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gg99619
1,000+ Views

애견식사

장마태풍 다 지나고 잃었던 식욕을 돋구느라 광고보구 종류별로 다 사봤다
광고아님 ㅡ정보ㅡ

냉동으로 와서 깜놀

일단 그릇에덜어 녹여야 하고
나누는데 푸슬푸슬 ㅠㅠ 애들은 잘먹었다
뭐 툭 ㅡ 뱃길래 뭔가했더니 북어꼬리뼈
노견이나 유아견은 위험 ᆢ
노견은 이거보다 역시 소고기 말랑 간식을 더좋아해서 그걸달라고 항의 및 시위하기에 그것으로 대체 ᆢ 힘들다
같이 먹고살자니 위험하대고 따로하자니 귀찮, ( 요즘 이것저것일이많고 셤 준비때문에 )
참고바래요 ~~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야옹이네] 야옹이네 소식
안녕하세옹 율무 인사드려용😸 오늘 전해드릴 야옹이네 소식 중 좋은 소식 먼저 이야기해볼게옹 츄르를 좋아하고 혼자서 세수도 잘하고 귀엽고 계단도 잘 다니고 슷뜨레칭도 잘하고 고독을 즐길 줄 아는 귀여운 우리의 삼곡이가 좋은 주인을 만나 곧 이사할 예정이에옹 기쁘면서도 헤어지려니 슬프기도 하고 복잡한 마음이네옹 삼곡이와 야옹이까지 다같이 키워주시겠다는 분이 계셔서 지금처럼 자유롭게 마당냥이로 지낼 수 있는 더 넓고 안전한 곳으로 가게 되겠어요 귀여운 아이들이 새로운 보금자리로 떠나는 날까지 제가 잘 보살필게옹 그런데 말입니다 우리 야옹이가 3일째 집에 안 들어와요... 집 근처부터 동네를 다 돌아다녀봤는데 야옹이가 보이지않아요ㅠㅠ 상황이 여의치않아 중성화를 시켜주지 못해서 최근에 야옹이가 또 임신을 했는데 사라지기 며칠 전부터 가까이 다가오는 삼곡이들을 막 공격하려고하고 으르렁거리더니 3일 전부터 야옹이가 보이질 않네요ㅠㅠ 2년 가까이 저희 집에서 지내면서 외출이 하루를 넘긴 적은 없었는데 새로운 곳에 터를 잡은 건지 어쩐건지 모르겠어서 걱정이에요 야옹이 가족이 걱정없이 지낼 곳을 드디어 찾았는데ㅠㅠ 야옹이가 새로 태어날 새끼들을 위해 더 안전한 곳을 스스로 찾아간 걸까요? 그런 거라면 다행이지만 걱정이 되네요ㅠㅠ
사랑하는 반려견에게 들려주는 마지막 편지
지난 9월 13일, 샐리 씨는 7년간 함께 살아온 반려견 찰리를 하늘로 떠나보내야 했습니다. 그날 그녀는 인생의 절반이 통째로 떨어져 나가는 아픔을 받았다고 합니다. 그만큼 찰리를 사랑하고 아꼈던 그녀는 지역신문의 부고란에 찰리의 사망 소식과 함께 녀석에게 전하는 마지막 편지를 싣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샐리 씨의 계획은 경제적인 장벽에 부딪혀 무산되었고, 그녀는 찰리의 죽음을 전하는 부고사를 직접 만들어 자신의 트위터에 공개했습니다. 마치 실제 기사처럼 말이죠. 아래는 그녀가 찰리에게 전하는 마지막 편지이자 직접 작성한 부고 기사입니다. "2013년 7월 15일,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이즐리에서 태어난 찰리는 샐리 그레고리 해멧과 데이비드 해멧의 아들이었습니다. 그는 조부모와 네 명의 숙모와 삼촌 그리고 그의 사랑하는 친척 캡틴과 함께 살았습니다. 그러다 얼마 전, 모두가 사랑하는 찰리는 누이인 그레이시와 스카우트 그레고리보다 먼저 세상을 떠나고 말았습니다." "언제나 미소를 잃지 않는 친절한 찰리는 산책, 막대기 물어오기, 수영을 좋아했습니다. 그중 가장 좋아한 건 꾸벅꾸벅 졸기였습니다. 