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today
10,000+ Views

한국 가스공사 레전드

각종 공공기관들이 모여 있는 대구 혁신도시
여기 공공기관들은 각종 부대시설들이 빵빵한편인데 한국가스공사는 부대시설 갑오브갑 무려 수영장을 보유하고 있다. 
하지만 단 한번도 수영장이 사용되는일은 없었는데 어찌된 일 일까?

2014년 말 한국 가스 공사는 대구 혁신도시로 이전을 하게 되는데 대구시 동구청에 준공 허가를 받으러 갔다.

ㅎㅎ 님들 이거 건축허가점 

응? 너네 수영장도 만듬?

네 안되나염?

아니 수영장은 너무 과하지 않냐? 니들 돈이 썩어나냐?

아 이거 지역주민들한테 개방할거임 그럼 되져?

아 킹정이지 ㅇㅋ 지으셈

(지역에 수영장 들어온대니까 좋아하는 주민들과 생색내는 가스공사)

쨋든 건물이 완공되고 주민들은 갑자기 수영장을 이용할수 없다는 말을 듣게 되는데 

야이 새끼들아 주민들한테 개방한다매 이게 뭔 소리야?

아니 우리가 보안시설이라 일반일들 함부로 들어오면 안됨 ㅋ

아니 이것들이 장난하나 본관도 아니고 별관에다 지어놓고 양아치들이네

ㅎㅎ ㅈㅅ

죄송 필요없고 수영장에 들어가는 수도 끊어버릴거임 그런줄 아셈
(참고 수영장에는 더 큰 수도관을 사용해야 하기 떄문에 따로 물을 끊을수 있다)

이런 ㅅㅂ

3줄요약
1 한국가스공사가 대구로 이전하면서 지역 주민들에게 개방하는 조건으로 수영장까지 지음
2 막상 지어놓고는 보안상 안된다며 개방을 안함
3 어이가 털린 동구청은 수영장 물을 끊어서 수영장을 나가리 시켜버림

