겠음.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광복절 집회' 후폭풍 더욱 커진다…경찰 '악질실종' 120명 추적
CBS노컷뉴스 박정환·박하얀 기자 15일 대규모 집회발 '코로나 후폭풍' 본격화 우려 방역당국·경찰, 통신 정보 입수해 미검사자 추적 작업 각 지방으로 퍼진 참가자들, 'n차 감염' 우려 커져 과거 신천지, 이태원 사태보다 '더 큰 위기' 사랑제일교회로 '증폭'…집회 53명 확진자 중 62% 연락두절 700여명, 경찰 120명 추적 중 보수단체 집회 참가자들이 지난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8·15 광복절 맞아 집회를 하기 위해 모여들고 있다.(사진=이한형 기자) 광복절인 15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대규모 집회발(發) '코로나19 후폭풍'이 더욱 커질 조짐을 보이고 있다. 방역당국과 경찰은 집회 참가자 중 미검사자에 대한 추적에 나서고 있지만 앞서 신천지, 이태원 등 집단감염 사태 보다 난관이 예상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대유행에 중심에 있으면서 방역조치에 비협조적인 행보를 보이는 '사랑제일교회'와 이번 집회가 얽혀 있어 더 큰 우려를 낳고 있다. 경찰은 일단 연락이 닿지 않거나 검사를 거부하는 '악질 실종자' 120여명에 대한 집중 추적에 나섰다. ◇방역당국·경찰 '광복절 집회' 참가자 추산 작업…'n차 감염' 우려 보수단체 집회 참가자들이 지난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8·15 광복절 맞아 집회에 참석하기 위해 모여들고 있다.(사진=이한형 기자) 21일 CBS 취재를 종합하면 방역당국과 경찰은 15일 광화문 집회 참가자 중 코로나19 검사를 거부하거나 연락이 닿지 않는 이들을 추적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최근 이동통신 3사로부터 광화문 집회 장소 근처 기지국 접속정보를 확보해 집회 참가자들 신원 확보에 나선 상태다. 문제는 대규모 집회인만큼 정리 작업에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수 있다는 점이다. 게다가 대상자가 정리되더라도 단순히 유동인구인지, 실제 집회에 참석했는지 추려내는 작업도 필요하다. 코로나19 발생 빈도가 높은 시점은 감염 후 6~7일 정도로, 광화문 집회발 '코로나19 후폭풍'은 이제부터가 본격적인 시작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특히 각 지역별로 인원이 퍼져 'n차 감염' 우려가 더욱 심화되고 있다. CBS노컷뉴스가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실로부터 입수한 '8·15 광화문집회 전국버스노선예정안'에 따르면 전세버스는 총 79대로 지역별로는 △경남 22대 △대구 19대 △경북 12대 △전남 6대 △충남 5대 △전북 4대 △경기 4대, 강원·광주·대전·부산·세종·울산·충북 각각 1대씩 등으로 나타났다. 한대의 버스에 40명씩 탑승한다고 가정하면, 총 3천여명 이상 탑승했다는 추정이 가능하다. 박 의원은 집회 주최측이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해당 문건을 방역당국에 제출했다. 다만 방역당국은 버스 대수만으로 추적은 쉽지 않다는 입장이다. 정부 관계자는 "버스 안에 30명이 탔는지, 40명이 탔는지 정확히 알기가 어렵다"며 "추적을 해도 거짓말을 해버리면 어떻게 할 수가 없다"라고 밝혔다. 버스가 출발한 지역의 지자체 역시 난감하긴 마찬가지다. 충남도청 관계자는 "(참석자) 명단이 없으니까 몇명이 검사받고 이런 것을 알 수가 없다"며 "집회를 가는데 (지자체에) 신고를 하고 가진 않는다"라고 밝혔다. 결국 현재까지 광화문 집회 참가자에 대한 검사는 '자발적 검사'에만 의존할 수밖에 없는 상태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20일 오후 12시 기준으로 약 8500명의 집회 참가자들이 선별진료소 등을 통해 자발적으로 검사에 응한 것으로 나타났다. ◇'깜깜이' 광복절 집회 + 사랑제일교회까지…경찰 '악질 실종' 120명 집중 추적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인근 진입로가 막혀 있다.(사진=박종민 기자) 결국 이번 광화문 집회가 코로나19 '2차 대유행'의 뇌관이자 과거 발생한 신천지,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 사태보다 더욱 심각한 상황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신천지 집단감염은 특정된 종교 단체와 관련된 사안이었다.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 사태의 경우 클럽·주점 등 방문자 명단과 신용카드 사용 내역, 통신사 기지국 접속자 정보까지 종합해 미검사자들을 추적한 바 있다. 하지만 이번 집회는 애초 전체 참석 인원이 제대로 파악이 안됐을 뿐더러, 불특정 다수라는 특성을 갖고 있다. 주최 측은 집회에 5만명이 참석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경찰 관계자는 "집회 참석 인원을 경찰이 추산하는 것에 과거 논란이 있어 이번에도 추산을 하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추적 자체가 '깜깜이'가 될 수밖에 없는 상황인 셈이다. 특히 코로나19 재확산의 진원지로 지목되는 '사랑제일교회'가 이번 집회에 얽혀 있어 파장은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사랑제일교회가 신청한 집회는 금지통보를 받았으나, 교인들은 다수 집회에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0일 오후 12시 기준 광화문 집회와 관련 총 5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이중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가 33명으로 62%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광화문 집회,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폭증하고 있는 가운데 20일 서울 종로구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사진=박종민 기자) 사랑제일교회 누적 확진자 자체도 총 676명에 달하는 상황이다. 방역당국은 사랑제일교회 교인 4천여명의 명단을 확보했지만, 이중 700여명은 정확한 신원이 확인되지 않거나 연락이 닿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700여명 중 몇명이 집회에 참석했는지 가늠이 되지 않는 상황에서 불안감은 더욱 커지고 있다. 방역당국은 일단 700여명 중 추적이 시급한 120여명에 대한 신원 확보를 경찰에 요청한 상황이다. 경찰 관계자는 "기본적으로 방역당국에서 연락을 하지만 정말 추적이 어려운 이들에 대해 경찰에 협조 요청을 한다"며 "집중적으로 연락을 하거나, 직접 찾아간다"라고 밝혔다. 추적은 전국 경찰관 총 8500여명 규모로 꾸려진 '신속대응팀'에서 담당한다. 다만 추적이 수사가 아닌 '행정지원'인만큼 검사를 강제하긴 어렵고, 권유해야 하는 한계는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만약 계속해서 검사에 응하지 않는다면 방역당국의 고발 조치 등이 있어야만 감염병 예방법 위반 등의 혐의로 수사가 가능하다. 한편 경찰은 광복절 당일 집회 현장에서 체포한 30명과 전광훈 목사 등 집회 주최자 외에도 코로나19 관련 법 위반 행위자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의 혐의를 함께 들여다보고 있다"며 "인원이 제대로 파악되지 않아 아직은 수사 초기 단계"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