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seoul
10,000+ Views

2014 Hot Collection, “색을 입히다”

올 봄 거리에는 미술관을 옮겨놓은 듯 유독 화려하고 과감한 색채와 대담한 그래픽이 눈에 띈다. 셀린느, 알렉산더 맥퀸 등 많은 패션 브랜드가 다양한 미술 작품에서 영감을 얻은 컬렉션을 선보이며 패션과 예술의 경계를 허물고 있는 것. 그 동안 패션업계가 미술 작품에서 영감을 얻은 사례는 꾸준했으나, 이번 2014 S/S 시즌은 명화 자체를 옷에 담아내거나 모티프가 된 작품을 좀 더 구체적이고 명확하게 표현해 냈다는 것이 특징이다. 프랑스 브랜드 셀린느는 그 동안 추구하던 단순미를 완벽히 벗어나, 유명 사진작가 브라사이가 찍은 길거리 사진 속 그래피티를 합성해 화려한 예술작품으로 탄생시켰다. 레드, 블루, 그린의 원색을 사용해 세련되고 모던한 셀린느의 의상에 에스닉하고 거친 아프리카 부족의 느낌을 잘 살렸다. 알렉산더 맥퀸은 컬러 블록을 반복적으로 표현해 추상화를 연상시키는 원피스를 선보였고, 폴 고갱의 작품을 그대로 옷에 담아낸 아퀼라노 리몬디, 세계 각국에서 6명의 유명 화가들의 모아 벽화를 그리게 한 뒤 이 작품을 재킷과 가방 등에 그대로 복제해 담아낸 프라다도 마치 미술품을 몸에 걸친 듯한 느낌을 전달했다. 또한 아티스트와의 콜라보레이션 컬렉션을 출시한 스웨덴 컨템포러리 브랜드 아크네 스튜디오는 추상 예술의 선구자 힐마 아프 클린트와의 콜라보레이션 컬렉션을 선보였다. 아크네 스튜디오는 그녀의 신비로운 그림을 모티브로 독특한 패턴과 색상을 곁들여 스웨트 셔츠, 티셔츠, 토트백 등 6가지 상품을 한정 제작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김선혜 마케팅 부장은 “2014 S/S 패션계 트렌드는 예술과 패션의 진정한 만남”이라며, “화려한 색상과 과감한 붓 터치, 미술책에 실릴듯한 파격적인 아트 프린트 의상으로 예술품을 입고 길거리를 활보하는 시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http://www.fashionseoul.com/?p=26074 Global Magazine & Eco-business Platform | 패션서울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향수 덕후들 여기여기 모여라.
빙글러 열허분 중에 향수 덕후 있으신가여? 제가 요즘 향수에 관심이 많이 생겨서 새로운 향수도 살겸,, 추천도 받고 싶은데 말이져,, 흠흠,, 향수가 꽤 비싸니까 신중하게 사야해서 어떤 향이 인기가 많은지 좀 알고 싶더라고여. 일단 제가 몇가지 가지고 싶은 걸 추려본 것! + 써본 것 이 이외에도 써보고 좋았던 향수 추천 좀.... 해주십셔 제발 먼저 가지고 싶은 향수,, 먼저 요즘 그,, 멋이 철철 흐르는 모양새에 이끌려 딥디크를 한 번 사보고 싶더라고요,, 딥디크 플레르드뽀 딥디크 도손 + 제가 써봤던 향수! 러쉬 Flower's Barrow 이 제품은은 러쉬 향수 제품인데요.. 옛날에는 한국에서도 팔았던 것 같은데 이제는 런던에서만 팝니다...! 2년 전 런던에 가서 향에 반해서 샀다가, 이 향을 못잊어서 다시 런던에 가서 한 병 더 사왔다는 이야기... 혼자 여행할 때 계속 뿌리고 다녔던 향이라서 그런지 이 향수를 바르면 여행할 때 생각이 나여.. (아련...) 향수의 장점은 향기를 통해 과거 기억이 더 강렬하게 난다는 것.. 이 향수는 달지 않고 좀 딥한데 농후한 들꽃향기가 납니다.(향기 묘사는 언제나 어려워,,,) 런던 가시는 분이 있다면 시향해보시길.. 더 쟁여두고 싶네여,, 랑방 에끌라 드 아르페쥬 이고는 약간 스테디 향이져? 랑방에서 가장 유명하기도 하고 많이들 쓰고,, 그만큼 향도 좋고요. 랑방 에끌라 드 아르페쥬를 잠깐 써봤었는데, 왜 많이들 쓰는지 알겠더라고요. 무난하면서 차분하고,,, 그렇게 가볍지 않은 향 같았어요! 무난한데도 뿌리면 오 좋다~ 라는 말이 나오는 그런 향.. 달달한 꽃향 그런데 달달한 향 싫어하시면 비추입니다! + 좋았던 향수 추천 ㄱ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