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kiokr
1,000+ Views

[고급진 느낌]

누가 입어도 잘 어울리게 입을 수 있는
무난하면서 고급스러운 느낌의 반팔 니트와 슬랙스 코디입니다.
출근룩으로도 좋고 신경 써서 입은 듯
무게감 있는 코디 어떠신가요?

* 상품 및 코디정보 - 네이버검색 '토키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반팔 카라니트 종류와 코디 꿀팁
나이가 들수록 왜 여름 반팔니트를 입는가? 왜 그럴까요? 저도 20대에는 여름에 니트를 입는다는 것은 상상도 못했고, 30대후반 들어서부터 여름에도 가끔씩은 니트를 섞어 입었는데 이유는 티셔츠의 후질근함이 싫어질때가 있었고, 특히 좀 차분하고 격에 맞는 이미지가 필요한 만남이나 장소에 갈 때 적합한 아이템이라 생각했기 때문이었습니다. 남자,여자를 떠나서 봄,여름,가을,겨울 4계절내내 캐주얼한 티셔츠만 입기보다는 니트와 깔끔한 슬랙스를 입으면 왠지 그 사람이 풍기는 이미지가 차분해 보이면서 고급스러운 스타일로 인식되는 이 느낌이 무엇인지 아시죠? 비유적으로 소나타를 타다가 제네시스로 갈아탄 기분이랄까요..ㅎㅎ 그래서 일반적으로 여름니트는 일반 저가,중가형 브랜드 보다는 중고가 또는 고가 브랜드에서 메인으로 출시하는 편 입니다. 이런 배색 카라니트는 위험해! 잘 코디하면 좋지만 자칫 올드한 아재처럼 보일수도 있습니다. 결국 여름에도 반팔니트를 입으려는 의도는 면소재의 티셔츠에 비해 가격도 비싸고, 관리가 불편함에도 불구하고 나이에 걸맞는 중후함과 꼬질해 보이는 구김감이 적어서 상대에게 단정한 나의 모습을 전달하고자 함이 목적인데.. 자칫 너무 화려하거나 올드해 보이는 반팔 니트를 입은 3040대, 중년남자분들을 볼 때면 오히려 안입느니만 못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습니다. 물론 개인적인 성향이 전부 다르고, 자신에게 잘 어울리는 스타일이 있지만 최소한 모두로부터 촌스럽다는 말은 듣지 않았으면 합니다만 일반적으로 위의 사진과 같은 배색이 많거나 색감이 애매모호한 카라 니트들은 왠만한 패션코디의 고수들이 아니면 꼭 피하셨으면 하는 디자인입니다. 깔끔한 단색 니트 느낌 더운 여름에 니트를 왜 입어? 1. 당연히 덥다. 2. 착용감이 무겁고 불편하다. 3. 땀 흡수가 안된다. 4. 가격이 비싸다. 5. 세탁 및 관리가 어렵다. 아직까지 이런 이유 때문에 여름에 니트를 입는다는건 다소 불편함과 리스크도 감수해야함으로 꽤 스타일에 관심이 많고 신경쓰는 남자분들이 아니라면 일반적으로는 막 입기 편한 코튼소재의 티셔츠를 입는 것이 대부분이고 저 또한 비율로 보자면 옷장속 2/3 정도는 베이직하고 캐주얼한 면 티셔츠가 많습니다. 하지만 요즘 나오는 남자 여름 니트들은 여름에도 시원하고 입기좋은 혼방소재의 반팔니트들이 많습니다. 니트+티셔츠의 장점이 믹스된 느낌이랄까... 예를 들자면 가장 익숙한 천연 면소재와 일반적인 니트에 많이 사용되는 아크릴 소재를 5:5 또는 리넨을 약간 섞는다던지 이런식으로 각 소재의 장점을 혼합방직으로 개발하여 예전보다 많이 가볍고 착용감도 편하며, 맨살에 땀흡수도 괜찮은 남자 여름 니트들이 많아졌습니다. 겉으로 보기에는 분명 여름 니트지만 니트도 아닌 티셔츠도 아닌 이런 느낌? (면과 아크릴이 혼방된 소재로 덥지않고 착용감이 편함) 그래서 요즘 출시되는 여름 니트들은 이렇게 인식을 바꾸었으면 합니다. 1. 덥지않고 시원하다. 2. 착용감이 가볍고 편안하다. 3. 땀 흡수도 잘 된다. 4. 가격이 부담스럽지 않다. 5. 세탁기에 돌려도 문제없다. 어떤 종류의 반팔 니트가 있는가? 