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mokn345
5,000+ Views

촛대 만들기3탄(수정..또 수정)

평일에 일이 너무 바빠서 작업을 못했네요ㅠㅠ 만들었던 촛대를 봤는데 아무리 생각해도 중량이 너무 많이 나올것 같고 나무의 표면이 마음에 들지 않아서 여러가지로 수정을 했습니다
우선 맨 윗부분은 너무 커서 크기를 줄이고 나무의 디테일을 더 촘촘하게 하였습니다
크기를 줄여서 중량을 줄이고 나무의 결을 더 심하게 넣었네요..ㅋㅋㅋㅋ전에 했던 나무보다 괜찮을까요?.. 그 다음 중심축 부분은 중량만 줄였습니다
이렇게 보니깐 확실이 두껍네요..돈이 엄청 나올뻔 했어요ㅋㅋㅋㅋㅋ휴..
이거는 처음 만들었던 작업물
이게 중량을 줄인 작업물입니다! 뭐지..전에 했던게 왜 괜찮아 보이지.. 이러면 안되는데.. ㅋㅋㅋㅋ하지만 전 그냥 맡길거에요
이렇게 나올텐데 문제는 맨 밑부분인데 나무로 할지 저걸 깎아서 금속으로 할지 고민중입니다.. 진짜 나무가 괜찮을까요? 금속을 깎아서 할까요?.. 고민이네요..뭐가 괜찮을지..흠.. 뭐가 괜찮을까요?? 의견을 듣고 싶습니다!!ㅋㅋㅋ
4 Comments
Suggested
Recent
저는 톤밝은 나무도 괜찮을거 같아용ㅎㅎ 각지지 않게 동글동글하게ㅋㅋ
@laco00 오오오ㅋㅋ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나무로 하려고 했는데 나무깎아주던 곳이 문을 닫아서 금속으로 억지로 하게되었어요ㅠㅠㅠ
저는 금속이 제스퇄이고 왠지 시원해뵈고😌ㅎㅎ 흠...끌리는데로 하시어용~🤗 그나저나 나뭇결이 참 멋져요~
@ys7310godqhr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고민하다가 금속으로 하기로 했습니다!! 나뭇결ㅠㅠ힘들었는데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안녕하세요 반지만드는 학생입니다 반지사진과 제작과정올려봐요!!
이번에 만든 실버92.5커플링이에요! 제작과정 궁금해하시는분있으셔서 한번올려봐요 3번은 제가집에서 작업하는 공간이에요! 우선 왁스라는 (초록색)을가지고 초반에 다듬는 과정이에요 왁스를 평평하게 만들어준후 호수에맞게 구멍을 낸후 두께에맞춰서 톱으로 잘라 초기반지모양을 만들어요 그후에 핸드피스 (전동드릴이라 생각하시면돼요)와 조각도, 메스 를가지고 디자인에 맞게 조각을하는거에요 그러면 1차 는끝나는거에요 그후에 주물집에다 맡기면 석고로 거푸집을 만든후 은을 녺여 석고틀에다 부어주세요 그걸다시받으면 이렇게 흰색인 반지를받게되요!그럼 이제 톱과 줄로 튀어나온부분을 갈아주고 사포바(4번 사진)를가지고 다듬기 시작해요 사포바는 거칠기에따라 종류가많아요 240방부터 400,600,800,1000,1500,2000방까지 거친사포→고운사포 까지다듬어요 숫자가 낮을수로 거친 사포에요 사진 6번이 한번다듬고난후고요 8번이 사포바800까지 다듬은후에요 사포로800방까지 다듬은후에 큐빅세팅할 자리를 만들어주고 구멍을뚫어줘요 그리고 다마정(막대)와망치를 이용해 큐빅을 세팅해주고 다시사포로 1000→1500→2000까지 광을 내주고 마지막에 광약을 양털바에 뭍혀 다시 마지막광을 내주면 완성이 되는거에요 어제반지사진에 많은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합니다~! ※아그리고 저는 대학생이아니라 고등학교 3학년 입니다!!
