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sightnews
10,000+ Views

태클 환영합니다! -과학 올림-_김웅진 (해양생물게놈 연구원, 前 칼텍 게놈센터 소장)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시트콤 '빅뱅이론'. 각각의 등장인물은 물리학, 천문학, 생물학을 연구한다. 사진 : CBS 시트콤 '빅뱅이론' http://insight.co.kr/content.php?Idx=1064&Code1=008 과학은 항상 옳다 【김웅진 해양생물게놈 연구원, 前 칼텍 게놈센터 소장】오늘날의 과학은 가장 잘 증명되고 정립된 정보와 지식의 체계이며, 따라서 과학교과서는 매우 신뢰할 만한 지침서이다. 일반적으로, 과학적 사실들은 맞다고 보는 것이 옳다. 과학이 옳다고 하면 옳은 것이고 과학이 틀렸다고 하면 틀린 것으로 보면 된다. 일반인들은, 잘 확립된 과학적 사실과 법칙이 수록된 과학교과서를 표준으로 삼으면 된다. 무엇이든 과학교과서의 내용과 충돌을 일으키는 것은 틀린 주장으로 간주하면 거의 옳다. 과학은 아무렇게나 씹으면 씹히는 것이 아니다. 다이아몬드는 가장 단단한 광석이므로, 다이아몬드로만 긁을 수 있다. 과학은 과학으로만 수정이 가능하다. 과학이 결코 완전하거나 무오한 것은 아니지만, 과학의 오류를 발견하고 증명하는 것은 대단히 어렵다. 현재 밝혀진 과학적 사실과 법칙들 중 어느 것이든 반박하고 잘못됨을 증명하면 그는 최고의 영예를 얻을 것이다. 그만큼 반박이 어려운 것이다. 그리고 과학은 유일하게 반증을 환영하는 시스템이다. 과학은 자신의 신념을 뒤집어엎고 새로운 이론을 여는 천재를 극구 환영하며 영웅시한다. 과학의 내용만 다 알면 모든 것을 다 아는 건가? 물론 아니다. 많이 알면 알수록 의문은 더 많아진다. 그러나 과학을 연구하지 않는 일반인들로서는 과학을 깊이 신뢰하는 것이 백번 편리하고 유익하다. 과학적 사실이나 이론에 대해 이견을 갖는다면, 과학을 전공하고 연구를 해서 밝혀야 한다. 막연한 반대는 ‘달을 보고 개가 짖는 것’과 같이 아무런 의미가 없다. 지도를 처음 그릴 땐 모든 것이 부정확했지만 계속되는 발견을 통하여 점차 완성되어갔다. 과학 또한 많은 발견과 연구를 통하여 성숙의 단계를 맞이했다. 사진 : flickr 지도를 그려가듯 과학을 완성해 가다 흔히들 오해를 하듯 과학은 철따라 유행 따라 변하는 것인가? 그 오해를 해소하고자 한다. 17세기부터 20세기 사이의 과학은 많은 변화를 보였다. 워낙 중세의 암흑기동안 인간의 이성과 과학이 말살되었던 터라, 거의 백지상태에서 16세기부터 시작된 과학은, 천문학, 물리학, 해부학, 지구과학과 지각변동, 고전물리학과 현대물리학, 생물학, 등 제 분야에서 무수히 많은 새로운 발견을 이루었고, 초기의 여러 엉성한 오류들이 수정되기도 했다. 이해를 돕기 위해 과학의 발달과정을 지리적 발견과 세계지도의 완성에 비유해 보자. 지리적 발견이 시작된 때에는 지구상의 대륙과 도서들, 산과 하천, 대양, 해구 등을 대부분 알지 못했고, 그나마 아는 것들도 부정확한 것들이 대부분이었다. 과거의 지도는 실제의 지구모습과 상당한 차이가 있었고, 지난 수세기 동안 많은 새로운 발견과 수정이 이루어 졌다. 오늘날 지도는 지구의 실제적 모습을 매우 근사하게 반영하게 되었고, 구글위성지도가 존재하는 오늘날, 지도는 성숙단계에 이르렀고, 새로운 대륙이나 지형이나 섬을 추가로 발견하거나 수정을 가하는 일이 매우 어렵게 되었다. 거의 완성단계이다. 과학도 마찬가지다. 처음 시작한 과학은 미지의 자연을 탐구하며 지난 400 년간 수많은 사실과 법칙을 발견해 왔고, 기하급수적 연구와 발견은 잘못된 사실과 이론을 수정하기도 했다. 