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pache
5,000+ Views

극사실주의 작품들이 그려지는 모습

눈을 의심하게 만드는 극사실주의 작품들 !
쓱싹쓱싹 - 하고 그리는 것 같은데 완성된 모습은 그저 놀라울 따름이네요 +_+

3 Comments
Suggested
Recent
눈으로 보면서도 못믿겠다 저걸 어떻게 그린거야????
와... 진짜 보면서도 안믿긴다 대단하다!
와저걸 어떻게 .... CG라고해야 믿을거 같은대 어떻게ㅜ손으로 저렇게 그리지 ㄷㄷㄷㄷㄷ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살면서 한 번쯤은 느껴보는 뭉클하고 이상한 감각
1 한밤 중, 전혀 인기척이 없는 역 앞에서 깜박깜박 계속 빛나는 신호기 여름방학 도중의 초등학교 교정 비오는 날의 공원 시골에 있는 녹슨 낡은 자판기 심야의 공중전화 시골에서 올려다보는 깨끗한 보름달 옛날, 자주 가던 사이트에 오래간만에 가니 이미 폐쇄되어 있을 때의 감정 시골의 여름축제 봄이 왔을 때의 두근두근 하는 느낌 시골의 산에 방치된 낡은 절 시골에서 자주 보이는 종교 간판 자 이야기를 주고 받을까. 3 새해 정월 초하루의 아침 역 앞 10 멀리서 들리는 전철소리 11 토요일 수업이 끝난 후의 귀가길 언제나 따끈따끈한 이미지가 있었다 14 태풍인데 비나 번개가 없고 붉게 소용돌이치는 하늘 아래 완만한 바람 21 일요일, 낮잠에서 일어나면 저녁 노을이 비추고 있는 내 방 24 환절기의 외로움 여름에서 가을이 될 때가 대박 29 가족여행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는 고속도로의 차 안 51 한밤 중 어디에선가 들려오는 구급차의 싸이렌 소리 52 도로에 떨어진 목장갑 그걸 보면 이상한 기분이 든다 63 짐을 옮기기 시작한 후의 내 방 91 소풍이나 수학여행의 귀가 버스 95 생일 등의 이유로 집에서 평소보다 조금 풍요로운 저녁식사를 먹은 후, 엄마가 설거지를 위해 뒷정리를 하고 있는 모습 104 방과 후에 들려오는 취주악부의 음악소리 121 물건을 하늘로 높이 던졌을 때 125 어머니가 입원하셨을 때 126 거실에서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을 본 후 추운 자신의 방으로 돌아와 불을 켰을 때 128 영화관에서 나왔을 때의 밖의 밝기 153 동아리나 클럽활동에서 마지막 시합에 진 후 집으로 돌아와 자기 방에서 혼자가 되었을 때 156 가족이 함께 여행에 갔다가 돌아오는 날의 아침 텔레비전을 보면서 생각하는 것 165 야간 열차를 타기 전. 역에서 기다리고 있는 시간. 겨울이라면 특히 좋다. 여러분은 어떤 장면이 떠오르시나요 ? *_*
펌) 약혐) 사슴 대몰살 결과.thunder
