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nmollang
10,000+ Views

판) 남친이랑 동거해보고 바로 결혼 포기했어요 ^^

동거한 사람은 걸러야 된다는 말도 안 되는 말이 많은데 제 경험은 꼭 동거 해보라고 말씀드리고 싶어요.

정말 멀쩡하고 잘 씻고 다니고
직장도 좋고 사회생활 잘하는 남친과 결혼 전제로 동거하다가 6개월도 못 채우고 헤어졌어요.

일단 잠버릇 ㅠ
코골고 이갈고 다 좋다 이거예요.
근데 같이 자는 저는 힘들잖아요?
그래서 코골이 방지 스프레이
이갈이 소리 안 나는 실리콘 끼우는 거
이런거 하고 자라고 부탁했는데
연애때는 어디 일박이일 놀러가니까 하루 이틀 정돈 불편하게 자도 되니까 남친이 이갈이 방지같은 거 잘 끼고 하는데
동거하게 되니까 초반엔 잘 하더니 매일매일이 불편해서 못 자겠대요 ㅠ
그러면서 자다가 이갈이 방지 마우스 피스는 빼고 자요
그럼 새벽에 깨는 건 저..^^
이런 방식으로 서로 잠을 못 자니까 사람이 점점 미쳐가요
따로 자자니까 또 그건 좀 그렇다고 함..ㅋㅋ

두번째는 욕실청소..
화장실이 저절로 깨끗해지는줄 아는지
변기솔로 변기 한 번을 안 닦아요
당번 정해도 까먹고 귀찮다고 안 하길 일쑤..
일주일에 한 번을 두 사람이 번갈아하면
지가 변기 닦고 곰팡이 닦는 건 이 주에 한 번인데
그걸 안 해서 싸우게 돼요..

세번째는 부엌일
맞벌이지만 남친이 요리를 못해서
제가 요리하고 남친이 뒷정리하기로 했는데
뒷정리 시키면 딱 설거지만 하고
개수구멍 안 비우고 싱크대 주변 정리 물 튄거 안 닦고
부엌청소 본인이 한대 놓고 딱 설거지만 하면 부엌정리 다 한줄 알아요 ㅠ 아오 답답
매일 가스렌지 닦으란 것도 아니고
요리하다 튀면 제가 베이킹소다 티슈 접어서 사이사이 다 닦아 놓으니 2주에 한 번 정도 가스렌지 틀만 씻어 달라고 해도 그것도 잘 안 하고..

그리고 다음 문제는 물건 제자리 안 갖다 놓기.. 후
물건을 제자리에 갖다 놓고 다 먹은 건 버린다는 개념이 없나? 싶을 정도로
옷 휙 양말 휙.. 쇼파 위에 두고 다시 입으면 된다는 이상한 개념이 있고
쥬스먹고 곽 그냥 두고 나중에 치우면 된다 뭐 이런 소리나 하고..

다음은 식습관..? 타이밍..?
느리게 먹건 천천히 먹건 좋다 이거에요
근데 밥 차려놓고 부르면 와야 하는 거 아닌가요?
수저 놓는거 바라지도 않고 그놈의 폰게임
이것만 하고 간다 이 말..
정말 사소해 보이지만 매일매일 불러도 안 온다 생각해보세요..

결국 자잘한 생활습관 하나하나가 다 부딪혀서 헤어졌어요
한다는 말이 니가 깐깐한 거 아니냐 해요
엄마나 주변 사람들한테 물으니까
남자는 원래 나이들어도 애라는데..
주변 친구들도 결혼해서 이런 문제로 남편하고 자주 싸운대요

