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7310godqhr
5,000+ Views

■365 그네타는 행운♡

집에 있는 시간이 길어지는 아이를 위해
그네를 설치 했던날
막내집사는 첫날을 기념한다며
(별걸다 기념하는 ㅎㅎㅎ)
행운이를 태워줌 ㅎㅎㅎ

⬆️ 영상1
넘 편하게 타는 행운쓰-♡

아힝~~♡
행운이에게서 의외의 표정이 나옴 ㅎㅎㅎ
귀여운 뒷통수 ♡..♡

넘 안정적인 뒷태 아닌가여???!!!

부르니까 쳐다보고 ~

그러다가 졸리니까 못생김 ㅡㅅㅡ ㅎㅎ

아힝!!! 오랜만에?? 보는듯한 핑쿠 젤리~~~♡♡♡♡♡♡♡

뭐??? 그네 같이 타자고??? 0ㅅ0




같이타니까 마냥좋은 막내집사와
불편한 행운쓰 ㅎㅎㅎ

결국 뛰쳐나감 ㅎㅎㅎㅎ


⬆️ 영상2



탱구는여~~
탱구도 태워줬는데 거부해서 사진이 없어요ㅎㅎ
대신 거실에서 널부러짐 ×..×


□ 아이들과 초코 행운이 탱구 이야기

8 Comments
Suggested
Recent
어머나 사람처럼 그네를 즐기시네요 ㅎㅎㅎㅎ 행운이도 평범한 냥이는 아닌듯합니다
@mingran2129 행운이가 이젠 좀 컷다고 가끔 중년 아저씨?의 늑낌을 풍깁니닷 ㅎㅎㅎ😌
만사가 귀찮은 탱구? ㅋ
@roygi1322 영혼이 나갔슴돳 ㅎㅎㅎ🤪
행운이는 안정적으로 그네를 타네요.. 울 아웅이는 어림도 없다는요...
@heaven12 행운이가 생각보다 넘 편하게 타서 놀랬어요 ㅎㅎ 탱구는 바로 뛰어 내리더라구요~;
영상1 저거 기분좋은 표정 맞는거죠^^
@vladimir76 ㅎㅎㅎ 눈을 지긋이 감는거 좋은거래요~😊 한참을 타다가 잘뻔했는데 막내집사가 깨웠어요 ㅎㅎ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야옹이네]
안녕하세옹 쓰담쓰담이 좋은 야옹이에옹 오늘 야옹이네 가보니까 항상 야옹이가 야외 화장실로 이용하던 마당 소나무 아래에 삼곡이랑 같이 있더라구요 어제오늘 화장실 사용하는 빈도가 좀 줄었던데 야옹이가 '밖에서는 여기다가 일 보면 된다~'하고 가르친건가 혼자 그런 생각을 해봤네요ㅋㅋ 야옹이한테 갔더니 이걸 물고 있더라구요 먼지에 뒤덮인 이 인형은 제가 작년에 야옹이에게 사줬던 장난감에 붙어있던 인형인데 한참 가지고 놀고 물고 다니고 집에 가지고 들어가고 그러던게 어느날 비바람에 날아가버렸었거든요 근데 이걸 찾아왔네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신기하고 반가워서 일단 사진찍고 빨아서 말려놨어요 저걸 어디서 찾았는지 궁금한데 야옹이한테는 물어봐도 대답을 들을 수가 없겠죠?ㅋㅋ 오늘 율무는 딸꾹질을 했어요 오늘은 유난히 제 얼굴을 보려고 애쓰더라구요 사진찍으려고 핸드폰을 들고 있어서 얼굴 가려지니까 목을 쭉~ 빼고 얼굴을 봐요ㅋㅋㅋ 율무 얼굴을 좀 찍으려고 했더니 핸드폰을 잡고 일어나서 제 얼굴을 빤히 쳐다보더라구요 그 모습을 찍고 싶었는데. 진짜 귀여웠는데 어떻게 표현할 방법이 없네용 낚시대놀이 한참 하고 다같이 폭풍 그루밍도 하고 오늘도 건강한 하루였어용 안녕히계세옹🐈🐈
[야옹이네]
안녕하세옹 스크래쳐에서 놀다가 굴러떨어진 야옹이 왔서효 냥리둥절잼 귀엽게 다시 앞발을 올려놓고 상황파악중이에옹 아니 새벽에 야옹이가 저희집 현관 앞에 와서 야옹야옹하고 불렀다는거에요 요즘은 아랫집에서 야옹이가 지내다보니까 2층으로 올라올 때는 애기들이 안보여서 도움이 필요하다거나 엄청나게 심심하거나 사료가 조금 부족했을 때 밥 달라고 오거든요 심심했나보다 싶어서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내려가봤더니 애들이 없어졌어요ㅠㅠ 야옹이도 수수도 율무도 메밀이도 아무데도 없는거에요ㅠㅠ 어제그제 태풍때문에 바람이 너무 불고 창문이 흔들려서 더이상 안전한 곳이 아니라고 느끼고 떠났나 무슨 일이 생긴건가하고 한참을 집주변을 다니면서 불렀더니 집 뒤쪽에 사람은 들어가기 힘든 수풀 사이에서 야옹이가 나오더라구요 자세히 보니까 애기들도 옹기종기 누워서 자고있었어요 제가 아랫집에 고양이를 키우는 걸 주변 이웃분들도 알고 계셔서 닭고기나 먹을거 주신다고 가끔 오시는데 모르는 사람들이 자꾸 오니까 무서워서 피해있었나봐요 저를 보자마자 지난 밤에 있었던 일을 얘기하는 듯이 폭풍 수다를 떨더니 집으로 들어가더라구요ㅋㅋㅋ 휴 어찌나 놀랬던지 가슴철렁한 오전이었어요ㅋㅋㅋ 놀란 마음 진정시키려고 낚시대를 엄청 흔들어줬네용 캣댄싱 둠칫 두둠칫 낚시대 잡느라고 기력을 소진한 율무가 스크래쳐에 앉아있네요 오늘 유난히 사진도 선명하고 예쁘네옹 낚시대에 열정을 쏟아붓더라구요 야옹이가 엊그제 좀 말라보여서 친한 언니에게 우리 야옹이가 마른 것 같다고 걱정했었는데 그건 저만의 착각이었나봐여 마르지않았네옹 튼튼한 야옹이 칭찬해👏👏👏 낚시대 앞에서는 이족보행도 가능할 것 같은 수수와 한참 놀고 지쳐서 잠시 쉬고 있었지만 막상 날아다니는 토끼털을 뿌리치지못하는 총알 율무 혼자 막 달려다니더니 졸린지 눈만 꿈뻑꿈뻑하던 메밀이 애기애기하고 자그마하던게 엊그제같은데 정말 많이 컸어용 예전 사진첩 보다가 혼자 뿌듯했네요 진도에서 잘 지내고 있을 보리와 녹두도 너무너무 똑같아서 구분하기 힘들었던 아가수수와 아가율무도 눈도 제일 늦게 뜨던 애기메밀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다시봐도 너무너무 귀엽네옹 이런 애들이 커가지고 엄마 지치게 옆에서 치대는 장난꾸러기로 자라다닠ㅋㅋㅋ 뿌듯함 가득담은 야옹이네 이야기였습니당 본인의 생일을 기념하여 사진을 많이 올려보았습니다ㅋㅋㅋㅋ 안녕히계세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