그러나, 과학은 20세기 말 이미 성숙의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 극대와 극소의 세계는 아직도 기술적 한계로 인해 교착상태이나, 적어도 우리가 관찰할 수 있는 영역, 태양계와 지구의 물리학, 화학, 생물학은 크게 볼 때 거의 완성의 단계에 접어들었다. 지동설, 세포설, 진화현상의 기본은 이미 정립되었고 변화할 가능성이 거의 없다. 자연에 완전히 수렴한 이론은 바뀌지 않는다. 사진 : shutterstock 물론 과학은 부단히 발전하고 있고, 아직 생물의 세부적 기작과 기상현상 등 디테일은 더욱 많은 연구를 필요로 한다. 그러나 고전물리학과 화학, 그리고 생물학의 골격인 진화현상과 유전현상, 분자생물학의 기본은 이미 정립되었고, 이들의 대부분은 변화할 가능성이 거의 없다. 어떤 이론의 완성을 1 이라고 본다면, 지동설이나 세포설, 진화현상은 1 이다. 그리고 현재 각 급 학교의 과학교과서에 수록된 내용들은 거의 다 1 이거나 1 에 매우 가까운, 확실한 이론과 사실들이다. 이들은 장차 반박될 가능성이 거의 없다. 과학에는 확고부동한 목표가 있다. 그것은 객관적 실재, 즉 자연과의 부합,일치이다. 그러므로 과학이론은 반드시 자연에 수렴한다. 자연에 완전히 수렴한 이론은 바뀌지 않는다. 자연이 바뀌지 않기 때문이다. 과학이론은 유행처럼 심심하면 바뀌는 것이 아니다. http://insight.co.kr/content.php?Idx=1064&Code1=008
insightnews
4 Likes
2 Shares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촉수로 가득찬 '이 동물'은 누구일까? 바로!
먹이를 갈기갈기 찢을 듯한 뾰족한 돌기가 입천장과 혓바닥에 가득 차 있습니다.  마치 공포 괴수 영화에나 나올 법한 구조인데요. 과연 어떤 동물일까? 바로 바다거북입니다. 바다거북은 잡식성으로 가끔 동물성 먹이를 잡아먹기도 하지만 주로 해조류를 먹습니다. 돌기는 먹이를 씹는 것과는 전혀 무관하죠! 그렇다면 입안이 왜 뾰족한 돌기로 나 있을까? 자세히 보면 바다거북의 돌기는 역방향인 안쪽을 향해 나 있습니다. 이 돌기들이 존재하는 이유는 한번 먹은 먹이를 밖으로 다시 내뱉지 않기 위해서입니다. 바다거북은 먹이를 먹을 때 많은 양의 바닷물도 함께 삼키게 되는데요. 생선들은 아가미를 통해 입안으로 들어온 바닷물을 바로 배출시키지만, 바다거북은 그럴 수가 없습니다. 바다거북은 삼킨 바닷물을 바깥으로 다시 배출하기 위해 토해냅니다. 이때 수많은 돌기는 바다거북이 바닷물을 토해내는 과정에서 힘들게 잡아먹은 먹이가 입 밖으로 다시 빠져나가지 않게 하는 역할을 합니다. 위 사진은 바다거북이 삼킨 바닷물을 다시 토해낸 사진입니다. 마치 피를 토한 것처럼 보이지만, 아픈 것도 다친 것도 아니니 걱정하지 않아도 됩니다. 지극히 건강하고 정상적인 현상이죠. 즉, 돌기는 아가미가 없는 바다거북이 생존하는 데 꼭 필요한 요소입니다.  그러나 오늘날에도 그럴 것인지는 좀 더 두고 볼 일입니다. 우리가 바다에 버린 플라스틱, 비닐봉지 등의 쓰레기를 삼킨 바다거북이를 죽어가고 있습니다. 수억 년 동안 보지 못했던 인공 쓰레기들이 바다를 가득 채우고 있고, 이 새로운 환경 속에서 돌기는 오히려 바다거북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쓰레기를 절대 바다에 버려서 안 되는 이유입니다. 위 사진과 일러스트 자료는 생물학자인 헬렌 카이로가 만든 삽화 시리즈로, 야생동물을 보호하고 보존하기 위해 만들었습니다. 그는 "동물을 보호하자고 무작정 외치는 것보다는 보존하려는 동물에 대한 호기심을 갖는 게 근본적인 대책"이라고 말합니다. 에디터 제임수  ggori.story@gmail.com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사이비 신천지 근황 of 근황
