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runiverse
5,000+ Views

아이폰 팁) iOS 14, 아이폰 홈화면을 정리해보자

심심한 주말 오후는 역시 뻘짓이죠.
우선 얼마 전 너무 예뻐서 아니 찍을 수가 없었던 하늘로 배경화면 설정을 하고 시작해 봅니다.

핸드폰 정리는 너무 귀찮은 일, 어차피 죄다 홈화면에 때려박을 수밖에 없던 아이폰인지라 깔맞춤 + 잘 안 쓰거나 안 예뻐서 홈화면에 꺼내놓기 싫은 앱은 죄다 폴더에 때려박고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던 지난 나날들.
폴더도 정리하다 말게 했던 귀차니즘

iOS14로 업데이트하고 나니 오. 이제는 더이상 모든 앱을 홈화면에 두지 않을 수 있게 되었다지 뭐예요. 평일에 알게 된 소식이지만 귀찮아서 포토위젯 하나만 깔아두고 있다가 주말이 되어서야 대대적으로 정리를 시작했습니다 훗훗.
정리는 예쁜 거부터 만들어놓고 해야 기분이가 좋으니까 우선은 Photo Widget부터 깔아 봤어요. 원래는 저런 게 없었으니까 홈화면 배경화면을 우로빠들로 해뒀었는데 저렇게 포토위젯을 깔아놓으면 계속 알아서 변경되는 우로빠들 사진을 만날 수 있답니다! 꺄!

저건 별 거 아니고 그냥 앱스토어에서 Photo Widget을 검색해서 다운로드받고, 원하는 사진을 업로드하면 돼요.
그런 후 우측 상단의 톱니바퀴 아이콘을 눌러서 사진 새로고침 간격을 조정하고, 현재 설정으로 위젯 변경을 해주시면 내가 원하는 시간마다 내가 저장해둔 사진들이 차례대로 업데이트된답니다. 너무 좋아...

자 이제 예쁜 것도 넣었으니까 본격적으로 필요한 위젯을 몇 개 더 추가해 볼까요?

위젯을 추가하고자 하는 화면의 빈 곳을 아무데나 길게 눌러주면 아이콘들이 흔들흔들하게 돼요. 그 때 왼쪽 상단을 올려다 보시면 + 표시가 보이시죠? 고걸 눌러 봅니다.
요 화면에도 이미 날씨 위젯과 포토 위젯이 추가돼있죠 후후.

그러면 위젯 편집 화면으로 진입하게 돼요.
여기서 위젯에 넣고 싶은 항목들을 선택하면 되는 거죠. 우선 아무거나 선택을 해 봅시다. 사실 전 이미 넣을 건 다 넣어 놓은 상태라... 주식을 추가한다고 생각해 보죠. 주식 선택!
그럼 요렇게 위젯의 크기를 설정할 수 있는 화면에 진입하게 되죠. 앱 4개를 모아 놓은 정사각형 크기가 제일 작은 거고, 요건 8개를 가로로 한 크기, 그리고 16개까리까지 크기는 다양해요. 원하는 크기를 선택해 보시죠. 그런 후 위젯 추가를 누르시면
홈화면에 위젯이 추가됩니다. 앱 위치를 조정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위젯도 길게 눌러서 위치 조정이 가능해요. 대신 옮겨질 수 있는 영역이 정해져 있긴 하더라고요. 전 캘린더랑 구글 검색 위젯을 넣어 봤어요. 구글 검색 위젯 누르면 바로 검색창과 키보드가 열려서 편하더라고요.

그럼 이제 진짜로 홈화면을 정리해 봅시다. 자주 쓰는 앱만 홈에 두고 나머지는 안 보이게 치워두는 거죠! 그러기 위해 그간 내가 만들어뒀던 페이지부터 삭제를 해볼까유. 다시 아무 화면이나 빈 곳을 꾸욱 길게 눌러 봅시다.
이번엔 아래를 쳐다봐요. 페이지 표시 점점이가 생겼죠? 거기를 누르면
요렇게 페이지 편집 화면이! 여기서 내가 지우고 싶은 화면을 선택해서 페이지를 통으로 없앨 수 있어요. 아예 사라지는 건 아니고 보이지 않게 할 뿐이니까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당. 나중에 마음이 바뀌면 다시 페이지를 꺼낼 수도 있어요.

근데 페이지가 없어지면 거기 있던 앱은 어떻게 찾아 가냐고요?