후기
그냥 소문인데 텅빈 수영장 족구장으로 쓴다 카더라



지금 뭐하는 짓이죠...?
5 Comments
Suggested
Recent
에휴 저것도 돌고 돌아 세금인데... 모가지 다 날려버리든지 해야지...
돈지랄들이네
동구청 근처 동촌유원지 마루막창 맛있지
@wens ㅋ ㅋ ㅋ
얼마전에 저기 가보고 깜짝 놀랬음 논밭 산을 신세계를 만들어놨네 역시 돈이최고임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태국에서 벌어지는 시위가 심상치않은 이유
지금 태국에서 반정부 시위가 상당히 격하게 일어나고 있음. 못해도 2만명(당국 추산, 시위대는 10만명 추산)이나 되는 시위대가 모인 대규모 시위가 일어나는데, 종전과는 달리 태국 왕실도 공격한다는 점에서 상당히 심상찮다고 보여짐. 태국 왕실이란건 태국에서 살려면 건드리기 힘든 존재거든 시위에 대해 자세히 논하기 앞서, 태국 왕실부터 자세히 논할 필요가 있음. 태국에서 왕실은 거의 신성불가침한 영역임. 제국주의가 판을 치던 시기에도 독립왕국을 유지했고, 태국인에게 왕은 자기네 정체성이나 다름없게 되었음. 거기에 나라 돈줄을 싹 왕실이 쥐고 흔드니깐 말이 입헌군주제지 총리도 국왕한테 설설 기는 형편임. 1992년에 국왕이 총리 불러서 잘좀해라 하자마자 그날로 정권이 망할 정도임. 태국 정치의 특징이 군부 쿠데타가 존나 많이 일어나는데, 국왕 승인 쿠데타 아니면 성공을 못하는 지경임. 왕실을 비판하면 불경죄로 최대 15년 형을 선고받는다. 시위의 시작은 놀랍게도 레드불임. 레드불 창업자 손자 오라윳 유위타야(Vorayuth Yoovidhya)가 페라리 몰고 다니다 경찰을 치어서 숨지게 만든 사건이 있었음. 정작 이놈은 보석금 내고 해외로 튀었고, 올해 7월에 태국 검찰이 불기소한다는 결정을 내리는데 태국인이 결국 폭발함. 이래저래 파보니깐 검사에 변호사까지 창업자 손자 불기소할려고 수작 부린게 알려지면서 권력형 비리의 원인인 쁘라윳 정권에 대한 공격이 시작됨. 안그래도 정부에 비판적인 퓨처포워드당을 해산하고, 국민이 뽑은 하원의원과 동일한 투표권 가진 상원의원 250명을 정부가 지명한다는 유신정우회스러운 개막장제도를 통과시켜서 폭탄이 준비된 상태에서 레드불 창업주 손자가 불을 붙여버린거지 상술했다시피, 태국은 정부 위에 왕실이 있는 구조인데 정부를 개혁할려면 왕실부터 개혁해야하는게 순리임. 정부 100번 바꿔도 왕실이 그대로면 왕실 맘대로 정권 날려먹는데 뭔 소용이겠냐. 이런 주장은 지금까지 태국에서 하면 곧바로 불경죄로 끌려갔음. 근데 2016년부터 왕위에 오른 라마 10세 현 태국 왕은 심심하면 독일에 가서 아예 거기서 살고, 런던에선 매주 돈을 물쓰듯 하는데다가 왕실이 비행기랑 헬기만 38대 소유하는 등 사치가 너무 심하니깐 참다못한 태국인들이 결국 왕실까지 공격하기 시작한거임. 불경죄로 15년 사는것도 무서워하지 않을 정도로 말이지 그걸 직접적으로 보여주는게 ‘민주화 혁명 기념판’ 설치 사건임. 원래 민주화 혁명 기념판은 1932년 태국이 절대왕정을 종식하고 입헌군주제를 도입한 무혈혁명을 기념해 1936년 루엉 광장에 설치된 거임. 근데 이게 2017년 왕에 대한 충성메세지를 적은 명판으로 바뀜 시위대가 9월 20일 '국민은, 이 나라가 왕실이 아닌 국민의 것임을 선언한다.' 고 적은 명판을 다시 설치하고 왕실 추밀원으로 행진하다, 개혁 요구안을 왕실에 전달하겠다는 경찰 제안을 시위대가 받아들이면서 사태는 일단락되는거처럼 보였음. 근데 새로 설치한 명판이 하루만에 사라짐. 당연히 다시 여론이 뒤집혔고 시위 지도층은 10월14일 총파업에 나설 것을 촉구하는 등, 태국은 지금 일촉즉발의 사태라고 볼 수 있다. 여담으로 시위대가 표시하는 세 손가락은 ‘헝거게임’에 나오는 민중 저항 제스처를 빌려온 것임 (출처) 선대 왕은 누구나 존경하는 왕이었는데 그 아들이 개차반이었고, 그게 지금의 국왕. 시위 성공을 바라지만 아무래도 힘들 것 같긴 하네요.
미국 경찰이 예민하게 굴고 항상 긴장한 이유