긍정적이고 활동력 넘치는 찰리는 자신의 삶을 사랑하고 모든 활동을 즐겼습니다. 계단 오르기는 빼곤 말이죠. 찰리는 계단을 정말 싫어했습니다. 또한, 찰리는 해변에 놀러 가는 것과 드라이브를 즐겼으며, 집에 오면 양말을 물고 다니곤 했습니다. 할아버지와 할머니 집에 놀러 가 사촌 캡틴과 함께 다람쥐를 쫓는 것을 좋아했고, 그 외 우리와 함께 캠핑, 하이킹, 낚시 등을 즐기며 최고의 삶을 살았습니다." "하지만 찰리가 그 무엇보다 가장 사랑하는 것은 바로 그의 가족이었습니다. 찰리는 엄마와 아빠의 소중한 아들이었으며 영원한 삶의 동반자였습니다. 가족의 기쁨과 슬픔을 함께 나누었고, 세상을 긍정적으로 보는 법을 가르쳐 주곤 했습니다. 그는 항상 모든 사람에게 먼저 다가가 인사를 나누는 친절한 이웃이었습니다. 9월 13일, 찰리는 5개월간 림프종과 용감하게 싸웠지만 끝내 눈을 감고 말았습니다. 찰리는 그가 가장 좋아하는 해변에서 고요히 눈을 감았습니다. 자신이 파놓은 구멍에 드러눕고 고요히 잠들었습니다. 찰리의 삶은 찬란하게 빛났고 그를 사랑하는 가족과 이웃들에게 영원히 기억될 것입니다." 샐리 씨가 9월 22일에 올린 부고 기사는 수천 명의 네티즌에게 큰 감동을 주었고, 3,600개 이상의 추모 댓글이 달렸습니다. "안녕 찰리. 끝까지 용감하게 싸운 너가 자랑스러워" "엄마의 사랑을 듬뿍 받은 찰리는 분명 마지막까지도 행복했을 거예요" "울지 않을 거야. 울지 않을 거라고." "눈물은 흐르지만 행복한 이별이었다고 믿습니다."  행복했던 삶에도 미소를 지어주세요. 화이팅.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꼬리 유머] 말하는 개 분양합니다
어느 날, 아마존에 한 판매자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말하는 개 10달러에 분양합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남성을 사기꾼이라 생각하며 그냥 지나쳤지만, 한 남성은 호기심에 판매자에게 문의했습니다. "직접 방문해서 확인해봐도 되나요?" 그러자 판매자에게 답장이 왔습니다. "네. 얼마든지요." 남성이 판매자의 집으로 찾아가자, 판매자는 개가 묶여있는 뒤뜰로 남성을 안내했습니다.  남성이 의심 가득한 표정으로 말했습니다. "이 개가 말을 하는 개라고요?" 그러자 개가 대답했습니다. "그렇다네." 개가 말하는 것을 두 눈으로 직접 목격한 남성은 너무 놀라 말이 나오지 않았지만, 개는 그런 남성을 이해한다는 듯 반응했습니다. "CIA도 내가 말할 줄 안다는 사실을 믿지 않았다네." 개는 자신이 말을 할 줄 안다는 이유만으로 CIA에서 8년간 일해왔다고 밝혔습니다. "CIA는 내가 사람 말을 알아듣고 할 줄 안다는 걸 이용해, 세계 각국을 돌며 스파이 활동을 시켰지. 무려 8년 동안 말이야. 하지만 지금은 너무 지쳐버렸네. 이제는 아내도 얻고 내 자식들도 돌보며 편안하게 살고 싶군." 남성은 말하는 개와 한참 동안 대화를 나누고는 판매자에게 말했습니다. "이거 엄청난데요." 그러자 판매자가 대답했습니다. "그럼 10달러 주시는 거죠?" 남성이 다시 물었습니다. "이 엄청난 개를 왜 고작 10달러에 분양하시는 거죠?" 그러자 판매자는 개의 눈치를 살피고는 남성에게 귓속말로 조심스럽게 말했습니다. "쟤 CIA에서 근무한 적 없어요." P.S 휴. 속을 뻔해따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