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mumimi
5,000+ Views

사복으로 개량한복 입고 다니는 연예인들


1.

2. 오마이걸 미미


3. 에이핑크


4. 마마무 화사

너무 편하고 예쁜 개량한복 ><
뭔가 힙해보이궁 휘뚜루마뚜루 입기 넘 좋아보이지 않나용!?
3 Comments
Suggested
Recent
젊고 예쁜 사람들이 입으니 힙해보이는거고 내가 입으면 자연인 느낌날듯ㅋ
@hy77 엌ㅋㅋㅋㅋ 수련복 삼아 입고 다녔던 저는 그럼..ㅠㅜ
@roygi1322 ㅋㅋㅋ 미안해요 ㅋ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예아” 때문에 묻힌 꽃보다남자 프린스송 진짜 명대사.jpg
송우빈 빨리 안 내려와! 야 소이정 너 왜 나랑 친구하냐? 뭐? 솔직히 말해봐 나같은 어둠의 자식이랑 친구하는 거.. 쪽팔리지 말 같지도 않은 소리 그만하고 빨리 안 내려와! 고작 저기 올라갔는데요ㅜ 나도 내가 이렇게 쪽팔리는데.. 니들은 오죽하겠냐 니들 덕에 f4 소리 듣는 거지 송우빈 너 진짜.! 잘 안 보이는데 소이정 다가가니까 오지말라고 손 저럼 근데 나 니들한테만 쪽팔리다 내 보스.. 내 갈 길! 누가 뭐래도 상관 없는데! 니들한텐 가끔 부끄러워 이런 내가 짜증나 죽을 거 같다고 그걸 니들이 알아? 알아 이 새끼들아!! 저 새끼가! 그냥 툭 치니까 내려옴 너한텐 우리가 그거밖에 안돼? 우린 뭐 너보단 나은 줄 알아! 우리가 이러고도 친구고! 형제고!! f4야!!! 말해봐 이 새끼야!!!!!!! 예아 때문에 어둠의 자식은 묻힌 거 같아서 가져옴ㅜㅜ ㅊㅊ쭉빵 ㅋㅋㅋㅋㅋ모얔ㅋㅋㅋㅋ 대사수준ㅋㅋㅋ 마지막에 프린스쏭도 쪽팔려서 죽은척 하고 있는 듯ㅋㅋㅋㅋㅋㅋㅋㅋ 아니 대체 저런 대사를 내뱉으면서 어떻게 감정을 잡을 수 있지? 진짜 배우 아무나 하는 거 아니닼ㅋㅋㅋ 나였으면 나같은ㅋㅋ쿸... 어둠의..픞... 아 죄송해요 다시 갈게요 x100000 간만에 예아! 도 함 보고 싶어서 짤 찾아옴ㅇㅇ 진짜 주옥같다 ^^
바리스타가 알려주는 초간단 아이스 믹스커피 레시피 5개
1. 아이스 커피 ↓ 믹스커피 한개, 인스턴트 블랙커피 1개씩 (커피 브랜드는 상관없음) 뜨거운 물 조금만 붓고 녹여주기 텀블러에 기호에 맞게 설탕 넣고 얼음 1~2개, 적당량의 우유를 넣고 텀블러 쉐킷쉐킷 얼음잔에 아까 녹인 커피 믹스 원액 붓고 그 위에 (텀블러로 쉐킷쉐킷한) 우유 부으면 완성! 2. 카페 라 샤워 ↓ 블랙커피 넣고 물 조금만 넣고 녹이기 얼음잔에 사이다 넣고 (탄산수는 노노!) 사이다 위에 커피 부으면 완성! 3. 카페 모카 ↓ 우유 조금 넣고 블랙 커피 믹스 넣고 쉐킷쉐킷 이게 카페 모카 소스임! 얼음잔에 우유 넣고 아까 만든 카페 모카 소스 부어주면 완성! 4. 녹차 라떼 ↓ 뜨거운 물 최소로 넣고 믹스 커피 녹이기 녹차 아이스크림 퍼서 우유 살짝 넣고 섞어주기 얼음잔에 우유, 커피 믹스, 녹차아이스크림 순으로 붓기 5. 콜드브루 샤케라또 ↓ 텀블러에 얼음 5~6개 넣고 기호에 맞게 설탕 넣기 텀블러에 콜드 브루 넣고 쉐킷쉐킷 (단맛 있는 콜드 브루는 안됨! 스위트 콜드 브루 이런거는 노노) 얼음 안깨지게 살살 흔들어주기 잔에 따르면 완성! 원본영상 출처 유튜버 남자커피 Namja Coffee 님 글출처 요즘 카페 못가니 너무 아쉬웠는데 홈카페로 만들어먹기 좋은 레시피네요 참고하세요!
'후방 주의' 집사들이 전하는 고양이 뒷담화
지금부터 고양이 욕을 할 겁니다(소곤소곤)  혹 고양이를 키우는 집사분들은 뒤돌아 고양이가 없는지 미리 확인 해주시길 바랍니다. 댕댕이를 키우는 분들은 다 같이 모여 즐겁게 보시면 됩니다. 표정 관리 잊지 마시고요...! 01. 안 된다는데요 집 배수관이 고장 나서 수리공에게 수리 좀 해달라고 부탁했어요. 그런데 문 앞에 이런 쪽지가 놓여있더군요.  '검은 고양이가 안 된다는데요.' 02. 자존심 강한 두 천재 부엌 테이블에 올라온 녀석에게 내려가라고 소리를 질렀더니. '이정도로 합의 봅시다.' 03. 집에 악령이 들렸나 봐요 누가 목을 자꾸 조르는 것 같구. 숨이 안 쉬어지구. 자꾸 악몽을 꿉니다. 귀신이라도 들린 걸까요? '어? 아직도 숨을 쉬네. 다시 졸라야게따.' 04. 나 지금 예민하다구 녀석이 너무 뚱뚱한 것 같아 사료를 줄였더니 너무 예민해진 것 같아요. '집사, 집스아아!!! 브아아압!!!' 05. 도저언 혹 고양이가 위에 앉을까 봐 케이크는 여기에 올려놓고 갑니다. '내가 산을 오르는 이유는 거기에 산이 있기 때문' 06. 부비 트랩 마지막 퍼즐은 녀석이 가지고 있네요. 아무래도 내일이나 되서야 완성될 것 같군요. 저 퍼즐은 빼낼 수 없어요 왜냐하면... '퍼즐 위에 수염 한 가닥 올려놓아따.' 07. 집사의 착각 이어폰을 콩나물로 만들어버렸길래 혼냈습니다. 그런데 녀석이 오히려 자랑스러워하는 것 같아요. 혹시 칭찬하는 거로 착각하는 건가요? '아뇨. 혼나는 거 알고 있어요. 그래서 더 자랑스러운 거예요.' 08. 그만 물어봐주세요 고양이 낀 거 아닙니다. 감사합니다. 09. 내 샐러드가 어디 갔지 내 샐러드가 어디 갔냐고 이 냥아치야(소곤소곤) '사실 이럴줄 알고 하나 더 사왔습니다.' 10. 아, 하지 말라고 남편이 괴로워하는 소리가 들리길래 달려와봤더니. '사진 찍은 와이프도 공범이에요.' 11. 가까이 오지 마! 오늘 만큼은 온전한 한 끼를 먹고 싶었습니다. '성수를 담았어. 움직이지 않는 게 좋을 거야.' 12. 소름 끼치게 해서 미안해 이유도 모른 채 페이스북 친구에게 차단당했습니다. '이제 이유를 알았습니다.' 근데 여러분, 뒤에 누구에요?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