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르노 4CV와 카레
이 짤방(참조 1)은 여러모로 숨어있는 역사를 알려주고 있다. 우선 보면 노동자들이 도쿄 日野(히노)르노의 유니폼을 입고 있으며, 이들이 관리하고 있는 자동차들은 노란색 르노 4CV, 차체에는 에스비 카레라고 적혀 있다. 도대체 이 카레 자동차들은 정체가 뭐일까? 제2차 세계대전 직후 맥아더 막부... 아니 GHQ는 일본의 자동차 생산을 대부분 금지시켰다가 한국전쟁 이후로 좀 풀기 시작했었다. 이때를 틈타 일반 승용차를 이제까지 만들지 않았던 히노에서 마침 프랑스 내 생산이 종료(1961년)될 예정이었던 르노 4CV를 들여와서 생산하기 시작한 것이다. 그래서 부품을 프랑스에서 수입한 다음 일본에서 조립하는 방식으로 생산에 들어간 것이 1958년이다(참조 2). 그렇다면 르노와 카레는 도대체 왜? 대졸 초임 월급이 8천엔부터 시작이었던 당시 어지간한 자동차들 가격이 100만엔을 넘어갔는데 반해, 이 4CV는 73만엔에 불과했었다(참조 3). 좀 모아 보면 구입이 가능하다는 얘기, 그래서 이 4CV가 대단히 인기가 많아졌고, 택시로도 많이 쓰였다고 한다. 이때 이 자동차에 눈길을 준 기업이 바로 에스비 카레였다. 에스비 카레는 1923년 일본 최초로 카레 분말을 상용화시킨 기업(참조 4)이다. 에스비 카레는 인기가 많고 귀여운 이 르노 자동차를 마케팅에 이용하고자 했다. 루팡3세 만화가 먼저인지는 잘 모르겠지만(참조 5), 새로 나온 "에스비 갈릭(エスビー・ガーリック)"의 홍보를 위해서였다. 어떻게? 카레 색깔로 칠하고 에스비 카레 광고를 붙인 저 르노 4CV를 1년동안 타고 다니면 그 자동차를 1년 후, 드립니다! 이를 위해 100대를 준비했습니다. 이 마케팅은 꽤 성공했던 듯 하다. 장난감용 미니카까지 등장했기 때문인데(참조 6), 히노 자동차는 1966년 도요타와 제휴하면서 다시 승용차를 접고 버스와 트럭 사업에 집중하기 시작한다. 그리고는 도요타 자동차들도 생산하다가 2001년 아예 도요타에게 흡수된다. ---------- 참조 1. 출처: https://twitter.com/moodvintage/status/1328386145256935424 2. 「日野ルノー」って何? 商用車の日野 かつては乗用車も作っていたってホント?(2020년 9월 18일): https://trafficnews.jp/post/100011/3 3. 【車屋四六】カレー色したルノーが日本中を走った(2017년 7월 22일): https://car-l.co.jp/2017/07/22/1432/ 4. S&Bカレー粉の歴史 : https://www.sbcurry.com/history/currypowder/ 5. 「ルパン三世 」ファーストシリーズ サブキャラ 自動車特集(2017년 4월 14일): https://middle-edge.jp/articles/Z8k8Z 6. 【日本印度化計画】 これがエスビーのルノーか…(2018년 11월 10일): https://minkara.carview.co.jp/userid/1949099/blog/42166038/
국왕의 옆자리
중국과 우리나라 아니, 다른 동아시아 국왕들도 마찬가지일 텐데, 기본적으로 국왕이 앉을 때는 배북남면(背北南面), 즉 북쪽을 등지고 남쪽을 바라보며 앉는다. 여담이지만 그래서 국왕 기준에서 좌의정이 우의정보다 더 높다는 개념이 나온다. 좌상우하(左上右下, 참조 1)가 적용되는 것이다. 다만 어좌(throne)는 1인용, 왕세자가 만약 같이 있다면 국왕 기준에서 왼쪽에 서거나 앉는 것이 맞을 일이다. 그러나 왕비가 등장한다면 어디에 앉을까? 제아무리 검색해봐도 나오지를 않아서 시원하게 해결은 못 했지만, 서양의 국왕들은 국왕 기준 오른쪽에 왕세자를 두고, 왼쪽에는 배우자를 두고 앉는다. (서양의 군주들이 배북남면을 지킬 것 같지는 않다.) 출전이 위키피디어라서 좀 그렇기는 한데, 의회 개회식을 할 때의 사진을 보면 찰스 왕세자는 국왕 엘리자베스보다 밑단에 앉지만, 국왕의 오른쪽에 앉는 것으로 되어 있다(참조 2). 실제로 국왕의 오른쪽은 중요한 자리다. 식사 테이블에 앉을 때에도 당연히 국왕은 중심에 앉는데, 관행적으로 guest of honour는 국왕의 오른쪽에 앉는다(참조 3). 첫 번째 코스가 돌 때 국왕은 오른쪽 손님에게 말을 걸도록 되어 있다. 그래서 더 찾아보자면 영국만 그렇지 않다. 어지간한 유럽의 군주국들은 국왕 기준에서 왼쪽에 배우자(consort)가 앉는다. 이게 영국의 경우 나중에 찰스 왕세자가 국왕에 오른다면 문제가 될 수 있는데, 현재의 필립공의 호칭은 prince consort이다. 