야케요들이 사는 노루웨이에서 벌어진 일이다 셀 수 없이 많은 순록들이 한꺼번에 썬더구이가 되는 일이 터졌다 언덕 위에 올라가있다가 람쥐썬더가 꽂혀서 지면을 타고 체인라이트닝이 되는 바람에 300마리가 넘는 순록들이 때몰살당한 것 불행하고 신기한 사건이긴한데 저거 누가 치우냐 순록은 300kg까지도 자라는 꽤 큰 생물인데 그게 300마리가 죽어있으니 치우기도 참 난감했다 그래서 어떻게 치우기로 했을까 안 치우기로 했음 명쾌하네! 순록 300마리가 썩어가는 광경이 별로 보기 좋은 광경은 아니었으니 난리가 났다 빨리 시체 치우라고 난리치는 사람들의 주된 주장은 쥐새끼들을 걱정하는 거였는데 시체 파먹고 쥐새끼들이 폭발적으로 번식하면 생태계 끝장난다는 논리였다 그럴싸했지만 노루웨이의 노루들은 뻑큐를 내밀었다 번개는 자연스러운 자연현상이고 거기 썬더당한 순록들도 자연스런 썬더이니 우리가 손 댈 일이 아니라는 것이었다 이런 공무원 논리가 끔찍한 참사를 일으킨다는 것은 우리 모두가 알고있다 그리하여 4년동안 방치된 순록시체는  지역생태계를 부흥시켰다 공무원 다이쇼리 어떻게 된 거냐면 순록의 시체가 썩으면서 거기서 벌레가 나오고, 벌레들은 걱정했던 것처럼 쥐새끼들을 번식시켰지만 이 쥐새끼들을 먹는 작은 새들이 나타났고, 이 작은 새들을 먹는 큰 동물들이 나타나면서 자연스럽게 순환이 이루어진 것 거기다 순록시체가 썩으면서 자연스럽게 비료역할을 하면서 검딸기 등의 식물이 풍부하게 자라나면서 이걸 먹고 사는 초식동물까지 대폭 증가했음 인간이 설레발친거랑 다르게 자연의 순환력이 훨씬 강했던 것 노루가 죽기 전보다 죽은 후에 이 지역의 섭생이 더 풍부해졌음 모두가 행복해졌네 노루 빼고 (출처) 아아 자연이란! 노루야 미안하지만 수고했다...
현대미술을 깨우친 남자.jpg
현대 미술이 비싼 이유는 아무래도 경매 시스템 때문이 아닐까 하는 의문을 가집니다. 그래서 이 코미디언은 뉴욕현대미술관(Moma)에 가서 현대 미술의 특징을 찾아봅니다. 두 개의 팔찌가 VHS 비디오 화면으로 무한 재생이 되고 있습니다. 유리 상자 안에 돌이 있는 작품인데 이 작품의 가격은 20만 달러로 한화 2억 4천만원입니다. 이 작품은 실제하는 공중전화 박스에 있던 전화번호부입니다. 이 작품도 유리 액자에 들어가 있네요. 어떻게 보면 폐지인 전화번호부를 예술로 재판매하고 있다고 판단합니다. 이 코미디언은 잘 모르지만 이걸 현대 미술에서는 오브제라고 합니다. 원래의 기능과 다르게 사용해서 색다른 용도나 시선을 주는 것이죠. 그런데 이 코미디언은 그런 개념은 없습니다. 그냥 평범한 일반인의 시선으로 볼 뿐이죠. 뉴욕 현대미술관(MOMA)에서 3작품을 통해서 느낀 점을 적습니다. <작품을 만드는 법> 1. 오래 된 물건처럼 보이게 만들어라 2. 유리장 안에 넣어라 3. 쓰레기를 재판매해라 이 3가지 조건을 충족하는 현대 미술 작품을 만들기 시작합니다. 자신이 쓰고 있던 비니를 오래되고 허름하게 보이게 하기 위해서 높은 곳에서 길바닥에 떨굽니다. 이렇게 사람들이 밟고 지나간 비니를 유리액자에 넣었습니다. 그리고 이걸 이베이에 판매를 합니다. 3가지 조건을 잘 충족했습니다. 1달라에 올렸는데 과연 이게 팔렸을까요? 놀라지 마세요. 3월 2일 현재 무려 1천만100달러(113억원)에 낙찰이 되었습니다. 이렇게 높은 가격에 팔린 것에 대한 다양한 해석이 나오는데 그중 가장 설득력 있는 설명은 기존의 예술을 똥으로 만드록 재창조하는 그 가치가 높이 평가 받았습니다. 출처 해당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