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trlZ
5,000+ Views

바지에 똥싼 사람이 만든 발명품.jpg

병원이나 요양시설에서 유용하게 쓰일 것으로 예측

작년에 세계 3대 가전사업 전시회에 참가하기도

출처 스브스뉴스

저였다면 길에서 똥싸고 이불킥하면서 기억에서 싹 지워버렸을텐데
이분은 발명을 뙇!!!
배변이 쉽지 않은 사람들에게 유용하게 쓰였으면 좋겠네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녹화 중에 기싸움 오지게 하는 개그맨들;;
현재 코빅은 코로나19 여파로 방청석에 개그맨, 제작진들 앉혀놓고 녹화 진행 중 ~ 코너 제목 : 화가 난단 말이야 ~ (음악에 맞춰서 대사치는 개그고 코너 사이사이에 껴서 짧게 치고 빠지는 코너임) 1편 시작부터 화가 많이 난 개그맨들 알고보니 뚱뚱해서 화난거였음 본인들이 겪었던 화나는 일화들을 차례대로 말하자 공감하며 존나 신난 개그맨들과 그 사이에서 미동도 없이 앉아있는 한 남자.. 그렇게 기싸움이 시작됨 잠시 후 이제 단점 말고 장점도 얘기하기로 하고 토마스 기차와 함께 무르익어가는 분위기 (존나 닮음) ㅑ저기요 ㅑ본인들 코너 아니잖아요 장점들 얘기하고 행복하게 코너 끝~~~!~!!~!~!~!~!! 잠시 후 2편 시작 여긴 또 삐쩍 말라서 화가 남 왜 이렇게 화가 많냐고요ㅠ 한식 🍚 이냐❗ 양식 🍔 이냐❗ 우린 단식 🙅‍♂️ 이란 말이야❗ 같잖지도 않음 배 부 르 단 말 이 야 ❗ What❓🤷‍♂️; 🌸 봄바람 휘날리면~~🎵 🌸 날아간단 말이야 🌀🌀🌀🌀🌀 ❗❗❗❗❗❗❗❗❗❗❗❗❗ 🤷‍♂️ : 야 이놈아 우산 없이 비를 맞고 왜 온거야❗ ☂️ 날아간단 말이야 🌀🌀🌀🌀🌀 진심으로 무서워하는 문세윤 코너 자체는 단순하고 그렇게 재밌진 않은데 개그맨들 리액션이 웃겨서 글 써봄 출처: 쭉빵카페 뭐얔ㅋㅋㅋ문세윤ㅋㅋㅋ 중간에 띠용하는 장면보고 진짜 개터짐ㅋㅋㅋㅋㅋㅋ 그리고 처음에 싸늘한 표정으로 앉아있는 개그맨도 졸랔ㅋㅋㅋㅋㅋㅋㅋㅋㅋ 눈으로 그렇게 쌍욕을 하시면 어떡합니까;;;;;;;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마다 생각하는 명장면이 다른 '히스 조커' 씬들
1. 첫 등장 2. Why So Serious? 3. 병원 폭파씬 4. '와서 얼른 날 들이받아.' 배트맨과의 첫 대면 (여담이지만 개인적으로 내가 좋아하는 장면) 5. '난 혼란의 사도야.' 투페이스와의 첫 대면 6. 자발적으로 감옥에 갇혔을 때 7. 짐 고든 - 배트맨과의 심문 장면 8. 첫 등장씬 - 병원 폭파씬과 나란히 거론되는 명장면 9. (+) .. 개인적으로 섹시하다고 생각했던 씬 10. 그리고 조커의 엔딩시퀀스 '광기는 가속도와 같아.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더 빨라지고, 멈출 수가 없게 되거든.' - 히스레저의 조커가 아직까지 찬사를 받을 수 있는 이유 사실 조커의 한 장면장면이 모두 최고라고 느껴졌을 정도로 '텍스트와 스타일을 완벽하게 장악해낸' 배우라고 생각해 이 사람만의 조커를 능가할 수 있는 조커가 또 있을까? - 한마디로 정의할 수 없는 다양하고 예측 불가능한 모습, 행동에 목적이 없는 순수 ‘악’ 그 자체다. 그리고 그것이 각본가 조너스 놀란과 데이비드 S. 고이어가 설정한 조커 캐릭터의 핵심적인 모습이다. 그들은 조커의 행동을 설명하거나 정당화하려 할수록 조커의 매력이 반감한다고 말한다. 그들의 설명과 달리 재미있는 점은 히스 레저가 조커를 연기하면서 흔들림없는 어떤 원칙을 세워놓은 걸로 보인다는 사실이다. 영화에서 관객은 조커가 언제 어디서 나타날지 알 수 없다. 그러나 조커는 등장할 때마다 명확한 목표의식(배트맨, 하비 덴트, 고담시)을 보여준다. 캐릭터가 상징하는 ‘카오스’와 달리 히스 레저의 조커는 놀라울 정도로 정확한 계산을 가지고 행동한다. 그리고 폭발적으로 감정을 내뱉는 연기가 아닌 감정을 계속 억누르는 연기로 더 차갑고 깊은 어둠을 보여준다. 그 결과 배트맨, 하비 덴트, 고담시 그리고 관객은 조커가 파놓은 혼란 속으로 빠져든다. 이것은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다크 나이트> 연출 목표와 맞닿아 있다. 아무도 선하지도 악하지도 않고 끊임없이 변한다. 선과 악은 동전의 양면과 같고 세계의 모든 것들은 방향을 잃은 혼돈 그 자체다. 조커와 부딪힐수록 딜레마에 빠져들어 자신의 정체성에 대해 고민하고 방황하는 배트맨과 달리 조커는 감정을 드러내지 않고 냉철하게 자신만의 행동을 한다. 여기서 히스 레저는 조커가 배트맨, 하비 덴트 나아가 고담시를 압도하기 위해서는 그들과 달리 감정을 쉽게 드러내지 않아야 한다는 점을 알고 있다. 동시에 관객이 히스 레저라는 배우의 존재감이 아닌 철저하게 조커 캐릭터와 이야기에만 집중할 수 있게 만든다. 감정을 겉으로 쉽게 내지르지 않는 연기는 그의 전작들에서도 공통적으로 나타난다. by 씨네21 <[히스 레저] 감정의 심장을 건드리는 절제된 카리스마> 中 - 출처 : 쭉빵카페 '윤화평' 진짜 하나도 빠지지 않고 모든 장면이 명장면이였죠 T_T 보고싶네요 . . 히스레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