뭐 안 그런 사람도 있겠지만
살아봐야만 생활습관을 알 수 있으니
결혼전 동거는 짧게라도 꼭 해보시길 ㅠ…


진짜 이런거 안 맞으면 답없죠 ㅠㅠ 따흐흑
심지어 상대방이 노력하는 모습도 안 보인다?
[SYSTEM] GAME OVER
서로 배려하고 이해하는게 진짜 중요한데...힝..
30 Comments
Suggested
Recent
동거해보고 결혼 하는거 나쁘지 안음
wensTOP
거봐라 여자힘들게하지말고 나처럼 나나연해 ᵔᴥᵔ
엄마들이 홧병생기는 원인이 바로 결혼해서 속 터져서 인거죠...
저런 경우는요 여자는해봣으니 어떻게하는건지 알잖아요 남자는 본적이없고 누구도 알려주지도않아서 사용법도 몰라서 안하는거에요 신입생 인수인계하듯이 옆에두고 알려줘야돼요 마냥 하라그러면 알아야하죠 저여자도 배워서 알게된거잖아요 그래서 밥상머리 가정교육이 중요한거임 이갈이는 몸뒤척이기전에 이갈려고할때 주둥이 때리면 돼요
@oohoong ㅋㅋㅋㅋ잠 천리만리 달아나겠슈ㅎ
@oohoong 주둥이 때린다에 뿜고 갑니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oohoong 남자로서 공감합니다 가르쳐줘야해요 허나 강압적으로 말고... 이해를 시키고 서로 배려하며 가르쳐주세요 ㅠㅠ
한쪽말만 들어서 알수 없지만 서로가 인연이 아닌듯 하네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은근 모르는 사람 많은 인소 내남자친구에게 번외편 - 권은형 환생
본편보다 더 잔인하게 은형이를 짠내나게 만들고 초중딩 독자들 잠못자고 베개 젖게한 내남자친구에게 번외편 내남자친구에게 번외 <세상에서 가장 슬픈 별> -줄거리: 폐암으로 본편에서 죽은 은형, 하늘에서도 계속 강순이 보게 해달라고 기도하여 저승사자가 3일동안 환생시켜주는 대신 3일 후 하늘나라로 돌아오면 목소리가 절대 나올 수 없다는 딜을 하고 권은형은 제안을 받아들임. 환생한 은형이는 강순이를 찾아가 자신을 권은형 사촌동생이라고 소개하고 강순이 집에 잠시 지내기로 함 이틀동안 강순이와 동영이 광민이와 잘지내던 은형은 다음날이 마지막날이였으나 웬걸 환생한 몸의 본판인 18살 성민재는 가족사가 남다른 애였음 아빠가 조폭이고 새아빠라 마지막날이 넘어가기전에 잡아다가 집에가두고 죽일듯이 패버림 다음날이 마지막날이였던 은형이는 줘터진 몸으로 탈출하여 강순이집에 갔으나 강순이는 은형이한테 왜 자기한테 은형이 사촌동생이냐고 속였냐며 화내면서 내쫓고 은형이의 환생은 끝나버림 - 명대사 1# 지하실에서 쳐맞다가 가까스로 탈출하여 강순이와 재회 “은형이란 놈 참 좋겠다. 진짜 행복하겠다. 이렇게 이쁜 애가 죽도록 사랑해줘서 그 새끼 죽어도 진짜 좋을 거야." "은형이 이름 입에 담지 마!" "강순아, 잘 있어야 해." 이러면 안 되는데 여기서 울면 나 완전 사이코로 보일 텐데. 손끝에서 느껴지는 강순이 체온을 이제 앞으로 영원히 느낄 수 없단 걸 알기에 부릅뜬 눈에서는 자꾸만 눈물이 떨어졌다 강순이는 그것도 모르고 분노한 얼굴로 계속해서 손목을 비틀어댄다. "놔, 이 나쁜 놈! 경찰 부를 거야! 놔!" "은형이 이제 그만 사랑해도 돼 다른 남자도 만나고 그래. 은형이 이제 그만 사랑해. 자꾸 바보처럼 죽은 사람 좋아하지 마. 결혼도 하고 너 닮은 이쁜 애도 낳아야 해. 은형이도 그거 바랄 거야." 2# 환생한 은형이 못알아보는 은형이 아빠 “아들 이름 함부로 막 팔면 안 되는 거다. 그거 내가 지어준 건데, 나한텐 세상에서 젤 비싼 이름이다." "미안해요." "정종은....... 