미국은 총기자유국가 답게 많은 민간인들이 총기를 소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때문에 경찰 활동도중 총격에 사망하는 일이 매우 잦다. 미국 경찰관은 연평균 약 147명이 총기로 인해 사망한다. [소총을 겨누며 검문하는 미경찰] 특히 검문 과정에서 술에취한 운전자나 마약에 취한 운전자에 의해 총격을 받고 사상하는 경우가 잦은데 이 때문에 미국 경찰관들은 검문시 수상한 행동을 하거나 명령에 불복할 경우 총기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왜 미국 경찰관이 이렇게 민감하게 구는지 실제 영상을 보자. [미군병사가 총을 쏘는 장면] 가족을 차에 동승한채 이동하던중 경찰이 차를 검문하기 위해 정지시키자 뒷짐자세로 미군이 걸어나왔고 이에 경고를 하던 경관의 말에도 불구하고 총을 발사하여 총격전이 발생하는 상황. 유니폼을 입은 미군조차 순순히 믿을 수 없다. [자살 기도자] 미국에서는 경찰관들이 총기에 아주 민감하게 반응하기 때문에 자살을 원하는 사람들이 BB건이나 실총을 들고 경찰을 위협해서 일부러 사살당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이런 경우에도 흥분한 자살 기도자가 총기를 사용하여 경찰을 쏘는 일도 있기 때문에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는다. [정차 후 경찰을 쏘고 달아나는 운전자] 검문을 위해 차를 세우고 경찰이 다가가자 느닷없이 총기를 발사하고 도망가는 운전자. 경관은 근거리에서 발사된 총기탓에 짧은시간동안 청력을 상실했다고 한다. 검문중에도 이렇게 총기를 이용한 사건이 자주 발생하기에 조심할 수 밖에 없다. [쇠사슬을 들고 위협하는 흑인 남성] 미국은 한국에 비해 마약이 흔하다보니, 마약과 술에 취해 공격적으로 행동하는 범인도  한국에 비해 더 자주 볼 수 있다. 마약에 취해서 칼을 들고 거리를 활보하거나 공공시설물을 파괴하는 사람이 있다는 소식에 출동하여 대치하는 상황이 자주 발생하며 약에 취했기 때문에 정상적인 대화도 불가능하여 부득이 사살하는 상황으로 이어진다고 한다. 아예 경찰관과 작정하고 총격전을 벌이고자 하는 용의자들도 있다. [상황파악하고 도망가는 시민 차량] 다른 시민들이 도망가는 가운데 범인은 저돌적으로 총탄을 쏘며 경찰관에게 달려든다. [소총을 휘두르며 공격하는 운전자] 역시 약에 취해서 다가오는 경찰관을 소총을 휘둘러 공격하고 달아나는 운전자 모습이다. 도로에서 약에 취해있는 시민과 대치하는건 미국 경찰에게는 흔한 일이다. [범인 차량을 막던중 부상하는 경관] 범인이 타고 도주하던 차량을 막던중 부상하는 경찰관. 미국에서는 차량 도주극이 자주 발생한다. 또한 그 끝이 안좋은 경우도 많다. 이 과정에서 경찰이 부상하는 일도 매우 많다. 다행히 다음장면에서 일어나 범인을 체포한다. [검문을 위해 다가간 경찰에게 총쏘는 시민] 한밤중에 수상한 차량을 검문하기 위해 다가가다가 총격을 당하는 경관. 다행히 이 경관은 운전자의 총기가 고장나서 목숨을 건졌다고 한다. [느닷없이 총격받는 상황] 검문 대상자인 운전자와 경찰관이 아닌 전혀 상관없는 제3자가 총격을 가하는 일도 있다. [경찰관과 대화중 총을 겨누는 시민] 경찰관이 검문하는도중 갑자기 총을 겨누어 쏘려고 방아쇠를 당기는 운전자. 다행히 총기가 발사되지 않아 경찰관은 죽지 않았다. 하지만 매일밤 이런 위험을 감수하며 일을 하다보니 미국 경찰관은 분노조절장애나 PTSD, 우울증 등에 시달리는 경우가 많고 1년을 못채우고 그만두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소총을 쏘려는 시민] 소총을 쏘려고 하는 시민을 한 경찰관이 총을 잡고 말리고 있고 동료경관이 범인을 쏘려 하지만 파트너 경관이 같이 있어 쏘지못하는 상황  [말리는 경관2] 소총을 쏘는걸 어케든 말리려 저지하는 경관과 날 쏘라고 외치며 저항하는 시민의 모습. [용의자와 총격전중 부상하는 경관]  방탄복덕에 다행히 크게 다치진 않았다고 합니다. 이런 근무환경에 지속적으로 노출되면 사람이 멀쩡할수가 없겠단 생각이 든다. 미국 경찰관들이 예민한 이유에 대해 알아보았다. 덧: 이 글은 미국 경찰국의 입장을 옹호하거나 편드는게 아닙니다. 미국 경찰의 업무 환경이 어떤지 살펴보고자 하는 글입니다. 영상출처: 트루퍼미헌   https://www.youtube.com/watch?v=uqZYMOLPzAU YTN 뉴스 번역위원회 채널 https://www.youtube.com/watch?v=CO7LchYqrQ4 https://www.youtube.com/watch?v=OoWtC0hKQQs&t=3s (출처) 현실이 gta도 아니고..... 과잉진압이 문제인 건 확실하지만 이런 상황이라면 나라도 제정신이 아닐 것 같긴 하네요. 트라우마 개쩔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