찰스가 국왕이 된다면 찰스 기준에서 왼쪽에 콘월 공작부인이 queen consort로서 앉아야 하는데, 그녀가 과연 그 호칭을 받을 수 있을까 해서다. 만약에 말이다. 콘월 공작부인이 queen consort를 인정받지 못 한다면(가령 princess consort, 참조 4) 그녀는 찰스의 왼쪽에 앉을 수 없다. 한 단계 낮은 곳으로 가서 앉거나 서 있어야 하는 경우가 발생한다. 엘리자베스 국왕께서 콘월 공작부인을 이제는 좀 받아들이셔도 되잖을까… p.s. 국왕은 설사 드라마에 나오는 왕좌라 할지라도, 전통에 따라 남의 왕좌에 앉지 않는다. 그래서 엘리자베스는 왕좌의 게임 세트장에 있는 아이언 쓰론에 앉기를 점잖게 사양했다(참조 5). -------------- 참조 1. 풍수지리에서의 개념이기도 한데, 서경(書經)에도 있을 것 같기는 하다. 북쪽을 등지고 앉는 경우, 왼쪽에서 해가 뜨잖던가? 그래서 좌상우하, 반대로 묘나 사당에서는 우상좌하(右上左下)이다. 저승 세계에서는 해 지는 쪽이 우위인 것이다. 2. State Opening of Parliament: https://en.wikipedia.org/wiki/State_Opening_of_Parliament 3. The six do's and don'ts of meeting the Queen(2019년 8월 9일): https://www.hellomagazine.com/royalty/2019080976279/six-dos-donts-meeting-queen-etiquette/ 4. What Will Camilla's Title Be When Prince Charles Becomes King?(2020년 3월 2일): https://www.harpersbazaar.com/celebrity/latest/a24594447/when-prince-charles-becomes-king-camilla-queen-consort/ 5. The amazing reason Queen Elizabeth refused to sit on the Iron Throne(2019년 2월 22일): https://www.wearethemighty.com/entertainment/queen-elizabeth-refused-sit-throne?rebelltitem=1#rebelltitem1 6. 사진 출처: https://www.flickr.com/photos/britishmonarchy/14158547500
[책추천] 영어, 제대로 하고 싶을 때 읽으면 좋은 책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성인이 되고 나서도 생각하게 되는 공부, 영어가 아닐까요? 남녀노소 불구하고 많은 분들이 찾으시는 언어는 영어라고 생각합니다. '막상 시작하려 해도 어디서부터 하는 게 좋을까, 발음은 어떻게 해야 될까' 이런 고민 속에 놓게 되는 공부인데요. 공부라 생각하지 않고 재밌게 읽으실 수 있을 수 있도록 책을 담아보았습니다! 영어와 친숙해질 5권의 책을 소개합니다. 교과서적 영어 공부를 피하고 싶은 이들에게 실생활 표현은 물론, 미국 문화까지 알려 주는 책 네이티브만 아는 진짜 영어 100 구슬 지음 ㅣ 시원스쿨닷컴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eUTKWB 당장 떠나도 쓸모 있는 영어를 익히고 싶을 때 다양한 상황에 처해도 생존케 하는 회화책 미국에서 기죽지 않는 쓸만한 영어 Sophie Ban(소피반) 지음 ㅣ 시대인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2Im5IMT 스쳐가지 않고, 오롯이 남는 영단어 책 없을까? 쓰임새를 이해시키고 활용할 줄 알게 만드는 책 영어 회화의 결정적 단어들 서영조 지음 ㅣ 사람in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eJ3PWd 영문 읽기가 두렵거나, 곧잘 막히는 이들에게 120개 패턴을 통해 맥락을 파악하게 하는 책 영어를 해석하지 않고 읽는 법 황준 지음 ㅣ 동양북스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eQC9Pu 한 언어를 습득하려면 어떤 원리로 접근해야 할까? 영어를 어순대로 이해해야 하는 이유와 체계적 학습법 영어의 정석 장시영 지음 ㅣ 비얀드 나리지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2U9PRmK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 👉 https://bit.ly/2Uankhd
모든 것은 전쟁이 아니지만 전쟁 아닌 것도 없다...
