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trlZ
5,000+ Views

심리학자가 말하는 나만 불행한 것 처럼 느껴질때 해야할것

사람이 불행하다 느끼는건 원하는것과 좋아하는 것을 구분하지 못하기 때문



전문가들이 말하길 통계적으로 원하는것과 좋아하는것의 상관 관계는 제로임


다른 사람 다 가지고
나만 안가지고 있는 상태에서 불편한 감정이 든다면
그건 원하는것


두개를 구분하려면 세가지를 떠올리면 됨
원하던것과 멀어졌을때도 그것을 떠올리는지 생각하는지, 기억하는지


그 상태에서 그것이 떠오르지 않는다면 우리는 그걸 원할뿐이지 좋아하는것이 아님


그리고 우리는 자기가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을 가지고 있지 않으면서도
행복하게 사는 사람들을 많이 봐야함


그래야 내가 내 인생에서 진짜 원하는것과 좋아하는것을 구분하고 인생의 방향이 잡힘


출처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10만원 이하 간단한 애기 선물 추천 2탄
1. 기저귀 가방 칸으로 나뉘어져서 기저귀 / 물티슈 / 손수건 / 간식 / 여분 쪽쪽이 등 넣을 수 있는 가방입니다. 부모님들 무선 이어폰 / 핸드폰도 넣고 다니기 편하고요 여러 가지 크기가 존재하는데 조그마한 크기가 유모차에도 매달고 간단하게 나갈 때 좋습니다. 손가방인데 각지고 칸 나눠졌다 정도로 생각하는 거 추천드립니다. 2. 로토토 역류 방지 쿠션 / 마더스 베이비 수유 쿠션 전 글에 댓글 보고 떠오른 왜 추천 안 했지? 싶은 상품입니다 역방쿠라고 줄여말하는데 작은거 큰거 두개 있습니다. 작은거 쓰다가 너무 잘 써서 큰거 사서 네돌인데 아직도 쓰고 있습니다. 신생아 때 계속 안고있기 힘든데 토하지 말라고 눕혀놓는 용도입니다. 여기서 엎드리기 연습도 하고 다양하게 쓸 수 있습니다. 수유쿠션은 모유 수유 시 애매하게 낮은 위치를 잡아주는데 모유수유가 잘 안되는 경우가 많아서 반반정도 추천이라 역방쿠랑 같이 묶어서 추천드렸습니다. 3. 해피테일즈 임산부 바디필로우 임신 중에는 똑바로 누워자기 힘듭니다 애기가 있다보니 불가능에 가깝죠 무조건 옆으로 자야합니다 그래도 배가 살짝 불편해서 바디필로우가 있으면 도움이 많이 되었다고 합니다 애기 나오기 전 임신중일 때 선물할만한 추천템이 없었어서 추천해보았습니다. 4. 포그내 힙시트 국민아기띠 라고 불리는 포그내 브랜드 입니다. 근데 아기띠랑 조금은 다른 용도인 제품입니다. 그냥 안고있으면 너무 힘든데 아기띠는 답답해서 싫어하면 힙시트 하나정도 있으면 잘 씁니다. 허리에 힘들어가는 애기는 앉혀서 여기~저기~ 산책하거나 집안 돌아다닐때 좋습니다. 포그내 아기띠는 가격대가 좀 비싼데 라이트 힙시트는 또 생각보단 저렴합니다. 5. 코니 아기띠 and 워머 아기띠인데 신생아때 부터 쓸 수 있어서 좋았던 제품이에요 누워서 싸서 넣을 수 있고 커서는 다리 빼고 안을 수 있어요 캥거루 주머니 효과 라고 하는데 맞는지는 모르겠어요 코니 아기띠 살땐 무조건 여름용으로... 추울땐 워머하면 되는데 그냥 코니아기띠 샀다가 여름엔 더워서 죽을 것 같았어요 무조건 여름용 이것 만 기억하세요 그리고 추우면? 워머 사서 두르면 됩니다. 워머는 다른 아기띠랑도 잘 어울려서 겨울에 어디 나갈때 항상 두르고 나갔어요 6. 아기 쿨매트 범퍼침대 / 아기침대 설치 시 쿨매트 or 방수매트 같이 넣어주면 좋습니다. 더울 때 애기들 등에 땀 생기거나 더워서 짜증낼 수 있어서 눕히기전에 어디든 깔아놓으면 좋습니다. 막 춥다 춥다 할 정도로 차가워지진 않는데 그냥 시원~하네 정도는 느껴집니다. 7. 아기 수영타월 이제 시국이 풀리고 있습니다. 수영장이나 거주지 주변에 놀이터인데 물놀이가 동시에 가능한 곳들이 많아요 수건으로 아무리 닦아도 물기는 남을 수 있고 그럼 수영복 위에 입힐 수 있는 수건으로 두르면 추위를 방지할 수 있습니다 또 수영장 놀러갔다가 찍은 사진 보면 보통 이거 입고 찍은게 많아서 이쁜거 사주면 좋아합니다 도탁스 펌
일상속에서 우울증을 이기는 세로토닌 분비를 촉진시키는 법
