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0ya
5,000+ Views

미국에서 당연시된다는 애견 문화

출처 올리버쌤 유튜브


모야 넘 좋잖아?

어떤 사고가 생길지 모르니까 서로 조심하는 모습 굿굿
가끔 공원 산책나가면 산책줄 길~~~게 해놓고 사방팔방으로 다니는 반려견들보면 저거 우찌 케어가 되나? 싶었는데.. 미연에 방지하는 거 좋은듯 ㅇㅇ
3 Comments
Suggested
Recent
줄이 긴만큼 책임감을 모르는거지
개줄 길~게 해놓고 자기는 폰삼매경‥ 개줄에 지 다리걸리고 난리‥😤
올리버쌤👍🏻 방송 보고 많은사람들이 알았으면 했네요~ 며칠전 차타고 나오는길에 강아지가 가다가 멈추는데도 일부러 그랬는지 쥔장은 헨드폰만 쳐다보고 눈길한번 안주는사이 강아지는 덩쌈....헐~😳 그냥감... 신호만 안바꼈어도..😡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조선시대 회식자리 최악의 상사
정조 이번 성균관 시험에서 똘똘한놈이 있다더만 불러봐라 정약용 부르셨습니까 적셔 예? 마시라고 성균관에 들어간 20대 때에 정조 임금으로부터 <병학통> 책을 선물받던 날, 큰 사발에 담긴 계당주(桂餳酒)도 받았다. 계당주는 계피와 꿀이 들어간 소주다. 다산은 임금 앞이라 사양하지 못해 다 마셨고, 몹시 취해 비틀거리며 물러나왔다고 한다. 이야 정약용이 이번에 갑과 급제했더라 축하한다 인마 ㅎㅎ 감사합니다 마셔 아이 씻팔 정약용에게 정조는 술을 권하며 불취무귀(不醉無歸 취하지 않으면 돌아가지 마라)라고 했다. 술의 종류는 세번 증류한 삼중소주, 지금의 보드카와 같은 술로 필통에 가득담아 마시게 했다. 주량껏 먹어 주량껏  (사람들이 말하길 정약용은 술을 마셔도 몸가짐이 단정하고 술 마신 것을 겉으로 나타내지 않는다 하였다. 그런 정약용에게 정조는 “주량대로 다 마셔라”고 말한 적도 있다.) 펌) 출처 특히 술만 취하면 술을 권하는 정도가 권유보다는 강요급이었다고 하니, 다른 사람도 아니고 일국의 왕이 그러면 대체 누가 거절을 할 수 있었겠냔 말이오 ㅋㅋ 사실상 삼중소주 같은 경우는 저정도로 마시면 급성 위궤양이 와서 실려가도 이상하지 않을진대... 팔달문 시장에 있는 정조가 술 따르는 동상 당시 정약용은 정말 학을 뗐는지 후에 자식들에게 되도록 술을 마시지 말고 특히 '원샷'을 피하라고 강조했다고 하오. 이때 위의 옥필통 일화를 언급하며 '나는 오늘 죽었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고. 아. 팔달문의 저 술 따르는 동상은 불취무귀(不醉無歸 취하지 않으면 돌아가지 마라)라는 글귀와 함께 세워져 있는데, 정조가 하도 술을 마셔서 있는 건 아니고 ㅋㅋ 백성들이 술에 취할 흥취를 즐길 정도로 나라를 부강하게 만들고 싶다는 정조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하오.
귀찮은 고대 황제의 일생
남미에는 지금은 사라졌지만 옛날에 꽤 잘나갔던 잉카 제국이란 문명이 있었다. 이 잉카제국의 왕은 고대 이집트의 파라오 저리가라 할 정도로 절대적인 권위를 자랑했다 아마 역사상 가장 신성시된 왕이 아닐까 싶은데 그 파라오도 신이 거하는 '집' 정도의 취급을 받았는데 잉카왕인 사파 잉카는 그냥 태양신 그 자체였다 근데 현대 관점에서 보면 오히려 이 권위 때문에 사파 잉카들은 조온나 귀찮게 살아야만 했다. 잉카 친구들은 사파 잉카가 태양이라고 믿었기 때문에 존나게 귀찮은 풍습을 강요했다. 태양의 특징이 뭘까 밤이 되면 사라졌다가 다음날 다시 떠오른다는 거지 잉카 친구들은 이걸 태양이 매일매일 새로 태어나는 거라 믿었다. 그래서 태양 그 자체인 사파 잉카도 똑같이 해야 한다고 믿었음. 일단 사파 잉카의 손이 닿은 것들은 그 즉시 모조리 태워버렸다. 왜냐면 태양이니까. 