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ondmirror
5,000+ Views

[도도솔솔라라솔] 배우들보다 강아지한테 더 시강당하는 드라마.jpgif

도도솔솔라라솔에 나오는 미미 !!!


진짜 강아지가 너무 귀여워서 언제 나오나 마음 졸이면서
자꾸 미미를 외치게되는 드라마임 ㅠㅠㅠㅠ
드라마 포스터부터 미미 시강 대박이구요,,
연기는 또 어찌나 잘하는지,,
대배우 미미님,,,
주연들과의 쓰리샷에서도
빵실빵실 웃고있는 미미만 눈에 들어옴 ㅋㅋㅋ ㅠㅠ
무려 한 번에 컷 받아내는 대배우라고 함 ㅠㅠㅠ
스틸컷도 완전 뽀짝함 ;-;
(미미 스틸컷 더줘요,,,,,)


진짜 미미때문에 수, 목이 행복함..
장면마다 옷도 다르게 입고 나오는게 진짜 너무 귀여움
드라마도 재밌지만 미미때문에 더 기다려지는 드라마,, ㅜㅜㅜ
KBS 수목드라마 '도도솔솔라라솔' 많관부 !!!
연기천재견 미미도 많관부 !!!


마지막으로 미미배우님 출근길


미미배우님 촬영장 대기하는 모습


본인 연기 모니터링하는 모습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버려진 개 옆에 놓인 쪽지가 뒤늦게 공개된 이유
멕시코의 한 공원 벤치 위에 개 한 마리가 엎드려 있습니다. 녀석의 목줄은 벤치에 단단히 묶여 있었고, 그 옆에는 돌을 올려놓은 쪽지가 있었습니다. 한눈에 봐도 반려견을 유기한 현장이었습니다. 소식을 들은 지역 동물구조대원 마르셀라 씨는 동료와 함께 현장으로 출동했습니다. 사실, 그녀는 개가 버려졌다는 소식에 그다지 놀라지 않았습니다. 코로나로 직장을 잃은 사람들이 많아지자, 유행처럼 개를 버리는 일이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그녀는 녀석의 다음 행동에 놀랄 수밖에 없었습니다. "녀석은 구조를 격하게 거부했어요. 마치 기다릴 보호자가 있는 것처럼 말이죠." 동료들이 가까이 다가갈 때마다 개는 이빨을 드러내며 무섭게 으르렁거렸습니다. 녀석 옆에 있던 쪽지만 간신히 낚아챌 수 있었죠. 마르셀라 씨는 어쩔 수 없이 올가미를 사용해 맥스의 머리를 고정하였고, 맥스가 꼼짝할 수 없는 동안 동료들은 벤치에 고정된 맥스의 목줄을 끊었습니다. 그런데 놀랍게도 목줄을 끊자마자 그 사납던 맥스가 얌전해졌습니다. 맥스가 달려들 것을 대비해 긴장하던 구조대원들도 어리둥절할 정도였죠. 맥스는 마르셀라 씨가 목줄을 잡고 이끄는 대로 차분히 따라가 차 뒷좌석에 탑승했습니다. 그녀가 맥스의 머리를 쓰다듬자 녀석은 가만히 눈을 감고 그리웠던 사람의 손길을 느꼈습니다. 그 후 며칠이 지난 지금, 녀석은 보스턴이라는 새 이름을 얻고 완전히 다른 댕댕이로 바뀌었습니다. 자신이 언제 그랬느냐는 듯 얌전하고 차분한 댕댕이로 돌아간 것이죠. 다행히 얼마 지나지 않아 보스턴의 입양을 희망하는 사람들이 나타났으며, 현재 마르셀라 씨는 신중에 신중을 기해 입양 신청서를 꼼꼼히 검토하고 있다고 합니다. 한편, 마르셀라 씨는 한참의 고민 끝에 보스턴의 옆에 놓여있던 쪽지를 뒤늦게 공개했습니다. '안녕하세요. 이 녀석의 이름은 맥스예요. 녀석을 이곳에 홀로 남겨두고 가는 건 가슴이 아프지만, 제 가족이 맥스를 학대하는 걸 더 이상 지켜볼 수가 없어요. 제발 맥스를 잘 돌봐주세요.' 많은 보호소가 이러한 편지 내용을 공개하는 것에 망설이는 데에는 이유가 있는데요. 아름다운 유기란 절대 있을 수 없으며 모두 그럴싸한 핑계에 불과하기 때문입니다. 또한, 보호소들이 이러한 편지를 쓰는 익명의 유기자들에게 공통으로 호소하는 말이 있습니다. '당신이 반려동물을 진정으로 사랑했다면 마지막까지 낯선 곳에 묶어둘 수는 없었을 겁니다. 최소한 보호소에 와서 직접 맡겨 주는 책임감을 보여주세요.' 사진 The Dodo, 트위터/MascotaCoyoacan 페이스북/mascotas.coyoacan.1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동물농장] 음식물쓰레기통에서 발견된 아기 댕댕이
