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jieun
1,000+ Views

동대문 홍능족발

청량리 홍능족발 ✔️반반메뉴 43,000원 (족발+보쌈+매운족발 중 택2) 💡배추+겉절이+(보쌈&족발)넣어 먹으면 환상의 조합 안싸먹어도 그냥 맛있는 집😳 오랜만에 완〰️뚝 하고 온 집 족발 보쌈에 냄새가 하나도 안나서 좋았던 집 완전 칭찬칭찬해 된찌도 맛있고, 밑 반찬도 모두 깔끔해서 좋았다! 저녁시간에 갔는데역시나 사람이 많았움 조만간 튀김족발에 막국수에 술 마시러 갈 예정✨ https://www.instagram.com/p/CFjg3GAFeHt/?igshid=180mxps48dt3e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영화 감독 크리스토퍼 놀란이 배우 킬리언 머피 덕질한 일화 모음
1. 킬리언이랑 놀란의 인연은 영화 배트맨 비긴즈에 킬리언이 배트맨 역할로 오디션을 본 것 부터 시작됨 킬리언은 본인도 자기가 배트맨역에 안어울린다는걸 알고있었는데 일단 어떤 역할이든 출연하고 싶어서 지원했고 놀란도 킬리언이 배트맨이랑 안어울린다고 생각은 했는데 자기 호텔방에서 배트맨 슈트 입고 카메라 테스트까지 받게함 결국은 메인 빌런중 하나인 닥터크레인/스캐어크로우 역할로 출연시킴 원래 닥터 크레인은 원작 설정상 안경 써야되는 캐릭터인데 킬리언 눈을 담고싶어서 자꾸 안경 벗는 장면을 넣었다고함ㅋㅋㅋ 2. 놀란은 배트맨 비긴즈 이후로 다크나이트, 다크나이트 라이즈에서 까지 기어코 킬리언을 존나 짤막한 분량으로라도 출연시킴 그럼으로써 닥터 크레인은 다크나이트 트릴로지에서 유일하게 세편 전부 출연한 빌런이 되었음 다크나이트라이즈때는 킬리언한테 촬영장에 널 위한 세트장이 준비되어있으니 하루만 와서 촬영하고 가라고 하고 위에 짤처럼 본인이 직접 카메라 잡고 킬리언 예쁘게 찍어줌ㅋㅋㅋ 덕후냄새나... 3. 놀란이 영화 찍을때마다 자꾸 킬리언 머리에 저런걸 씌워서 한번은 새 영화때문에 불렀더니 킬리언이 놀란한테 또 내 머리위에 뭐 씌울거냐고 물어봤다고함ㅋㅋㅋㅋ 놀란이 그 얘기하는 짤ㅋㅋㅋㅋ 4. 인셉션 일화도 빼놓을수가 없는데 시나리오 나오자마자 킬리언 불러서 대본주고 마음에 드는 역할 고르라고 함 킬리언이 로버트 피셔 역할이 자기랑 잘어울릴거같다고 하니까 나도 그렇게생각해.. 이럼ㅋㅋㅋㅋ 그래서 농담으로 사람들이 여주인공 역할 골랐어도 똑같이 말했을거같다고함ㅋㅋㅋ 5. 인셉션 캐스팅단계에서 놀란이 톰하디한테 스키 탈줄 아냐고 물어봤는데 톰하디는 탈줄모르지만 꼭 출연하고싶어서 음.. 하고 말을 흐렸다함 근데 놀란은 그걸 긍정의 의미로 받아들이고 나중에 스키타는 촬영 임박해서 못탄다고 하니까 개화냄 왜 거짓말했냐고ㅋㅋㅋㅋㅋ 톰하디는 탈줄안다고 말한적없는데.. 이러고ㅋㅋㅋ 근데 킬리언이 자기도 스키탈줄 모른다고 하니까 별말없이 강사 붙여줌 킬리언은 맥주도 사줘가면서 가르쳤는데 톰하디는 스쿠터 뒤에 매달아서 ㅈㄴ 스파르타식으로 가르쳤다고 함 톰하디 액션 분량이 더 많아서 이해는 가는데 존나 편애 오짐ㅋㅋ 톰하디랑 킬리언은 인셉션부터 시작해서 다크나이트라이즈, 덩케르크 까지 놀란이랑 세작품 같이하고 영드 피키블라인더스에서도 같이 나옴 작품 같이 많이해서 그런지 서로 되게 편해보임 놀란 칭찬하는 킬리언 놀란이 킬리언 엄청 좋아하는게 유독 부각돼서 그렇지 킬리언도 놀란 엄청 좋아함 예전부터 팬이었다고함 서로를 덕질하는.. 