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on500206
1,000+ Views

에휴... 왼쪽이나 오른쪽이나...

어느 보수우파 편파 유투브 채널이 실시한 설문조사를 보면서 늘 느끼는 환멸을 또 느꼈다



스스로 진보를 외치는 소위 좌파들은 좌빨 좌좀 빨갱이 소리를 들으면서 싸우고

스스로 보수라 외치는 소위 우파들은 수꼴 일베 토착왜구 소리를 들으면서 싸운다

그놈에 알량한 애국심으로 정작 애국심이 있다면 어찌 해야 할지를 모른채 썩은 기득권들과 그 기득권들의 브로커들이 팔아먹는 정신 마약에 취해서 이간질 당한줄 모른채 알량한 애국심을 내새우며 자신들의 이념이 옳다고 믿고 그것이 정의이고 그것이 정답이라 믿은채 개종족과 돼지종족의 싸움이 끝나질 않는다.

누가 대한민국은 마약 청정국가라 하더냐?

이미 정신 마약에 취해서 이데올로기 환각에 빠져있는데...

소신이 강한것과 이데올로기에 갖혀 사는것은 엄연히 다르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6월 22일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및 만평모음
= 2021/06/22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 1. 국민의힘이 내년 대통령선거를 대비하기 위한 본격적인 준비 체제에 돌입했습니다. 30대 이준석 대표가 혁신 이미지를 제고했다면 대권주자와 지지층 외연을 넓히는 작업은 경험과 경륜을 갖춘 중진 의원들이 맡을 것으로 보입니다. 중진 의원들이 뭘 맡아? 경험과 경륜으로 돈 냄새를 맡는 건 아니고? 2. 이준석 대표의 ‘병역 특혜 의혹’에 시민단체까지 가세하며 판이 커지고 있습니다. 젊은 남성층이 예민하게 받아들이는 ‘공정’과 ‘병역’ 모두를 공격하겠다는 의도지만, 범여권에서는 “의혹 제기는 신중해야 한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해명할 건 해야지만, 고소고발 남발은 쫌… 이러다 피의자 아닌 사람이 없겠어~ 3. 윤석열 전 검찰총장 관련 의혹을 정리했다는 이른바 '윤석열 X파일' 논란이 대선 길목에 진입한 여의도 정치권을 뒤흔들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야권 내부에서 의혹이 재점화된 탓에 그 파장을 가늠하기 어렵다는 분석입니다. 10원 한 장 피해 준 적도 없고, ‘공정의 화두’라며 뭘 걱정해~ 4. 안철수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X-파일 논란은 공작정치 개시의 신호탄”이라고 했습니다. 안 대표는 “만약 이에 부화뇌동하는 야권 내 허튼 세력이 있다면 다 함께 색출해 내쫓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다 내쫓고 무혈입성하시게? 속마음 들키지 않게 조심하고… 5. 상승곡선을 그리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지지율이 하락세로 돌아섰습니다. 간보기·전언 정치로 피로감이 누적된 상태에서 '윤석열 X파일'과 대변인 사퇴 등이 '정치 신인'의 한계를 드러내면서 민심도 점차 돌아서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풍채가 좋아 맷집도 좋아 보이던데… 벌써 휘청하면 실망인 걸~ 6. 오세훈 서울시장 취임 이후 코로나19 방역 대전환을 강조하며 추진한 자가검사키트 시범사업을 서울시가 더 이상 확대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예산 13억 4000만 원을 투입했지만, 용두사미에 그쳤다는 비판이 나옵니다. 오세훈 시장만이 할 수 있는 제2의 ‘용두사미 둥둥 사업’인가 봐요~ 7. 국민권익위는 국민의힘 의원과 가족의 부동산거래 전수조사는 ‘가족 개인정보제공동의서’ 일부가 제출되지 않아 당장 할 수 없다고 전했습니다. 권익위는 정의당 등 비교섭단체 야 5당과 홍준표 의원의 조사부터 시작하기로 했습니다. ‘가족 간에도 정보 제공은 강요할 수 없으니까’…라는 소리 하려고 그러지?