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mumimi
1,000+ Views

3번째 자동차 테러 당한 장동민


출처 : 장동민 유튜브

아니 대체 왜 저런 짓을 하는 걸까.... 진짜 돌 날아오는 속도 상상초월 아닌가욥ㅠㅠㅠ
사람이 맞았다고 생각하니 넘흐넘흐 위엄하고 무섭네욥.....
빨리 범인 찾을 수 있길 바라요 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
Comment
Suggested
Recent
헐......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고딩 래퍼가 녹음 못하겠다고 집에서 하면 안되겠냐고 부탁한 이유.jpg
하이어 막내 현 17살 트레이드엘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얘는 뭐 고랩출신도아니고...경력이래봤자 사인히어 지원했다가 1차도 못가고 서류탈락했는데 박재범이 유심히 여겨보고 몇개월을 지켜보다 싸클에 올라온 랩을 듣고 컨택했다고함 그야말로 완~~~전히 무스펙의 샌애긔가 방송없이, 앨범없이, 디싱도없이 사장님 눈에 띄어서 힙씬에선 대형에 속하는 레이블에 입단한것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리고 들어오자마자 개인 앨범 작업이 진행된게아니라 레이블 이름 걸고 나오는 컴필 앨범에 참여하게됐는데... 나는 한번도 전문장비끼고 녹음해본적없는 방구석 래퍼였는데.... 정식으로 노래 낸적도 없는데... 혼자서 랩쓰고 용돈 털어서 산 장비로 녹음해서 싸클에 올리던게 단데.. 내 녹음을 박재범이 옆에서 지켜보네?ㅎ 식케이도있네?ㅎㅎ 저기서 비트 작업하고있는건 그루비룸이네...?엥 저분은 그레이...? 나같음 벌써 울면서 집갔음... 그래도 요즘엔 어떻게 저떻게 잘 적응해서 학교 빠지고 컬투쇼 갔다고 신나서  결석 인증샷 찍어달라고 당당히 요구하는 경지까지옴ㅋㅋㅋㅋㅋㅋㅋㅋ 출처 와 저같아도 기절해여 이건 마치 학부생 1학년이 낸 논문을 분야에서 저명하신 교수님들과 전문가들 앞에서 발표하는 그런 느낌 난모태...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의미있는 영구결번
말 그대로 엄청 잘한 선수가 은퇴할때 팀은 그 선수를 기억하기 위해서 그 선수가 썻던 번호를 다른 선수에게 넘겨주지 않고 동결시키는 꽤나 의미깊은 의미입니다. 일단 대표적인 영구결번이라면야 뉴욕 양키스 영구결번 8번. 요기 베라 It ain't over till it's over(끝날때 까진 끝난게 아니다) 뉴욕 양키스 영구결번 23번 돈 매팅리 현직 LA다져스의 감독 롯데 자이언츠 영구결번 11번 최동원 부산사나이. 불꽃남자 해태,기아타이거즈 영구결번 7번 이종범 바람의 아들 등등 상당히 높은 커리어를 올린 선수,또는 그 팀에서 정말 기둥이라고 표현될수있는 선수들이 영구결번을 남겼습니다. 근데 위의 영구결번은 각 구단에서만 해당되는 영구결번입니다. 즉 양키즈에선 8번은 요기베라의 영구결번이라 못쓰는데 다져스에선 8번 영구결번이 없어서 사용할수가 있습니다. 하지만 딱 하나. 메이저리그 아메리칸리그 내셔널리그 통틀어 모든 구단에서 공통적으로 사용해서는 안되는 번호, 전 구단 공통 영구결번이 존재하는데 그 번호는 42 잭키 로빈슨 1919년 1월 31일 ~ 1972년 10월 24일 브루클린 다져스(과거의 LA다져스)에서 1947~1956의 선수생활을 하고 은퇴한 선수 사진이 흑백이라도 알 수 있겟지만 흑인, 메이저리그 최초의 흑인선수. 근데 당시 데뷔했던 1947년 미국의 상황을 아는 사람은 알겠지만 정말 인종차별이 심각했습니다. 흑인은 정말 인간 취급도 안해줄정도로..... 이런 협박편지가 날라올정도로.... 그리고 1947년 첫 데뷔등판때 당시 경기장에 있던 관객들은 흑인선수가 등판하자마자 온갖 욕을 하며 로빈슨을 욕했을때 단 한명의 선수만이 로빈슨을 감싸주었습니다. 그 선수는 현재 LA다저스의 영구결번 1번의 피 위 리즈(본명은 Harold Henry Reese) 라는 선수. 백인이었던 피 위 리즈는 야유를 받는 로빈슨에게 다가가 갑자기 포옹을 하고 서로 담소를 나누는등 남들이 보기에 굉장히 이질적인 행동을 하게 되고 그때 관객들은 아무런 말도 못하고 그 장면을 바라만 보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 선수는 이런 말은 남깁니다. "사람이 사람을 미워하는 데는 여러 이유가 있을 수 있다. 하지만 그 이유가 고작 피부색 따위여서는 안된다." 피 위 리즈와 재키 로빈슨의 모습 그 뒤로 많은 관객들이 이 선수의 말에 인종차별에 대한 고정관념이 사라지고 점차 로빈슨을 인정해주기 시작했고, 로빈슨은 그 기대에 부흥에 응답했고  1382경기에 출전해 1518안타 137홈런 평균타율 3할 1푼 1리를 기록하며 대단한 타자로 이름을 남깁니다. 그리고 명예의 전당 헌액 투표때 75.5%의 압도적은 표차로 헌액됩니다. 그리고 그가 사망한 뒤에도 미국은 그가 데뷔한 4월 15일을 '잭키 로빈슨 데이'로 지정 모든 선수,감독,심판들이 42번이 적힌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임합니다. 잭키 로빈슨이 메이저리그에 남긴건 단순한 야구잘하는 흑인이미지가 아닌 인종차별에 벽을 허물었다는 사실입니다. 그 외 은퇴후 흑인인권을 위해 일하며 살아갔고 비교적 젊은 나이 53세로 생을 마감합니다.  그리고 그의 활약을 영화화한 42라는 영화가 만들어지기도 합니다. 베이브 루스 야구를 바꿨다면, 재키 로빈슨은 미국을 바꿨다. 출처: 개드립 https://www.dogdrip.net/37136981 모야 ㅠ 갬덩쓰 피 위 리즈도 그에 못지 않게 대단하다고 생각됨 ㅇㅇ 저런 문화와 환경에서 자랐기 때문에 인종차별이 ㅈㄴ 당연하다 여겨질텐데 절대적 편견을 공인이 깨는 용기 개멋짐!!!!!!!! 리스펰... 아름다운 이야기 아님요? 인류애 복구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