신천지는 매년 자기네 신도의 8할 이상이 모이는 대규모 행사를 열곤함 자신들의 규모를 알리고 교단 내부의 결속을 도모하기 위해 매년 체육대회나 '만국회의'란 것을 열곤 하는데 마치 북한을 방불케하는 대규모 카드섹션 공연, 매스 게임을 준비하고, 장시간 진행되는 행사에 기저귀를 필참해아 한다는 후문까지 들릴 정도 이런 미친행사임에도 우리나라에서 단연 돋보적인 사이비 교단이니만큼 참여하는 신도수가 어마어마함. 그럼 이걸 어디서 하느냐? 이런 대형 경기장을 아예 통째로 대관해서 함 ^^ "아니 이런 사이비에 대관을 왜 해줌??" 나야 모르지만 뒷돈을 오지게 먹었던지 아니면 꾸짖기에는 너무 많은 앞돈이었던지 했겠지 사이비새끼들 돈도 많다 야 여튼 올해에는 이 대규모 만국회의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진행하기로 함. 예정대로라면 이렇게 수원월드컵경기장은 사이비 광신도들의 차지가 되어버렸겠지만 응 니네 안받아^^ 꺼져^^ 드디어 정신차리고 신천지를 센타까기 시작했다 였으면 좋았겠지만 우리의 신천지는 호락호락하지 않다 역시 이만희, 가차없지 대표님이 영생을 끝마치셔야 수많은 신천지 교도들이 해방될텐데ㅠㅠㅠ 꾸준히도 장수하시는 중이시다. 참고로 이전에 말했듯이 빙글 내에도 수시로 신천지 교도들이 상주하면서 세뇌글을 올리고 있으니 건전하고 올바른 빙글러라면 보이는 족족 신고를 박아버리자
넘나 귀욤귀욤한 동물 사진 17장
Comedy Wildlife Photography Awards은 올해로 5회를 맞이했습니다. 역사가 그리 길지는 않지만 매년 폭발적인 관심과 인기를 끌고 있으며, 대회에 참가한 작품 수도 굉장히 많아졌죠. 심사위원은 엄격하게 심사한 끝에 제일 재밌는 40장의 사진을 선정해 공개했는데, 꼬리스토리가 그중 17장을 소개해드립니다. 1. 부끄러운 수달  이런, 짝사랑에게 말실수를 한 거 같아요! 2. "가서 동생들이랑 놀아!" "네 아버지!" 미래의 동생에게 달려드는 아기 사자 3. 아무렇지 않아요 아무렇지 않게 새에게 오줌을 싸는 코뿔소와 정말 아무렇지 않은 새ㅋㅋㅋㅋ 4. 띵!  좋은 아이디어가 떠올랐다! 5. 식당 홍보하는 사자  식당은 이쪽입니다. 여러분~ (*표지판 내용: 루이풋츠 마을로 가는 길) 6. 천천히 가세요  아니 그 정도로 천천히는 말구요. 7. 꼭꼭 숨으랬는데 더 뚱뚱한 나무를 찾아보는 건 어때요? 머리부터 발끝까지 다 보여요! 8. 누가 말려줘요 '갑자기 끼어들면 어떡해!' '깜빡이 켰잖아!' 9. 혹시 뒤에 누구 있어? 표정이 왜 그래. 불안하게. 10. 프랑스에서 '빨래 말릴 때' 하는 말  '마르세유!' '재미없어. 푸크훕크쿱!' '끄햐햐햐' 안 친한데 옆에서 함께 터진 아저씨 11. 초고속으로 날아가는 독수리  칼퇴근은 이렇게 해야 제맛이죠! 12. 호신술 배우는 사자  '이렇게 손목 잡고 비틀면서 제압하라구!' '그냥 깨물면 안 될까?' 13. 그만 하래따!  놀리지 말랬는데 자꾸 놀리는 친구 목조르기 14. 잔소리하는 새  도대체 무슨 짓을 한 거예요.  15. 여유 넘치는 삶 어릴 땐 모두 여유로웠어요. 어른이 되면 잊지만요. 16. 안녕?  오늘은 하늘 날기 딱 좋은 날씨지! 17. 잘 가요 여러분  꼬리스토리 동뮬뉴스 많이 사랑해주세요. 또 놀러오세요! 사실, Comedy Wildlife Photography Awards 대회가 매년 개최되는 이유는 '사랑스럽고 귀여운 야생동물의 모습을 보기 위해선 우리가 보호해줘야 한다'는 뜻을 전달하기 위해서라고 합니다. 자연과 야생동물을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트로피헌터, 동물원, 불법포획 등이 사라졌으면 좋겠군요! 에디터 제임수  ggori.story@gmail.com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4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