목 부분과 카라부분의 디자인으로 크게 6종류로 나누어볼수 있는데 아래와 같습니다. 이정도로 구체적인 예시를 올린 포스팅은 아마 없지 않을까 싶네요. 의류쇼핑몰을 18년 운영하다보니 예제도 다양하고 드릴수 있는 정보나 할 말도 많습니다. ㅎㅎ 이런 카라 니트류는 전체적으로 루즈한 핏 보다는 딱 맞는 핏이 예쁘고, 소매가 대부분 밴딩으로 되어었어서 머슬핏을 좋아하시는 분들도 많이 찾습니다. 1. 가장 베이직한 일반형입니다. 카라가 있고 단추가 2버튼 또는 3버튼이 일반적으로 특이하게도 티셔츠에 비해 남자 반팔 니트류는 라운드보다 카라 니트를 더 많이 선호합니다. 2. 특별함은 없지만 라운드 형의 니트로서 차분하고 무난합니다. 라운드형 헨리넥도 있지만 여기서는 생략하겠습니다. 3. V넥 니트인데 안에 이너없이 그대로 입어도 되지만 V넥의 깊이감에 따라 노출이 심할수도 있다보니 호불호가 있습니다. V넥에 구지 라운드 티셔츠 이너를 입는 중년남자분들 종종 계시는데 자칫 촌스러울수 있으니 슬리스리스 나시를 입는 것을 추천해 드립니다. 4. 단추가 없는 오픈형 카라입니다. 단추의 답답함과 V넥의 과한 노출을 커버한 카라니트와 V넥 니트의 중간 느낌인데 최근 가장 선호하는 넥 디자인입니다. 5. 최근에는 이렇게 카라 디자인이 예쁘게 변형된 니트도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유니크해 보이는 이 카라 디자인이 가장 마음에 듭니다. 물론 보수적인 분들은 이 정도 변형도 부담된다고 할 수도 있겠지만요.. 6. 위로부터 아래까지 풀 버튼 형태로 된 카라 니트입니다. 여름 가디건 방식이라서 약간 아우터 개념으로 오픈하여 다녀도 좋은 장점이 있습니다. 때문에 너무 더울때는 안에 이너를 입고 있다면 벗으면 됨으로 활용도가 매우 좋습니다. 저는 5번을 한번 입어봤습니다. 개인적으로 너무 밋밋하거나 흔한 디자인 보다는 살짝이라도 유니크하거나 디테일한 옷들을 좋아하는 편이라서 5번 디자인의 카라니트를 무난한 아이보리색으로 코디해 봤습니다. 니트 특성상 색상에 따라 비침도 있기 때문에 아이보리의 경우는 가장 깔끔함은 있지만 약간 비침이 있어서 안에 이너용 흰색 슬리브리스 나시티를 입었습니다. 이런 코디도 구성해 봤습니다. 3040대의 중년남성의 캐주얼한 니트 코디로 좋습니다. 앞서 소개해 드렸더너 여러배색이 섞인 전형적인 중년의 니트보다 훨씬 깔끔하고 젊어보이지 않나요? 포인트로 클러치 백을 활용하면 더욱 전체적인 느낌이 센스있어 보이네요. 솔리드 카라 버튼 반팔 니트 (아이보리) - 리넨의 믹스감과 시원함의 코튼 혼방소재 - 맨살 착용감도 좋고,기장감이 살짝 짧고 단정함 - 품질이 안정감있고,깔끔한 이미지의 여름 고급 니트 35,900원 1321 코튼 심플 슬랙스 (라이트베이지) - 무릎 아래에서 밑단까지 슬림하게 좁아지는 핏 - 빳빳하고 단단해 보이는 얇지않은 칼주림잡힌 면소재 - 신축성 적당히 있는 편 27,900원 레더 솔리드 심플 스니커즈 (화이트) - 발목부분에 쿠션감이 있어 편안함 - 심플&깔끔함의 정석 - 다양한 컬러의 신발끈을 매치하기에도 참 매력적인 아이템! 32,900원 심플 엔벨로프 백 (네이비) 39,800원 여름 니트 포스팅을 마치며... 여러분 여름 남자 카라니트에 관한 여러가지 이야기와 정보들 어떠셨어요? 늘 느끼는 점이지만 패션 코디의 차이는 한.끗.차.이 입니다. 솔직히 여름에 니트류를 입는다는건 부담스럽기도 합니다. 하지만 어떻게 잘 선택하고 활용하느냐에 따라 골드파파가 될 수 있지않을까 생각되네요. 그럼 오늘 하루도 가열차게 살고 있는 대한민국의 3040대 중년 남성분들을 위해 파이팅입니다~!! ★ 코디자료 및 코디전상품 좌표 - 네이버검색 '토키오'
40대 중년남자의 20대 오버핏 댄디룩 도전!