맛있었는데." "아껴 먹어요." "앞으론 그러지 마라." "그래요." "강순아, 안에서 이놈 티 한 장만 갖다 줘라." 3#아빠가 던져준 자신의 옷을 받고 우는 권은형 꾸역꾸역 눈물이 치밀어 오른다. 그리고 셔츠에서 풍기는 내가 즐겨 쓰던 바나나 향 바디샴푸 냄새....... 결국 난 흐느끼며 티셔츠를 두 손으로 움켜쥐고 그 안에 얼굴을 묻고 진짜 제대로 쪽팔리게 막 울어 버리고 말았다. "내 옷. 내 옷. 내 옷인데........ 이거. 씨발, 니들 다 왜 아무도 안 믿냐, 이거 내 거 맞는데, 나쁜 새끼들. 아무도 못 알아보냐. 짜증나, 니들 다 절교다, 개새끼들" 4# 환생한 권은형 알아보는 광민 “놔라” " 권은형은 죽었지. " "........" " 내친구 은형이 죽었지 . " " 그럼” " 그래 , 죽었는데 ." "..........." " 나도 미친놈이라고 생각하는데 , 이런말하는 나 또라이같다고 느끼는데." 점점 흔들리기 시작하는 광민이의눈. 그리고 점점시해지는 압박감에 터질 듯 뛰어대는 심장 " 나 왜 니가 권은형으로 보이냐” 5# 은형이 티셔츠 가져가지 말라는 강순 “은형이 옷 벗고 가” "뭐?" "이거 은형이가 아끼던 거야. 내가 죽을 때 갖고 갈 거야. 그러니까 벗어” "......" 미처 말릴 틈도 없이 어디서 그런 우악스런 힘이 나왔는지 오소리 몸에 걸쳐진 하늘색 티셔츠를 망설임 없이 벗겨버리는 강순이. 할 말 잃은 나는 티셔츠를 품 안에 안아든 강순이에게로 시선을 옮겼다 "들어가자. 광민아, 동영아, 여기서 뭐 해. 얘랑 얘기하지 마." 6# 환생해서 내려왔는데 권은형 못알아보고 내쫓는 장면 "이강순, 내가 니 별이다." 바람에 희미하게 묻혀버린 내 목소리에 닫혔던 현관문이 다시 활짝 열려버렸다. "방금 너 뭐라 그랬어." 뒤돌아선 나는 그냥 걷는다. 몸에 힘이 빠지니까, 목소리도 작아지니까, 갈 시간이 가까워졌다는 슬프고 더러운 예감에 무작정 비틀비틀 걷는다. 등 뒤에서 커다랗게 들려오는 강순이의 고함소리. "야! 너 방금 뭐라 그랬어!" 니가 내 별이라구 임마. 이강순, 내가 니 별이라구, 그거 맞잖아. 아니었나, 아니야. 맞지. 내가 니 별 맞지. 그러니까 다시 한번 말하지만. 이강순......... 내가 니 별이다. 7# 이강순 독백 // 권은형 "은형아 있지. 오늘은 정말 많은 일이 있었어. 니 친척인 줄만 알았던 그 애가 알고 보니 우릴 놀리려고 접근했던 거야. 아까는 웃통까지 벗고 찾아와서 막 우는데 광민이랑 동영이가 흠씬 두들겨 패줬지 뭐. 니 옷까지 가져가려고 해서 내가 얼른 뺏어왔어. 잘했지? 니가 있음 혼내줬을 텐데. 많이 슬프고 많이 화났었는데 그래도 어쨌든 그 애 때문에 이틀간 니 얘기 많이 할 수 있어서 용서하기로 했어 참. 근데 진짜 이상한 건. 신기한 건...... 걔가 어떻게 알았을까 너랑 나밖에 모르는 거잖아 그거. 이강순 내가 니 별이다....... 그거 너랑 나 둘이만 아는 거잖아. 그걸 걔가 알고 있더라, 가기 전에 들릴락 말락 한 목소리로 그 말을 하는데 이상하게 나도 따라 울 뻔했어. 정말 니가 아는 사람이었던 거야? 그 말 너랑 나 둘만 아는 말인 줄 알았는데,사실은 좀 섭섭했어. 이제 자야겠다. 많이 졸리네. 아까 하도 악을 썼더니. 여보도 잘 자구요. 내 꿈 꾸세요. 사랑해요.......... ^-^" 네........ 나도 사랑합니다. 결국 우리 은형이 티셔츠 못입고 돌아갔다고 한다 ... 출처 추억돋네.. 예전에 인소 본 여자들은 다알거여.. 귀여늬..... 진짜 안본사람 없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