14명의 시인들이 뽑은 가장 아름다운 노랫말들 🎶
카카뮤직과 문학과지성사가 지난 2014년 한글날을 맞이하여 함께 진행한 '노랫말이 아름다운 뮤지션' 조사 ! 총 7곡을 선정했고 가장 많은 표를 받은 곡은 요조의 '우리는 선처럼 가만히 누워'와 이소라의 '바람이 분다' 입니다 *_* ( 루시드 폴은 사람이었네’, ‘물이 되는 꿈’, ‘나의 하류를 지나’, ‘문수의 비밀’, ‘풍경은 언제나’ 총 다섯 곡이 후보에 올라 가장 많은 곡을 추천받은 뮤지션이라고 해요 ) 다 너무 좋아하는 곡들이라 괜히 기분이 좋네요 - 선선한 바람이 부는 가을 날, 아름다운 가사에 집중해서 같이 음악감상 하실래요 ? 7. 김윤아-봄날은 간다 이민하 시인은 언어에 욕심을 부리지 않고도 미적 논리를 챙기고, 무심하고 담백한 노랫말이 짧은 봄날의 햇살 같은 청아한 목소리에 실려서 더 애잔하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노랫말을 공허하지 않은데, ‘그건 아마 사람도 피고 지는 꽃처럼 아름다워서 슬프기 때문’일 거라고 했습니다. 슬픔보다는 아름다움이 담긴 노래. 아름다운 사람들에게 다시 닿을 때까지 슬픔을 가지고 있는 그림자가 긴 여운을 무심히 끌고 간다고 했습니다. 6. 브로콜리너마저-보편적인 노래 <글로리홀>이라는 시집을 쓴 김현 시인은 ‘누구나 다 아는 이야기를 누구도 다 알지 못하게 만드는 노래’라고 했습니다. 5. 델리스파이스-고백  성기완 시인은 델리스파이스의 ‘고백’에 대해 얌전한 십대라고 해서 반항적이지 않다고 생각하면 큰 오산이며, 달달한 모던락속에 숨겨진 반항적 에너지를, 서정성을 잃지 않은 채 잘 들려준다고 했습니다. 조숙한 아이의 못됨을 설득력 있게 표현했다고도 말했습니다. 4. 루시드폴-물이 되는 꿈 이우성 시인은 루시드폴에 대해 힘을 빼고 쓴 가사가 좋은 것 같다고 했습니다. 특히 물이 되는 꿈과 나의 하류를 지나 온 것 같은 경우가 잘 맞아 떨어진다고 했는데요, 많은 말을 하지 않아, 단순하고, 반복되며, 이미지가 굉장히 적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확장하고 다채로운 색들을 상상하게 되는 노래라고 했습니다. 3. 김광진-편지 이우성 시인은 ‘편지’가 이별의 감정을, 눈물을 흘리며 담담하게 말한다고 했습니다. 또한 이별은 하지만 사랑은 끝나지 않을 수 있다는 것을 느꼈다고 했습니다. 이 노래에는 그러한 사랑의 마음이 잘 전달되어서 좋다고 했습니다. 2. 요조-우리는 선처럼 가만히 누워 신해욱 시인은 이 노래에 대해 ‘선처럼 가만히 누워, 선처럼 가만히 누워, 그저 선처럼 아슬아슬하게 가늘어지고 싶은 기분, 그런 방에는 에테르가 가득하고. 볼 수 없는 것 닿을 수 없는 것. 만질 수 없는 것. 그런 것들이 보일 듯, 닿을 듯, 만져질 듯, 반투명하게 떠다니겠지’ 라고 표현했습니다. 또한 혼자 누워서, 함께 누워 듣는 것만 같은 판타지가 필요할 때엔 이 노래를 들어보라고 권했는데요. 1. 이소라-바람이 분다 이민하 시인은 이 노래에 대하여 사소한 노랫말에서 오는 감동은 그것이 몸의 언어일 때 가능하며, 언어의 짜임새가 느슨하지 않은 것도 정교한 감성이 노래에 맺혀져 있어서 라고 했습니다. ‘몸에서 맺혀진 눈물처럼 종이 위에 맺혀진 글자들이 새벽의 어둠을 통과하는 중이다. 라며 깊고 서늘한 무채색의 읊조림이 우리들의 보편적인 공감을 절묘하게 빚어냈다고 했습니다.
은: 짜투리 은으로 반지만들기
안녕하세요. 빙글 구경만하다가 첨으로 올려봐요 :-) 이쁘게 봐주시궁 댓글로 피드백도 부탁드려요! 저는 금속공예를 해요. 뭐 여러가지 금속들을 다루는데 보는 사람도 재미있고 만들기도 쉬운 은공예를 소개할께요. 작업하다 짧게 남은 체인을 발견하고 반지로 만들어야겠다 해서 들었죠. 너무 굵어서 남자반지를 만들어볼께요. 근데 흔한 체인반지는 재미없어서 한쪽 끝만 은판을 대줄께요. 마침 밀고 남은 적당한 크기의 은판이 있네요 ㅋㅋㅋ >< !! 은판위에 올릴 팬던트들이예요. 얘네도 귀걸이로 한짝 뭐 만들다 남은 것들.. 호로, 땜하다 사진찍는걸 까먹고 ... (어렵;;;;) (불은 위험하니까.... ㅠㅠ) 사진은 흐믈흐믈한 체인끼리 붙이고 은판도 적당히 잘라서 체인끝에 붙이고 팬던트 붙이려고 은판에 올린상황임다,, 팬던트까지 붙이고 반지봉이라 불리는 봉에 반지를 끼워 고무망치고 둥글게 말아줄께요. 말고 조금 다듬어서 깨끗히 닦아줬어요! 이쯤되면 손이 더럽더럽❤️ 핸드폰이고 사진이고 나발이고 아무것도 만지기 싫어져요. 그래도 손끝으로 찍음.... ㅋㅋㅋ 팬던트를 약간 크롬** 같은 걸 붙여서 너무 하양하양하면 안이쁘니까 유화가리 착색으로 어둡게 만들어보았어요. 남자반지라 너무 큰 착샷.jpg 이렇게 오늘도 굴러다니는 짜투리 은을 알뜰살뜰 처리했습니다 ! :-) 봐주신 분들 감사해요 다음엔 더 정성껏 올려볼께요ㅋㅋ 이만 총총 _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