헨리넥 셔츠가 뭐여? 40대 중년남자분들에게는 '헨리넥 셔츠'라는 패션용어 자체부터가 생소하신 분들도 많이 계실 것 입니다. 특별히 의류에 평소 관심이 많지않은 남성분들은 그냥 셔츠는 카라와 단추가 달린 남방이고, 무지색이나 또는 체크패턴이 있는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닌 헝겊(?)일수도 있지요. 잠시 쉽게 설명하자면 정확한 어원은 없지만 정식적인 카라가 없이 소위 차이나 스타일의 카라로 된 넥디자인과 단추는 서울에서 경부 고속도로를 타고 내려가다가 충청도 대전쯤에 멈춰있는 셔츠를 보통 '헨리넥 셔츠'라고 일컷습니다. 그러면 남자 '헨리넥 티셔츠'라고 하면 눈치가 빠르신 분들은 어떤 느낌일지 아실 듯..^^ 보통 봄,가을코디로 많이 입지만 요즘은 린넨소재로 된 남자 헨리넥 셔츠도 많아서 여름에도 꽤 즐겨입습니다. 40대 중년아재들은 싫어한다? 40대 중년남성분들이 헨리넥 셔츠를 잘 안입는 이유가 몇가지 있는데... 1. 40대 남성브랜드의 헨리넥 셔츠가 별로 없다. -> 이유는 간단하겠죠. 40대 또는 중년이상의 헨리넥 디자인의 셔츠에 대한 수요가 거의 없기 때문에 40대 중년남성 브랜드에서도 리스크를 가질 필요가 없습니다. 2. 입고 벗기가 불편하다. -> 셔츠에 비하면 확실히 불편합니다. 헨리넥 티셔츠의 경우는 신축성이라도 있어서 괜찮지만 헨리넥 셔츠의 경우는 신축성이 없는 셔츠용 원단이다보니 입고 벗기가 은근히 불편합니다. (입어본 남성분들은 잘 아실듯..) 3. 차이나 카라를 선호하지 않는다. -> 40대가 넘으면 점점 안정감있고 보수적인 감각으로 의류를 선택하는 경향이 강하기 때문에 깔끔하지만 어색한 차이나카라 디자인을 별로 선호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넥타이 착용도 불가능하지요. 4. 20대 젊은 남자들이 주로 입는다. -> 맞긴 합니다. 주로 헨리넥 디자인은 20대 등 젊은 남성들을 위한 캐주얼한 브랜드에서 많이 출시됩니다. 그리고 젊은층에서도 감각적이고 유니크한 남자들이 주로 선호하는 편이지요. 5. 코디하기가 애매모호하다. -> 셔츠형 밑단과는 다른 일자형이나 약간 둥근형 밑단이 많다보니 슬랙스 등 바지에 넣어서 입기에도 애매하고 꺼내서 코디하기는 나이에 비해 너무 가벼워보인다. 기본재료 셔츠, 슬랙스 , 신발, 가방 양념하기 1. 차이나 카라로 된 깔끔하고 핏이 넉넉한 흰색 헨리넥 셔츠 2. 다크한 그린색상의 클래식한 글렌 체크 슬랙스 3. 포멀한 드레스슈즈 보다는 약간 캐주얼한 느낌의 검정색 세미 드레스화 4. 블랙색상의 가죽소재로 된 무광의 남자 토트백 또는 비즈니스백 예상 코디 시뮬레이션 결과 발표! * 이렇게 우선 메인의 옷을 정해놓고 40대 아빠,남편분들에게 유니크한 코디가 뭘까? 