제보자가 멍멍이 발견 당시 찍은 영상인데 밤에 자꾸 강아지 우는 소리가 나서 밖에 나가봤는데 음식물 쓰레기통에서; 검정 비닐 안에 새 끼 멍멍이 + 음식물 같이 넣고 꽉 묶어서 버림ㅋ 진짜 미쳤냐고 음식물 쓰레기 수거업체 직원이 인터뷰 했는데 음식물은 전부 갈아서 수거하는 거라서 발견 못했으면 레알 끔찍할뻔 했음 새끼 멍멍이 발견 후에 집에 들어와서도 계속 덜덜 떨었다캄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그러다 제보자 품에서 잠드는... 이렇게 우유도 잘 먹는 예쁜 멍멍이구요? 그런데... 못걸어ㅠㅠㅠ 뒷다리를 아예 세우지를 못하구 기어다님 발견할때부터 뒷다리를 못썼대 선천적으로 장애가 있는 듯.. 그래서 버렸나봄.. 어떻게 그럴 수가 있냐 여러 검사 하느라 병원에서 5일이나 있었다능 근데 제보자들 오니깤ㅋㅋㅋㅋㅋㅋ 반가워가지곸ㅋㅋㅋㅋㅋㅋㅋ 마중 나오다가 넘어져서 바둥바둥ㅋㅋㅋㅋ 근데!!!! 걷는다!!! 보임??? 걷는거!!! 어떻게 된 일 일까???? 의사선생님이 말씀하시기를 선천적으로 다리가 바깥쪽으로 벌어져서? 아무튼 그렇다고 함 저렇게 뒷다리 쭉쭉이 시켜서 재활 훈련하면!!! 그래도 걷게 될 수 있다고!!! 그리고 한달후? 제보자네 다시 방문을 했는데..!!! ??? 잘 뛰어다니는네?? 제보자가 의사선생님한테 배운 그대로 계속 열심히 쭉 재활 훈련 해준 것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똥꼬발랄한 댕댕이가 되었어요ㅠㅠ 댕댕이 아프지 말고 오래오래 주인님과 행복하기를ㅠㅠ!!!!! 출처 으아ㅠㅠㅠㅠㅠㅠㅠ 너므 귀여워여 오래전에 봤던 글 같은데 음식물쓰레기통에 버린건 지금봐도 충격... 하지만 좋은 인간을 만나서 다행이야 !!
보이는 물건은 전부 쓰레기통에 버리는 고양이
고양이 피에루는 평범한 고양이들과 다른 특별한 장기가 있습니다. 바로 물건을 스스로 쓰레기통에 집어넣는 것이죠! 그런데 피에루의 집사, 커스틴 씨가 주위를 찾으며 말했습니다. "방금 쓰던 볼펜이 어디 갔지?" 아쉽게도 피에루는 쓰레기통에 버려야 할 물건과 그렇지 않은 물건을 구분하지 못합니다. 아니, 좀 더 솔직히 얘기하자면, 애초부터 그럴 생각도 없었습니다. "피에루는 쓰레기통에 물건을 넣는 게 취미입니다. 그것이 뭐든지요." '댕그랑-!' 피에루는 테이블 위에 있는 펜을 앞발로 톡 건드려 아래 있는 쓰레기통 안으로 골인시켰습니다. 심지어 커스틴 씨가 빤히 보고 있는 걸 알면서 말이죠. "저 소리 때문에 재미를 붙인 것 같아요." 커스틴 씨가 휴지통 안에서 볼펜을 다시 꺼내자, 피에루가 다가와 앞발로 그녀의 팔목을 붙잡습니다. 그녀가 놓아주기를 거절하자 피에루는 또 다른 물건을 입으로 물어와 휴지통 안으로 떨어트렸습니다. '댕그랑-!' 이번엔 TV 리모컨입니다.  가족들은 양말, 소금 통, 펜, 가위 등 평소 제자리에 잘 있던 물건이 보이지 않으면 쓰레기통부터 뒤지는 습관이 생겼습니다. 그리고 피에루로부터 서서히 조련당하기 시작했습니다. '댕그랑-!' 방금 또 피에루가 쓰레기통에 물건을 버렸습니다. 커스틴 씨가 애써 외면하자 녀석이 다가와 그녀의 팔뚝을 콕콕 찌릅니다. "쓰레기통에 있는 물건을 주워 자기 앞에 대령하라는 뜻이에요. 그래야 또 떨어트릴 수 있으니까요." 한숨을 쉰 집사가 물건을 주워 테이블 위에 올려놓자마자, 피에루가 잽싸게 앞발을 날립니다. '댕그랑-!' 사진 The Dodo, @Kerstin Reif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도도솔솔라라솔] 그냥 궁예할 필요가 없었던 드라마.jpg