~ 8. 한국을 찾은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가 북한에 '언제 어디서든 조건 없이 만나자'며 대화 복귀를 강하게 촉구했습니다. 하지만, 오랫동안 정체된 북미대화가 재개되기까지는 시간이 걸리리란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다 될 것처럼 하다 제자리걸음 하기를 수십 년… 조급해 말고 가자~ 9. 수억 원에서 많게는 수백억 원의 암호화폐를 보유하고도 지방세를 체납한 의사, 쇼호스트 등이 무더기로 적발돼 암호화폐를 압류 조치했습니다. 경기도는 체납자 1만2613명에게서 암호화폐 530억 원 상당을 압류 조치했습니다. 걸리면 압류당해 내는 거 말고 가산금에 법적 조치 이런 거 뭐 없나? 10. 코로나19 백신 종류에 따라 접종 후 이상 반응 증상이 발생하는 기간이 조금씩 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아스트라제네카나 화이자 백신은 접종 후 하루 뒤, 얀센 백신은 접종 직후 이상 반응이 주로 나타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나도 딱 하루 몸살 앓듯 했는데, 하루 지나니까 멀쩡합디다~ 쿠팡, 도쿄올림픽 온라인 중계권 단독 확보 OTT 승부수. 대검 "세월호 재수사 추가 증거 없어" 유가족 재항고 기각. 검찰, '여직원 강제추행' 오거돈 전 시장 징역 7년 구형. 윤석열 캠프에 박근혜 정부 국무조정실장 '이석준' 합류. 윤석열 ‘x - 파일’은 모두 두 개, 의혹은 모두 20여 개. 이르면 이번 주 "홍준표 복당, 국민의힘에 돌아 온다". 오는 목요일까지 비 소식 이어져, 흐린 날씨에 '선선'. 나는 칭찬 한마디를 들으면 그것으로 2개월을 살 수 있다. - 마크 트웨인 - 고래가 춤추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분명 칭찬을 들으면 하루가 힘 나는 건 당연하지 않겠어요. 오늘 아침 기분 좋은 덕담 한마디, 칭찬 한마디로 일터를, 가정을 신나게 만들어 보세요. 그런 당신이 최고입니다. 류효상 올림.
짐은 서로 나누어지는 것
장편소설 ‘대지’로 1933년 노벨 문학상을 받은 ‘펄 벅’ 여사가 1960년에 우리나라를 처음 방문했을 때의 일입니다. ​ 그녀는 일행과 함께 해가 뉘엿뉘엿 질 무렵, 경주 시골길을 지나고 있었습니다. 한 농부가 소달구지를 끌고 가고 있었습니다. 달구지에는 가벼운 짚단이 조금 실려 있었고, 농부는 자기 지게에 따로 짚단을 지고 있었습니다. ​ 합리적인 사람이라면 이상하게 볼 광경이었습니다. 힘들게 지게에 짐을 따로 지고 갈 게 아니라 달구지에 짐을 싣고 농부도 타고 가면 아주 편할 텐데… ​ 통역을 통해 그녀는 농부에게 물었습니다. “왜 소달구지에 짐을 싣지 않고 힘들게 갑니까?” ​ 그러자 농부가 대답했습니다. “에이, 어떻게 그럴 수 있습니까? 저도 일을 했지만, 소도 하루 힘들게 일했으니 짐도 나누어서 지고 가야지요.” ​ 그녀는 농부의 말에 감탄하며 말했습니다. “저 장면 하나로 한국에서 보고 싶은 걸 다 보았습니다. 농부가 소의 짐을 거들어주는 모습만으로도 한국의 위대함을 충분히 느꼈습니다.” ​ 당시 우리나라 농촌에서는 흔히 볼 수 있는 풍경이었지만 그녀는 고국으로 돌아간 뒤 이 모습을 세상에서 본 가장 아름다운 풍경이었다고 고백했습니다. 비록 말 못 하는 짐승이라도 지극히 사랑하는 마음으로 존귀하게 여겼던 농부처럼 우리는 본디 작은 배려를 잘하는 민족이었습니다. ​ 그런데 요즘은 어떤가요? ‘나만 아니면 된다’는 식의 이기적인 사고로 꽉 차 있지는 않은가요? ​ 내가 좀 손해 보더라도 서로의 짐을 나누어지고 함께 걷는 것. 말 못 하는 짐승이라도 존귀하게 여겼던 농부의 배려심을 닮아가는 것. ​ 배려심이 부족한 지금 우리에게 강한 울림을 줍니다. ​ ​ # 오늘의 명언 마음을 자극하는 단 하나의 사랑의 명약, 그것은 진심에서 나오는 배려이다. – 메난드로스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배려#배려심#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