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aGom
5,000+ Views

[사이코지만 괜찮아] 신선했던 장면전환 연출 모음.gif










이것만 봐도 넘 좋네여ㅠㅠㅠㅠㅠ
저런 연출 하나하나가 동화같은 분위기를 만들어서 더 좋았었쥬
고라니우유는 다시 봐도 웃기네옄ㅋㅋㅋㅋㅋㅋ
연출킹 서사킹 사이코지만 괜찮아 안본 빙글러들 지금이라도 얼른 정주행 하십셔ㅎㅎㅎ
4 Comments
Suggested
Recent
@yamyyyy 헐 같은생각 ㅜ
고라니우유 ㅋㅋㅋㅋ 나는 왜 웃기지?? ㅋㅋㅋㅋㅋ
고라니우유보고 ㅋㅋㅋㅋㅋ 에? 왜? 진짜? 사이코는 정말 사이코같은 드라마ㅋ 이상하게 빠져들어ㅋ
후반엔 없어서 아쉬웠던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백만장자 가족과 평범한 가족이 집을 바꿨더니…
해당 방송은 격차가 큰 두 가족이 서로 집을 바꿔 일주일동안 생활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번 방송에는 일년에 430억짜리 사업을 하는 백만장자 매트 피디스 가족. 한 달에 140만 원을 받는 앤디 리먼 가족이 등장했다. 먼저 백만장자 매트 피디스 가족은 7만 평이 넘는 정원을 가지고 있으며, 일주일 생활비는 1,500파운드(224만 원)이다. 앤디 리먼 가족의 일주일 생활비는 171파운드(25만 원)이다. 두 가족이 집을 바꾼 첫날. 앤디 리먼 가족은 거동이 불편한 아내와 함께 그동안 가지 못했던 놀이동산을 방문했다. 그동안 형편이 안돼 휠체어만 탔던 아내는 이번만큼은 전동 휠체어를 빌려 여유를 즐길 수 있었다. 이후 집으로 돌아온 앤디 가족. 그들은 집으로 배달 온 최고급 소고기와 신선한 채소를 보고 “도대체 아보카도에만 얼마를 쓰는 거냐”며 매우 놀랐다. 그럼 매트 피디스 가족은 어땠을까? 매트 가족은 일주일 생활비를 보면 알듯, 그들에게 171파운드(25만 원)는 매우 적었다. 매트는 “차 기름값 밖에 되지 않는다”고 놀라며 집도 좁고 옆집의 소음이 그대로 전해지는 환경을 불편해했다. 하지만 그들은 이런 불편함을 감수하며, 평소 가정부가 했던 요리도 직접하고 설거지도 직접 했다. 매트는 일주일을 생활하며 불편했지만 겸손과 감사를 깨우쳤다고 한다. 이렇게 끝난 두 가족의 일주일 체험. 매트는 체험 생활이 끝난 후 적은 돈으로 거동이 불편한 아내와 아이들을 챙기는 앤디를 영웅이라 불렀다. 매트는 영웅 앤디에게 선물을 주고 싶었고, 그의 가족을 위해 전동 휠체어를 선물했다. 앤디 가족은 생각지도 못한 선물에 눈물을 흘리며 “우리에게 이 경험은 잠시 돈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되는 고급 휴가 같은 느낌이었다. 그런데 선물까지 주다니 너무 감사하다”고 전했다. 앤디의 아내 킴도 “이제 아이들을 학교에 데려다 줄 수 있게 되었다”며 감사함을 전했다. 어떤 시청자는 이걸 '잔인한 경험'이라고도 이야기했다지만 정작 두 가족은 다 좋았다고 하니 나쁘지만은 않은 것 같군요. 물론 그 시청자가 그렇게 댓글을 단 마음도 이해하고요.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