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ongkle
10,000+ Views

댕댕 미용실 메뉴판

어떤 헤어스타일 원하세요~~?



언니 나 어떤게 어울려?

골라줭

8 Comments
Suggested
Recent
아 쒸 진짜 이뿌다
막짤은 심장폭행 컷인가요........😍
다 어울려~~~♡♡
아~귀여워~♡
막짤 늠나 이뽀~~🤩🤩🥰🥰😍😍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녹화 중에 기싸움 오지게 하는 개그맨들;;
현재 코빅은 코로나19 여파로 방청석에 개그맨, 제작진들 앉혀놓고 녹화 진행 중 ~ 코너 제목 : 화가 난단 말이야 ~ (음악에 맞춰서 대사치는 개그고 코너 사이사이에 껴서 짧게 치고 빠지는 코너임) 1편 시작부터 화가 많이 난 개그맨들 알고보니 뚱뚱해서 화난거였음 본인들이 겪었던 화나는 일화들을 차례대로 말하자 공감하며 존나 신난 개그맨들과 그 사이에서 미동도 없이 앉아있는 한 남자.. 그렇게 기싸움이 시작됨 잠시 후 이제 단점 말고 장점도 얘기하기로 하고 토마스 기차와 함께 무르익어가는 분위기 (존나 닮음) ㅑ저기요 ㅑ본인들 코너 아니잖아요 장점들 얘기하고 행복하게 코너 끝~~~!~!!~!~!~!~!! 잠시 후 2편 시작 여긴 또 삐쩍 말라서 화가 남 왜 이렇게 화가 많냐고요ㅠ 한식 🍚 이냐❗ 양식 🍔 이냐❗ 우린 단식 🙅‍♂️ 이란 말이야❗ 같잖지도 않음 배 부 르 단 말 이 야 ❗ What❓🤷‍♂️; 🌸 봄바람 휘날리면~~🎵 🌸 날아간단 말이야 🌀🌀🌀🌀🌀 ❗❗❗❗❗❗❗❗❗❗❗❗❗ 🤷‍♂️ : 야 이놈아 우산 없이 비를 맞고 왜 온거야❗ ☂️ 날아간단 말이야 🌀🌀🌀🌀🌀 진심으로 무서워하는 문세윤 코너 자체는 단순하고 그렇게 재밌진 않은데 개그맨들 리액션이 웃겨서 글 써봄 출처: 쭉빵카페 뭐얔ㅋㅋㅋ문세윤ㅋㅋㅋ 중간에 띠용하는 장면보고 진짜 개터짐ㅋㅋㅋㅋㅋㅋ 그리고 처음에 싸늘한 표정으로 앉아있는 개그맨도 졸랔ㅋㅋㅋㅋㅋㅋㅋㅋㅋ 눈으로 그렇게 쌍욕을 하시면 어떡합니까;;;;;;;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집사의 심장이 3초간 정지한 순간들
꼬리스토리는 침대에 누울 땐 먼저 손으로 시트 위를 더듬어보곤 합니다. 여동생이 먹던 뼈다귀를 종종 제 침대 위에 두고 가곤 하는데요. 그 위에 누웠다가 지옥을 맛본 적이 있기 때문이죠. 그러던 어느 날, 침대 위에 있는 뼈다귀를 바닥에 내려놓는 순간 벽 뒤에 숨어 얼굴을 반만 내밀고 저를 보고 있는 여동생과 눈이 마주쳤습니다. 사랑하는 여동생을 의심하고 싶지는 않습니다만, 이미 전 세계에는 저와 같은 의구심을 품은 집사들이 증거를 제보하고 있습니다. 01. 립스틱 짙게 바르고 집사는 조명을 켠 순간 3초간 심장이 멈췄다고 해요. 우리 비숑 어린이, 집사 쓰러질 뻔한 거 알아요? 02. 호랑이 출몰 사건 왜 하필, 이 시각 그 각도 그 위치에서 나와 마주친 걸까. 심장아 진정해. 별일 아니야. 03. 황금을 발견했다! 맙소사! 녀석이 땅을 파헤치더니 세밀하게 조각된 딱정벌레 모양의 황금을 찾아냈어요! 근데 왜 이렇게 가볍죠. 마치 진짜 벌레인 것처럼. 04. 이해해요 가끔은 하반신도 혼자 있고 싶을 때가 있는 법이거든요. 