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ladimir76
1,000+ Views

신 기구 시연...

며칠전 와입이 갑자기 TV 채널을 홈쇼핑 채널로 돌리더니 이거 어때? 하는겁니다. 무슨 냄비를 닮은 요리기구였습니다. 실행력 짱인 와입으로 인해 다다음날 그 냄비는 집으로 왔답니다.
기구가 왔으니 시연을 해봐야죠 ㅎ. 램프쿡이라는 그 아이의 첫재료는 훈제삼겹살로다가...
이 아이 머 아주 여러가지 요리가 가능하더라구요. 앞으로도 이 기구는 와입만이 사용하는걸로 생각했기 때문에 자세히 보진 않았어요 ㅎ
훈제 삼겹살을 썰어넣고 요렇게 마늘도 같이 넣어줬습니다.
압력밥솥처럼 생겼죠?
음, 드릴로 구멍 뚫는 소리가^^
기름은 요렇게 나오더라구요...
가스렌지 중불 정도에 올려놓고 작동을 시키면 고기들이 저렇게 돌아가면서 익는것 같아요. 원리는 간단한것 같네요.
음, 잘된것 같군요 ㅎ
이제 와인과 곁들여 먹어보려구요^^
와인에 쌈안주라 ㅎ
6 Comments
Suggested
Recent
오~~신문물 저도 영접해보고 싶네여 ㅎㅎ 고기 기름 쫙 빠져 넘 맛날것 같아요
@soozynx 추석연휴에 자주 사용하게 될것 같아요^^
오~ 저도 저거 사고 싶은데... 요리시에 소음이 많이 나나요??🤔🤔
@Eolaha 아뇨 소리가 나긴 하는데 귀여운 정돕니다 ㅎ
소리가..좀 신기하네요!!ㅋㅋ
@yoyoaja1004 드릴소리 같기도 테엽 소리 같기도 하더라구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매일 예민한 임산부 동서의 행동 , 제가 이상한건가요?
동서행동이 이상한 건지 아님 제가 꼰대같이 예민한 건지 봐주세요 생각하면 생각할수록 저희 시어머니 너무 불쌍하세요 시동생은 여자친구랑 사고친 후 (둘 다 20대 초반) 시댁에 얹혀살아요. 현재 임신중기이고 시어머니는 이미 저지른 일 어쩌겠냐 하시고 듣자하니 동서네 가족도 시댁과 똑같은 입장이구요 식은 코로나때문에 미뤄서 애낳고 한다고 들었어요 근데 문제가 시댁가면 정말 돼지우리 못지 않게 더러워요 임심했어도 집아닐은 해야하는게 맞는 거 아닌가요? 집에서 일 안하고 뒹굴고 놀기만 해요. 심지어 지 먹다남은 과자봉지 설거지 빨래까지 다 손 놓고 있더라고요 시어머니가 왜 먹고서 안 치우냐니까 배가 뭉쳐서 안했대요. 저 또한 임산부엿고 애기 엄마 입니다. 하루종일 배가 뭉치면 병원을 가야하는 건데 어찌 매일 같이 24시간 내내 배가 뭉칠 수 있나요? 핑계거리가 늘 배가 뭉쳐서 걸어다니기 힘들어서 라네요. 늘 평생 장사만 해오시던 분이 코로나 때문에 손님이 줄어서 주간에 조립포장하는 공장에 다니십니다. 식구 두 명 더 늘었고 식비도 장난아니라면서요 그걸 왜 시어머닌가 감당해야 하는지 모르겠어요 시동생은 일하긴 하지만 모든 비용 동서에게만 쓰고 화장품 옷 등등 그외는 저축 나머지는 시어머니 부담. 제가 오죽했음 저희집에 쉬다가시라고 할 정도로 많은 무리를 하고 있습니다. 돈 번 걸로 생활비는 주지 못할 말정 오히려 손 내밀고 받아먹는 꼬라지 보니 나중에도 어찌 살지 훤히 보이네요 와이프 쇼핑값 데이트 비용은 있으면서 생활비는 없다? 이게 말이 되나요 남편도 아주버님도 다 답답해하고 있어요 여자에 미쳤다고요 저번 저녁엔 동서한테 신생아 장난감 주려고 시댁아파트 주차하려고 보니 이미 퇴근시간 지난 시간대라 주차가 다 되어 있었어요 잠깐 깜빡이 키고 동서한테 차 댈 곳이 없다 잠시만 일 층으로 내려와줘 했더니 아 힘든데 잠깐만 걸어도 배 뭉치고 종아리에 쥐나요 하더라고요 갖고싶다 갖고싶다 저 주시면 안돼요? 하는 말에 퇴근하고 시간 짬내서 갖다줬더니 반응이 어이가 없어서 그럼 나중에 직접 찾으러 오라고 하고 그냥 갔죠 출발하니 전화가 오네요 자기 엘레베이터 앞이라고 지금 나가고 있어요 해서 이미 출발해서 신호 기다리고 있다고 낮둥에 우리 집으로 찾아러 와 했습니다. 오면 갖고 가고 안 오면 냅두려고요 시동생은 휴가낸 아주버님한텐 형 할 거 없으면 와이프 병원 데려다 주면 안 되겠냐고 했ㄷ네요 걸어가도 될 거리인데 비가 많이 왔고 천둥도 쳐서 무섭다고 병원에 못가겠다고 그랬다고..ㅋ 근데 병원은 가야하는데 어떡하냐고 난리가 났던 것 같아요 자기가 지금 퇴그도 못하는데 일 내팽겨치고 갈 순 없잖아요 했대요 아주 쌍으로 지x을 합니다. 초음파 보러가는 날 하루 이틀 지나서 병원 내원해도 큰 일 안나는데.. 남편은 애초부터 둘다 마음에 안 든다고 시댁가도 본체만체 해요 그냥 답답하다 합니다. 보기 싫다하고요. 시어머니와 동서 사이에서 소통이 안되니 동서는 날이 서 있다고 하는데 시어머니가 하소연식으로 저에게 말하면 전 남편에게 그대로 전달해요 막상 한 사람 말만 들어보면 과장되게 말할 수가 있어서 남편이 시동생에게 연락해보면 임신하고 나서 예민해졌다고 가만히 아무것도 시키지 말고 내비뒀음 좋겠다고..;;;; 본인 먹은 그릇들 치우라는게 큰 문제인건가요? 강제로 집안일 시키는 것도 아니고 적어도 자기가 어지럽힌건 알아서 치우라는 건데.. 말 안해도 먼저 정리하는게 순서 아닌가요 임신 한번 했다고 위험에 노출된 거처럼 방구석에 누워서만 하루를 보내고.. 어찌보면 제가 오지랖일수도 있겠어요 근데 왜 자꾸 내 엄마같은 시어머니를 그렇게 부려먹는지 너무 화가 납니다. 출처 : 네이트 판 아니 아직 식도 안 올렸으면 그냥 자기 집에 가있지 ㅍ_ㅍ????? 왜 굳이 저기 붙어서 기생충마냥 시어머니 등골을 빨아먹고 있는지.. (어리둥절) 돈없어서 분가도 못하는 것 같은데 뻔뻔열매를 을매나 먹었길래 저러고 있을까요!? 거참나!! 이해가 안 되네요!! 답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