87세의 의학박사님이심 나이가 안믿기실정도로 건강해보이시고 행동이 정갈하시고 말투, 목소리도 정말 좋으심 매일 새벽 4시반 기상하셔서 스트레칭 + 명상 매일 아침 인생은 아름답고 감사하다고 말하는 의식으로 마음을 가라앉히신다고 함 식습관 공들여서 오랫동안 천천히 음식을 씹으심 음식을 씹는 저작운동이 세로토닌 분비를 촉진시키기 때문 천천히 오래 음식을 씹는것 만으로도 인간은 행복과 힐링을 찾을 수 있다고함 그리고 자연에서 운동하기 다른 실험에서도 우울증 환자들에게 숲에서 산책하는걸 꾸준히 시켰더니 세로토닌 분비가 활성화되고 우울증이 개선됐다고함 그리고 좋아하는 일에 몰두하고 호흡하는 명상법으로 내 몸에 집중하는 시간 갖기 그리고 낮잠을 주무심 하루가 두번 시작하는 것과 같다고함 직장인들은 이건 지키기 어려울테니 포기하고.. 밤에라도 잘 자는게 중요하겠지? 양질의 수면을 취하는 것이 매우 중요한데 수면부족인 사람은 아닌 사람에 비해 비만일 확률이 2.5배나 높아지며 우울증 등에도 매우 취약해진다고 수면의 질을 위해선? 술, 카페인 줄이고 저녁식사 후에 아무것도 먹지말고 자기 전에 핸드폰, 노트북 보지않는것이 중요 습관이 몸을 만든다고 강조하시는 박사님 다들 건강한 습관으로 행복하게 살자구😇 출처 좋은 습관에 좋은 마음이 깃든다 87세 이신데 정말 젊어보이세요.. 👍
예술이란?
예술이란? 한창 예술작품에 호기심과 관심이 생겼을때 저는 온오프라인으로 작품을 몇 번 감상했습니다. 그런데 많은 경우 작품에 대한 설명(스토리)이 충분하지 않았습니다. 이 예술가가 무엇을 표현했고, 왜 이렇게 표현했는지 저는 알고 싶었는데 말이죠. 그래서 작가에게 물었습니다. "이것은 무엇을 표현(의미) 한 것인가요?" 하지만 몇 작가에게는 대답을 듣지 못했고, 어떤 작가에게서는 엉뚱하게 작품에 사용한 기법과 도구 설명만 듣기도 했고, 어떤 작가의 설명은 도무지 이해하기 어려운 단어들의 나열이었으며, 어떤 작가는 그런 것은 묻는게 아니라는 이야기를 하기도 했습니다. 마치 제가 물으면 안 되는 것을 묻기라도 했다는 듯이요. 그러다가 한 연예인 겸 화가로 활동하는 분의 작품을 감상하게 되었는데, 그분의 작품에는 충분한 설명(스토리)이 있었습니다. '아, 이 사람은 이런 생각을 했고, 그 마음을 이렇게 표현했구나, 이렇게도 표현할 수 있구나, 재밌다!' 한동안 작품 감상에 흥미를 완전히 잃어버렸던 저였는데 무척이나 재밌었습니다. 작가의 작품을 더 깊이 공감하고 이해할 수 있었고 제 안에서 마음껏 감상할 수 있었기 때문이죠. 작품을 통해 작가와 대화를 나누고 위로를 받은 듯 마음이 편안해지기도 했습니다. 예술이란 이렇듯 내 생각과 마음을 담아내는 그릇입니다. 화가는 그림으로, 소설가는 소설로, 가수는 노래로, 작곡가는 작곡으로 말이죠. 예술가는 자신의 생각과 마음을 작품에 담을 수 있어야 하고, 본인이 무엇을 표현했는지 설명할 수 있어야 합니다. -심리글쓰기 지도사 이지은 <출처 : https://www.instagram.com/p/Cd8CQjbvAM5/?igshid=YmMyMTA2M2Y=>
나무로 만들어진 닭
중국 주나라 선왕은 닭싸움을 매우 좋아했습니다. 한 번은 왕이 당대 최고의 투계 조련사인 기성자를 불러서 자신의 싸움닭을 맡기며 최고의 싸움닭으로 훈련해 달라고 부탁했습니다. 열흘이 지나자 선왕은 기성자에게 닭싸움을 할 수 있는지 물었습니다. “지금은 한창 사납고 제 기운만 믿고 있어 기다려야 합니다.” 열흘이 다시 지나고 선왕이 묻자 기성자가 대답했습니다. “다른 닭의 소리를 듣거나 그림자만 보아도 바로 달려드니 더 기다려야 합니다.” 다시 열흘이 지나고 선왕이 묻자 기성자가 대답했습니다. “죄송하지만, 아직도 다른 닭을 보면 곧 눈을 흘기고 기운을 뽐내고 있으니 조금만 기다려야 합니다.” 그렇게 40일이 지났을 때 기성자가 선왕에게 대답했습니다. “이제는 다른 닭이 소리 지르고 위협해도 쉽게 동요하지 않고 평정심이 있어 마치 나무로 만든 닭, 목계와 같습니다. 그래서 그 덕이 온전하여 다른 닭이 가까이 오지 못하고 보기만 해도 달아나 버리고 맙니다.” 목계(木鷄)는 나무로 만들어진 닭이라는 뜻으로 상대의 도발에도 동요하지 않고 평정을 유지하는 상태를 말합니다. 지도자가 되면 유난히 조급해지는 경우가 있습니다. 부하 직원들이 자신을 욕하고 있는 건 아닌지 동료 중에 자신을 제치고 올라오는 사람은 없는지 끊임없이 의심하고, 염려하고, 불안해합니다. 리더는 목계처럼 의연해질 필요가 있습니다. 그래야 그 덕이 온전해지며, 조직이 동요 없이 잘 운영될 수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신중하되 천천히 하라. 빨리 뛰는 것이야말로 넘어지는 것이다. – 셰익스피어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조급함#평정심#신중함#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