05. 속았나? 속았군 속았어 집사는 이 장면을 본 순간 롤러코스터를 탄 것처럼 심장이 철렁했다고 해요. 어휴. 그냥 빵이라고 합니다. 왜 하필 한쪽 팔만 잡은 건데. 집사가 속길 기다린 것처럼. 06. 수진아 잘 지내니 가끔 자다 깨면 네 얼굴이 떠올라. 못해준 것만 자꾸 떠오르고. 네가 많이 그리운가 봐. '어 나 맞아. 잘 지냄?' 07. 침착해요 집사 우선 경찰에 신고부터 하고, 주변에 냉정히 살펴야 해요. 문은 잠겨 있고 다른 사람의 흔적은 보이지 않아요. 옆에 떨어진 이건...그냥 파프리카 즙이군요? 어어? 집사가 심장을 부여잡고 쓰러졌어요! 08. 너무 배고파서 그만 우리 집 댕댕이가 어디선가 핼러윈 소품을 물어온 게 아닌가 싶어요. 에이 그런 말 마세요. 설마 진짜겠어요? 거기 경찰서죠. 우리 집 개가 사람을 잡아먹은 것 같아요. 09. 너의 정신세계가 궁금해 토한 줄 알았잖아요?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입에 휴지를 물고 낮잠 자는 거예요? 뭐래는 거예요. 잘 안 들리니까 그것 좀 뱉고 대답해봐요. 10. 아무도 모른다 집사가 말티푸를 가리키며 중얼거리고 있어요. 아무리 세어도 다리가 다섯 개인데요.  다리 한 개는 어디서 난 거죠? P.S 진실은 저 너머에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사무실 고양이 놈이 너무 괘씸합니다.jpg
고양이놈이 아침부터 사무실 뒤편에 진을 치고 기다리고 있습니다. 저렇게 편하게 놀고 있다가 사람 나타나면 갑자기 불쌍한 표정을 합니다. 다소곳이 발도리도 하고 있습니다. 최대한 불쌍해 보이려는 녀석의 전략이죠. 매일 아침마다 저러고 있습니다. 시커먼 속이 다 보이는 녀석이죠. 정말 파렴치한 놈입니다. 밥을 안주면 슬슬 본성을 드러내기 시작합니다. 눈빛에서 살기가 돌기 시작하죠. 발도리도 슬슬 풀기 시작합니다. 밥 안주면 예의고 뭐고 없다는 뜻입니다. 친절한 노팀장님이 식사는 하셨어요? 물으면 저리 원망이 가득한 눈빛으로 사람을 쳐다봅니다. 밥 얻어먹는 길고양이 주제에 밥 시간 좀 늦으면 저렇게 째려보죠. 친절한 노팀장에게 오늘은 밥 주지 말라고 말했습니다. 저 놈은 쫄쫄 굶어봐야 정신을 차린다고 절대 주지 말자고 했습니다. 그럼 고양이놈은 서서히 사무실 내부 동태를 살피기 시작합니다. 몰래 잠입해서 저를 공격하려고 하는거겠죠. 매일 패턴이 똑같기 때문에 이젠 더 이상 당하지 않습니다. 배신자 노팀장님이 결국 고양이놈에게 밥을 줬습니다. 저놈은 더 굶어야하는데 아쉽네요. 저는 츄루를 이용해 녀석을 유인해 봅니다. 일단 맛있는걸 먹이고 이 후 다시는 안 줘서 녀석을 괴롭게 하는 방법입니다. 탐욕스럽게 츄르를 핥아 먹네요. 극악무도하게 사료에 츄루까지 강탈해 갔으니 이젠 슬슬 졸리겠죠. 다음 호구를 찾기 위해 몸 단장 중입니다 한 쪽 귀도 어디서 얻어맞고 와서 조금 잘렸네요... 코에 상처도 있었는데... 많이 좋아졌네요. 뀨 전 이만 퇴근합니다. 즐거운 저녁시간 되세요. 출처 길냥이 집사들 특징 : 거친 말투와 그렇지 못한 태도 이분야 츤데레 갑ㅋ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