진화하는 자연환경 속에서 수렵채집의 자연적인 생활방식을 진화시키면서 살아가던 인간들도 싸움을 했을까? 싸움은 수백만 년에 걸친 선택 압력이 빚어낸 그들 특유의 적응 양상에 내재한 한 측면이었을까? 달리 말해서 그들이 걸어간 진화의 길이 전쟁을 인간에게 ‘자연스러운’ 것으로 만든 것일까? 아니면 싸움은 나중에 문화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후에야 등장한 것이고 따라서 인간에게 ‘부자연스러운’ 것일까? (...) 가까운 친족 사이의 긴장과 경쟁은 흔한 일이다. 그들 사이에 폭력은 매우 엄격하게 금지되는데, 진화론적으로 그런 폭력은 그 자신에게 큰 손실이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자신의 진화적 전망이 심각하게 위협받을 때면 근연 친족 내에 적대감이 커질 수도 있다. 카인과 아벨의 이야기는 그런 경우와 관련된 치열한 경쟁과 엄격한 경쟁 금지를 둘 다 보여준다. 가족 내 폭력(대부분 부부 간의 폭력이지만 꼭 그렇지만도 않은), 심지어 치명적인 폭력은 모든 사회에서 일어난다. 그런 경우를 제외하고, 아무리 내부 긴장이나 경쟁의식이 있더라도 특히 다른 씨족 성원들과의 다툼이나 분쟁이 생기면 씨족 성원들은 서로를 지원하는 경향이 있으며, 이것이 때로는 치명적인 공격 사건으로 확대되기도 한다. (...) 그렇다면 어째서 당시 도시들은 좀처럼 정복당하지 않았을까? 밀집 방진으로 싸웠던 중장보병들은 정면 전투를 수용하고 견디어낸 독특한 용맹성으로 마땅히 찬양받는다. 그러나 평평한 평원에서 조건이 대등할 때는 그렇게 싸웠지만, 주변보다 높은 유리한 위치를 차지한 적군을 상대할 때는 공격을 피했다. 대등하지 않은 순전한 시가전은 더욱 피했던 것이 분명하다. (...) 싸움의 잠재적 이익이 사람들을 싸우도록 유인한 것 못지않게 싸움의 잠재적 위험과 손실은 (모든 동물과 마찬가지로) 사람들을 싸우지 않도록 억지했다. 그 결과 싸움은 상충하는 두 가지 감정적 메커니즘(싸움 스위치를 켜는 메커니즘과 끄는 메커니즘)이라는 면에서 인간의 가장 양극화된 활동 중 하나가 되었다. 개인과 집단에 닥치기 십상이었던 죽음과 신체 절단, 물질적 손실, 곤궁은 엄청난 고통과 두려움, 공포, 비애, 고뇌, 무기력, 절망을 초래했다. 압승을 거둔 곳에서는 거의 의문이 제기되지 않았다. 그러나 겉보기와 달리 역사에서 결정적 승리는 예사가 아니라 예외였다. (...) 근대의 전쟁들은 (인구와 부 대비) 사상자와 물리적 파괴의 규모가 컸다는 점에서도, 전투원과 비전투원의 구분(실은 근대적인 구분)을 허물고 배후의 민간인을 노출시켰다는 점에서도, 인력 동원 수준이 높았다는 점에서도 역사적으로 유일무이하지 않았다. 양차 대전은 주로 GNP에서 군사비 비율의 현저한 증가와 높은 동원율을 결합했다는 의미에서 유일무이하게 ‘총력적’이었다. 그렇게 늘어난 군사비는 대부분 군사적 하드웨어를 산업적으로 대량 생산하는 데 투입되었다. (...) 핵무기의 도래는 역사의 전환점을 나타낸다. 이제 자유민주주의 국가든 아니든 핵보유국 간의 무제한전쟁은 쌍방의 자살 시도가 되었다. 그렇긴 해도 핵무기의 귀결인 분쟁의 자제는 군비 경쟁, 억지, 공포의 균형에 토대를 두고 있으며, 은밀하고 간접적인 저강도 무력 분쟁이 발생할 여지는 남아 있다. 그렇지만 다른 한편으로 풍족한 자유민주주의 국가 간에 어떤 식으로든 폭력 분쟁이 발생하는 사태는 핵무기가 있든 없든 사실상 생각할 수도 없는 일이 되어가고 있다. 