놀란과 킬리언의 즐거운 한때 킬리언은 현지에서도 눈이 엄청 파랗고 예쁜걸로 유명한데 위에서 말했듯이 놀란도 킬리언 눈에 반함 놀란이 적록색약이 있어서 웬만한 색들은 제대로 인식을 못하는데 킬리언 눈같이 새파란 색들은 또렷이 보인다고함 그래서 킬리언 눈에 유독 집착하는게 있는듯 인셉션 보면 진짜 변태같다 싶을정도로 킬리언 눈 많이 잡음 여담이지만 킬리언이 유독 감독들한테 많이 사랑받는 배우인것같음 놀란도 그렇지만 예전에 레드라이트라는 작품 찍었던 감독도 진짜 덕후가 하는것처럼 나노단위로 분석해서 찬양하고 대니보일 감독도 자기 자서전에 킬리언은 ㅈㄴ 골져스하고 아름답고 몸선이 너무 아름답고 중성적인 매력이 어쩌고 하면서 칭찬하는 글 담았었음.. 내가 감독이어도 덕질했을듯 둘이 부디 오래오래 같이 해먹길.. 출처
회기 피자와치킨러브레터
피자와 치킨의 러브레터 회기점 ✔️신제품(4가지맛) 찐4피자+치킨세트(L) :25,900원 ➕엣지추가(치즈클러스트:3,000원) ➕사이드추가(떡볶이추가:5,000원,반반치킨으로 변경:1,000원) 총34,900원 🍕가성비로 먹기 좋은 피자앤치킨 둘이서 야식으로 먹다 배 터져 죽을뻔🙄 신메뉴 네가지맛 피자인데 (콤비,포테이토,페페로니,불고기 였음) 역시 피자 먹을때는 치즈클러스트를 꼬옥 추가해야함‼️ 솔직히 피자 치킨 쏘쏘 가성비로 먹기 괜찮음 🍗치킨은 양념보다 후라이드가 나와 맞았음 : 피자나라 치킨공주 같은 스타일임 한번 먹기 괜춘해용 https://www.instagram.com/p/CH7dntBFi3x/?igshid=1wuulrg03517u
[오늘의 맥주]: 92. 2Sigma - Equilibrium Brewery(이퀼의 TRIPLE IPA)
오늘의 맥주는 Equilibrium Brewery 의 2Sigma입니다. 이 맥주는 이 맥주는 완벽한 밸런스와 맛과 향의 처적의 포인트를 찾아냈다는 라벨에서 알 수 있듯이, 이퀼리브리엄 맥주다운 트리플 IPA 입니다. 맥주정보; 이름: 2Sigma ABV: 10.2% IBU: N/A 외관: 먼저, 탁한 노랑색을 띄면서, 얇은 헤드가 형성됩니다. 향: 향을 맡아보면, 오랜지 위주의 시트러스 향과, 다양한 열대과일 향이 느껴지면서, 약간의 홉의 허브향 혹은 풀 내음이 감지됩니다. 맛: 마셔보면, 시트러스 와 열대과일 등의 다채로운 과일 향이 잘 느껴지면서, 홉의 호프함 도 잘 느껴집니다. 맥주의 쓴맛은 낮으며, 맥아의 특징도 낮게 느껴지고, 싱그러운 과일 향들이 긴 여운을 남깁니다. 마우스필: 미디엄-풀 바디감을 가지고 있으며, 낮은 탄산감 과 낮은 알코올 부즈를 가지고 있습니다. 부드러운 질감을 가지고 있으며, 10도 라는 알코올 도수가 전혀 부담스럽지 않게 느껴집니다. 총평: 이퀼리브리엄의 실력을 다시 한번 느낄 수 있었던 맥주였습니다. 특히, 싱그러운 과일 향과 부드러운 질감이 인상적이었고, 높은 체급의 걸 맞게 다양한 맛과 향을 잘 뽐내주고 있어서, 상당히 만족스러웠습니다. Today's beer is 2Sigma, Equilibrium Brewery. It is from another distribution in the series with the mean set equal to that of Straight out of the Laboratory. 