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way
5,000+ Views

[친절한 랭킹씨] 소개팅서 만난 그 사람, ‘○○○’ 때문에 실망했어요

인연을 찾는 방법 중 가장 대중화된 것은
아마도 소개팅일 텐데요.

소개팅에서 나의 마음에 드는 상대를
만나는 경우도 있겠지만 실망만 남기는
경우가 더 많은 것이 현실입니다.

특히 결혼 상대를 찾기 위한 소개팅이라면
더욱 깐깐한 시선으로 상대방을
탐색하게 되는데요. 그렇기에 사소한
행동이나 모습에도 실망감을 느끼기 마련.

소개팅에서 호감을 가져보기도 전에
마음이 떠나게 만드는, 상대방의 실망스러운
행동이나 모습은 어떤 것이 있을까요?

※ 출처: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와 재혼전문 결혼정보업체 온리-유. 8월 24일∼29일 미혼남녀 468명 대상 설문조사
상대방에게 실망하는 포인트는
남녀가 서로 달랐는데요.

우선 남자들이 소개팅 상대에게 가장 많이
실망한 모습은 ‘사치’스러움이었습니다.

배우자가 될지도 모르는 상대방의
경제관념이 나의 기준과 맞지 않는다면
실망할 수밖에 없겠지요.
여자들은 ‘거들먹’거리는 남자의 모습을
봤을 때 가장 많이 실망했습니다.

처음 만나는 상대에게 잘난 척하고
거들먹거리는 남자에게 매력보단
실망감을 느끼는 것이 당연지사겠지요.

물론 상대의 마음을 잡기 위해
나의 매력을 어필하는 것도 필수.
이렇듯 남자들은 헌신적인 모습을,
여자들은 밝고 명랑함을 부각시켜 상대의
마음을 끌어당기고자 노력하고 있었습니다.

----------
친절한 랭킹씨소개팅에서 마음이 떠나게
만드는 상대방의 모습과 상대에게
어필하기 위해 부각시키는 점을
알아봤는데요. 여러분의 생각과 비슷한가요?

인연을 찾는 자리인 소개팅.
중요한 것은 상대가 마음에 들었을 때
상대도 나를 마음에 들어 하는 것입니다.

언제 찾아올지 모를 인연을 위해 매력은
가꾸고, 단점은 줄여 가면 좋을 것 같습니다.

----------
글·구성 : 이석희 기자 seok@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연애의참견3] CEO 남친에게 농락 제대로 당한 어제자 연애의참견.jpg
고시생 남친과 5년째 연애 중인 고민녀 고시가 유세도 아니고 온갖 히스테리를 자기 여친에게 부림 그렇게 당하고도 아직 정신 못 차린 고민녀… 이때 센스 넘치는 친구가 몰래 고민녀 소개팅 주선해 줌 이때 소개팅 남의 적극적인 구애로 맘이 열린 고민녀 그렇게 전 연애에 대한 상처가 아무러질 때쯤….. 기생충 전 남친이 나타나 난장판 피우면서 고민녀에게 막말함 ㅡㅡ 다행히 생각보다 소개팅남이 고민녀를 더 좋아함 게다가 현 남친이 핸섬 영앤리치 CEO로 사기캐였음…… 하지만 남친의 회사가 고민녀 만나더니 갑자기 어려워짐 또 고민녀가…. 헌신 못해서 죽은 귀신이 붙었는지 그걸 또 못 참고 3천만 원을 입금해버림 그 후 좀 달라진 남친이 섭섭하지만 나름대로 잘 지내고 있는데 전 남친이 또 나타나 이번엔 고민녀에게 뭘 보여줌 알고 보니 갑자기 현 남친 회사가 어려워지고 돈이 필요하다고 했던 이유 여친이 속물인지 아닌지를 알아보기 위한 CEO 남친이 꾸민 테스트라고 쓰고 농락…… ㄹㅇ 소시오패스인 줄… ㄹㅇ인성 무엇...? 자신이 CEO로 잘나가니까 여친이 자기 돈만 보고 사귀는 건지 아닌 건지 확인하려고 꾸민 계획이라는 게 더 소름 끼침.. #KBSN #연애의참견3 #연애의참견 #사랑 #연애 #로맨스토크쇼 #토크쇼 #참견 #커플 #이별 #CEO #자수성가 #헌신
결혼식에서 다른 여자에게 프로포즈한 신랑
즐거운 웃음으로 가득 찰 법한 결혼식장이 한 순간 눈물 바다가 됐다. 결혼식의 주인공인 신랑이 신부가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한다고 고백했기 때문이다. 신랑의 난데없는 고백에 당황한 신부는 이내 그 상대를 보고 감동의 눈물을 터뜨렸다. 최근 동영상 공유 사이트 유튜브 채널 레코드온시네콘셉트(Rec on Cine Concept)에 한 커플의 결혼식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의 주인공 제시카(Jessica)와 제퍼슨(Jefferson)은 오랜 연애 끝에 결혼에 골인한 포르투갈의 커플이다. 두 사람의 사랑의 결실을 맺는 결혼식은 순조롭게 진행됐다. ‘사랑의 서약’시간이 다가오자, 갑자기 신랑 제퍼슨은 ‘고백’을 했다. 자신이 신부가 아닌 다른 여성을 사랑하고 있다고 말이다. 예기치 않은 고백에 신부와 하객들이 놀란 사이, 식장에 한 소녀가 등장했다. 바로 신부 제시카의 딸 지오바나(Giovanna, 8)였다. 제퍼슨은 소녀 앞에 무릎을 꿇고, 지오바나에게 ‘자신의 딸이 되어달라’고 아름다운 프로포즈를 했다. 제퍼슨은 “만약 하나님이 내 소원을 들어준다면, 지오바나를 내 딸로 삼는 것”이라며 “그러면 나는 지오바나처럼 아름답고 지혜로운 딸을 둔 세상에서 가장 자랑스러운 아버지가 될 것”이라고 고백했다. 이어 “평생 지오바나 너를 보호해주고 나쁜 일로부터 지켜줄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 프로포즈를 본 하객들과 지오바나, 신부 제시카는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 프로포즈의 주인공인 지오바나는 새아빠에게 ‘고맙다’고 화답했다. 이 아름다운 새 가족의 영상은 누리꾼들에게도 큰 감동을 선사했다. 누리꾼들은 제시카와 제퍼슨, 그리고 지오바나의 앞날을 축하하고 있다. 모야.. 내가 다 눈물이 나네.. 제목만 보고 뭐야 이 ㅆㄴ은!!!!!!!! 하고 눌렀다가 눈물이 차올라서 고갤 들어... 흐르지 못하게 살짝 웃어.... 날 울렸으니 행복하쇼.... 꼭 행복하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