이 국가들의 관계에서는 전면전의 억지력에 토대를 두는 ‘소극적 평화’보다, 공동 이익과 서로 공유하는 반전 규범에 뿌리박은 ‘적극적’ 평화가 우세하다. 아자 가트 <문명과 전쟁> 중에서 . . . 북티셰의 책방에서는 저자특강, 힐링오디오북, 노안책방을 준비하고 여러분을 기다립니다. 팟빵에서 '북티셰'를 검색하시거나 podbbang.com/ch/14621 를 클릭하세요. 자존감을 지키기 위한 18권의 책 그 2번째, 북티셰의 책 처방은 '마음약국'에서 합니다. podbbang.com/ch/13908 를 클릭하세요. 북티셰 -
치킨커뮤니티곡 만들었습니다
막둥이의 치킨점프 치느님 둘기에게 점령되 빡쳐버린 내 기분을 니들이 알아? 비둘기 구구 유해 조류 99들아 기다려라 이 빙글에서 치느님은 절대 죽지 않아 계획대로 되고 있어 Ok 계획대로 되고 있어 치킨점프 치킨점프 와다다다다다다다 와 나 X발 이거 완전히 좆됐네 제대로 빡세게 대가리 깸 But 아 필 라잌 치킨 점프 실 둘기 이거 완전 닭둘기 클리셰 치느님 99에 고통받고 점 령 되고 누렁 교 빡쳐 버 리고 야 99새꺄 사실 다 치느님을 얻기 위함이라고 계획대로 돼가고 있어 짤줍둥이 제보를 하듯 99우먼 풋내기 정복부터 시작 치킨전 빙글 러 치킨카드 Write- Write- 로드 로드 로드 Yeah 음 ya 이게 요즘 유행이라며 치킨전쟁 참전해 빙글러가 여기서 쓰러 질거같냐 구구우먼아 점령해도 돌리고 누렁교는 막고 짤줍둥이도 막아 전쟁은 시작됐어 빙글러 가자 렛츠고! 치느님 미안해 경계를 안 해서 미안해 유 토브 켄호 로우 99들아 기다려라 이 빙글에서 치느님은 절대 죽지않아 계획대로 되고 있어 Ok 계획대로 되고 있어 치킨점프 치킨점프 와다다다다다다다 치느님 내 인생 존나 뻥 yeah 손 쉬운 승리 꼴렷어 yeah 몰랏어 먹을때는 졸라 쳐 짤줍둥이는 치느님 졸라 뽀애 그니까 카드를 올려 치킨짤 가진걸 꺼내서 급하게 올림 빙글 러들 yeah 어 치킨커뮤니티 존나 구해 yeah yeah 치킨은 겁나게 크고 넌 조류의 조빱 조빱 치킨 점령하는 구구우먼너는 나빠 나빠 빙글 없는 빙글러처럼 난 지금 아파 하나님 빌어요 내 맘의 치킨과 평화 평화 평화 빙글러가 여기서 쓰러 질거같냐 구구우먼아 점령해도 돌리고 누렁교는 막고 짤줍둥이도 막아 전쟁은 시작됐어 빙글러 가자 렛츠고! 치느님 미안해 경계를 안 해서 미안해 비둘기 구구 유해 조류 99들아 기다려라 이 빙글에서 치느님은 절대 죽지않아 계획대로 되고 있어 Ok 계획대로 되고 있어 하 하 하 하 하 하 유 토브 켄호 로우 99들아 기다려라 이 빙글에서 치느님은 절대 죽지않아 계획대로 되고 있어 Ok 계획대로 되고 있어 치킨 점프 치킨 점프 가자 치느님 둘기에게 점령되 빡쳐버린 기분을 니들이 알아? 마지막은 치킨사진 누렁팸모여라~!! 참전이다 @Eolaha (라언니) @assgor900 (아싸옵) @heon2612 (누렁언니) @tluassad03 (수국언니) @zerobagama (제로옵) @roygi1322 (마로옵) @pram0924 (저승언니) @movedora (도라옵) @eba0315 (만집사언니) @coolra0622 (쿨언니) @evilen82 (에비언니) @bery (베리언니) @dance48602 (댄스언니) @wens (웬수옵) @idera0510 (루집사옵) @kkoo7779 (꼬언니) @Giloh (기리옵) @bblove (투비옵) @qudtls0628 (제이옵) 짤줍둥이님 불러달라~!! 99우먼나와라~!! @Gugugu99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