2Sigma is the second standard deviation above the mean which builds on the SOTL base and adds brewery's now standardized Energy treatment and a balanced addition of Lactose. BEER INFO; NAME: 2Sigma ABV: 10.2% IBU: N/A Appearance: First, a thin head is formed, with a hazy yellow color. Aroma: Smells orange-oriented citrus scents and various tropical fruit scents, with a slight hop of herb scent or grass smell detected. Flavor: When you drink it, you can feel the rich flavor of fruits such as citrus and tropical fruits, and the hops are also felt well. The bitter taste of beer is low, the characteristics of malt are low, and fresh fruit scents leave a long lasting impression. Mouthfeel: It has a Medium-full body, low carbon dioxide and low alcohol-booze. It has a soft texture, and 10 degrees of alcohol doesn't feel too much pressure at all. Comments: It was a beer that I could feel once again the ability of the Equilibrium Brewery. In particular, the fresh fruit scent and soft texture were impressive, and the various flavors and scents were well displayed to suit the high weight class. https://untappd.com/b/equilibrium-brewery-2sigma/3689888
푸어러 산 기념으로...
얼마전부터 봐오던 책상을 사러 이케요에 가려던 차에 와입이 그 책상 재고가 그새 빠졌다고 ㅡ..ㅡ 이케요에 첨 재고 확인없이 의자 사러갔다가 빈손으로 돌아왔던 기억이 새록새록 하네요. 머 비슷한 녀석이라도 있겠지 하고 무작정 동부산 이케요로 갔습니다. 이케아보다 스페인 하숙의 이케요가 더 정감가지 않나요 ㅋ 봐왔던 아이는 진짜 재고가 없었고 스탈은 다르지만 비슷한 가격대의 튼튼한 이 아이로 데려왔습니다. 이 아이도 상판 재고는 얼마 안남았더라구요. 이 아이도 유심히 봤는데 살짝 약해보여서 패스... 이 아인 재고가 많더라구요 ㅋ 소소한거 몇개 더 그리고 먹거리 몇개 사서 집으로~~~ ㅋ 와인 자주 마시다보니 푸어러 하나 사야겠단 생각을 했었는데 이케요에 있길래 데려왔어요. 근데 저 첨에 이 아이가 푸어런지 못알아봤다는요 ㅡ..ㅡ 분무기 헤드인줄 알았어요... 제가 사려고 했던 푸어러는 이렇게 생겻거든요 ㅋ 근데 제가 데려온 푸어러는 이렇게 생겼더라구요 ㅎ. 입구를 닫아서 와인 보관할때도 사용할수 있게 해놨더라구요. https://vin.gl/p/3003881?isrc=copylink 간만에 저녁으로 대박돈가스 먹으려고 전화로 미리 주문했는데 아 퇴근시간이라 차가 왜그리 막히던지요... 