이것저것 시뮬레이션을 해보며 궁합이 잘 맞는 옷들이 없을때는 작업시간도 오래 걸리지고 스트래스도 받지만 최상의 코디 조합을 만들었을 때의 보람과 재미로 늘 즐기고 있습니다.^^ 40대 아재가 요즘 트랜디한 20대 남자의 댄디룩으로 도전해 보았습니다. 일단 저도 평소에 헨리넥 셔츠를 잘 안입었던 경험 때문인지 입고 벗을때 불편할 것이라 예상했지만 품이 넉넉한 오버핏의 와이드형 핏감의 헨리넥 셔츠라서 전혀 불편함은 없었습니다. 핏이 넉넉한 트랜디한 오버핏 셔츠라서 옆모습을 보면 약간 셔츠가 전체적으로 떠보이는 실루엣인데 이런 느낌이 오버핏의 매력인 것 같습니다. 여기서 포인트는 앞단만 살짝 슬랙스 안으로 넣어주셔야 저런 내추럴한 모양이 나옵니다. 또 한가지 중요한 포인트가 있는데 이 헨리넥 셔츠는 중앙의 단추아래부터 밑단까지 싱글로 된 핀턱 주름이 있는데 이 핀턱으로 인하여 옷의 볼륨감과 맵시가 더욱 느껴지는 효과가 있습니다. 셔츠의 사이즈와 핏감은 꽤 크지만 자연스러운 볼륨감으로 어색하지 않습니다. 뒷모습입니다. 헨리넥 셔츠는 보통 밑단이 가로 일자형으로 깔끔한 디자인이 많습니다. 그래서 보통 헨리넥은 꺼내서 입는 것이 가장 이쁘지만 저처럼 앞단만 살며시 넣어주면 조금 더 젊고 트랜디한 코디를 연출할 수 있습니다. 이 헨리넥 셔츠의 유니크한 디테일입니다. 단추는 5개로 되어있고, 소매쪽도 3핀턱으로 주름이 있어서 소매품의 실루엣도 더욱 볼륨감이 있고 아방가르드한 느낌도 납니다. 그리고 넉넉한 사이즈의 덮개형 포켓이 있어서 너무 심플함과 단정함 보다는 살짝 캐주얼한 이미지를 연출할 수 있어서 더욱 좋았습니다. 전체적으로 캐주얼한 댄디룩을 완성하는데 신의 한수가 되어주었던 아이템이 '체크 슬랙스'였던 것 같습니다. 좀처럼 찾기 어려운 진한 그린색상의 글렌체크 슬랙스인데 깔끔한 화이트 셔츠와의 코디 매칭이 의외로 잘 어울립니다. 그리고 셔츠가 오버핏이었던만큼 언밸런스하게 슬림한 핏감의 슬랙스를 선택하여 요즘 20대 남자들의 선호하는 댄디룩으로 반영해 보았습니다. 똑같이 마네킹 코디도 해봤습니다. 40대 중년 남자분들을 위한 헨리넥 셔츠 이야기 어떠셨나요? 솔직히 평소에 거의 안입는 패션아이템이기 때문에 도전하기가 좀 부담스럽고 어려울수는 있지만 '아모르파티'의 인상 깊었던 가사를 떠올리며 그 누구보다 가열차게 뛰고 있는 대한민국 40대 중년남성을 위해 응원의 메시지를 전합니다! 자신에게 실망하지마, 모든건 잘할 순 없어, 오늘보다 더 나은 내일이면 돼. 인생은 지금이야~! 아모르파티~! 나이는 숫자 마음이 진짜, 가슴이 뛰는대로 가면 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