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suranceAll
10+ Views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절대 해지하면 안되는 보험 BEST5
KBS <무엇이든 물어보세요>에 나온 재무상담사가 알려준 보험 정보 1. 2009년 10월 이전에 가입한 실손 의료비 보험 예를 들어서 현재는 내가 병원에 갔을 때 만원으로 내고 나머지는 돌려받는다 치면 2009년 이전에 가입한 실비보험 같은 경우는 5천원만 내가 내면 돼요. 나머진 다 돌려받기 때문에 이런 자기부담금이라는게 현재보다 굉장히 작습니다. 2. 2003년 이전에 가입한 생명보험 2대 질병 2대 질병이라고 하면은 뇌랑 심장에 관한 보장으로 뇌졸중, 급성 심근경색을 얘기하는데 현재 생명보험에서는요 2대 질병이라고 하면 뇌출혈이라는 것밖에 보장을 안합니다. 뇌출혈이라는 것은 작구요 뇌졸중이라는 보장은 크거든요. 2003년 이전에 가입한 2대 질병 특약은 뇌졸중으로 보장을 하기 때문에 꼭 가지고 계셔야 합니다. 3. 2004년 이전에 가입한 생명보험 수술특약 예전에는 이게 3종 특약으로 되있어서 1종 2종 3종 이렇게 세가지로만 구분이 되있었습니다. 이렇게 3종으로 가입된 수술이 좋은 이유는 바로 임플란트 때문입니다. 2004년 이전에 가입했던 수술 특약에서는 2종에서 임플란트까지 보장을 하기 때문에 정확히 말하면 치조골 이식수술 보장을 하거든요. 4. 2008년 이전에 가입한 암 보험, 질병 보험 2008년 이전에 내가 보험 가입을 했다, 이런 암 보험들은요 내가 갑상선 암에 걸린다 하더라도 천만원에서 삼천만원 백퍼센트를 다 지급을 해줍니다. 5. 고정금리형 연금보험, 저축보험 요즘은 굉장히 저금리 시대잖아요. 그런데 2000년대 초반 1900년대 후반에 가입하신 연금보험 중에서는요. 금리가 이렇게 점점점 떨어지거나 혹은 조금 올라가거나 아니면 변액으로 운용되거나 이런게 아니라 고정금리 7퍼센트, 혹은 6.5퍼센트 이런식으로 금리가 고정이 되어있습니다. 이런 연금보험이나 저축보험을 가지고 계신 분들중에서 목돈이 필요하다거나 아니면 보험회사에서 전화가 와가지고 다른 보험으로 변경을 하라거나 이래서 해지하시는 경우들이 있는데 이런 보험들은요 정말 보물같은 보험이기 때문에 절대 해지하시면 안됩니다.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가상화폐 거래소 보험은 마케팅용?
한도액 50억원 보상한도액 높아질까 현대해상 한화손해보험 추진 중 대형 손해보험사들이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보험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현대해상과 한화손해보험은 한국블록체인협회의 주선을 통해 가상화폐 거래소들과 관련 보험상품 가입을 위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기존 가상화폐 거래소 관련 보험은 보상한도액이 30억원~50억원 정도로 실효성이 없다는 지적이 있었던 만큼, 보상한도액이 늘어날 지 업계 관심이 모이고 있다. 10일 가상화폐 업계에 따르면 관련 보험에 가입된 거래소는 빗썸, 코인원, 업비트, 고팍스 등으로 손에 꼽을 정도다. 빗썸은 현대해상 뉴사이버종합보험과 흥국화재 개인정보배상책임보험에 가입했다. 보상한도액은 각각 30억원이다. 코인원도 30억원 규모의 현대해상 뉴사이버시큐리티 사이버배상책임보험에 가입한 상태다. 업비트는 50억원 규모의 삼성화재 개인정보유출배상책임보험에 가입했고, 관련 보험 추가가입을 검토 중이다. 그동안 보험사들은 투명성과 보안성 문제를 이유로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한 보험 가입승인을 꺼리고 있었다. 특히 지난해 가상화폐 거래소 유빗이 DB손해보험의 사이버종합보험을 가입한 후 20여일 만에 해킹이슈가 발생, 파산 절차에 돌입하면서 손보업계는 가상화폐 거래소의 보험 가입에 소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또 가상화폐 거래소는 현행법상 금융기관이 아닌 통신판매 분야로 구분되고 있어, 재보험사(일종의 보험을 위한 보험사)들이 거래소가 가입하는 보험에 대해 재보험 가입을 까다롭게 심사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국블록체인협회, 거래소 단체보험 추진...'마케팅 수단' 비난도 이 같은 상황으로 한국블록체인협회가 단체보험 형태로 현대해상, 한화손해보험, DB손해보험을 상대로 보험 가입 추진에 나섰다. 현재 논의가 진행 중이지만, 현대해상과 한화손해보험이 한국블록체인협회의 주선을 통해 가상화폐 거래소들과 관련 보험 상품 가입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가상화폐 거래소만을 위한 전문보험 '불가능' 다만 가상화폐 거래소 관련 전문 보험이 나오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손보업계에 따르면 가상화폐 거래소의 피해를 보상해줄 수 있는 상품이 개발되기 위해서는 관련 법규가 명확하게 제정돼야 하기 때문이다. 현재 가상화폐 거래소가 주로 가입한 보험은 일반 기업들의 사이버 리스크를 보장하는 사이버 보험이다. 이 보험은 제 3자의 사이버 공격으로 기업이 재정적 손실을 입을 가능성을 종합적으로 담보하는 보험으로, 사이버 위험이 있는 모든 기업이 가입 대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