시간이 지체되서 살짝 눅눅해진 느낌이... 오늘도 포식하겠군... 푸어러 장착^^ 푸어러 산 기념으로 와인 오픈 ㅋ 푸어러 장착해서 와인을 따라보니 밖으로 흐르지 않는 장점은 분명있는데 이 아이는 입구가 좁아선지 와인이 따라지는 속도가 느리고 와인이 잔으로 떨어지면서 방울이 잔에 여기저기 튀어서 보기엔 조금 그렇더라구요. 담에 새로운 아이 보이면 한번 데려와 봐야겠어요 ㅎ
야구엔 와인이죠^^
갠적으로 한국 프로야구는 거의 보진 않습니다. 지역이 지역이다보니 주변에 자이언츠를 응원하는 지인들이 많긴 합니다. 예전엔 사직에 가서 직관도 하고 그랬었는데 어느 순간부터 관심이 없어지더라구요. 그나마 메이저에서 활동중인 한국 선수들 경기는 가끔 찾아봅니다. 이번 월드시리즈도 열심히 봤습니다 당근 최지만 선수 때문에요 ㅎ. 그러다 간만에 올해 포스트시즌을 보게됐는데 나름 재밌어서 어제 끝난 한국시리즈까지 봤습니다. 코스트코에 갔다가 와입이 보이면 사오라던 꼬막비빔밥이 있어 데려왔습니다. 저녁 먹으면서 야구보려구요. 양이 제법 되서 저도 맛 좀 봤습니다. 얹어진 고추 때문인지 양념 때문인지 저한텐 살짝 맵더라구요. 야구 핑계대고 또 닭꼬치에 와인 한잔합니다. 며칠전엔 에프에 돌렸는데 이번엔 프라이팬에 직접 구웠습니다. 이게 에프에 돌린것보다 좀 낫네요... 와입이 딸래미 방과후 준비물 사러 다이소에 갔다가 푸어러를 사왔더라구요. 제가 원하던 이런 아이들이랑 비슷하더라구요. 이케요에서 데려온 아이는 와인이 떨어지면서 잔에 와인이 튀어 아쉬웠는데 다이소껀 그렇지 않더라구요. 이케요 갔던날 미트볼이랑 같이 데려왔던 매쉬 포테이토도 꺼냈습니다. 장난삼아 요렇게 찍어 먹어줬답니다. 엔씨가 전통의 강호 두산을 이겼네요. 대단한데요 ㅎ. 암튼 한동안 프로야구 잼나게 봤네요. 야구 핑계로 술도 많이 마시고 ㅋㅋㅋ
서귀포 여행코스3
오늘은 제주도 서귀포에서 먹거리부터 시작해서! 볼거리! 숙소까지 싹~다 책임져주는 코스를 가져와봤어요! 절대 실망하지 않은 곳들만 뽑아왔으니까요. 한 번 믿어보시고 서귀포 여행코스로 좋은 추억 만들어보세요>< 맛도 있는 찐 맛집이지만! 볼거리까지 있는 레스토랑. 딱 봤을 때 컨테이너를 이용한 이색 건축물이 눈에 띄는데요~ 내부로 들어가면 이국적인 분위기에! 아기자기한 소품과 목공 제품들이 판매하는 코너에서 구매 욕구까지 자극하는 이곳!! 뭐 하나 맛 없는것 없이 다~ 맛있으면 어뜨케ㅠㅠ 그래도 저의 원픽은 스테이크에요ㅎㅎㅎ 추운 날씨에도 예쁜 꽃들이 피어있는 카멜리아힐. 계절마다 피는 꽃이 다르기 때문에 계절마다 다양한 모습을 볼 수 있는 식물원인데요. 사계절 중 겨울이 카멜리아힐에서 가장 아름다운 시기가 아닐까 싶어요! 붉은 빛의 동백이 가득 펼쳐져있는 카멜리아힐에서 이색적인 분위기의 인생샷 여러장 건지고 가세요~ 한 번 방문하면 또 다시 찾게 되는 숙소 엘린빌리지. 낮에는 푸른 하늘 아래 펼쳐져 있는 산방산의 초록빛 풍경과 저녁에는 멋있는 야경을 감상할 수 있는 곳인데요~ 엘린빌리지 숙소에서 운영하는 흑돼지 찐 맛집 '팔미돈가'까지 이용할 수 있다는데 이건 일석이조 아닌가요?? 편안한 숙소와 멋있는 야경&흑돼지까지~! 여긴 지금 당장 예약해야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