이번 디스플레이 업데이트의 가장 큰 변화는 위젯이 생긴 것과 앱 보관함이 생긴 거예요. 홈화면을 오른쪽으로 넘겨서 제일 끝으로 가면 나타나는 이것. 이게 왜 중허냐면 이제는 더이상 모든 앱을 홈화면에 두지 않아도 된다는 것. 귀찮게 하나하나 폴더별로 정리를 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이죠. 후 그간 너무 답답했다...
앱 보관함은 알아서 종류별로 정돈이 되어 있고, 각각 큰 앱 아이콘 + 작은 아이콘 4개로 구성돼있죠. 큰 걸 누르면 바로 해당 앱이 오픈되고, 작은 4개 부분을 누르면 폴더가 열립니당. 요렇게!
그리고 다시 앱 보관함 화면으로 돌아가서 화면을 아래로 잡아당기면
가나다순으로 목록이 나타나요. 여기서 검색하거나 직접 선택해서 내가 가진 앱을 볼 수 있는 거죠. 홈화면에 앱을 꺼내고 싶다면 해당 앱을 길게 눌러서
'홈 화면에 추가'를 누르면 홈에 추가시킬 수 있고, 반대로 홈화면에 있는 앱을 홈에서 안 보이게 하고 싶다면
홈에 있는 앱을 길게 눌러서 뜨는 메뉴에서 '앱 제거'를 누르고
'앱 보관함으로 이동'을 누르면 앱이 삭제되지 않고 홈화면에서 보이지 않게 할 수 있는 거죠!

아. 예시로 보여드린 거지 빙글을 홈화면에서 지운 건 아니에요. 깔맞춤하기 딱 좋게 생겼기 때문에 홈에서 뺄 수 없다고요. 아주 폰 꾸미기에 필수앱임.

근데 앱 다운로드를 하면 계속 홈에 생기는데 그럴 때마다 이걸 반복해야 하냐고요? 후후. 그것도 물론 아니죠. 앱다운로드 디폴트 위치를 홈이 아닌 앱 보관함으로 설정할 수 있답니다! 만세!
설정에 들어가서 새로 생긴 '홈 화면' 메뉴로 들어가면
다운로드 위치를 설정할 수 있죠!

이제 아이폰 유저들도 깔끔하면서 개성이 드러나는 핸드폰 화면을 가져봅시다.
전 여기서 전사합니다. 지쳤어요...
4 Comments
Suggested
Recent
@vladimir76 흐하하 여기도 남겨주셨군요감삽니다ㅜㅜ
지금 "선미네 비디오가게" 신해철 편 보고있는데 중간중간 펩톤 나오네요 ㅎ
iOS14로 업뎃했더니 작동안되는 앱들이 있어서 안습..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애플에 대한 숨겨진 이야기
# 애플에 대한 숨겨진 비밀 7가지 ▶ 1. 잡스는 ‘애플’이라는 이름을 굉장히 좋아했다 ▶ 2. 사명이 ‘애플’이 되지 못할 뻔했다 ▶ 3. 애플 로고에는 네 가지 설이 있다 먼저 첫 번째 설은 ‘당시 잡스가 비틀즈의 팬이었기 때문에 비틀즈의 레코드 라벨을 참고했다’라는 것이었고 두 번째 설은 ‘성경에 나온 아담이 사과를 한입 베어 물면서 인류의 운명이 바뀌었다. 잡스 역시 컴퓨터가 인류의 문명을 바꿀 것이라는 확신에 의해 로고를 만들었다’, 세 번째 설은 ‘컴퓨터의 이론을 확립한 천재 발명가 앨런 튜링이 동성애자라는 사실이 드러나 당국에 체포된 이후 1954년, 청산가리를 넣은 사과 한 입을 베어먹고 죽었다는 점에서 그를 추모하기 위해 제작되었다’라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가장 유력한 설은 ‘애플로고 제작을 의뢰 받은 롭 야노프가 사과를 한 입 베어 문 모양과 베어 물지 않은 모양으로 총 두 가지 도안을 제시했으나 베어 물지 않은 모양은 사과인지 체리인지 구분하기 어려워 투표를 통해 탄생되었다’라는 것입니다. ▶ 4. 애플광고에 나오는 제품은 ‘CG’로 만들어지지 않았다 ▶ 5. 애플의 공동 창업자는 ‘스티브 워즈니악’ 외에도 한 사람이 더 있다 ▶ 6. 잡스가 반대했던 제품 디자인은 ‘화이트 색상’이다 ▶ 7. 스티브 잡스가 마지막에 남긴 말 “나는 비즈니스 세상에서 최고의 성공을 거두었다” “타인의 눈에 내 인생은 성공의 상징이다” “그러나 내 인생을 통해 얻는 부를 나는 가져갈 수 없다” “내가 가져갈 수 있는 것은 사랑이 넘치는 기억뿐이다” “그 기억들이야 말로 너를 따라다니고, 너와 함께 하고, 너와 지속할 힘과 빛을 주는 진정한 부이다” 출처:https://yclick.co.kr/entry/%EC%95%A0%ED%94%8C%EC%A7%81%EC%9B%90%EB%93%A4%EB%A7%8C-%EC%95%8C%EA%B3%A0-%EC%9E%88%EB%8A%94-7%EA%B0%80%EC%A7%80-%EC%88%A8%EA%B2%A8%EC%A7%84-%EB%B9%84%EB%B0%80?category=6404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