도도솔솔라라솔 그 전의 내용 요약 전직 피아니스트 구라라 결혼식 당일 남편은 도망가고 집은 망하고 아버지까지 돌아가심 아버지의 비서인 문비서가 모든 돈 다 털어서 1억을 남겨줬는데 그 1억마저 전세사기로 날려먹고 자신의 인스타에 댓글을 남겨준 '도도솔솔라라솔'을 찾으러 은포로 왔다가 사고를 당했고 막 퇴원한 시점 "그러니까, 라라코스메틱이 아가씨네 회사였는데 결혼식날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쫄딱 망했다. 이거야?" "문비서라는 아저씨가 상속정리도 해주고 돈도 줬는데 그걸 또 홀랑 사기당하고" "아 내가 듣다보니까 요즘 그 7번에서 하는 그 위대한 배신자? 그거랑 내용이 비슷하지 않아?" "맞네 맞어!" "그거 그그 비서가 배신자였잖어!" "라라야 문비서 어딨어. 연락은 돼?" "문비서 아저씨 진짜 나쁜사람 아니에요. 남은 돈 저한테 다 털어주시고 고향 가 계신다고 들었어요." 문비서는 절대 그럴 사람이 아니라고 하는 라라 그리고 같은 시각 문비서는... 요트에서 호화롭게 샴페인 마시는 중... 이 때 진짜 눈빛 개쎄함.. 문비서가 진짜 배신자 아냐?!??;;;; 라고 생각하고 있었음 1년 정도의 시간이 지나고, 라라가 학원을 운영하고 있는 건물이 매각될 위기에 놓이자 주민 중에 건물을 사자는 얘기를 하는 도중 "라라야 그 있잖아 그 위대한 배신자!" "라라. 그 문비서라는 아저씨랑 연락돼?" "아뇨? 번호가 바꼈는지 전화하니까 다른 사람이 받던데요?" 그렇게 또 동네 주민들 사이에서 비서 배신자론이 언급되고, 이 문비서를 찾기로 함 "문비서 소재파악 완료요" 그렇게 만수가 알아온 문비서의 사진들을 보는데 로즈코스메틱이라는 간판 앞에 완전 회장님 포스로 사진이 찍힘 완전 누가봐도 문비서가 배신자 아냐??;; "문비서 아저씨 그럴 사람 아닌데..." 라라는 계속 문비서가 그럴 사람이 아니라고 하자 동네 '이꿈모(이혼을 꿈꾸는 모임)' 아주머니들은 문비서를 찾아가보라고 함 그렇게 하영이와 문비서를 만나러 온 라라 헐 ;;; 진짜 문비서가 배신자였어?;;; 했는데 ?????????? 뭐야 촬영현장임..? 라라보고 활짝 웃는 문비서 아저씨... 그 누구보다 애틋... 알고보니 어릴적부터 꿈이었던 배우에 도전하고 있었던 문비서님.. "자리 좀 잡히고 연락드리려고 했는데 결국 아가씨가 절 먼저 찾아오셨네요 작년이었나 요트씬 찍다가 핸드폰을 물에 빠트리는 바람에 그 때 번호도 폰도 다 바꿔버려서..." ...진짜 라라 말대로 엄청 좋은 사람이었던거임... 라라 용돈하라고 돈 챙겨주시는 문비서님 ㅠㅠ 라라가 애써 눈물 참으니까 손수건 쥐여주면서 "숨어서 울지 말아요. 제가 말했죠. 웃는 것도 우는 것도?" "당당하게!" 라라한테 힘까지 실어주고 가신 문비서아저씨,,, 진짜 너무너무너무 좋은 사람이었는데 배신자라고 오해해서 미안해요... +) "근데 아저씨. 지금 찍고있는거 제목이 뭐에요?" "아.. 그 실버채널에서 하는 '회장님이 왜그럴까'라는 웹드라마에요" 이재욱 검블유 때는 장모님이 왜그럴까더니 이번엔 후속작으로 회장님이 왜그럴까 나오나봄ㅋㅋㅋㅋㅋ 웃겨서 같이 넣어봄 ㅋㅋㅋㅋㅋㅋ ㅠㅠㅠ