사파 잉카가 입은 옷은 그날 하루가 저물면 태워버렸고 왕관도 신발도 벨트도 모조리 마찬가지다 몸에 걸친 것 뿐만이 아니다. 사파잉카가 만진 모든 것들에 해당하는 이야기다. 길 가다가 커여워서 강아지라도 쓰다듬었으면 유감스럽게도 그날로 보신탕행이다. 퍼질러 잔 침대도 마찬가지다. 장신구는 물론이고 조각상이나 장난감까지 사파잉카가 하루 이상 가질 수 있는 건 하나도 없었다. 자기 발로 걸어다닐 수도 없었다. 태양이 니 발로 걸어다니는 거 봤냐는 잔소리 들으면서 무조건 가마타고 다녀야 한다. 심지어 자기 궁전에서도 예외가 아니다. 화장실 가고 싶어도 일단 가마꾼부터 불러야 한다. 당연하지만 아이 컨텍트도 불가능하다. 태양을 똑바로 바라보면 눈깔이 타버리니까 저희같은 버러지들은 감히 황제를 볼 수가 없다면서 사파잉카를 만나는 사람들은 절대 얼굴을 보지 않았다. 심지어 최고위 종교지도자나 정치인도 똑같다. 이것만으로도 존나 외로울 거 같은데 심지어 대화조차도 직접 못했다. 아 아니 어디서 태양이 저희같은 무지렁이들이랑 직접 야부리를 털려하십니까 통촉하셔주시옵소서 이 태양새끼야 소리를 듣는 사파잉카였다. 사파잉카의 대화법은 진짜 존나 귀찮고 구질구질했는데 일단 사파잉카의 말을 듣는 역할만 하는 '챠스키'라는 직책이 있다. 챠스키는 원래 전령 비스무리한 직업인데 사파잉카의 '말'만 나르는 챠스키가 따로 있음. 근데 이 챠스키가 한 명만 있는게 아니다. 듣는 챠스키, 말하는 챠스키, 달리는 챠스키, 챠스키의 챠스키, 챠스키의 대리인 등등 존나 많은 챠스키 새끼가 헬조선 유통구조만큼이나 겹겹히 겹쳐있었다. 사파잉카가 말을 하면 듣기만 하는 챠스키가 일단 듣고, 그 다음 그 챠스키가 말하는 챠스키한테 가서 전달하고, 그 챠스키가 달리는 챠스키한테 가고, 달리는 챠스키가 달려서 챠스키의 챠스키한테 가고, 그 챠스키가 최종적으로 듣는 놈의 대리인에게 말을 전달하는 식이었다. 이 지랄을 하니 담배 한대 태우러 피라미드 옥상 가자는 대화 두줄 나누는데 하루종일 걸릴 정도였다. 이쯤에서 궁금해할 섹스에 대해서도 이야기하자. 한 번 손댄 건 그걸로 끝이라면서 여자는 어떻게 되냐 궁금하겠지 일단 사파 잉카는 무조건 처녀만 취하긴 하는데, 아까 말한 법칙은 여자한테도 똑같이 적용된다. 한 번 자면 그걸로 끝이다. 다시는 못만난다. 여자를 죽여버리냐고? 그건 아니고, 그냥 사파 잉카랑 잔 여자는 그날로 수녀 비스무리한 생활을 하게 된다. 사파 잉카 근처에 살면서 사파 잉카가 하루 입고 버릴 옷, 모자, 빤스 같은 걸 만들면서(물론 얼굴은 절대 보지 않고) 죽을 때까지 그렇게 사는 거다. 황제의 간택을 받은 몸들이니 나름 대접은 받았지만 이 여자들이 겪을 수 있는 섹스는 인생에서 그거 딱 한 번 뿐이다. 태양과 몸을 섞은 여자들과 결혼하려는 꼬추는 잉카 제국에서 한 명도 없었다. 걸리면 뒤지거든. 당연하지만 여자를 하루 이상 가질 수가 없으니 잉카 제국에는 왕비 같은 건 없었다. 황제인데 좋아하는 여자랑 결혼 생활 조차도 하지 못했던 거지. 이렇게 귀찮은 인생을 살다가 죽어도 그 뒤에 또 귀찮게 된다. 모든 사파 잉카는 황금으로 떡칠한 미라로 만들어서 피라미드나 사원에 처박고 살아있을 때랑 똑같이 업무를 수행한다. 뭐 실제로 듣거나 말하는건 아니지만, 아무튼 말라비틀어진 사파잉카들 앞에는 오늘 업무를 보고하는 전령도 들락거리고 식사도 들락거리고 사제도 들락거리고 그런다. 하여튼 참 황제라고 편하기만 한 건 아닌 샘이다. 사파잉카들의 입에서는 시파 소리가 끊이지 않았을 거다. 출처 소녀전선 갤 와..모야 ㅅㅍ잉캌ㅋㅋㅋㅋ 그럼 후계는 어케 정함? 자식은? 한 방을 노리는 건가? 근데 뭔가 저런 것들을 이용해서 다음 순위의 권력자가 꿀 빨었을거같지 않음???? 암튼 엄청 흥미로운 글이라 퍼옴 ㅎ 황제도 아무나 할 짓이 못되는구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